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2.11.03 | 창세기 42장 26-38절 | 구진모 목사



창세기 42장 26-38절


26. 그들이 곡식을 나귀에 싣고 그 곳을 떠났더니

27. 한 사람이 여관에서 나귀에게 먹이를 주려고 자루를 풀고 본즉 그 돈이 자루 아귀에 있는지라

28. 그가 그 형제에게 말하되 내 돈을 도로 넣었도다 보라 자루 속에 있도다 이에 그들이 혼이 나서 떨며 서로 돌아보며 말하되 하나님이 어찌하여 이런 일을 우리에게 행하셨는가 하고

29. 그들이 가나안 땅에 돌아와 그들의 아버지 야곱에게 이르러 그들이 당한 일을 자세히 알리어 아뢰되

30. 그 땅의 주인인 그 사람이 엄하게 우리에게 말씀하고 우리를 그 땅에 대한 정탐꾼으로 여기기로

31. 우리가 그에게 이르되 우리는 확실한 자들이요 정탐꾼이 아니니이다

32. 우리는 한 아버지의 아들 열두 형제로서 하나는 없어지고 막내는 오늘 우리 아버지와 함께 가나안 땅에 있나이다 하였더니

33. 그 땅의 주인인 그 사람이 우리에게 이르되 내가 이같이 하여 너희가 확실한 자들임을 알리니 너희 형제 중의 하나를 내게 두고 양식을 가지고 가서 너희 집안의 굶주림을 구하고

34. 너희 막내 아우를 내게로 데려 오라 그러면 너희가 정탐꾼이 아니요 확실한 자들임을 내가 알고 너희 형제를 너희에게 돌리리니 너희가 이 나라에서 무역하리라 하더이다 하고

35. 각기 자루를 쏟고 본즉 각 사람의 돈뭉치가 그 자루 속에 있는지라 그들과 그들의 아버지가 돈뭉치를 보고 다 두려워하더니

36. 그들의 아버지 야곱이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가 나에게 내 자식들을 잃게 하도다 요셉도 없어졌고 시므온도 없어졌거늘 베냐민을 또 빼앗아 가고자 하니 이는 다 나를 해롭게 함이로다

37. 르우벤이 그의 아버지에게 말하여 이르되 내가 그를 아버지께로 데리고 오지 아니하거든 내 두 아들을 죽이소서 그를 내 손에 맡기소서 내가 그를 아버지께로 데리고 돌아오리이다

38. 야곱이 이르되 내 아들은 너희와 함께 내려가지 못하리니 그의 형은 죽고 그만 남았음이라 만일 너희가 가는 길에서 재난이 그에게 미치면 너희가 내 흰 머리를 슬퍼하며 스올로 내려가게 함이 되리라



새벽 묵상


어제 묵상한 말씀은 요셉이 형들에게 시므온은 옥에 남기고, 가서 막내 베냐민을 데리고 오라는 명령을 합니다. 그리고 곡식을 그들의 자루에 가득채워주고, 아울러 자루마다 그들이 가지고 온 돈도 다시 넣어 주었습니다. 



오늘 본문은 그 형들이 곡식을 나귀에 싣고 집을 향해 갔습니다. 그리고 아버지 야곱에게 그동안 있었던 일들을 다 이야기해 줍니다. 



그러면서 아주 어려운 말을 아버지 야곱에게 꺼냅니다. 



우리를 정탐꾼으로 여기면서 증명하려면 시므온을 두고 집에 가서 막내 베냐민을 데려오라고 했습니다. 그러면 우리가 정탐꾼이 아닌 것으로 알고, 볼모로 잡혀 있는 시므온을 풀어 주겠다고 했다는 이야기를 합니다. 



34절 말씀이 그 말씀입니다.  "아버지 베냐민을 데려가야 시므온도 돌려주고 앞으로도 곡식을 살수 있다는데 베냐민을 저희와 함께 보내주세요."



그러자 이 말에 대해 야곱이 어떤 반응을 보입니까? 본문 36절에 나와있는데 “그들의 아버지 야곱이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가 나에게 내 자식들을 잃게 하도다 요셉도 없어졌고 시므온도 없어졌거늘 베냐민을 또 빼앗아 가고자 하니 이는 다 나를 해롭게 함이로다” 



이 반응을 보면 야곱의 생각이 어떤 생각입니까? “빼앗아 간다”는 생각입니다. 



야곱은 자신의 자녀들이 하나 둘 자신에게서 없어지는 것 같은 위기 의식을 느꼈던 겁니다. 



