하나님의 나라는

새벽예배 2022.02.28 | 누가복음 17장 20-37절 | 이선기 목사



누가복음 17장 20-37절


20절. 바리새인들이 하나님의 나라가 어느 때에 임하나이까 묻거늘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하나님의 나라는 볼 수 있게 임하는 것이 아니요

21절. 또 여기 있다 저기 있다고도 못하리니 하나님의 나라는 너희 안에 있느니라

22절. 또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때가 이르리니 너희가 인자의 날 하루를 보고자 하되 보지 못하리라

23절. 사람이 너희에게 말하되 보라 저기 있다 보라 여기 있다 하리라 그러나 너희는 가지도 말고 따르지도 말라

24절. 번개가 하늘 아래 이쪽에서 번쩍이어 하늘 아래 저쪽까지 비침같이 인자도 자기 날에 그러하리라

25절. 그러나 그가 먼저 많은 고난을 받으며 이 세대에게 버린 바 되어야 할지니라

26절. 노아의 때에 된 것과 같이 인자의 때에도 그러하리라

27절. 노아가 방주에 들어가던 날까지 사람들이 먹고 마시고 장가 들고 시집 가더니 홍수가 나서 그들을 다 멸망시켰으며

28절. 또 롯의 때와 같으리니 사람들이 먹고 마시고 사고 팔고 심고 집을 짓더니

29절. 롯이 소돔에서 나가던 날에 하늘로부터 불과 유황이 비오듯 하여 그들을 멸망시켰느니라

30절. 인자가 나타나는 날에도 이러하리라

31절. 그 날에 만일 사람이 지붕 위에 있고 그의 세간이 그 집 안에 있으면 그것을 가지러 내려가지 말 것이요 밭에 있는 자도 그와 같이 뒤로 돌이키지 말 것이니라

32절. 롯의 처를 기억하라

33절. 무릇 자기 목숨을 보전하고자 하는 자는 잃을 것이요 잃는 자는 살리리라

34절.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그 밤에 둘이 한 자리에 누워 있으매 하나는 데려감을 얻고 하나는 버려둠을 당할 것이요

35절. 두 여자가 함께 맷돌을 갈고 있으매 하나는 데려감을 얻고 하나는 버려둠을 당할 것이니라

36절. (없음)

37절. 그들이 대답하여 이르되 주여 어디오니이까 이르시되 주검 있는 곳에는 독수리가 모이느니라 하시니라


2월 28일 새벽 묵상


여러분 우리가 살고 있는 이 미국은 어떤 나라입니까? 세계 최강국입니다. 사회, 정치, 경제, 문화 할 것 없이 각계 각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국가가 아니라면 기분나빠하는 나라입니다. 경제적으로만 보더라도 미국의 경제는 2019년 기준 명목상 국내 총생산이 21조 4394억 달러로, 전세계 최대 규모였습니다. 인종과 인구로는 세계 각국으로부터 200여 인종이 들어와 살고 있는, 그래서 전 세계의 성(姓)씨가 거의 다 있는 미국은 복잡한 나라이기도 합니다. 인종, 피부색, 문화, 종교, 언어, 풍속, 기호와 취향 등등, 모든 면에서 세계에서 미국만큼 다양한 나라는 없습니다. 면적으로 따지자면 350만 평방마일(약916만 평방미터)의 국토를 가지고 있는 미국은 러시아, 캐나다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나라로 한반도 면적의 41배가 넘는 나라입니다.

그러면 두고 온 우리 조국 대한민국은 어떤 나라일까요? 한국 사람이 한국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것보다 조금 더 객관적일 필요가 있어서 외국기자의 표현으로 말해보자면 한국에서 15년간 기자생활을 한 영국의 '마이클 브린'이 쓴 "한국인을 말한다"에서 보면 한국을 이렇게 정의하고 있습니다. 31가지 정도를 말했는데 1부터 10가지만 말씀드리면 1. 평균 IQ 105를 넘는 세계 유일의 나라. 2. 일하는 시간 세계 2위, 평균 노는 시간이 너무 적은 세계 3위로 잠 없는 나라. 3. 문맹률 1%미만인 유일한 나라. 4. 미국과 제대로 전쟁했을 때 3일 이상 버틸 수 있는 8개국 중 하나인 나라. 5.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이며 아직도 휴전 중인 나라. 6. 세계에서 노약자 보호석이 있는 5개국 중 하나인 나라. 7. 세계 2위 경제대국 일본을 발톱사이의 때만큼도 안 여기는 나라. 8. 여성부가 존재하는 유일한 나라. 9. 음악 수준이 가장 빠르게 발전한 나라. 10. 지하철 평가 세계 1위로 청결함과 편리함 최고인 나라. 등등 여러분 자랑스럽습니까? 아주 작지만 위대한 나라 대한민국 사람들이 이렇게 세계 최강국에 와서 오늘날까지 이렇게 잘 살고 있다고 하는 것에 자부심을 가지시길 바랍니다.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하나님께 감사하시길 바랍니다.

