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2.09.02 | 창세기 18장 16-33절 | 구진모 목사



창세기 18장 16-33절


16. 그 사람들이 거기서 일어나서 소돔으로 향하고 아브라함은 그들을 전송하러 함께 나가니라

17.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내가 하려는 것을 아브라함에게 숨기겠느냐

18. 아브라함은 강대한 나라가 되고 천하 만민은 그로 말미암아 복을 받게 될 것이 아니냐

19. 내가 그로 그 자식과 권속에게 명하여 여호와의 도를 지켜 의와 공도를 행하게 하려고 그를 택하였나니 이는 나 여호와가 아브라함에게 대하여 말한 일을 이루려 함이니라

20. 여호와께서 또 이르시되 소돔과 고모라에 대한 부르짖음이 크고 그 죄악이 심히 무거우니

21. 내가 이제 내려가서 그 모든 행한 것이 과연 내게 들린 부르짖음과 같은지 그렇지 않은지 내가 보고 알려 하노라

22. 그 사람들이 거기서 떠나 소돔으로 향하여 가고 아브라함은 여호와 앞에 그대로 섰더니

23. 아브라함이 가까이 나아가 이르되 주께서 의인을 악인과 함께 멸하려 하시나이까

24. 그 성 중에 의인 오십 명이 있을지라도 주께서 그 곳을 멸하시고 그 오십 의인을 위하여 용서하지 아니하시리이까

25. 주께서 이같이 하사 의인을 악인과 함께 죽이심은 부당하오며 의인과 악인을 같이 하심도 부당하니이다 세상을 심판하시는 이가 정의를 행하실 것이 아니니이까

26.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내가 만일 소돔 성읍 가운데에서 의인 오십 명을 찾으면 그들을 위하여 온 지역을 용서하리라

27. 아브라함이 대답하여 이르되 나는 티끌이나 재와 같사오나 감히 주께 아뢰나이다

28. 오십 의인 중에 오 명이 부족하다면 그 오 명이 부족함으로 말미암아 온 성읍을 멸하시리이까 이르시되 내가 거기서 사십오 명을 찾으면 멸하지 아니하리라

29. 아브라함이 또 아뢰어 이르되 거기서 사십 명을 찾으시면 어찌 하려 하시나이까 이르시되 사십 명으로 말미암아 멸하지 아니하리라

30. 아브라함이 이르되 내 주여 노하지 마시옵고 말씀하게 하옵소서 거기서 삼십 명을 찾으시면 어찌 하려 하시나이까 이르시되 내가 거기서 삼십 명을 찾으면 그리하지 아니하리라

31. 아브라함이 또 이르되 내가 감히 내 주께 아뢰나이다 거기서 이십 명을 찾으시면 어찌 하려 하시나이까 이르시되 내가 이십 명으로 말미암아 그리하지 아니하리라

32. 아브라함이 또 이르되 주는 노하지 마옵소서 내가 이번만 더 아뢰리이다 거기서 십 명을 찾으시면 어찌 하려 하시나이까 이르시되 내가 십 명으로 말미암아 멸하지 아니하리라

33. 여호와께서 아브라함과 말씀을 마치시고 가시니 아브라함도 자기 곳으로 돌아갔더라



새벽 묵상


우리가 다른 사람을 위해 기도하는 것은 참 중요합니다.  이제는 나 자신만을 위한 기도에서 벗어나서, 기도의 폭을 좀 넓히시는 기도가 있기를 바랍니다.  



성경에서도 여러 곳에서 이런 중보 기도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중보기도는 예수님의 기도를 들 수 있습니다.  요한 복음 17장에 보면 예수님께서 십자가를 지시기 전 마지막 밤에 하늘을 우러러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예수님은 이제 날이 밝으면 십자가에 못 박혀 죽어야 하는 엄청난 고난과 시련을 눈앞에 두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순간에 자신을 위한 기도가 아니라 다른 사람을 위한 중보자로서의 기도를 드렸습니다.  즉, 주를 따르던 제자들을 위해서, 주를 믿는 다른 많은 사람들을 위해서, 세상을 위해서, 앞으로 주를 믿게 될 사람들을 위해서 간절하게 기도드리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우리가 따라야 할 기도의 모범을 보여주신 겁니다.



