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3.02.15 | 사무엘상 13장 13-23절 | 구진모 목사




사무엘상 13장 13-23절


13. 사무엘이 사울에게 이르되 왕이 망령되이 행하였도다 왕이 왕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왕에게 내리신 명령을 지키지 아니하였도다 그리하였더라면 여호와께서 이스라엘 위에 왕의 나라를 영원히 세우셨을 것이거늘

14. 지금은 왕의 나라가 길지 못할 것이라 여호와께서 왕에게 명령하신 바를 왕이 지키지 아니하였으므로 여호와께서 그의 마음에 맞는 사람을 구하여 여호와께서 그를 그의 백성의 지도자로 삼으셨느니라 하고

15. 사무엘이 일어나 길갈에서 떠나 베냐민 기브아로 올라가니라 사울이 자기와 함께 한 백성의 수를 세어 보니 육백 명 가량이라

16. 사울과 그의 아들 요나단과 그들과 함께 한 백성은 베냐민 게바에 있고 블레셋 사람들은 믹마스에 진 쳤더니

17. 노략꾼들이 세 대로 블레셋 사람들의 진영에서 나와서 한 대는 오브라 길을 따라서 수알 땅에 이르렀고

18. 한 대는 벧호론 길로 향하였고 한 대는 광야쪽으로 스보임 골짜기가 내려다 보이는 지역 길로 향하였더라

19. 그 때에 이스라엘 온 땅에 철공이 없었으니 이는 블레셋 사람들이 말하기를 히브리 사람이 칼이나 창을 만들까 두렵다 하였음이라

20. 온 이스라엘 사람들이 각기 보습이나 삽이나 도끼나 괭이를 벼리려면 블레셋 사람들에게로 내려갔었는데

21. 곧 그들이 괭이나 삽이나 쇠스랑이나 도끼나 쇠채찍이 무딜 때에 그리하였으므로

22. 싸우는 날에 사울과 요나단과 함께 한 백성의 손에는 칼이나 창이 없고 오직 사울과 그의 아들 요나단에게만 있었더라

23. 블레셋 사람들의 부대가 나와서 믹마스 어귀에 이르렀더라



새벽 묵상


사울왕이 사무엘을 기다리지 못하고 제사를 드린 것을 보고, 오늘 본문 13절에 “사무엘이 사울에게 이르되 왕이 망령되이 행하였도다”고 경고를 합니다. 그리고 본문 14절에 “지금은 왕의 나라가 길지 못할 것이라”고 하고, 14절 중간에 보면 “여호와께서 그의 마음에 맞는 사람을 구하여 여호와께서 그를 그의 백성의 지도자로 삼으셨느니라”고 했습니다. 



여기서 “마음에 맞는 사람이 누구입니까?” 다윗입니다. 



사도행전13:22에 보면 “다윗을 왕으로 세우시고 증언하여 이르시되 내가 이새의 아들 다윗을 만나니 내 마음에 맞는 사람이라”고 기록해 주고 있습니다.  



다윗은 성경에 나오는 인물 가운데 가장 많이 언급되는 인물입니다. 그의 이름은 성경에 무려 1034번이나 나옵니다. 성경 66권 가운데 장수로도 66장에 걸쳐 그에 대해서 기록해 주고 있습니다. 아브라함에 대해서는 14장, 요셉에 대해서도 14장, 야곱에 대해서는 11장, 엘리야에 대해서는 10장을 할애하고 있는데 비해 다윗에게 이렇게 많은 지면을 할애하고 있다는 것은  성경에서 그가 차지하는 비중이 얼마나 큰 지 알 수 있습니다.



그러면 다윗은 왜 이렇게 성경에 중요한 인물로 소개되고 있을까요? 



그것은 하나님께서 그에 대해서 하신 말씀때문입니다. 오늘 본문에서도 언급이 되었지만, “여호와께서 그의 마음에 맞는 사람을 구하여”라고 하셨기 때문입니다. 



그럼 도대체 다윗이 어떤 사람이었기에 그렇게까지 하나님께서 말씀하셨을까?라는 겁니다. 



앞으로도 계속 다윗에 대해서 묵상하겠지만, 사실 다윗은 우리와 다른 특별한 인물은 아니었습니다. 평범한 시골 농부의 아들로 태어났고, 어릴 때는 양치는 목자로 컸고, 위로는 일곱 형들이 있는 여덟 형제의 막내였습니다. 심지어 사무엘 선지자가 와서 아버지 이새에게 아들들을 모으라고 했을 때, 아버지도 막내아들인 그에 대해서는 거의 생각도 하지 않았을을 정도였고, 나중에 사무엘 선지자가 이 밖에 아들이 더 없느냐고 물었을 때에야 생각이나서 데리고 올 정도로 특별한 존재가 아니었습니다.  나중에 왕이 된 다음에도 실수를 많이 한 사람이 다윗입니다. 



그런 다윗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은 그를 마음에 들어 하셨습니다. 그를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셨고, 더 나아가 다윗의 대를 통해 메시야를 보내셨습니다. 이 얼마나 놀라운 일입니까?