바라는 것이 있다면 위대한 나라 그 이상의 나라, 세계 최강국 그 이상의 나라, 바로 하나님의 나라 시민이 된 것에 더욱 더 감사하는 저와 여러분이 되시길 부탁드립니다. 부활의 나라 들어갈 특권 가지게 된 것 자다가 깨셔서도 감사하는 저와 여러분이 되시길 바랍니다.

여러분 하나님의 나라는 어떤 나라입니까? 오늘 본문이 바로 성경에서 하나님의 나라를 아주 잘 설명하고 있는 본문이다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예수님께서 하나님 나라가 언제 올 것인지 묻는 바리새인들을 향해 하나님 나라를 설명하시는 것을 보면서 사람들이 생각하는 하나님 나라와 주님이 말씀하시는 하나님 나라는 이렇게 큰 차이가 있구나 하고 느끼며 교훈을 얻을 수 있는데

우선 하나님의 나라가 오시는 때를 묻는 바리새인들에게서 우리는 당장 우리 눈앞에 있는 현실의 불편함 때문에 하나님의 나라를 외적으로 보이는 나라로만 이해하려고 하는 인간의 연약하고 무지한 모습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지금 예수님이 만나시는 유대 민족들은 당장 눈앞에 현실, 즉 로마의 압제에서 자유를 얻으려고 하는 데만 관심이 집중되어 있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참 하나님의 나라를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그저 예수님께서 빨리 정치적인 힘을 가지고 일어나 로마제국을 무력으로든지 신비한 능력으로든지 무너지게 만들고 유대민족이 자유를 얻고 힘을 얻게 되는 그 때를 간절히 바라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나라를 이렇게 엉뚱하게 묻고 있는 것입니다. 20절 보십쇼. “바리새인들이 하나님의 나라가 어느 때에 임하나이까 묻거늘” 궁금한 것은 언제 우리가 해방됩니까? 언제 이 압제에서 벗어납니까?

여러분 지금 저와 여러분이 교회 다니시고 신앙생활하는 목표가 혹시 당장 눈앞에 있는 외적으로 보이는 무엇인가를 해결하거나 채우기 위함이 아닌지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우리가 신앙생활 하는 것이 오직 병에서 나으려고, 혹은 부자 되려고, 혹은 그냥 마음이 불안해서, 아니면 자식 때문입니까? 우리가 정말 믿어야 할 복음의 본질은 무엇인지 진지하게 자신에게 물어 보시기 바랍니다. 죽어서 천당 가는 것, 그것은 한 부분이지 복음의 본질은 아닙니다.

우리를 지으신 분 하나님의 아들, 하나님과 동일하신 분 우리 주님이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나라가 무엇인지를 진지하게 알려고 찾고 간절히 구하게 되면 참 하나님의 나라를 완벽하게는 아니더라도 어렴풋이 파악할 수 있습니다. 복음의 본질, 신앙생활의 핵심에 한 발자국 더 다가갈 수 있습니다. 과연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나라는 무엇인가?


