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3.01.27 | 사무엘상 3장 1-14절 | 구진모 목사




사무엘상 3장 1-14절


  1. 아이 사무엘이 엘리 앞에서 여호와를 섬길 때에는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하여 이상이 흔히 보이지 않았더라

  2. 엘리의 눈이 점점 어두워 가서 잘 보지 못하는 그 때에 그가 자기 처소에 누웠고

  3. 하나님의 등불은 아직 꺼지지 아니하였으며 사무엘은 하나님의 궤 있는 여호와의 전 안에 누웠더니

  4. 여호와께서 사무엘을 부르시는지라 그가 대답하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 하고

  5. 엘리에게로 달려가서 이르되 당신이 나를 부르셨기로 내가 여기 있나이다 하니 그가 이르되 나는 부르지 아니하였으니 다시 누우라 하는지라 그가 가서 누웠더니

  6. 여호와께서 다시 사무엘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일어나 엘리에게로 가서 이르되 당신이 나를 부르셨기로 내가 여기 있나이다 하니 그가 대답하되 내 아들아 내가 부르지 아니하였으니 다시 누우라 하니라

  7. 사무엘이 아직 여호와를 알지 못하고 여호와의 말씀도 아직 그에게 나타나지 아니한 때라

  8. 여호와께서 세 번째 사무엘을 부르시는지라 그가 일어나 엘리에게로 가서 이르되 당신이 나를 부르셨기로 내가 여기 있나이다 하니 엘리가 여호와께서 이 아이를 부르신 줄을 깨닫고

  9. 엘리가 사무엘에게 이르되 가서 누웠다가 그가 너를 부르시거든 네가 말하기를 여호와여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라 하니 이에 사무엘이 가서 자기 처소에 누우니라

  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11. 여호와께서 사무엘에게 이르시되 보라 내가 이스라엘 중에 한 일을 행하리니 그것을 듣는 자마다 두 귀가 울리리라

  12. 내가 엘리의 집에 대하여 말한 것을 처음부터 끝까지 그 날에 그에게 다 이루리라

  13. 내가 그의 집을 영원토록 심판하겠다고 그에게 말한 것은 그가 아는 죄악 때문이니 이는 그가 자기의 아들들이 저주를 자청하되 금하지 아니하였음이니라

  14. 그러므로 내가 엘리의 집에 대하여 맹세하기를 엘리 집의 죄악은 제물로나 예물로나 영원히 속죄함을 받지 못하리라 하였노라 하셨더라


새벽 묵상


오늘 본문을 보면 어린 사무엘이 하나님의 궤가 있는 여호와의 전에서 잠을 자다가 자기를 부르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제사장 엘리가 부르는 줄 알고 그에게 달려 갔습니다. 그런데 엘리는 부른적이 없다고 말하면서 가서 자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다시 가서 잠을 자는데 또 부르는 소리가 났습니다. 얼른 일어나 또 엘리에게 달려 갔는데 아까와 똑같은 대답을 하는 겁니다.  그래서 다시 와서 잠을 잘려고 하는데 세 번째 또 사무엘을 부르는 소리가 났습니다. 얼른 일어나서 다시 엘리에게 달려갔습니다. 이때 제사장 엘리는 깨닫는 것이 있어서 사무엘에게 말하기를 본문 9절에 “엘리가 사무엘에게 이르되 가서 누웠다가 그가 너를 부르시거든 네가 말하기를 여호와여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라 하니 이에 사무엘이 가서 자기 처소에 누우니라” 여호와여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라고 알려 줍니다. 그런데 과연 네 번째 부르는 소리가 났습니다. 10절에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라고 응답을 합니다. 



그러자 본문 11절 이하부터 하나님은 앞으로 되어질 일들을 구체적으로 사무엘에게 말씀해 주시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똑 같이 성전에서 먹고자고 하는데, 엘리와 그의 아들들은 제사장의 대를 이을 사람들인데 하나님의 음성을 듣지 못했고, 사무엘은 어렸지만 하나님의 음성을 들었습니다.  



무엇에 차이가 있었습니까? 한쪽은 육의 사람들이었고 다른 한 쪽은 영의 사람이었기 때문입니다. 똑같이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음 받은 사람들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한쪽은 그 하나님의 형상을 망가뜨려 버렸고, 다른 한 쪽은 그 형상을 깨끗이 보존했습니다. 그렇다고 사무엘이 밥을 먹지 않고 살았다는 말이 아닙니다. 그도 피곤하면 잠도 잤습니다. 먹고 마시기도 했습니다.  두려움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하나님의 형상을 닮은 사람으로서 살려고 노력을 한 사람이었습니다. 이런 사무엘을 하나님께서 사사로, 제사장으로, 선지자로 세워 사역을 맡기셨던 겁니다. 


