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2.07.26 | 고린도후서 10장 12-18절 | 구진모 목사



고린도후서 10장 12-18절


12. 우리는 자기를 칭찬하는 어떤 자와 더불어 감히 짝하며 비교할 수 없노라 그러나 그들이 자기로써 자기를 헤아리고 자기로써 자기를 비교하니 지혜가 없도다

13. 그러나 우리는 분수 이상의 자랑을 하지 않고 오직 하나님이 우리에게 나누어 주신 그 범위의 한계를 따라 하노니 곧 너희에게까지 이른 것이라

14. 우리가 너희에게 미치지 못할 자로서 스스로 지나쳐 나아간 것이 아니요 그리스도의 복음으로 너희에게까지 이른 것이라

15. 우리는 남의 수고를 가지고 분수 이상의 자랑을 하는 것이 아니라 오직 너희 믿음이 자랄수록 우리의 규범을 따라 너희 가운데서 더욱 풍성하여지기를 바라노라

16. 이는 남의 규범으로 이루어 놓은 것으로 자랑하지 아니하고 너희 지역을 넘어 복음을 전하려 함이라

17. 자랑하는 자는 주 안에서 자랑할지니라

18. 옳다 인정함을 받는 자는 자기를 칭찬하는 자가 아니요 오직 주께서 칭찬하시는 자니라



새벽 묵상


사도 바울이 쓴 편지 중에서 고린도전서는 고린도교회 안의 여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쓴 편지입니다. 반면 고린도후서는 여러 가지 이유를 들어 바울 사도를 반대하는 고린도교회의 일부 교인들에게 자기 자신이 하나님의 일을 하는 하나님의 종이라고 하는 것을 알려줄 목적으로 쓴 편지입니다. 



그래서 오늘 본문의 내용을 보면 바울 자신이 가지고 있는 사도직의 권위 내에서 복음을 증거했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본문 말씀 15절에 “우리는 남의 수고를 가지고 분수 이상의 자랑을 하는 것이 아니라 오직 너희 믿음이 자랄 수록 우리의 규볌을 따라 너희 가운데서 더욱 풍성하여지기를 바라노라”고 했습니다.  



여기에 두 가지 중요한 문구가 있습니다. ‘너희 믿음이 자랄수록'이라는 말은 ‘너희의 믿음이 강해질수록’이라는 말입니다.  다른 말로 하면 ‘너희의 믿음이 지속적으로 성장해 갈수록’이라는 말입니다. 믿음 약한 사람이 믿음이 좋아지는 상태를 말하는 겁니다. 이럴 때 어떻게 할 것인가를 우리들에게 강조하는 말입니다. 



“우리의 규범을 따라’ 살라는 겁니다. 즉, 자신에게 허락해주신 감당해야 할 사명의 분량을 따라 신앙생활하라는 겁니다.



사도 바울이 처음 놀라운 은혜로 다메섹 도상에서 예수님을 만났습니다. 그러다가 3년 반 동안 아라비아에 가서 기도에 전념했습니다. 그리고 성령충만해서 유대에 다시 왔는데 많은 유대인들이 거부합니다. 



그래서 바울은 자기는 이방에 가서 하나님 모르는 이방 백성들에게 복음을 전파하는 것이 하나님이 자기에게 정해주신 분량이라 생각하고, 2천년 전 당시 유다 밖의 모든 이방에, 소아시아 마게도니아 로마까지 그리스도의 복음을 들고 가서 전했습니다. 



바울 사도가 고린도후서를 쓸 때 고린도교회 안에 유대인을 비롯해서 교만한 사람들이 자신이 바울보다 뛰어나다고 하면서 고린도 교회 안에까지 들어와서 혼란을 많이 일으켰습니다.



오늘날에도 자신의 한계를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너무도 많습니다. 이런 잘못된 생각에 경종을 울리는 것이 오늘 본문 말씀 15절입니다. 진짜 신자는 믿음이 자랄수록, 자기의 규범을 알아야 한다는 겁니다. 



