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모든 것 위에 가장 뛰어나신 분

새벽예배 2023.02.01 | 사무엘상 6장 1-12절 | 이선기 목사




사무엘상 6장 1-12절


  1. 여호와의 궤가 블레셋 사람들의 지방에 있은 지 일곱 달이라

  2. 블레셋 사람들이 제사장들과 복술자들을 불러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의 궤를 어떻게 할까 그것을 어떻게 그 있던 곳으로 보낼 것인지 우리에게 가르치라

  3. 그들이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보내려거든 거저 보내지 말고 그에게 속건제를 드려야 할지니라 그리하면 병도 낫고 그의 손을 너희에게서 옮기지 아니하는 이유도 알리라 하니

  4. 그들이 이르되 무엇으로 그에게 드릴 속건제를 삼을까 하니 이르되 블레셋 사람의 방백의 수효대로 금 독종 다섯과 금 쥐 다섯 마리라야 하리니 너희와 너희 통치자에게 내린 재앙이 같음이니라

  5. 그러므로 너희는 너희의 독한 종기의 형상과 땅을 해롭게 하는 쥐의 형상을 만들어 이스라엘 신께 영광을 돌리라 그가 혹 그의 손을 너희와 너희의 신들과 너희 땅에서 가볍게 하실까 하노라

  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7. 그러므로 새 수레를 하나 만들고 멍에를 메어 보지 아니한 젖 나는 소 두 마리를 끌어다가 소에 수레를 메우고 그 송아지들은 떼어 집으로 돌려보내고

  8. 여호와의 궤를 가져다가 수레에 싣고 속건제로 드릴 금으로 만든 물건들은 상자에 담아 궤 곁에 두고 그것을 보내어 가게 하고

  9. 보고 있다가 만일 궤가 그 본 지역 길로 올라가서 벧세메스로 가면 이 큰 재앙은 그가 우리에게 내린 것이요 그렇지 아니하면 우리를 친 것이 그의 손이 아니요 우연히 당한 것인 줄 알리라 하니라

  10. 그 사람들이 그같이 하여 젖 나는 소 둘을 끌어다가 수레를 메우고 송아지들은 집에 가두고

  11. 여호와의 궤와 및 금 쥐와 그들의 독종의 형상을 담은 상자를 수레 위에 실으니

  12. 암소가 벧세메스 길로 바로 행하여 대로로 가며 갈 때에 울고 좌우로 치우치지 아니하였고 블레셋 방백들은 벧세메스 경계선까지 따라 가니라


새벽 묵상

요나서를 읽는 사람들이 다 의문점을 가지고 특별하게 느끼는 것은 어떻게 큰 물고기가 사람을 삼켰는가? 과연 큰 물고기는 고래인가? 상어인가? 그리고 어떻게 요나가 그 안에서 삼일동안 살 수 있었고, 또 어떻게 삼일 만에 큰 물고기가 니느웨에 요나를 토해 내었을까?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에 대한 대답이 될 수 있는 아주 중요한 단서가 요나서 마지막 장 마지막절인 4장 11절에서 발견됩니다. 사실 요나서의 가장 중요한 주제가 바로 이 4장 11절이죠. 읽어드립니다. “하물며 이 큰 성읍 니느웨에는 좌우를 분변하지 못하는 자가 십이만여 명이요 가축도 많이 있나니 내가 어찌 아끼지 아니하겠느냐 하시니라” 요나서의 주제는 불순종하면 벌받는다가 아니라 하나님께서 모든 민족을 사랑하신다. 편협한 유대인들만을 택한 백성으로 사랑하시고 이방인들은 제외시키시는 것이 아니라, 회개한 니느웨 백성들까지도 사랑하고 아끼신다고 하는 것, 하나님께서 만드신 모든 인류를 다 사랑하신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사람뿐만이 아니라 “가축도 많이 있나니”라는 구절에서, 아! 하나님은 심지어 하나님께서 만드신 가축, 동물들까지도 아끼시고 사랑하시는구나! 직접 만드셨기에 소중히 여기시고 주관하신다는 사실, 그러므로 요나를 삼킨 큰 물고기도 당연히 하나님의 주관 하에 움직인다는 것을 우리는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자신의 형상을 닮은 우리 인간들만큼은 아니겠지만 동물까지도 소중히 여기시는 하나님, 노아 홍수 때에도 동물들을 짝을 맞추어 살아남게 하시는 하나님의 특별한 배려가 있었던 것을 기억하시면서 저와 여러분의 하나님에 대한 협소한 생각의 틀을 조금 더 넓히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드립니다. 한 15년 전부터 생태신학이라는 신학이 점점 더 중요시 여겨지는데 하나님이 만드신 만물들을 만드신 그대로 지키려고 노력하는 이들의 운동에도 잘 협력하는 저와 여러분이 되시길 바랍니다.

