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2.10.06 | 창세기 31장 36-42절 | 구진모 목사



창세기 31장 36-42절


36. 야곱이 노하여 라반을 책망할새 야곱이 라반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 허물이 무엇이니이까 무슨 죄가 있기에 외삼촌께서 내 뒤를 급히 추격하나이까

37. 외삼촌께서 내 물건을 다 뒤져보셨으니 외삼촌의 집안 물건 중에서 무엇을 찾아내었나이까 여기 내 형제와 외삼촌의 형제 앞에 그것을 두고 우리 둘 사이에 판단하게 하소서

38. 내가 이 이십 년을 외삼촌과 함께 하였거니와 외삼촌의 암양들이나 암염소들이 낙태하지 아니하였고 또 외삼촌의 양 떼의 숫양을 내가 먹지 아니하였으며

39. 물려 찢긴 것은 내가 외삼촌에게로 가져가지 아니하고 낮에 도둑을 맞았든지 밤에 도둑을 맞았든지 외삼촌이 그것을 내 손에서 찾았으므로 내가 스스로 그것을 보충하였으며

40. 내가 이와 같이 낮에는 더위와 밤에는 추위를 무릅쓰고 눈 붙일 겨를도 없이 지냈나이다

41. 내가 외삼촌의 집에 있는 이 이십 년 동안 외삼촌의 두 딸을 위하여 십사 년, 외삼촌의 양 떼를 위하여 육 년을 외삼촌에게 봉사하였거니와 외삼촌께서 내 품삯을 열 번이나 바꾸셨으며

42. 우리 아버지의 하나님, 아브라함의 하나님 곧 이삭이 경외하는 이가 나와 함께 계시지 아니하셨더라면 외삼촌께서 이제 나를 빈손으로 돌려보내셨으리이다마는 하나님이 내 고난과 내 손의 수고를 보시고 어제 밤에 외삼촌을 책망하셨나이다



새벽 묵상


오늘 말씀을 간단히 요약을 해서 설명을 한다면 이렇습니다.



야곱은 아버지 이삭과 형 에서를 속이고 축복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이일로 말미암아 야곱은 형 에서의 원한을 사게 되었으며 형의 보복이 두려워 부모님의 요청대로 외가집으로 피신을 했습니다. 그때 그의 어머니는 야곱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창세기27:44절에 “네 형의 노가 풀리기까지 몇 날 동안 그와 함께 거주하라” 네 형의 노가 풀리기까지 몇 날 동안만 가있으면 다시 오게 하겠다고 약속을 하면서 보냈습니다. 그렇게해서 고향을 떠난 지가 약 20년이 지났습니다. 20년전에는 형의 보복이 두려워 고향을 떠났는데, 창 31:2절에 보면 “야곱이 라반의 안색을 본즉 자기에게 대하여 전과 같지 아니하더라” 이제는 외삼촌의 눈초리도 예사롭지가 않았습니다. 



그래서 두려운 마음이 생길 즈음에 창세기 31:3절에 “여호와께서 야곱에게 이르시되 네 조상의 땅 네 족속에게로 돌아가라 내가 너와 함께 있으리라 하신지라” 하나님께서 꿈에 야곱에게 나타나셔서 고향으로 갈 것을 말씀하셨습니다. 그래서 야곱은 그의 아내들을 불러서 꿈 이야기를 하였습니다. 그랬더니 아내들은 야곱의 의견에 전적으로 찬성을 하였고, 야곱은 외삼촌에게는 알리지도 않고 도주를 했습니다. 



야곱이 떠난 지 3일 후에 라반은 그 사실을 알고 야곱을 추격합니다. 추격한지 7일 만에 야곱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라반은 잃은 드라빔을 야곱의 일행들이 훔쳐 가지고 갔을 것이라 생각하고 찾으려고 했지만 찾지 못했습니다. 



그러자 본문을 보면 이제는 야곱이 노하여 라반을 책망합니다. 내가 삼촌에게 잘 못한 것이 뭡니까? 라면서, 지난 20여년을 삼촌집에 살면서 자신이 어떻게 살았는지를 말해 줍니다. 삼촌의 양들을 키울 때 낙태하는 양이 없도록 돌보았고, 짐승들이 와서 삼촌의 양을 죽이고, 또는 도둑을 맞았을 때, 내가 내 양으로 그 잃은 것을 보충해 놓았습니다. 내가 이렇게 낮에는 더위와 밤에는 추위를 무릎쓰고 잠도 못자며 일했습니다. 그런데도 삼촌은 내 품삯을 열번이나 바꾸셨습니다. 



아마 하나님께서 나를 돌보지 않으셨다면, 삼촌은 나를 빈손으로 쫓아 버렸을 겁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나의 수고를 보시고 어제 삼촌에게 나타나셔서 “야곱에게 좋은 일이든지 나쁜 일이든지 말하지 말라”고 하신 겁니다. 



오늘 본문 40절 “내가 이와 같이 낮에는 더위와 밤에는 추위를 무릅쓰고 눈 붙일 겨를도 없이 지냈나이다” 라는 말은 야곱이 부지런히, 열심히 살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우리의 인생길이 강건하면 70년에서 80년 정도가 된다고 했습니다. 좀더 후하게 계산을 해서 90년을 산다고 했을 때, 우리의 인생길이 결코 길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 길지 않은 인생 길을 하루 8시간씩 잠을 자면 평생 30년을 잠자다가 가는 겁니다. 그리고 하루 2시간 정도 TV를 본다면 평생 7년 6개월을 TV를 보고 가는 겁니다.