 


신약에 보면 나다나엘에 대한 사람을 소개해 주고 있습니다. 나다나엘은 빌립을 통해서 예수님께 인도되어 나왔을 때 예수님께서 그를 보면서 뭐라고 하셨습니까? “이는 참으로 이스라엘 사람이라 그 속에 간사한 것이 없도다”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예수님은 나다나엘이 무화과 나무 아래에 있을 때에 이미 그를 알아보았다고 했습니다. 그 시대에 무화과 나무 아래는 하나님께 영적인 만남을 위해서 말씀을 보고, 묵상하고, 기도하는 자리였습니다. 그러니까 예수님께서 나다나엘을 무화과 나무아래에서 보았다는 것은 나다나엘이 하나님께 기도하는 모습을 보았다는 겁니다. 



그러니까 나다나엘은 평소에도 늘 하나님과 교제하는 삶을 살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니까 세상에 살고 있으면서도 세상에 기울어지지 않고 영적인 삶을 살고 있었다는 겁니다. 이런 나다나엘의 삶을 예수님도 인정하시고, 그를 제자로 부르시고, 일을 맡기셨던 겁니다. 



예수님은 이 사람을 “참 이스라엘”이라고 불렀고 “간사한 것이 없는 자”라고 불렀습니다. 



이스라엘은 야곱의 다른 이름입니다. 처음 야곱은 ‘간사한 사람’이었습니다. 자기의 수단과 방법을 모두 동원하여 형을 속이고, 아버지를 속이면서 이권을 챙겼던 자입니다. 그렇게 사기를 치고 인간적으로 성공적인 삶을 살 것 같았지만 그렇지 못했습니다. 도망자의 신세가 되었습니다. 이때 하나님은 하늘에 닿은 사다리와 거기를 천사가 오르락내리락 하는 환상을 보여주심으로 육의 사람에서 영의 사람으로 방향을 돌려 주시더니, 급기야는 얍복강가에서 그의 환도뼈를 치셔서 정신을 차리게 했고, 이때 ‘야곱’이란 이름을 ‘이스라엘’로 바꾸어 주셨습니다. 



지금 우리들 거의 모두를 보면 야곱처럼 육의 사람으로 자신의 이익만을 위해서 간사한 마음을 가지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것은 간사함이 없는 나다나엘과 같은 영의 사람으로 살기를 원하십니다. 이제는 하나님의 형상을 닮은 영의 사람쪽으로 기울어져 살기를 바랍니다. 



하나님은 이 땅에 살면서 얼마든지 건강하게 부를 누리며 잘 살기를 바라십니다.  그런 목표를 가지고 사십시오. 그러나 “간사함이 없는 이스라엘”로 사는 목표를 가지고 살기를 바랍니다. 



간사함이 없는 사람들이 많아야 이 지구촌은 망하지 않고 복을 받습니다.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세상의 거의 모든 사람들이 야곱처럼 이기적인 인간의 모습을 가지고 잔꽤를 부리고, 간사하게 살고 있지만, 적어도 오늘 이 새벽에 하나님께 예배드리는 저와 여러분은 그와 반대되는 하나님의 형상에 가까운 삶을 살아가시기를 바랍니다. 바로 그런 사람들이 의인들입니다.



날마다 하나님과 소통하고 교제하는 사람들이 많으면 많을수록 그런 사람들이 사는 이 세상은  복을 받습니다. 안전합니다. “간사함이 없는 영적인 성도들이 되십시다”



어떻게 생각하면 이 시대가 부정적인 것들이 많이 보이는 시대 같지만, 사실 긍정적인 믿음의 눈으로 보면 시대가 어두울수록 누군가 한번 크게 일할 수 있는 좋은 기회임을 깨닫게 될 겁니다. 



즉, 긍정적인 생각을 가진 사람은 항상 어느 시대나 문제없던 시대는 없었다고 생각을 하고 이때에 말로 정말 일꾼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래서 일생에 단 한 번뿐인 자신의 삶을 하나님께서 부르신 사명을 위해 시간과 물질과 몸을 드려 헌신하게 되는 겁니다. 



그러므로 이 시간 오늘의 나는 누구이며 또한 누구이어야 하는가를 기도중에 생각해 보시기를 바랍니다. 



하나님은 이 어두운 세상을 살아가고 있는 우리를 부르고 계십니다. 하나님의 부르심에 귀를 기울이시기를 바랍니다. 지금이 헌신해야 할 보람된 기회라는 사실을 깨닫게 되기를 바랍니다. 



이사야 6:8절 말씀입니다. “내가 또 주의 목소리를 들으니 주께서 이르시되 내가 누구를 보내며 누가 우리를 위하여 갈꼬 하시니 그 때에 내가 이르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 나를 보내소서"



Σχόλια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