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3.02.14 | 사무엘상 13장 1-12절 | 구진모 목사




사무엘상 13장 1-12절


  1. 사울이 왕이 될 때에 사십 세라 그가 이스라엘을 다스린 지 이 년에

  2. 이스라엘 사람 삼천 명을 택하여 그 중에서 이천 명은 자기와 함께 믹마스와 벧엘 산에 있게 하고 일천 명은 요나단과 함께 베냐민 기브아에 있게 하고 남은 백성은 각기 장막으로 보내니라

  3. 요나단이 게바에 있는 블레셋 사람의 수비대를 치매 블레셋 사람이 이를 들은지라 사울이 온 땅에 나팔을 불어 이르되 히브리 사람들은 들으라 하니

  4. 온 이스라엘이 사울이 블레셋 사람들의 수비대를 친 것과 이스라엘이 블레셋 사람들의 미움을 받게 되었다 함을 듣고 그 백성이 길갈로 모여 사울을 따르니라

  5. 블레셋 사람들이 이스라엘과 싸우려고 모였는데 병거가 삼만이요 마병이 육천 명이요 백성은 해변의 모래 같이 많더라 그들이 올라와 벧아웬 동쪽 믹마스에 진 치매

  6. 이스라엘 사람들이 위급함을 보고 절박하여 굴과 수풀과 바위 틈과 은밀한 곳과 웅덩이에 숨으며

  7. 어떤 히브리 사람들은 요단을 건너 갓과 길르앗 땅으로 가되 사울은 아직 길갈에 있고 그를 따른 모든 백성은 떨더라

  8. 사울은 사무엘이 정한 기한대로 이레 동안을 기다렸으나 사무엘이 길갈로 오지 아니하매 백성이 사울에게서 흩어지는지라

  9. 사울이 이르되 번제와 화목제물을 이리로 가져오라 하여 번제를 드렸더니

  10. 번제 드리기를 마치자 사무엘이 온지라 사울이 나가 맞으며 문안하매

  11. 사무엘이 이르되 왕이 행하신 것이 무엇이냐 하니 사울이 이르되 백성은 내게서 흩어지고 당신은 정한 날 안에 오지 아니하고 블레셋 사람은 믹마스에 모였음을 내가 보았으므로

  12. 이에 내가 이르기를 블레셋 사람들이 나를 치러 길갈로 내려오겠거늘 내가 여호와께 은혜를 간구하지 못하였다 하고 부득이하여 번제를 드렸나이다 하니라



새벽 묵상


오늘 본문의 내용을 보면 사무엘이 라마에 있을 동안에 길갈에 블레셋 군대가 쳐들어 왔습니다. 그들의 군대는 병거가 3만이요, 마병이 6천이요, 백성은 모래같이 많았다고 했습니다. 이들의 이런 모습을 보니 이스라엘 백성들은 무서워서 떨고 있었습니다. 할 수 없이 사울은 군사를 모집하고 사무엘이 오기를 기다렸습니다. 6일을 기다려도 사무엘은 오지 않습니다. 이제 오겠다고 약속한 날이 하루 남았습니다. 이제 7일째 아침입니다. 모인 사람들은 흩어지려고 합니다.



사울은 사무엘의 말을 불순종하고, 기다리라는 칠 일째 되는 날 제사장만 할 수 있는 제사를  자신이 드리고 말았습니다. 그것은 제사장 사무엘이 도착하여 드려야 할 제사였습니다. 사울이 번제를 다 드리고 나니 사무엘이 도착하였습니다.    



사무엘이 화가 나서 사울에게 물었다. “왕이 행한 것이 무엇입니까” 그러자 사울이 사무엘에게 자초지종을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사무엘이 오지 않으므로 어쩔 수 없이 부득이 하여 번제를 드렸나이다”라고 했습니다.



사울이 표현한 대로 그 현실이라는 것이 “부득이 하여” 번제를  드렸다는 겁니다. 그러나 사무엘의 말은 냉정했습니다. 



삼상13:13절을 보면 “왕이 망령되이 행하였도다”고 했습니다. 



