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3.04.13 | 사무엘하 2장 12-32절 | 구진모 목사




사무엘하 2장 12-32절


넬의 아들 아브넬과 사울의 아들 이스보셋의 신복들은 마하나임에서 나와 기브온에 이르고

스루야의 아들 요압과 다윗의 신복들도 나와 기브온 못 가에서 그들을 만나 함께 앉으니 이는 못 이쪽이요 그는 못 저쪽이라

아브넬이 요압에게 이르되 원하건대 청년들에게 일어나서 우리 앞에서 겨루게 하자 요압이 이르되 일어나게 하자 하매

그들이 일어나 그 수대로 나아가니 베냐민과 사울의 아들 이스보셋의 편에 열두 명이요 다윗의 신복 중에 열두 명이라

각기 상대방의 머리를 잡고 칼로 상대방의 옆구리를 찌르매 일제히 쓰러진지라 그러므로 그 곳을 헬갓 핫수림이라 일컬었으며 기브온에 있더라

그 날에 싸움이 심히 맹렬하더니 아브넬과 이스라엘 사람들이 다윗의 신복들 앞에서 패하니라

그 곳에 스루야의 세 아들 요압과 아비새와 아사헬이 있었는데 아사헬의 발은 들노루 같이 빠르더라

아사헬이 아브넬을 쫓아 달려가되 좌우로 치우치지 않고 아브넬의 뒤를 쫓으니

아브넬이 뒤를 돌아보며 이르되 아사헬아 너냐 대답하되 나로라

아브넬이 그에게 이르되 너는 왼쪽으로나 오른쪽으로나 가서 청년 하나를 붙잡아 그의 군복을 빼앗으라 하되 아사헬이 그렇게 하기를 원하지 아니하고 그의 뒤를 쫓으매

아브넬이 다시 아사헬에게 이르되 너는 나 쫓기를 그치라 내가 너를 쳐서 땅에 엎드러지게 할 까닭이 무엇이냐 그렇게 하면 내가 어떻게 네 형 요압을 대면하겠느냐 하되

그가 물러가기를 거절하매 아브넬이 창 뒤 끝으로 그의 배를 찌르니 창이 그의 등을 꿰뚫고 나간지라 곧 그 곳에 엎드러져 죽으매 아사헬이 엎드러져 죽은 곳에 이르는 자마다 머물러 섰더라

요압과 아비새가 아브넬의 뒤를 쫓아 기브온 거친 땅의 길 가 기아 맞은쪽 암마 산에 이를 때에 해가 졌고

베냐민 족속은 함께 모여 아브넬을 따라 한 무리를 이루고 작은 산 꼭대기에 섰더라

아브넬이 요압에게 외쳐 이르되 칼이 영원히 사람을 상하겠느냐 마침내 참혹한 일이 생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네가 언제 무리에게 그의 형제 쫓기를 그치라 명령하겠느냐

요압이 이르되 하나님이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노니 네가 말하지 아니하였더면 무리가 아침에 각각 다 돌아갔을 것이요 그의 형제를 쫓지 아니하였으리라 하고

요압이 나팔을 불매 온 무리가 머물러 서고 다시는 이스라엘을 쫓아가지 아니하고 다시는 싸우지도 아니하니라

아브넬과 그의 부하들이 밤새도록 걸어서 아라바를 지나 요단을 건너 비드론 온 땅을 지나 마하나임에 이르니라

요압이 아브넬 쫓기를 그치고 돌아와 무리를 다 모으니 다윗의 신복 중에 열아홉 명과 아사헬이 없어졌으나

다윗의 신복들이 베냐민과 아브넬에게 속한 자들을 쳐서 삼백육십 명을 죽였더라

무리가 아사헬을 들어올려 베들레헴에 있는 그의 조상 묘에 장사하고 요압과 그의 부하들이 밤새도록 걸어서 헤브론에 이른 때에 날이 밝았더라



새벽 묵상


오늘 본문이 나오기 이전에 어떤 일들이 먼저 있었는가 하면 다윗쪽 사람들과 사울쪽 사람들이 오랫동안 전쟁을 했습니다. 그러다가 사울왕이 죽게됐습니다. 사울왕이 죽자 사울을 따르던 사람들은 사울의 아들 이스보셋을 왕으로 세웁니다. 그리고 다윗을 따르던 사람들은 다윗을 왕으로 세웁니다. 그래서 이스라엘은 이스보셋이, 그리고 유다지파를 중심으로 다윗을 왕으로 세워 두 왕이 세워졌습니다. 



