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3.08.25 | 사도행전 26장 24-32절 | 구진모 목사




사도행전 26장 24-32절


바울이 이같이 변명하매 베스도가 크게 소리 내어 이르되 바울아 네가 미쳤도다 네 많은 학문이 너를 미치게 한다 하니

바울이 이르되 베스도 각하여 내가 미친 것이 아니요 참되고 온전한 말을 하나이다

왕께서는 이 일을 아시기로 내가 왕께 담대히 말하노니 이 일에 하나라도 아시지 못함이 없는 줄 믿나이다 이 일은 한쪽 구석에서 행한 것이 아니니이다

아그립바 왕이여 선지자를 믿으시나이까 믿으시는 줄 아나이다

아그립바가 바울에게 이르되 네가 적은 말로 나를 권하여 그리스도인이 되게 하려 하는도다

바울이 이르되 말이 적으나 많으나 당신뿐만 아니라 오늘 내 말을 듣는 모든 사람도 다 이렇게 결박된 것 외에는 나와 같이 되기를 하나님께 원하나이다 하니라

왕과 총독과 버니게와 그 함께 앉은 사람들이 다 일어나서

물러가 서로 말하되 이 사람은 사형이나 결박을 당할 만한 행위가 없다 하더라

이에 아그립바가 베스도에게 이르되 이 사람이 만일 가이사에게 상소하지 아니하였더라면 석방될 수 있을 뻔하였다 하니라



새벽 묵상


우리가 어떻게 신앙생활을 하느냐에 따라서 우리의 신앙이 아름다울 수 있고, 추할 수도 있습니다. 사도행전을 공부하면서 초대교회를 볼 때 그들의 믿음은 참 흠모할 만하고 자랑할 만한 신앙생활이었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초대교회 교인들은 어떤 형편에서도 오직 예수를 위해 살고자 하는 강렬한 믿음이 있었습니다. 주님을 위해서라면, 교회를 위해서라면 모든 것을 포기하며 살았습니다. 철저히 예수 중심으로 살았고, 말씀에 순종하는 삶을 살았습니다.


그 중에 한 사람이 바로 사도 바울입니다.


본문 24절에 “바울이 이같이 변명하매 베스도가 크게 소리 내어 이르되 바울아 네가 미쳤도다 네 많은 학문이 너를 미치게 한다”고 했습니다. 그렇습니다. 바울은 예수에 미친 사람이었습니다.


여기 “많은 학문”은 많은 책 또는 성경을 가리키는 말인데, 베스도는 바울이 성경을 많이 읽고 정신 이상이 된 줄로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성경은 사람을 미치게 하는 책이 아닙니다. 성경이 바울의 정신을 이상하게 만들지 않았습니다. 성경은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온전케 하는 능력이 있습니다. 디모데후서 3:16-17절에 보면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으로 교훈과 책망과 바르게 함과 의로 교욱하기에 유익하니 / 이는 하나님의사람으로 온전하게 하며 모든 선한 일을 행할 능력을 갖추게 하려 함이라”고 했습니다.


정신병자로 취급하는 베스도 총독의 망언에 바울은 본문 25절에 “베스도 각하여 내가 미친 것이 아니요 참되고 온전한 말을 하나이다”고 했습니다.


어떻게 천국을 소개하는 것이 정신나간 미친 소리입니까? 어떻게 부활의 소식이 미친 소리입니까? 어떻게 예수님이 우리의 구세주가 되신다는 말이 미친 소리가 되겠습니까?


베스도가 영적인 세계를 전혀 알지 못하니까 바울을 미친 사람으로 몰아붙였던 겁니다.


요즘 현대인들을 보면 모두가 무언가에 미쳐서 사는 것 같습니다. 여기서 미친다는 것은 정신 이상이 되었다는 것이 아니라 좋은 말로 무언가에 도취되어 산다는 말입니다.사람이 무엇에 도취되어 사는냐에 따라서 그 사람의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는 겁니다.


명예와 권세욕에 도취되어 사는 사람들은 무슨 방법을 사용해서라도 높은 자리에 올라가려고 합니다. 또 예술에 도취되어 사는 사람은 자신의 작품완성을 위해서 일생을 보내기도 합니다. 학문에 도취되어 사는 사람도 평생 책과 씨름하며 연구생활을 합니다. 빗나간 사랑에 도취되어서 사는 사람은 평생 애써서 이루어 놓은 행복한 가정을 아루아침에 깨버립니다. 노름에 도취되어 사는 사람은 아루아침에 가산이 탕진되는 것을 보고도 막을 길이 없습니다. 술에 도취되어 사는 사람은 몸이 병들어 죽어 가면서도 오직 술과 함께 삽니다. 어떤 사람은 낚시나, 골프, 또 수석과 고물을 모으는 등, 뭔가에 도취되어 살아갑니다.


