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3.03.17 | 사무엘상 24장 1-15절 | 구진모 목사




사무엘상 24장 1-15절


  1. 사울이 블레셋 사람을 쫓다가 돌아오매 어떤 사람이 그에게 말하여 이르되 보소서 다윗이 엔게디 광야에 있더이다 하니

  2. 사울이 온 이스라엘에서 택한 사람 삼천 명을 거느리고 다윗과 그의 사람들을 찾으러 들염소 바위로 갈새

  3. 길 가 양의 우리에 이른즉 굴이 있는지라 사울이 뒤를 보러 들어가니라 다윗과 그의 사람들이 그 굴 깊은 곳에 있더니

  4. 다윗의 사람들이 이르되 보소서 여호와께서 당신에게 이르시기를 내가 원수를 네 손에 넘기리니 네 생각에 좋은 대로 그에게 행하라 하시더니 이것이 그 날이니이다 하니 다윗이 일어나서 사울의 겉옷 자락을 가만히 베니라

  5. 그리 한 후에 사울의 옷자락 벰으로 말미암아 다윗의 마음이 찔려

  6. 자기 사람들에게 이르되 내가 손을 들어 여호와의 기름 부음을 받은 내 주를 치는 것은 여호와께서 금하시는 것이니 그는 여호와의 기름 부음을 받은 자가 됨이니라 하고

  7. 다윗이 이 말로 자기 사람들을 금하여 사울을 해하지 못하게 하니라 사울이 일어나 굴에서 나가 자기 길을 가니라

  8. 그 후에 다윗도 일어나 굴에서 나가 사울의 뒤에서 외쳐 이르되 내 주 왕이여 하매 사울이 돌아보는지라 다윗이 땅에 엎드려 절하고

  9. 다윗이 사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다윗이 왕을 해하려 한다고 하는 사람들의 말을 왕은 어찌하여 들으시나이까

  10. 오늘 여호와께서 굴에서 왕을 내 손에 넘기신 것을 왕이 아셨을 것이니이다 어떤 사람이 나를 권하여 왕을 죽이라 하였으나 내가 왕을 아껴 말하기를 나는 내 손을 들어 내 주를 해하지 아니하리니 그는 여호와의 기름 부음을 받은 자이기 때문이라 하였나이다

  11. 내 아버지여 보소서 내 손에 있는 왕의 옷자락을 보소서 내가 왕을 죽이지 아니하고 겉옷 자락만 베었은즉 내 손에 악이나 죄과가 없는 줄을 오늘 아실지니이다 왕은 내 생명을 찾아 해하려 하시나 나는 왕에게 범죄한 일이 없나이다

  12. 여호와께서는 나와 왕 사이를 판단하사 여호와께서 나를 위하여 왕에게 보복하시려니와 내 손으로는 왕을 해하지 않겠나이다

  13. 옛 속담에 말하기를 악은 악인에게서 난다 하였으니 내 손이 왕을 해하지 아니하리이다

  14. 이스라엘 왕이 누구를 따라 나왔으며 누구의 뒤를 쫓나이까 죽은 개나 벼룩을 쫓음이니이다

  15. 그런즉 여호와께서 재판장이 되어 나와 왕 사이에 심판하사 나의 사정을 살펴 억울함을 풀어 주시고 나를 왕의 손에서 건지시기를 원하나이다 하니라



새벽 묵상


새해에 각 가정의 기도제목을 받습니다. 그리고 그 제목을 보고 기도해 줍니다. 그런데 그 기도 제목을 보면 가장 많은 기도제목이 자녀들에 대한 기도제목입니다. 이것을 보면 우리 교인들이 가장 염려하고, 기도하는 문제가 자녀문제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런 부모들이 어디 있습니까? 자녀를 위해서 있는 것 없는 것 다 투자하고, 대학공부시켜주고, 심지어 대학원까지 공부시켜 주고, 결혼시켜주고, 손주 길러주고, 그리고 죽을 때까지 자녀를 염려하면서 기도하는 부모가 세상에 어디 있습니까? 



또 믿음 생활하는 우리는 또 한가지 염려가 있습니다. 그것은 영적고민입니다. 이 영적 고민은 잘 믿으면 믿을 수록 더욱 깊어 집니다. 



오늘 본문을 보면 다윗의 영적인 고민을 볼 수 있습니다. 사울의 집요한 추적에 다윗은 사해 근처 엔게디 황무지로 도피하고, 사울은 온 이스라엘에서 선발한 군사 3,000명을 거느리고 포위합니다. 그 곳의 한 굴 속 깊은 곳에 다윗이 숨어 있는데 마침 사울이 볼일을 보러 다윗이 숨어 있는 굴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다윗의 사람들은 그것을 하나님이 주신 절호의 기회이니 기회를 놓치지 말고 사울을 죽이라고 다윗에게 촉구합니다. 이 때 다윗은 사울을 얼마든지 죽일 수 있었지만, 가만히 사울의 옷자락만 잘랐습니다. 그런데 이것 조차도 다윗의 마음이 괴로웠습니다. 본문 5절 말씀이 그 말씀입니다. “그리한 후에 사울의 옷자락 뱀으로 말미암아 다윗의 마음이 찔렸다”고 했습니다. 



자기를 죽이려는 사울을 죽인 것도 아니고 단지 그 옷을 잘랐을 뿐인데도, 그것을 고민하며 괴로워합니다. 그의 신앙 양심이 고민하게 만든 겁니다. 뭐라고 하면서 고민을 합니까? 본문 6절에 “내가 손을 들어 여호와의 기름 부음을 받은 내 주를 치는 것은 여호와께서 금하시는 것이니 그는 여호와의 기름 부름을 받은 자가 됨이니라”고 하면서 자신의 행위로 인해 영적으로 괴로워했습니다. 