여기에서 우리는 오늘 말씀의 중요한 것을 발견하게 됩니다. 즉, 나의 상황과 현실이 아무리 사울의 변명과 같이 이유가 분명하다 할지라도 하나님의 말씀보다 사람의 생각을 앞세워 불순종하게 되면, 결단코 하나님께서 기뻐하시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우리도 종종,  사울과 같이 “부득이 해서” “어쩔 수 없어서” 라는 말로 변명 할 때가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그렇게 하지 말고 하나님의 말씀에 “그럼에도 불구하고” 라는 신앙으로 무조건 따르고 순종하는 신앙으로 살아야 할 겁니다. 이것이 복을 받는 비결입니다.  



지난 주일에도 말씀드렸지만, 베드로가 밤새도록 고기를 잡으려고 했지만 잡지 못했습니다. 아침에 그물을 씻고 있는데 예수님이 오시더니 배 오른 편에 그물을 던지라고 하십니다. 그때 베드로가 한 말이 있습니다. 누가복음 5:5절을 보면, “선생님 우리들이 밤이 새도록 수고하였으되 잡은 것이 없지마는 말씀에 의지하여 내가 그물을 내리리이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주님이 시키는 대로했습니다. 사실 주님이 명하시는 것은 상식에도, 겸험에도, 과학적으로도 맞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주님께서 말씀하시는 것이니 내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순종하겠습니다 그런 뜻입니다. 



그런데 본문의 사울은 하나님의 말씀대로, 규례대로 하지 않고, 자기 생각대로, 행하였던 겁니다. 


결국 나중에 하나님께서 “내가 사울을 세워 왕을 삼은 것을 후회한다”고 하셨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복 받을 사람이 어떤 사람인가를 배우게 됩니다. 사울이 어떤 사람입니까? 핑계를 대고 있습니다.  즉, 진실하지 못했다는 겁니다. 



이 시대에 꼭 필요한 사람은 진실한 사람입니다. 결국 사울은 하나님께 버림을 받고, 나중에는 악령에 사로잡혀 스스로 목숨을 끊는 불행한 종말을 맞았던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하나님께 불순종한 것이 무서운 것인줄 알고 항상 말씀에 순종하며 살기를 바랍니다. 



이런 모든 일이 사울에게서 하나님의 영이 떠났기 때문입니다. 오늘 우리도 성령이 떠나가시면 실패하는 사람이 됩니다.



그러므로 신앙생활에 중요한 것은, 끊임 없이 성령을 구해야 합니다. 



누가복음 11:13절에 “너희가 악할 지라도 좋은 것을 자식에게 줄 줄 알거든 하물며 너희 하늘 아버지께서 구하는 자에게 성령을 주시지 않겠느냐”고 하셨습니다. 



우리가 믿음 생활에 승리하면서 살려면 우리 마음에 성령을 모시고 살아야 합니다. 로마서 8:9절에도 보면 “만일 너희 속에 하나님의 영이 거하시면 너희가 육신에 있지 아니하고 영에 있나니 누구든지 그리스도의 영이 없으면 그리스도의 사람이 아니라” 고 했습니다. 



누가 그리스도인입니까! 그리스도의 영이 있는 사람입니다.  성령님은 언제나 구하는 자에게 임하십니다.  올 한해도 승리하기 위해서 성령을 구하여, 성령의 사람으로 살기를 바랍니다. 



또 왜 사울이 왜 실패자가 되었습니까? 여호와 하나님의 말씀에 불순종했기 때문입니다. 사울은 불행하게도 하나님의 말씀을 건성으로 듣고 그것을 실천하는데 아주 불성실하였습니다.



그는 그렇게 할 수가 없는 인물이었습니다. 그는 이스라엘의 왕으로 세움 받은 사람입니다. 그러므로 그는 마땅히 거기에 걸맞는 삶을 살아야만 했습니다. 여호와의 말씀을 귀하게 듣고 순종하는 생활을 해야 했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하지 못함으로 비참하게 망하고 말았습니다.



우리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가 사울처럼 되지 않으려면 하나님의 말씀을 신중히 듣고 그 말씀을 실천하는 순종의 삶을 살도록 힘써야 하는 겁니다.



찬송가 446장 3절에도 "주 떠나가시면 내 생명 헛되네 기쁘나 슬플 때 늘 계시옵소서"라고 찬송합니다. 이 찬송이 우리의 찬송이 되어야 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