바울이 주장은 하나님의 규범인 성경 말씀 안에서 살라고 하는 겁니다. 그렇습니다. 그리스도인은 성경을 넘어가면 안됩니다. 성경을 벗어나면 안됩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우리 삶의 규범이요, 우리 신앙인의 범주라는 사실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사도 바울은 다메섹 도상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만났습니다. 거기서 중생을 체험한 뒤 철저하게 회개하고 소명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훗날 아라비아 반도에서 3년 반 동안 기도하면서 성경을 묵상하다가 고린도후서 12장에 보면 “내가 몸 안에 있었는지 몸 밖에 있었는지 난 모르지만 내가 14년 전에 셋째 하늘에 올라가서 가히 세상 사람이 이르지 못할 놀라운 말도 들었다’면서, 하늘나라의 영적 체험을 말씀했습니다. 



또 사도 바울은 병을 고쳤습니다. 귀신을 내 쫓고, 여러가지 신비한 능력을 행하였습니다. 이렇게 천국을 체험하고, 병을 고치고, 귀신을 내쫓는 능력을 행사하는 바울을 지켜본 고린도교회 성도들이 바울에게 더 큰 능력의 역사를 기대할 만도 했습니다. 그러나 바울은, 자신은 하나님이 정해 주신 범위 안에서 봉사를 한다고, 복음을 증거한다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사도 바울은 이처럼 하나님이 정해 주신 규범을 벗어나지 않았습니다. 자신의 병을 고쳐달라고 세 번이나 하나님께 기도했습니다. 육신의 고통 때문에 병을 고쳐달라고 하나님께 기도할 때, 고린도후서 12:9절에 “내 은혜가 네게 족하도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후 바울은 건강을 위한 기도를 다시는 하지 않았습니다. 



사도 바울은 자기의 연약과 자기의 부족을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그렇습니다. 하나님이 자기에게 주신 은혜의 범주 안에서, 만족하며 최선을 다하는 것이 그리스도인의 삶입니다. 



사탄에게는 두 가지 전략이 있습니다. 첫 번째는 한계를 뛰어 넘게 하려는 겁니다.  이것이 인간에게 교만을 줍니다. 두 번째로 한계에 부딪칠 때에 절망하게 합니다. 마귀는 우리가 경제적인 한계에 부딪쳤을 때, 우리의 생각과 힘이 한계에 부딪쳤을 때, 우리의 역량이 한계에 부딪쳤을 때, 우리의 건강이 한계에 부딪쳤을 때, 낙심하게 합니다. 그러나 여러분, 절망하지 마십시오. 우리 그리스도인은 한계에 부딪쳐서 절망하는 존재가 아니라, 최선을 다해 하나님이 우리에게 허락한 규범대로 살면 됩니다. 



하나님이 우리 성도들에게 주신 규범은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절대로 이 말씀을 벗어나면 안됩니다. 이 말씀대로 살아야 됩니다. 하나님이 주신 말씀의 규범 안에서 내게 주신 사명에 최선을 다하면 하나님의 축복이 여러분과 함께 하실 줄 믿습니다.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잘 아시지 않습니까. 다윗과 골리앗의 근본적인 차이가 무엇입니까. 다윗이 그렇게도 담대하였던 것은 하나님을 향한 믿음 때문입니다. 사무엘상17:45 “다윗이 블레셋 사람에게 이르되 너는 칼과 창과 단창으로 내게 오거니와 나는 만군의 여호와의 이름 곧 네가 모욕하는 이스라엘 군대의 하나님의 이름으로 네게 가노라” 다윗은 하나님의 이름으로 나아가는 용기입니다. 반면 골리앗은 칼과 창과 자신의 승리의 경험을 가지고 나아오는 용기입니다.



다윗은 믿음으로 전쟁을 수행하지만, 골리앗은 배짱으로 전쟁을 수행합니다. 믿음의 힘은 하나님께 있고 배짱의 힘은 자기 실력에 있습니다. 결국 승리는 믿음의 용기를 가졌던 다윗의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으로 힘있게 살아 승리하시기를 주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