이렇게 모든 사람들이 살면서 뭔가에 도취되어 산다면, 우리 그리스도인은 어떤 것에 도취되어 살아야 할까요?


오늘 바울의 모습을 보면 바울은 무엇에 도취되어 살았는가를 알 수 있습니다. 바울은 자신의 삶에 유익한 것을 위해서 살지 않았습니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에 도취되어 살았습니다.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 바울은 이미 죽었어야 할 생명인데, 주님께서 다시 살려 주시고, 새롭게 해 주셨으니, 이제부터 남은 인생은 죽어도, 살아도, 예수 그리스도만을 위해서 살겠다는 겁니다.


베스도 총독이 “네가 미쳤구나” 한 말대로 미쳤습니다. 그러나 세상 사람들 처럼, 명예나 권력, 물질, 취미생활같은 시시한 것에 미친 것이 아니라, 영원한 생명을 주신 예수 그리스도에 미친 겁니다. 복음에 미친 겁니다. 사명에 미친 겁니다.


지금 바울의 마지막 선교지인 로마로 가기 전에 유대왕 아그립바 왕과, 베스도 총독 앞에서 불같이 자신이 만난 경험을 토대로 예수 그리스도를 전하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오늘 우리도 이제는 뒤돌아 갈 수도, 피할 수도 없는 신앙의 길에 들어섰다고 믿어지면, 이제는 끌려 다니는 신앙생활이 아니라, 예수님께 집중해 보고, 말씀에 깊이 빠져 보고, 사명을 위해 깊이 도취되어 살아봐야 하지 않겠습니까? 이런 사람을 주님께서 인정하시고 축복하시는 성도인 것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오늘 바울이 본문 28절에 “아그립바가 바울에게 이르되 네가 적은 말로 나를 권하여 그리스도인이 되게 하려 하는도다”고 하니까 본문 29절에 “바울이 이르되 말이 적으나 많으나 당신뿐만 아니라 오늘 내 말을 듣는 모든 사람도 다 이렇게 결박된 것 외에는 나와 같이 되기를 하나님께 원하나이다”고 했습니다. 얼마나 당당한 모습입니까?


오늘 우리 그리스도인들 한 사람 한 사람이 이런 당당한 모습으로 복음을 전한다면, 이 세상의 윤리의식이 이렇게까지 바닥으로 떨어지지는 않았을 겁니다.


그 당시 바울뿐만 아니라 초대교회 교인들은 엄청난 박해를 받으면서도 이렇게 복음을 전했습니다. 그때에 비교해 보면 지금 우리는 너무나 편안하게 믿음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교회에 나간다고, 예수 믿는다고 우리를 결박하고 옥에 가두는 세상이 아닙니다. 이렇게 좋은 세상에서 신앙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런 좋은 환경속에서 신앙생활 할 수 있음을 감사하고, 그 값을 지불해야 합니다. 어떻게 지불해야 합니까? 부지런히 복음을 전하는 겁니다. 내가 만난, 나를 구원하시고 새생명을 주신 주님을 세상 사람들에게 부지런히 소개하는 겁니다. 바울이 29절에서 “오늘 내 말을 듣는 모든 사람도 다 이렇게 결박된 것 외에는 나와 같이 되기를 원한다”고 했듯이 복음을 자랑스럽게 전하는 겁니다.


그리스도인이 된다는 것은 어제도 말씀드렸지만, 약자가 되는 것이 아니라 세상을 정복하는 강자가 되는 것을 의미하는 겁니다. 그리스도인이 된다는 것은 미치는 자가 되는 것이 아니라 참되고 정신차린 온전한 사람이 되는 겁니다. 그리스도인이 된다는 것은 멸망이 아니라 구원을 얻는 겁니다. 그리스도인이 된다는 것은 마귀의 자녀가 아니라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특권을 가지게 되는 겁니다.


마태복음 10:32-33절에 주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누구든지 사람 앞에서 나를 시인하면 나도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 앞에서 그를 시인할 것이요 / 누구든지 사람 앞에서 나를 부인하면 나도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 앞에서 그를 부인하리라”고 하셨습니다.


이제 우리도 예수를 알지 못하고 지옥을 향하여 한 발 한 발 걸어가는 사람들에게, “그 길은 멸망의 길입니다. 여기 영생의 길이 있습니다”고, 예수 믿으면 부활과 영생이 있음을 소리 높여 힘차게 외치는 자랑스런 성도들이 다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