부지런히 살아야 합니다. 열심히 살아야 합니다. 그런데 한가지 중요한 것은 지혜롭게 살아야 합니다.



옛날 어느 부자 집에 미련한 종이 있었습니다. 하루는 주인이 그 종에게 너 내일 새벽에 일찍 읍내 좀 갔다와야 되겠다고 말을 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 아침 일찍 그 종에게 심부름을 보내려고 찾으니 아침 일찍부터 어디를 가고 없더라는 겁니다. 그런데 그 종은 하루 종일 보이지를 않다가 저녁 무렵에 나타났는데 어디서 뭘 하다 왔는지 완전히 지쳐 가지고 힘들어하면서 왔습니다.



그래서 주인이 야단을 쳤습니다. 도대체 심부름 좀 시킬려고 어제 미리 이야기를 했더니 어디를 갔다 왔느냐고요. 그랬더니 그 종이 하는 말이 어제 주인님이 내일 읍내 좀 갔다 오라고 해서 아침 일찍 일어나 읍내를 갔다가 오는 길이라고 하더라는 겁니다. 열심히 살기는 해도 미련하게 열심을 내면 이렇게 되고 마는 겁니다.



야곱이 이렇게 힘들고 고통스런 삶 가운데서도 열심히 살 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께서 함께 하신다는 믿음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오늘 본문 마지막 42절에 뭐라고 했습니까? “하나님이 내 고난과 내 손의 수고를 보시고” 그랬습니다. 



스티븐 스필버그의 영화 Saving Private Ryan (라이언 일병 구하기)에서 밀러 대위로 나온 톰 행크스는 여덟 명의 병사를 이끌고 라이언 일병을 구하는 임무를 수행합니다. 적진 깊숙이 들어가 전투를 치룹니다. 그러는 과정에서 몇 명은 전사합니다. 그런데 라이언 일병은 자신을 구하러 온 병사들과 함께 돌아가기를 거부합니다. 영화가 끝나갈 즈음에 치명적인 부상을 입고 누워 있는 대위 톰 행크스에게 라이언 일병이 다가옵니다. 그때 톰 행크스가 영화의 마지막 대사를 합니다. "이들의 희생을 감사히 받아라. 오로지 너 하나를 살리기 위해 저들이 목숨을 잃었다. 그들의 용기와 희생으로 너는 살았다. 그들은 더 이상 바칠 것이 없어. 그러나 너에게는 있다. 그들의 희생에 걸맞는 인생을 살아라"



그렇습니다. 주님은 우리를 위해 십자가에서 피와 물을 쏟으시며 다 주셨습니다. 주님은 더 이상 주실 것이 없습니다. 우리는 그저 감사히 받기만 하면 됩니다. 그리고 그 희생에 감사함으로 사시면 됩니다.  목사가 되라는 것이 아닙니다. 선교사가 되라는 것이 아닙니다. 그저 여러분 하시고 있는 그 일터에서 감사함으로 최선을 다해 살면 됩니다. 가정에서 주부로 계십니까? 거기에서 주님의 희생을 감사하시고 보답하시면 됩니다. 직장에서 일하십니까? 거기에서 주님의 은혜 감사하시고 사람에게 하듯 하지 마시고, 십자가 은혜 감사함으로 최선을 다하십시오.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십시오. 열심히 최선을 다해 살다가 죽으면 천당 가는 겁니다. 공연히 시간 허비하지 마십시오. 주님께 하듯 충성을 다하십시오.



빌리 그래함 목사님이 후원한 복음 전도 집회가 마닐라에서 열렸을 때 이야기입니다. 그 집회에서 한 캄보디아인이 이런 간증을 했습니다. 그는 폴포트 정권 시절 영화 킬링 필드(Killing Field)에 나오는 포로들처럼 정치범 수용소에 갖혀 있었습니다. 앞으로 살 수 있는 날이 얼마 남지 않다는 것을 느끼게 된 그는 하나님과 함께 있을 수 있는 시간을 너무나 갖고 싶었습니다. 그는 이렇게 간증했습니다. “저는 형편없는 음식이나 힘든 고문보다 하나님을 만날 시간이 없다는 사실에 분개했습니다. 경비병들은 우리를 향해 소리를 질렀고, 쉴새없이 강제 노역을 시켰습니다”



그러다가 그는 경비병들이 아무리 윽박질러도 아무도 오물 구덩이를 청소하려 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구역질나는 오물 구덩이 청소를 자원했습니다. 그는 그때 상황을 이렇게 간증했습니다. "아무도 나를 방해하지 않았습니다. 악취가 코를 찌르는 구덩이 속에서도 푸른 하늘을 올려다볼 수 있었습니다. 또 하루를 살게 해주신 하나님을 찬양할 수 있었습니다. 방해를 받지 않고 하나님과 교제할 수 있었습니다. 주위의 친구들과 친지들을 위해 기도했습니다. 오물 구덩이를 청소하는 시간은 하나님과 만나는 영광스러운 순간으로 변했습니다”고 간증을 했습니다.  



세상이 어렵다고 원망하지 마십시오. 손에 지팡이 하나만 남았다고 한 숨 쉬는 분들 있습니까? 야곱을 생각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말씀에는 죽을 시늉도 하는 우직한 믿음의 사람들이 다 되시기를 바랍니다. 하나님께서 복 주시기로 작정하셨으면, 이제 그것은 우리의 환경이나 우리의 능력에 달려 있지 않습니다. 하나님께서 이제는 우리의 수고를 보시고 복을 주실 줄 믿습니다. 오늘 하루도 야곱처럼 무슨 일을 하든지 하나님께서 함께 하시는 복된 성도의 삶을 사시기를 축원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