구약에서도 이런 중보기도를 볼 수 있습니다.  그 중 한 가지 예를 들면 히스기야가 왕으로 있을 때 앗수르라는 강대국이 쳐들어왔습니다.  히스기야는 도무지 자기들의 힘으로는 그들을 대항할 수 없음을 알고 성문을 꼭꼭 걸어 잠갔습니다.  그리고 선지자 이사야에게 사람을 보내 현재의 상황을 말하며 기도해 줄 것을 부탁합니다.  



열왕기하 19:4절을 보면 “랍사게가 그의 주 앗수르 왕의 보냄을 받고 와서 살아 계신 하나님을 비방하였으니 당신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혹시 그의 말을 들으셨을지라 당신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그 들으신 말 때문에 꾸짖으실 듯하니 당신은 이 남아 있는 자들을 위하여 기도하소서 하더이다” 



이렇게 기도 부탁을 받은 이사야 선지자와 또 히스기야 왕 자신이, 이 위기 가운데서 이 나라와 이 백성을 건져 주시기를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를 드렸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 날 아침에 일어나 보니 185,000명이나 되던 앗수르 군사들이 밤 사이에 모두 다 죽임을 당하여 시체가 되어 있었다고 성경은 기록해 주고 있습니다.  



이 사건을 통해서 하나님은 중보기도의 위력이 얼마나 대단한 것인지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오늘 본문에서 우리는 또 하나의 중보기도를 보게 됩니다.  그것은 아브라함이 멸망할 소돔과 고모라 성을 위해 드렸던 기도입니다.  어저께 우리는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의 집에 세 천사를 보낸 것을 묵상했습니다.  



아브라함을 찾아온 하나님의 천사들이 아브라함에게 두 가지 사실을 말씀해 주셨습니다.  그 하나는 내년 이 맘 때가 되면 그의 아내 사라가 아들을 낳게 되리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또 한가지는 소돔과 고모라에 대한 심판이었습니다. 오늘 본문 17절에 보면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내가 하려는 것을 아브라함에게 숨기겠느냐”고 했습니다. 하나님이 가지신 계획을 아브라함에게 말씀 하시겠다는 겁니다.  



아브라함에게 가르쳐 주신 하나님의 계획은 소돔과 고모라 성에 대해 심판을 내리시겠다는 것이었습니다.  본문 20-21절을 보면, “여호와께서 또 이르시되 소돔과 고모라에 대한 부르짖음이 크고 그 죄악이 심히 무거우니 / 내가 이제 내려가서 그 모든 행한 것이 과연 내게 들린 부르짖음과 같은지 그렇지 않은지 내가 보고 알려하노라”고 했습니다. 



이 말은 하나님께서 그 성의 죄악의 실상을 제대로 모르시기 때문에 그 눈으로 직접 확인해 보려 하신다는 말씀이 아닙니다.  더 이상 그들을 참고 견딜 수가 없어 그들을 심판하시겠다는 겁니다.



아브라함이 하나님의 이 말씀을 들으며 생각하니까 큰일 났습니다.  그 성에는 그의 하나밖에 없는 혈육인 조카 롯이 살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성에는 자기 조카 롯처럼 그래도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이 상당히 있을 것인데 그 성을 심판하시면 그들까지도 다 죽게 될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자 아브라함은 하나님 앞에 엎드려 자신의 생각을 아룁니다.  23절에 “아브라함이 가까이 나아가 이르되 주께서 의인을 악인과 함께 멸하려 하시나이까”  아브라함 생각에 그래도 그 성 안에는 비교적 죄를 덜 짓고, 나름대로 의롭게 사는 자들이 있을 것인데 그들까지 모두 함께 멸망시킨다면 그것은 의로운 일이 아니라고 여겼습니다.  



그래서 아브라함은 이렇게 말합니다. 24절에 “그 성중에 의인 오십 명이 있을지라도 주께서 그곳을 멸하시고 그 오십 의인을 위하여 용서하지 아니하시리이까?”라고 말합니다. 



악인을 죽이기 위해 50명의 의인까지 함께 죽이신다면 그것은 공의로운 심판이 아니지 않습니까?라고 하나님의 공평한 판단을 구했습니다.



그러자 하나님은 26절에 “내가 만일 소돔 성읍 가운데에서 의인 오십 명을 찾으면 그들을 위하여 온 지역을 용서하리라”고 하셨습니다.  이 말은 그 성에는 의인 50명도 없다는 겁니다.  