1. 첫 번째로 예수님은 하나님의 나라는 숨겨진 나라라고 표현하셨습니다. 20절 다시 보십쇼. “바리새인들이 하나님의 나라가 어느 때에 임하나이까 묻거늘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하나님의 나라는 볼 수 있게 임하는 것이 아니요” 바리새인들은 자기 생각에 이 로마의 압제 받는 이 시기가 언제가 끝날 것입니까 하는 “시기와 때”에 국한된 하나님의 나라를 구하고 있는데 주님은 그게 하나님 나라가 아니라고 하십니다. 너희들이 지금 고통스러우니까 해방의 시기를 묻는데 하나님 나라는 어떤 시간적 개념으로 파악되는 것이 아니다. 또한 장소적인 개념도 아니다. 21절 보십쇼. “또 여기 있다 저기 있다고도 못하리니” 즉 눈에 보이는 어떤 특별한 장소에 있는 공간적인 무엇 그것도 하나님의 나라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어떤 장소를 의미하는 것도 아님을 알아라. 즉 내가 어떤 편안하고 안전한 특별 장소를 만들어 놓고 거기만 지키는 협소한 그런 나라, 즉 어떤 왕이 다스리는 안전한 지역, 안전한 성같은 그런 작은 나라가 하나님 나라라고 착각하지 말아라. 21절 맨 뒤에 문장 이게 중요하죠. “하나님의 나라는 너희 안에 있느니라.” 즉 우리 안에? 헬라어로 “엔토스 휘몬”이라고 하는데 사람의 마음속도 되고 그리스도와 함께 모인 무리 가운데 라는 의미도 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집중할 특징은 “너희 안에”즉 안에 숨겨져 있다는 것입니다. 숨기려고 해서 숨긴 것이 아니라 숨기지 않고 공개해도 아무리 여기로 들어와 하나님의 나라를 깨달으라 권해도 세상의 것에 너무 익숙해졌기에 그런지, 마음이 유한한 보이는 것에만 집중되어 있어서 깨닫지 못하는 세속적인 사람들의 한계에 대해 안타까워 하시는 주님의 마음을 여기서 묵상하시기 바랍니다.

여러분 우리가 주님의 이름으로 모인 곳에, 십자가의 의미를 알고 용서받은 감격으로 모인 곳에는 세상의 모임과 다른 감격과 눈물이 있다는 사실을 알지 않습니까? 세상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구원받은 기쁨, 그런즉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라.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것이 되었도다. 그리스도 안에 즉 나는 죽고 주님이 내 안에 계셔서 새로운 삶, 내가 아니라 주님이 주인 되어 나를 인도하시는 감격, 거듭난 새로운 피조물 된 감격과 기쁨, 여러분 이걸 무엇으로 대신할 수 있습니까? 두 세 사람이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그들 중에 있느니라. 주님의 이름으로 모인 이유는 십자가의 보혈로 구원받았기 때문에 모여서 주님이 늘 함께 계심을 느끼고 확신하며 마음껏 찬송하고 기도하고 영원한 부활의 소망으로 뜨거워지는 것,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돈 주고도 살 수 없는 이 신비한 기쁨과 감격 주심에 감사하시길 바랍니다. 여러분 하나님의 나라는 예수 믿고 구원받은 자들에게는 밝히 알려져 있지만 주님이 누구신지도 아무리 알려줘도 모르고 인정하지 않고, 끝까지 받아들이지 않는 이들에게는 숨겨진 나라임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하나님의 나라 숨겨진 신비한 나라. 그 나라 시민이 된 것에 감사하시면서 구원받은 기쁨, 숨겨진 이 놀라운 소식을 기회 있을 때마다 열심히 전하시기 바랍니다. 한 영혼이라도 더 숨겨진 하나님의 나라를 깨닫는 영적인 눈을 뜨는 역사가 나타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2. 두 번째로 예수님은 하나님의 나라는 바로 인자다. 바로 나다 말씀하셨습니다. 22절 보십쇼. “또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때가 이르리니 너희가 인자의 날 하루를 보고자 하되 보지 못하리라” 여기서 인자의 날은 주님께서 재림하시는 날을 의미합니다. 보지 못하리라 즉 그 날을 깨닫지 못하고 알지도 못한다는 뜻입니다. 24절 “번개가 하늘 아래 이쪽에서 번쩍이어 하늘 아래 저쪽까지 비침같이 인자도 자기 날에 그러하리라” 즉 번개처럼 빠르고 빛같이 즉 밝고, 번개 즉 우주적이고 급작스러운 것, 뭘까요? 예 역시 주님께서 재림하시는 날에 대한 표현입니다. 왜 재림의 날에 일어날 현상을 이렇게 계속 표현하셨을까요? 너희들은 언제 로마의 압제에서 해방되는 때가 언제 어디에 오는가 거기에만 관심이 쏠려있는데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 더 중요한 것이 있다. 아무리 유대민족이 로마의 압제에서 해방되더라도, 더 중요한 죄와 사망의 법에서 해방되지 못하면 영혼의 해방을 얻지 못하면 소용이 없다. 영혼의 해방일 즉 주님께서 재림하시는 그 날이 중요하다. 주님이 주인공이시다. 즉 인자가 바로 하나님의 나라다. 내가 이미 왔고 다시 올 그 나라. 여러분 들어보셨죠? 이미 왔으나 아직 오지 않은 하나님의 나라. 즉 주님께서 이 땅의 인간의 몸을 입고 오셨기에 이미 온 나라요, 주님이 죽으시고 부활하셨고 언제인지 모르지만 다시 또 분명히 오실 하나님의 나라 즉 아직 오지 않은 하나님의 나라. 뒤에 30절도 보십쇼. “인자가 나타나는 날에도 이러하리라” 또 재림의 날에 대한 표현입니다. 여러분 이게 바로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하나님의 나라입니다. 바로 나다. 내가 가장 중요하다. 내가 왔고 또 다시 올 그 나라가 바로 하나님의 나라다. 자신을 하나님의 나라다 하고 표현하십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오직 예수, 나의 주님, 주님 붙들고 있으면 하나님의 나라에 사는 것이고 주님 재림하실 때까지 주님만 붙들고 있으면 하나님 나라에 영원히 살게 될 것임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이단 중에 하나님의 나라는 이 땅에서 이루어지는 나라만 하나님의 나라다 하고 잘못 가르치는 이단이 있는데 주님이 말씀하신 “이미”와 “아직”의 의미를 제대로 깨닫지 못해서 그렇습니다. 주인공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 주님께서 이미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오셨고 죽음을 이기시고 부활하셨으며, 다시 또 오심을 믿는, 영원한 하나님 나라를 소망하는 저와 여러분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드립니다.


