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2.07.29 | 고린도후서 12장 1-10절 | 구진모 목사



고린도후서 12장 1-10절


  1. 무익하나마 내가 부득불 자랑하노니 주의 환상과 계시를 말하리라

  2. 내가 그리스도 안에 있는 한 사람을 아노니 그는 십사 년 전에 셋째 하늘에 이끌려 간 자라 (그가 몸 안에 있었는지 몸 밖에 있었는지 나는 모르거니와 하나님은 아시느니라)

  3. 내가 이런 사람을 아노니 (그가 몸 안에 있었는지 몸 밖에 있었는지 나는 모르거니와 하나님은 아시느니라)

  4. 그가 낙원으로 이끌려 가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말을 들었으니 사람이 가히 이르지 못할 말이로다

  5. 내가 이런 사람을 위하여 자랑하겠으나 나를 위하여는 약한 것들 외에 자랑하지 아니하리라

  6. 내가 만일 자랑하고자 하여도 어리석은 자가 되지 아니할 것은 내가 참말을 함이라 그러나 누가 나를 보는 바와 내게 듣는 바에 지나치게 생각할까 두려워하여 그만두노라

  7. 여러 계시를 받은 것이 지극히 크므로 너무 자만하지 않게 하시려고 내 육체에 가시 곧 사탄의 사자를 주셨으니 이는 나를 쳐서 너무 자만하지 않게 하려 하심이라

  8. 이것이 내게서 떠나가게 하기 위하여 내가 세 번 주께 간구하였더니

  9. 나에게 이르시기를 내 은혜가 네게 족하도다 이는 내 능력이 약한 데서 온전하여짐이라 하신지라 그러므로 도리어 크게 기뻐함으로 나의 여러 약한 것들에 대하여 자랑하리니 이는 그리스도의 능력이 내게 머물게 하려 함이라

  10. 그러므로 내가 그리스도를 위하여 약한 것들과 능욕과 궁핍과 박해와 곤고를 기뻐하노니 이는 내가 약한 그 때에 강함이라



새벽 묵상


말은 맨몸으로 달릴 때보다 등에 적당한 짐을 실었을 때 더욱 빨리 달린다고 합니다. 사람도 적당한 시련을 만날 때, 도전함으로 인생의 가속이 붙게되는  겁니다. 누에나방은 단단한 고치를 뚫고 나오는 엄청난 시련을 통하여 비로소 하늘을 날수 있는 겁니다. 



인생의 시련은 바람과 같습니다. 바람은 배를 전복시키기도 하지만 반대로 배를 움직이는 원동력이 됩니다. 실패도 소중한 자산입니다. 오늘의 실패가 내일의 감사의 씨앗이 되기도 합니다. 사람들은 가끔 인생의 날카로운 가시에 아파하지만 그 가시로 인해  잠든 영혼이 눈을 뜨게되는 겁니다.



위대한 사도 바울에게도 찌르는 가시가 있어서 그 가시로 인해 순간 순간 고통을 당했습니다.  바울은 하나님의 능력으로 다른 사람들의 문제는 해결해주고 질병은 고쳐주었지만 자신에게는 가시가 있어서 고통을 당하였습니다. 오늘 우리에게도 겉으로 보기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 같아도 속을 들여다보면 저마다의 가시가 있습니다. 그런데 그 가시 때문에 고통의 나날을 보내는 사람이 있고, 그 가시를 믿음으로 극복하여 전화위복으로 만드는 사람이 있습니다. 



오늘 우리는 나에게 있는 가시를 어떻게 이해하고 극복할 수 있는 가를 바울에게서 배워야 합니다.



1.바울의 가시는 무엇이었습니까?



 바울을 괴롭힌 가시에 대하여 여러가지 이론이 있는데 그 중에서 1)육체의 질병입니다. 육체의 질병에도 여러 주장이 있는데 어떤 이는 눈병이라고 합니다. 바울이 회심할 때 다메섹 도상에서 강렬한 빛을 체험한 이후에 눈이 나빠졌다는 겁니다. 또 간질병이라고도 하고, 또 말라리아 병이라고도 합니다. 어떤 병이든지 간에 바울은 이 육체의 질병인 가시로 인해 고통을 당했습니다. 