아브라함은 다시 기도합니다.  그러면 '만일 그 성에 “45명의 의인이 있으면 어찌 하시렵니까?“ “의인 45명이 있어도 용서하리라” “40명이면?  40명도 용서하리라, 30명이면? 30명만 있어도 용서하리라, 그러면 20명이 있다면 어찌 하시렵니까?  그 성에 의인이 20명만 있어도 멸망시키지 않으리라” 



우리는 이 사실을 묵상하면서 느끼는 것은 하나님이 진짜 원하시는 것은 심판이 아니라 구원하시려는 사랑의 마음이 었다는 겁니다.  그 성안에 의인 몇 사람만 있어도 그 성을 용서하시려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큰 성에 의인 20명이 없었습니다.  수천 수만의 사람들 가운데 의인이 20명도 없는 성이라면 멸망당하는 것이 마땅하지 않겠습니까?  



그런데 아브라함은 그것으로 기도를 끝내지 않습니다.  마지막으로 한번 더 기도하고 간구하기로 마음을 먹습니다. 



32절에 “아브라함이 이르되 주는 노하지 마옵소서 내가 이번만 더 아뢰리이다 거기서 십명을 찾으시면 어찌 하려 하시나이까 이르시되 내가 십명으로 말미암아 멸하지 아니하리라” 아마 아브라함은 그 성에 의인이 20명이 안되면 적어도 10명은 있으리라고 생각한 것 같습니다.  하나님께서 대답 하십니다.  “내가 십명으로 말미암아 멸하지 아니하리라”  그 수많은 사람들 가운데 하나님을 두려워하며 사는 자 10명만 있으면 하나님은 그 성을 용서하시고 멸망시키지 않으시겠다는 겁니다.



아브라함은 더 이상 기도할 수가 없었습니다.  만일 그가 다섯 명이나, 두 명, 아니 한 명의 의인이라도 있다면 그 성을 용서하시겠느냐고 기도할 수도 있었지만, 더 이상 기도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것은 하나님께서 나와 말장난하느냐고 화를 내시거나, 다섯 명이나 두 명, 한 명 가지고는 안 된다고 말씀하실까, 그것이 두려웠던 것이 아니었습니다.  



아브라함은 하나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그 성에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며 의롭게 살려고 하는 자가 한 사람도 없으리라는 생각을 했던 겁니다.  그토록 모든 사람이 범죄하고, 철저하게 타락한 성읍이면 멸망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을 했던 겁니다. 



그러자  아브라함은 여기서 기도를 멈췄고, 하나님도 아브라함을 떠나가셨다고 했습니다.  



이제 소돔과 고모라는 심판의 불에 의하여 멸망당하는 일만 남았습니다.  그러면 지금까지 아브라함이 그토록 애타게 그 성을 구원하고자 했던 그의 기도가 아무 소용이 없게 된 겁니까? 그런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그렇지가 않았습니다.  



이제 창세기 19장에 가면, 아브라함의 기도가 소돔과 고모라의 멸망을 막을 수는 없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아브라함의 그 간절한 기도, 애타는 기도를 들으셨습니다.  그리고 그의 천사들을 소돔 성으로 보내셔서 아브라함의 조카 롯을 그 멸망 가운데서 건져내 주십니다. 그리고 롯을 살려 주시기 위해서 소돔성에서 가까운 소알이라는 성은 멸망시키지 않고 용서해 주셨습니다. 



이제 가을의 문턱에 접어들면서 기도하기 참 좋은 계절이 되었습니다.  새벽으로 저녁으로 시간을 내셔서 기도하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우리가 기도하면 한 사람이라도 건져낼 수 있습니다.  여러분의 아내와 남편과 자녀를 위해 기도하시기 바랍니다.  그들의 구원을 위해 간구하시기 바랍니다.  지금 죄악 가운데 있으면서 그것조차 알지 못하고 있는 여러분의 형제 혈육을 위해 기도하시기 바랍니다.  우리의 기도를 통해서만 저들을 구원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기도하면 하나님은 절대로 그 기도를 헛되게 하지 않으십니다.



이 시대를 위해 기도하시기 바랍니다. "주여 저들을 어찌 하시려나이까?" 애타게 부르짖었던 아브라함처럼, 우리도 형제와 이웃을 위해 그렇게 기도할 수 있기를 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