여러분, 우리도 우리가 가진 것이 하나 둘, 없어지는 것 같은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내 가진 것을 다 빼앗아 간다고 생각될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생각은 야곱의 피해망상이었습니다. 사실은 아들들이 없어지는 것이 아니라 없어진 아들도 다시 돌아오기 직전이었습니다.



승리자는 “당신 덕입니다” 자신의 성공을 다른 사람의 덕으로 돌리지만, 패배자는 “당신 탓입니다” 라고 자신의 실패를 다른 사람의 탓으로 돌립니다. 승리자는 “제가 넘어졌습니다”라고 말하지만, 패배자는 “누가 밀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여러분도 야곱처럼 다른 사람이 내게 손해를 끼치고 있다고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저는 야곱의 이런 모습을 보면서 한 가지 참 안타까운 생각이 듭니다. 왜냐하면 야곱이 어떤 사람입니까? 지금까지 하나님께서 얼마나 야곱과 함께 하셨습니까? 하란으로 도망 갈 때에 하나님께서 약속해 주신 말씀이 있습니다. “내가 너와 함께 하리라”는 약속입니다. 그런데 지금 어려울 때 왜 그 약속을 생각하지 못합니까? 



또 얍복강가에서 그동안 20년간 모은 모든 재산을 잃게 되었을 때 밤새워 매달려 기도하던 야곱이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또 한 번 모든 것을 다 빼앗긴다고 불안해 할 때, 왜 그 때의 그런 기도가 안나옵니까?



우리에게도 야곱처럼 벧엘도 있고, 얍복강의 체험도 있습니다. 그러나 오늘 우리도 우리가 당한 어려움에서 과거 얍복강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지는 않습니까?



여러분, 과거 왕년에 신앙생활 끝내주게 했다는 것이 중요하지 않습니다. 지금이 중요한 겁니다.



지금 야곱은 다 나를 해롭게 하는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그런데 여러분, 학교에 다니는 학생이 "학교 시험이 나를 해롭게 하는 것"이라고 말한다면 이게 맞는 말입니까? 시험공부를 하게 해서 학생의 실력을 향상시키려는 의도입니다.



고전10장 13절 “사람이 감당할 시험 밖에는 너희에게 당한 것이 없나니 오직 하나님은 미쁘사 너희가 감당치 못할 시험 당함을 허락지 아니하시고 시험 당할 즈음에 또한 피할 길을 내사 너희로 능히 감당하게 하시느니라”고 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감당할 시험만 주십니다.  그리고 우리가 시험당할 즈음에 피할길을 주십니다.



오늘 본문의 야곱이 놓치고 있는 것은 하나님께 대한 신뢰입니다. 롬 8 : 28  “우리가 알거니와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 곧 그의 뜻대로 부르심을 입은 자들에게는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느니라”



하나님은 잃었던 요셉과의 극적인 상봉으로 인도해 가고 계시는 분이었습니다. 야곱은 현재 다 이롭게 되어가고 있는데 정반대로 해석하고 있는 겁니다.



물론 당시에 야곱은 이런 일을 전혀 상상할 수 없었을 겁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신뢰하는 자는 보이지 않아도 하나님의 선한 섭리를 믿습니다.



이처럼 우리 자신의 앞길은 아무도 모릅니다. 지금도 우리 앞에 먹구름이 있습니까? 하나님께서 더 좋은 길로 인도하시는 중인데 우리가 공연히 탄식,불평,고민하고 있는지 모릅니다.



요즘 우리에게 일어나고 있는 일들이 어떤 일들입니까? 요즘 어려움을 만나고 있습니까? 뭔가 일이 꼬여가고 있는 중입니까?  하나님이 우리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수를 놓고 계시는 중이라는 것을 기억하시기를 바랍니다.



지금 내게 닥친 답답한 일들이 전화위복이 될 것을 믿으십시오. 왜냐하면 하나님은 모든 일이 합력하여 선이 되게 하시는 분이기 때문입니다.



대중목욕탕에 가보면 이런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맡기지 않은 귀중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라는 글입니다. 그렇습니다. 시편 37:5절 말씀을 보면 “너희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하나님은 “내게 맡기라”고 계속 말씀하십니다. 그러면 하나님께서 책임지시겠다는 말씀입니다. 



그런데도 끝내 맡기지 않는다면, 하나님도 어쩔 수 없습니다. 맡길 때까지 기다리시는 겁니다. 늦지않았습니다. 지금이라도 맡기는 인생을 하나님께서 책임져 주시는 겁니다.  



이제는 내 인생을 내 눈으로만 해석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눈으로 해석하고 내 인생의 조각을 짜맞추어가시는, 주님의 놀라운 섭리를 체험하시는 성도들이 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