여러분중에도 질병의 가시를 가지고 있는 분들 많이 계실겁니다.



 2)사람 때문에 당하는 시련입니다.



본문 10절에, “내가 그리스도를 위하여 약한 것들과 능욕과” 여기서 “능욕”이라는 말을 사용한 것을 보면  바울은 사람들로부터 괴롭힘 당하고, 반대를 받고, 공격을 받고 능욕을 받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인격적인 모독을 수없이 당하고, 매를 맞기도 하고, 돌에 맞기도 했습니다. 



그 사람들 중에는 대표적인 사람들이 유대교인들입니다. 십자가의 복음을 전한다고 따라다니면서 반대하고 공격을 했습니다. 때론 순진한 사람들을 동원하여 바울은 사도가 아니라고 주장하여 바울을 난처하게 만들기도 했습니다. 바울은 모든 것 포기하고 복음을 위하여 사는데 그런 마음도 모르고 사탄에게 이용되어서 자신을 괴롭히니 그 가시가 너무 고통스러운 것이었습니다. 



여러분 중에도 사람 때문에 시련을 당하는 가시를 가진 분들이 있을 겁니다. 바울이 어떻게 극복하는지 배워야 합니다.



2.그럼 바울은 가시를 어떻게 극복하였습니까?



 1)신앙으로 이해하고 극복하였습니다.  



본문 7절말씀을 보면 “여러 계시를 받은 것이 지극히 크므로 너무 자만하지 않게 하시려고 내 육체에 가시 곧 사탄의 사자를 주셨으니 이는 나를 쳐서 너무 자만하지 않게 하려 하심이라”고 했습니다. 



바울은 육체의 가시를 신앙으로 이해하니 겸손하라고 주셨고, 능력을 주시려고 주신 것으로 이해했습니다. 



그 당시 유대인 남자들이 부러워하는 몇가지 신분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좋은 가문에서 태어나는 것, 가말리엘같은 휼륭한 율법 선생의 문하생이 되어 율법을 공부하는 것, 로마의 시민권을 가지고 자유롭게 활동하는 것 등입니다. 그런데 바울은 그것들을 다 갖춘 사람입니다.  



또 바울이 예수를 영접한 후에 기도하면 병자가 일어납니다. 귀신이 도망을 갑니다. 그는 또 기도하다가 천국에 갔다오는 놀라운 체험도 했습니다. 바울도 사람이기 때문에 그 정도 되면 자기를 내세우고 교만해질 수 있습니다. 그런데 교만하면 그날로 은혜는 사라지기 때문에 하나님께서는 그에게 가시를 주셔서 교만하지 않게 하셨다고 믿었습니다.  그래서 바울은 가시 때문에 늘 자기를 낮출 수 있었습니다.



여러분 어떤 가시가 있습니까? 신앙으로 이해를 하시면 가시를 극복하게 될 줄 믿습니다. 가시가 곧 은혜가 될 겁니다. 모든 일을 신앙으로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2)기도로 극복했습니다.



 본문 8절을 보면, 바울은 “가시가 떠나가기를 세 번이나 기도” 했다고 했습니다. 그랬더니 본문 9절에, 하나님께서 응답하시기를 “내 은혜가 네게 족하도다. 이는 내 능력이 약한데서 온전하여짐이라" 고 하셨습니다. 



바울은 가시 때문에 기도했고, 기도한 후 하나님의 은혜를 깨달았습니다. 



지금까지는 가시가 없는 것이 은혜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이제 보니 가시가 있으므로 하나님의 능력이 내게 임하는 것을 알고, 가시가 있는 것이 은혜라는 사실을 깨달은 겁니다.  