그런데 사울왕이 죽자 그동안 원수처럼 지내면서, 서로 쫓고 좇기는 그런 관계였던 그들의 사이가 잠시 좋아졌습니다. 



왜냐하면 사울이 죽었을 때 다윗이 사울의 죽음을 진심으로 애석하게 생각을 했고, 삼하 1:11-2절에 보면 “다윗이 자기 옷을 잡아 찢으매 함께 있는 모든 사람도 그리하고 / 사울과 그의 아들 요나단과 여호와의 백성과 이스라엘 족속이 칼에 죽음으로 말미암아 저녁떄까지 슬퍼하여 울며 금식하니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삼하 2:5-6절에 보면 죽은 사울을 장사지내준 길르앗 야베스 사람들에게 여호와의 복을 빌어주고, 자신도 그들의 선한일을 갚겠다고 약속을 했습니다. 



만일 사울이 죽었을 떄 “에이, 잘 죽었다. 원수 같은 놈 잘 죽었다” 그랬다면 서로 더욱 싸웠을텐데 사울이 죽자 진심한 마음으로 다윗이 애도를 표하자 더 이상 계속 싸울 필요가 없어진 겁니다. 



이 때 이스라엘 이스보셋에게는 아브넬이란 장수가 있었고, 다윗에게는 요압이라는 장수가 있었습니다. 하루는 두 군대가 물이 필요했던지 기브온 못가를 중심으로 한쪽은 이쪽에 또 한쪽은 저쪽으로 진을 치고 앉아 있게 되었습니다.  



이 장면이 본문  2:12-13절에 있습니다. “넬의 아들 아브넬과 사울의 아들 이스보셋의 신복들은 마하나임에서 나와 기브론에 이르고 / 스루야의 아들 요압과 다윗의 신복들도 나와 기브온 못 가에서 그들을 만나 함께 앉으니 이는 못 이쪽이요 그는 못 저쪽이라”



그 기브온 못이 넓지 않기 때문에 아주 가까이서 서로 마주보고 있는 겁니다. 그러면 옛날 같으면 서로 죽이고 쫓기고 싸움이 벌어질텐데, 다윗이 사울왕의 죽음 앞에서 진실한 마음으로 그의 죽음을 애도했기 때문에 싸움이 일어나지 않게 되었습니다. 



이 사람들이 서로 모여 있다가 사울쪽 장수 아브넬이 다윗쪽 장수 요압에게 한가지 제안을 합니다. 그 제안이 뭔가하면, 각 부대에서 군사 12명씩 뽑아서 각기 상대방의 머리를 잡고 칼로 상대방의 옆구리를 찌르자는 겁니다. 무슨 닭싸움을 하는 것도 아니고 이상한 싸움입니다. 



그래서 시키는대로 12명씩 서로 상대방의 머리를 끌어 잡고 옆구리를 서로 찔렀습니다. 어떻게 되었겠습니까? 24명이 다 죽은 겁니다. 



그 내용이 본문 16절 말씀입니다. “각기 상대방의 머리를 잡고 칼로 상대방의 옆구리를 찌르매 일제히 쓰러진지라” 고 했습니다. 



양쪽의 군사들이 갑자기 피를 보고, 죽음을 보게 되니까 다시 극렬한 싸움이 또 시작이 된겁니다. 



사울쪽의 아브넬이 다윗의 신복들 앞에서 패하게 되자 도망을 가고, 그 뒤를 다윗쪽의 요압 장수의 동생인 아사헬이 아브넬의 뒤를 쫓습니다. 본문 18절에 보면 “아사헬의 발은 들노루같이 빠르더라”고 했습니다. 



발이 빠른 아사헬이 쫓으니까 도망가던 아브넬이 숨을 헐떡거리며 뒤를 돌아보고 아사헬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본문 21절에 “너는 왼쪽으로나 오른쪽으로나 가서 청년 하나를 붙잡아 그의 군복을 빠앗으라” 그러나 아사헬이 그렇게 하기를 원하지 않고 계속 뒤를 쫓아오자 본문 22절에 다시 말합니다. “너는 나 쫓기를 그치라 내가 너를 쳐서 땅에 엎드러지게 할 까닭이 무엇이냐 그렇하면 내가 어떻게 네 형 요압을 대면하겠느냐”고 말합니다. 



그런데도 계속 아사헬의 뒤를 쫓아오니까 더 이상 두고 볼 수가 없어서 아브넬이 창 앞쪽으로도 아니고, 창 뒤 끝으로 아사헬의 배를 찌릅니다. 그러자 그 창이 등뒤로 꿰뚫고 나갔다고 했습니다. 아사헬이 죽었습니다.