오늘 본문은 동물 중 심지어 암소까지도 하나님의 주권 하에 있다는 사실, 하나님께서 동물까지도 아끼시고 주관하신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되는 부분입니다. 우리가 알다시피 지난 사무엘상 4장에서 엘리 제사장의 아들들 홉니와 비느하스가 가지고 나갔던 하나님의 언약궤는 그만 전쟁에서 블레셋 족속에게 빼앗기고 말았습니다. 홉니와 비느하스는 죽었고 엘리 제사장도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리고 그 후에 5장에 보면 빼앗겼던 하나님의 언약궤는 블레셋 아스돗이란 지역에 있었는데 블레셋의 우상 다곤 신전에 두었더니 문제가 생겼습니다. 어제 말씀 나누었지만 하나님의 궤가 들어온 그날 바로 하나님께서 언약궤로 역사하심으로 다곤 신상이 쓰러져 언약궤에 절을 하고 있었습니다. 다시 일으켜 세웠더니 그 다음날은 또 다곤 신상이 하나님의 궤 앞에 엎드려 있는데 머리와 손목이 다 끊어져 있었습니다. 이것은 시작에 불과했고 하나님은 손을 펴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블레셋에 곳곳마다 아스돗, 가드, 에그론, 가는 곳마다 고통과 애곡 소리가 들리게 하십니다. 그래서 블레셋 사람들은 이 궤에 뭔가 저주가 있나보다 하면서, 결국 하나님의 언약궤를 원래 있었던 이스라엘로 돌려보내기로 결정을 내립니다. 그런데 인간이 참 야비합니다. 마지막까지 꼼수를 부립니다. 의심합니다. 11절 12절 금 쥐와 금 독종의 형상을 만들어 상자에 넣고 상자를 수레 위에 싣고 암소가 메고, 암소 스스로 가게 하는데 벧세메스 길로 대로로 똑바로 가는가를 확인합니다. 과연 암소가 새끼가 있는 곳으로 가는가? 아니면 그저 똑바로 가는가? 만일 새끼 있는 곳으로 가면 그럼 그렇지! 우리가 괜히 겁먹은 거다! 다 우연히 일어난 일이다! 하면 되고 그렇게 되지 않겠지만 만약 똑바로 간다면 진짜 이스라엘의 신이 존재하여 저 궤에 임해 우리 땅에 저주를 내린 것이 맞다! 이렇게 생각하고 암소들이 어디로 가는지 살피게 됩니다. 여러분 어떻게 되었을까요? 다시 12절 중간 보십쇼. “암소가 대로로 가며 갈 때에 울고 좌우로 치우치지 아니하였고” 암소가 눈물을 흘리면서 자기 새끼 있는 곳이 아니라 똑바로 가는 예상치 않은 일이 일어납니다. 얼마나 블레셋 사람들이 놀라고 두려워했을까요?

우리는 블레셋 사람들의 이 신기한 암소 실험 이야기에서 중요한 몇 가지 사실들을 깨닫게 됩니다.