그 후에 바울은 더욱 능력의 사람이 되었습니다. 하나님의 능력으로 수많은 병자를 고치고, 기적을 베풀고, 하나님의 큰 일을 감당하는 능력의 사도가 된 겁니다.  



 20세기 초 중국의 유명한 목사이며 저술가인 ‘위치만니’ 목사님이 계셨습니다. 그는 태어날 때부터 몸이 너무 약했습니다. 그는 하나님께 내 육신이 건강하여 하나님의 일을 마음껏 하다가 주님께 가게 해달라고 간절하게 기도했습니다.  그런데 그가 어느 날 밤에 꿈을 꾸었는데 배를 타고 강을 건너가는데 갑자기 강 가운데 큰 바위가 놓여 있어 갈 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그는 기도하였습니다. “하나님, 장애물이 있어서 갈 수가 없으니 이것을 없애 주옵소서” 그랬더니 음성이 들리기를 “내가 바위를 없애주랴 강물을 불려주랴 둘 중에 하나를 택하라” 그래서 그는 “강물을 불려 주옵소서” 라고 기도하였더니, 강물이 불어나고 자기가 탄 배는 그 바위 위를 지나갈 수가 있게 되었다는 겁니다.  



지금까지 우리는 어떤 기도를 드렸습니까? 단지 가시만 뽑아주세요라고 기도했는데, 그 가시보다 더 크고 넘치는 하나님의 은혜가 있는 것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그 크고 넘치는 하나님의 은혜로 가시를 극복할 수 있게 되기를 축원드립니다. 



 3)밝은 자화상을 가지고 극복하였습니다.



 본문 9절 중반을 보면,  바울은 “그러므로 도리어 크게 기뻐함으로 나의 여러 약한 것들에 대하여 자랑하리니 이는 그리스도의 능력이 내게 머물게 하려 함이라” 고 했습니다.


본문 10절에도 보면  “그러므로 내가 그리스도를 위하여 약한 것들과 능욕과 궁핍과 박해와 곤고를 기뻐하노니 이는 내가 약한 그 때에 강함이라”고 했습니다. 



이 말씀들을 보면 바울은 밝은 신앙적 자화상을 가졌습니다.  지금까지는 사도이면서도 가시 때문에 나는 왜 이런가? 나에게 왜 이런 문제가 있는가? 하면서 어두운 자화상을 가지고 살았습니다. 누구에게 숨기고 싶고, 나타 내기 싫었습니다. 그러나 기도하면서 가시를  통하여 주시고자 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깨닫게 된 후 이제는 바꾸어졌습니다. 열등의식을 버렸습니다. 어두운 자화상을 버렸습니다. 대신 약한 것을 자랑합니다. 기뻐합니다. 왜입니까? 가시는 하나님의 은혜이기 때문입니다. 가시로 내가 약해할 때 하나님의 능력이 임하시기 때문입니다.



 사람이 어떤 자화상을 가지고 사는가는 매우 중요합니다. 자화상이 어두우면 세상을 어둡게만 보고, 다른 사람을 어둡게만 보고, 평하고 비난합니다. 남과 잘 다투는 사람은 자화상이 잘못되었기 때문입니다. 자화상이 잘못되면 신앙생활도 잘못합니다. 



그래서 밝은 자화상을 가지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밝은 자화상은 끊임없는 기도와 말씀으로 회복되는 겁니다. 여러분 밝은 자화상을 가지시기 바랍니다.



 베토벤은 음악가로서는 절망인 귀가 머는 가시를 가지고 있었지만 그때에 유명한 곡들을 작곡하였습니다.  에디슨은 공부를 제대로 못한 가시가 있었으나 그는 발명왕이 되었습니다. 



여러분 어떤 가시가 있습니까? 가시 때문에 아파서 울고 계시는 분이 계십니까? 신앙으로 가시를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기도로 가시를 극복하시기 바랍니다. 밝은 자화상으로 가시를 극복하여 가시를 통하여 주시는 하나님의 놀라우신 은혜와 축복을 받으시기를 축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