그러자 자기 동생이 그렇게 참변을 당했으니, 요압이 또 군사를 데리고 이제 또 아브넬을 쫓습니다. 이번에도 쫓기던 아브넬이 요압에게 말합니다.  오늘 본문 26절입니다. “칼이 영원히 사람을 상하겠느냐 마침내 참혹한 일이 생길 줄을 알지 못느냐 네가 언제 무리에게 그의 형제 쫒기를 그치라 명령하겠느냐” 고 말합니다. 이 말은 “아니, 칼이 사람을 계속 쳐서 죽이면  되겠는냐? 그리고 네가 계속 날 따라오게 되면 네가 죽든지 내가 죽든지 참혹한 일이 벌어질텐데 그래도 네가 이렇게 따라 오는게 뭐냐? 그만 쫓으라. 그리고 너는 네 무리들을 향하여 쫓기를 그만 하라고 명을 내려라. 그런데 널 보니 그럴 사람이 아닌 것 같다”라고 소리를 칩니다. 



그랬더니 요압이 대답하기를 본문 27절에 “하나님이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노니 네가 말하지 아니하였더면 무리가 아침에 각각 다 돌아갔을 것이요 그의 형제를 쫓지 아니하였으리라” 


이 말은 “네가 기브온 못가에서 쓸데없이 결투하자는 제안만 안했어도 오늘 아침 그 못가에서 우리는 싸울 필요도 없고, 벌써 우리는 아침에 우리의 길을 갔을 것이고, 너희도 너희의 길을 갔을 것인데 지금 일이 이렇게 된 것은 네가 결투하자는 말을 했기 때문이다”라라는 말입니다. 



즉, 네가 말 한마디 잘 못한 것 때문에 이런 엄청난 싸움에 휘말리게 되었다는 것을 말해 줍니다. 



요압이 아브넬에게 이렇게 말해 놓고는 정신을 차립니다. 이렇게 쫓아가서 원수를 갚으면 뭐하겠느냐는 겁니다. 자신이 섬기는 다윗은 그렇지 않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본문 28절에 “요압이 나팔을 불매 온 무리가 머물러 서고 다시는 이스라엘을 쫓아가지 아니하고 다시는 싸우지도 아니하니라”고 했습니다. 



여기에서 우리가 눈여겨 볼 것은 도망가는 아브넬이 쫓는 아사헬에게 말한 말입니다. 본문 21절에 “너는 왼쪽으로나 오른쪽으로나 가서 청년 하나를 붙잡아 그의 군복을 빼았으라”는 말입니다.  



무슨 말입니까? 하나님께서는 도피성으로 도망가는 사람이든지, 제단 뿔을 잡으려고 가는 사람을 뒤에서 쳐서 죽이지 못하게 하셨습니다. 살려고 도망가는데 뒤로 가서 치지 말라는 겁니다. 이것이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뜻입니다. 



그래서 “청년 하나를 붙잡아 군복을 빼앗으라”는 말은, 청년의 옷을 벗기는 사이 도망가는 사람이 도망 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사실을 보면서 우리가 생각해야 될 것은 위기에 몰려 쫓기는 사람을 더 쫓지 말라는 겁니다.  여러 가지 어려운 형편에 있는 사람을 더 어렵게 만드는데 앞장서지 말아야 한다는 겁니다. 



우리 속담에도 개도 나갈 구멍을 보고 쫓으라고 하는데, 사방에 나갈 구멍 없는 것 보고서 쫓으면 개가 대들어 네가 피해를 볼 것이라는 말입니다. 도망 갈 곳을 만들어 놓고 쫓으라는 겁니다.  



보통 우리 기질은 어떻습니까? 한 번 열 받았으면 죽기 살기로 싸웁니다. 그렇게 하다가는 아사헬이 죽은 것처럼 큰 어려움을 당하게 되는 겁니다. 오늘 요압은 보십시오. “이쯤에서 끝내자”고 해서 나팔을 불어 쫓던 걸음을 멈추었습니다. 그래서 더 이상 희생이 없었습니다.  



이런 말입니다. 쫓다가도 “아이구, 신발끈이 풀렸네” 라면서 신발끈을 메는 겁니다.  또는 가다가 “발에 쥐가 나네” “발목이 삐었네” 라며 잠시 멈추어 도피성을 향하여 도망가는 사람이 헐떡거리면서라도 도피성까지 안전하게 가게 하자는 겁니다. 그것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일이라는 겁니다.  



이제는 좌우로 치우쳐야 할 때는 치우치고, 치우치지 말아야 할 때는 치우치지 말아서 생명을 귀중하게 여기시는 성도들이 다 되시기를 축원드립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