오늘 우리에게도 이런 영적고민이 있습니까? 여러분들은 어떤 영적인 고민을 하고 있습니까?



시편 28:1-2절을 보면 다윗의 영적 고민을 볼 수 있습니다. “여호와여 내가 주께 부르짖으노니 나의 반석이여 내게 귀를 막지 마소서 주께서 내게 잠잠하시면 내가 무덤에 내려가는 자와 같을까 하나이다 / 내가 주의 지성소를 향하여 나의 손을 들고 주께 부르짖을 때에 나의 간구하는 소리를 들으소서” 



무슨고민입니까? 다윗은 하나님께서 내 기도에 응답하지 않으면 어떻게 하나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가장 큰 행복은 사랑하는 사람이 곁에 있어주는 겁니다. 강한 사람, 부유한 사람이 내 곁에 있어주면 행복합니다. 주위에 이야기 할 상대가 없는 것은 참 견디기 어렵습니다. 그런데 내 주위에 내 말을 들어주는 사람이 아무리 많아도 하나님께서 내 기도에 귀를 기울이시지 않고 귀를 막아 버리시면 나는 이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사람입니다. 다윗은 이런 상황이 마치 무덤에 내려가는 자와 같다는 겁니다. 



복은 사람에게서 오는 것이 아닙니다. 위로부터 오는 겁니다. 그러므로 기도가 중요합니다. 그러므로 세상적으로 부족한 것이 많고, 고민할 것이 많다 해도, 다윗처럼 기도가 약해지는 것을 근심하고, 기도가 막히는 것을 고민하고, 영적으로 고민하는 사람이 되기를 바랍니다. 



또 시편 38:21에서 “여호와여 나를 버리지 마소서 나의 하나님이여 나를 멀리하지 마소서” 라는 이 고백은 질병 가운데서 고통을 당하던 다윗의 고백입니다. 



몸에 성한 곳이 없었고, 상처는 썩어서 악취가 났습니다. 사랑하는 식구들, 친구나 친척들도 다 떠났습니다. 그러나 그런 상황에서도 다윗의 고민은 오직 “하나님이 나를 멀리 하시면 어떻게 하나”였습니다. 돈이나 명예나 친구나 사랑하는 사람이 나를 멀리 해도 괴롭지요. 그래서 어떻게 해서든지 붙들어 놓으려고 애쓰지 않습니까? 그러나 다윗의 고민은 하나님이 떠나시는 것이 더욱 두려울 뿐이었습니다. 



시편 51:11 “나를 주 앞에서 쫓아내지 마시며 주의 성령을 내게서 거두지 마소서”  범죄한 다윗은 자신이 저지른 죄를 고민할 뿐아니라 더 나아가서 하나님께서 성령을 거두실까를 고민했습니다. 하나님의 영이 떠나시면 모든 것이 떠나가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예수님도 영적인 고민이 있었습니다. 겟세마네 동산에서 기도하실 때 마태복음 26:38절을 보면 “내 마음이 매우 고민하여 죽게 되었으니 너희는 여기 머물러 나와 함께 깨어 있으라”고 제자들에게 부탁 하셨습니다. 



십자가를 앞에 두고 하신 고백입니다. 주님도 고민하고 계셨습니다. 사람으로서는 십자가를 두려워하며 거부하려 했겠지요. 그러나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여 십자가를 지시고자 하는 고민입니다.



로마서 7:24에도 보면 사도바울의 영적고민을 볼 수 있습니다. “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나를 건져내랴” 



바울의 고민은 원하는 선은 행하지 않고, 원치 않는 악을 행하는 자신의 이중적인 모습때문에 고민을 했습니다. 왜 바라는 대로 살지 못할까? 왜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지 못할까? 하는 영적인 고민이었던 겁니다. 



육적인 고민은 주님께 온전히 맡기고, 영적인 고민이 있기를 바랍니다. 



어떻게 하면 예수 잘 믿을까? 어떻게 하면 세상 따르지 않고 주님 뜻대로 살까? 어떻게 하면 더 성령 충만하여 살아갈까? 어떻게 하면 더 진실한 마음으로 기도할까? 어떻게 하면 한 영혼이라도 더 전도할까?를 고민하십시오. 



오늘 하루만이라도 주님의 말씀대로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염려하지 말고, 사업 걱정, 건강 걱정, 자식 걱정 다 주께 맡기고, 나를 위해 십자가 못 박히신 예수님을 위해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일까를 고민하며 사는 하루가 되기를 바랍니다. 그럴 때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이 함께 하실 줄 믿습니다. 


사순절 새벽 공동기도


1.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깊이 묵상할 때 하나님을 더욱 알고 체험할 수 있게 해 주옵소서. 


2. 끝나지 않은 코로나가 힘을 잃고 멈추게 해 주옵소서! 


3. 사순절에 온전히 회개하고, 거듭남으로 온전히 주님을 닮아가게 해 주옵소서! 


4. 가정마다 하나님이 중심이 되며 치유와 평안을 느끼게 하옵소서!


5. 혼란스런 상황속에서 세상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않고 가만히 서서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구원의 역사를 경험하게 하옵소서!


6. 십자가에서 흘리신 보혈로 모든 병자들이 치유를 경험하게 하옵소서!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