그러면 하나님께서는 왜 다윗을 그렇게 마음에 들어 하셨습니까? 오늘은 서론적으로 그가 살았던 시대적 배경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다윗이 태어난 때는 사사시대의 마지막으로 엘리 제사장과 그의 못된 아들들이 세상을 떠나고, 하나님이 세우신 마지막 사사요 선지자인 사무엘도 나이 많아 늙었습니다. 그리고 사무엘의 두 아들들도 뇌물을 받고 판결을 해주는 등, 제대로 백성들을 인도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이스라엘 백성들이 오랫동안 하나님을 잊고 방황하던 때였습니다. 



이 때 이스라엘의 장로들이 라마에 있는 사무엘에게 찾아와서 다른 나라들처럼 우리에게도 왕을 세워 달라고 간청을 합니다. 사실 이 요구는 하나님의 통치를 받는 신정정치를 폐하고, 왕정을 하자는 것이었습니다. 



사실 하나님께서도 원하시는 일은 아니었지만, 백성들이 계속 요구를 하니까 그들의 요구대로 왕을 세워 주셨습니다. 그렇게 해서 처음으로 왕이 된 사람이 사울입니다. 사울은 외모적으로 잘 생겼고, 어디를 내 놓아도 왕으로서 손색이 없는 사람이었습니다. 또 처음에는 매우 겸손하고 순종도 잘 했습니다. 그런데 그가 왕이 되고 나니 사람이 달라졌습니다. 제일 먼저 드러난 것이 교만입니다. 



어제도 말씀드렸지만, 전쟁에 앞서 선지자 사무엘이 늦는다고, 급하다고, 왕이 못할 것이 없다는 생각으로 제사를 드리는 월권을 했습니다. 



또 사무엘상 15장에도 보면 분명히 아말렉과의 전쟁에서 모든 소유를 남기지 말고, 다 진멸하고, 사람과 짐승도 다 죽이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사울이 짐승의 가장 좋은 것들은 죽이지 않고 탈취해 가지고 왔습니다. 사무엘이 그것을 알고 지적을 하니까 이때도 사울이 변명하기를 하나님 여호와께 제사하려고 양과 소를 취하였다고 말합니다. 



이 변명을 듣고 사무엘은 사무엘상 15:35절에 보면 “사무엘이 죽는 날까지 사울을 다시 가서 보지 아니하였으니 이는 그가 사울을 위하여 슬퍼함이었고 여호와께서는 사울을 이스라엘 왕으로 삼으신 것을 후회하셨더라”고 했습니다.



그럼 다윗과 사울의 차이는 무엇입니까?



다윗도 그 생애를 보면 실수가 많은 사람입니다. 그도 사울처럼 하나님께 불순종하고, 하나님의 계명을 어기며, 남의 아내를 탐내 간통까지 한 사람입니다. 게다가 그 남편을 극한 전쟁터에 보내 죽게 한 사람이기도 합니다. 그러니 인간적으로 비교하면 다윗이나 사울이 큰 차이가 없습니다.



그런데 왜 하나님이 다윗은 마음에 들어 하셨고 또 사울은 폐하셨습니까?



여기에 대한 확실한 대답이 되는 성경구절이 있습니다. 열왕기상 14:8에 보면, 하나님께서 다윗에 대해 평가하신 말씀이 있습니다. “나라를 다윗의 집에서 찢어내어 네게 주었거늘 너는 내 종 다윗이 내 명령을 지켜 전심으로 나를 따르며 나 보기에 정직한 일만 행하였음과 같지 아니하고” 그랬습니다. 이 말은 이스라엘이 둘로 나뉘어졌을 때, 북 이스라엘을 다스리는 여로보암에게 하신 말씀입니다. 



다윗은 내 명령을 지켜 전심으로 나를 따랐고, 내가 보기에도 정직한 일만 행하였다는 겁니다. 



하나님은 다윗의 흠 없는 삶을 보고 그를 인정하신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하나님을 전적으로 좇으려고 하는 진심과 하나님 보시기에 바른 것만 하려는 그의 태도를 보신 겁니다. 그것이 하나님의 마음에 맞았다는 겁니다. 



오늘도 하나님은 그런 사람을 찾으십니다.


겉으로 보기에 그럴 듯하고, 사람에게 점수 많이 받는 사람보다, 중심으로 하나님을 좇고,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아가려고 하는 사람, 그것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는 사람을 하나님은 찾으십니다. 



그래서 사무엘이 이새의 아들들 가운데 갔을 때에도 하나님이 하신 말씀이 그것이 아닙니까?


사무엘상 16:7절 끝 부분에 “사람은 외모를 보거니와 나 여호와는 중심을 보느니라” 



‘피장파장’이란 말이 있습니다. 사람의 행위를 보면 피장파장입니다. 아무리 선한 사람이라고 해도 그렇지 못한 사람과 비교하면 오십보 백보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우리의 겉모습이나 행위보다 우리의 속 중심을 보신다는 겁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계속해서 하나님을 전적으로 따르기를 원한다면, 하나님 뜻대로 살려는 마음이 있어야 합니다. 그럴때 하나님은 우리를 받아 주십니다. 그리고 우리를 변화시키셔서 다윗처럼 쓰시는 겁니다. 



오늘도 주님의 눈은 전심으로 주님을 좇는 자를 찾으십니다. 그리고 그런 사람을 찾으면 다윗처럼 이는 내 마음에 합한 사람이라 하시면서 그 사람을 통해 주님의 뜻을 이루어 가십니다.



우리 모두가 하나님 마음에 합한 성도들 다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