3. 마지막으로 하나님의 나라는 마지막 심판의 나라이니 흔들리지 말고 끝까지 굳게 믿으라 하셨습니다. 26절부터 29절까지 보십쇼. 두 가지 사건 이야기를 예로 들고 있습니다. 첫 번째 사건은 26절과 27절 무슨 사건입니까? 노아가 120년 동안 하나님의 명대로 방주를 만들고 방주에 들어갔는데 다른 이들 노아를 무시하고 놀렸던 이들은 그저 먹고 마시고 장가들고 시집가더니 방주는 닫히고 홍수가 나서 방주에 탄 사람 외에는 전 인류가 다 멸망한 사건, 두 번째 사건은 28절과 29절 의인 단 10명이 없어서 하나님께서 불과 유황으로 소돔성을 멸망시키신 사건입니다. 두 가지 사건의 공통점은 뭡니까? 하나님을 버리고 세상에 눈에 보이는 것에 즐기고 집착하며 살다가 무서운 심판으로 멸망하게 되었다는 것, 마지막 심판을 받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32절은 아주 짧으면서 강렬하게 마지막 심판을 지혜롭게 준비하는 이의 모습을 깨닫게 해 줍니다. 32절 보십쇼. “롯의 처를 기억하라” 즉 구원의 길을 알려주었는데도 뒤돌아보지 말라고 했는데도 그 미련 때문에 집착 때문에 뒤돌아보니 결국 소금기둥이 되고 말았다. 흔들리지 말고 처음에만 잘 하지 말고 끝까지 믿음에서 한눈팔지 말라 하시는 말씀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의 나라는 언제인지 어디인지가 중요하지 않습니다. 깨닫고 숨겨짐에서 벗어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나님의 나라를 깨닫게 되시기 바랍니다. 영원한 것을 발견하는 자 되시길 바랍니다. 예수님이 바로 하나님의 나라이십니다. 예수님이 누구신지 정확하게 알고 믿으시기 바랍니다. 하나님의 나라에 거하시길 바랍니다. 죽으면 끝이 아니라 분명히 마지막 하나님의 심판대가 기다리고 있음을 깨달으시고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흔들리지 말고 뒤돌아보지 마시고 끝까지 앞만 향해 달려가시기 바랍니다. 하나님의 나라의 주인공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