1. 첫째로 하나님은 모든 세력을 능히 굴복시키신다는 사실입니다. 저와 여러분의 하나님은 능히 대항할 자가 없는 승리자임을 확신하시기 바랍니다. 블레셋 사람들은 자신들의 신 다곤 신상이 파괴되고, 언약궤가 가는 곳마다 심한 독종이 일어나는 것을 보며, 처음 언약궤를 빼앗아 올 때의 교만하고 기세등등한 태도는 없어지고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자세가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한 번이면 우연이라고 생각할까봐 어제 본문 사무엘상 5장 4절에 다곤 신상도 첫 날 뿐만이 아니라 둘째 날 완전히 머리와 손목까지 끊어버리셨고, 즉 완전히 굴복시키셨고, 한 곳에서만 독한 종기의 재앙이 일어나면 어쩌다 그런 거겠지 생각할까봐 가는 곳마다 5장 6절에 아스돗, 8절에 가드, 10절에 에그론, 이렇게 세 번 장소를 옮길 때마다 계속해서 독한 종기로 심히 큰 환난을 이곳저곳에 일으키신 하나님, 다 모든 세력을 굴복케 하시는 하나님의 일하심이었습니다. 다윗이 전쟁에 나갈 때마다 하나님께 기도하고 나갔던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전쟁의 주관자는 하나님이십니다. 능히 대적할 자가 없으신 하나님, 가장 크신 분, 여호와 닛시의 하나님이시었기에, 그래서 다윗이 쓴 시편에는 이런 승리의 하나님에 대한 표현이 엄청나게 많이 나옵니다. 시편 2편에는 이런 구절이 있습니다. 1절 “어찌하여 이방 나라들이 분노하며 민족들이 헛된 일을 꾸미는가? 4절 하늘에 계신 이가 웃으심이여 주께서 그들을 비웃으시리로다, 5절 그 때에 분을 발하며 진노하사 그들을 놀라게 하여 이르시기를.” 우리가 시편에서 가장 잘 아는 구절 시편 23편 5절이야말로 모든 세력을 능히 굴복시키시는 능하신 하나님을 가장 재밌게 표현한 구절이라 하겠습니다. “주께서 내 원수의 목전에서 내게 상을 차려 주시고 기름을 내 머리에 부으셨으니 내 잔이 넘치나이다.” 지금 적들이 바로 눈앞에 무시무시한 무기를 가지고 나타나 있는데, 하나님은 그 긴장되는 순간에 웬걸 내게 맛있게 먹을 밥상을 차려주시는 여유 있으신 하나님이라는 표현, 수많은 아람 군대가 엘리사와 게하시를 포위했어도, 엘리사가 기도할 때에 “우리와 함께한 자가 그들보다 많다” 했던 말대로 눈을 떠 보니 정말 하나님의 불말과 불병거가 안쪽에서 엘리사와 게하시를 보호하고 있는 그 엄청난 광경을 보았던 엘리사의 종 게하시,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이런 원수를 굴복시키시고 저와 여러분을 가장 안전하게 보호하시는 분이 우리 아버지 하나님이심을 늘 기억하시고 담대해 지시길 바랍니다. 때론 눈에 안 보여서 불안하고 답답해도, 불말과 불병거로 우릴 보호하시며 죽음까지 이기신 이미 승리하신 분이 우리 하나님이심을 믿고 힘을 내시기 바랍니다.


2. 둘째로 하나님은 모든 피조물로부터 영광을 받으신다는 것입니다. 5절에 재미있는 구절이 있습니다. 블레셋 사람들이 제사장들과 복술자들을 불러 명하는 모습을 보십쇼. “그러므로 너희는 너희의 독한 종기의 형상과 땅을 해롭게 하는 쥐의 형상을 만들어 이스라엘 신께 영광을 돌리라 그가 혹 그의 손을 너희와 너희의 신들과 너희 땅에서 가볍게 하실까 하노라” 하나님이 살아 역사하시는지 모르는 블레셋 사람들의 입에서 나오는 고백 “이스라엘 신께 영광을 돌리라” 비록 이 같은 권면은 정말 여호와를 온전히 믿는다는 고백에서 비롯된 것은 아니었지만 어쨌든 하나님을 모르는 블레셋 사람들의 입술을 통해서도 능히 영광과 찬양을 받으시는 하나님이심을 느끼게 합니다.. 여러분 다니엘 6장 맨 끝에 사자굴 속에서 사자의 입을 틀어막으시는 하나님의 역사를 통해 살아나온 다니엘을 보며 바사왕, 페르시아왕 다리오 왕이 했던 고백 기억하십니까? 다니엘서 6장 26절입니다. “내가 이제 조서를 내리노라 내 나라 관할 아래에 있는 사람들은 다 다니엘의 하나님 앞에서 떨며 두려워할지니 그는 살아 계시는 하나님이요 영원히 변하지 않으실 이시며 그의 나라는 멸망하지 아니할 것이요 그의 권세는 무궁할 것이며, 그는 구원도 하시며 건져내기도 하시며 하늘에서든지 땅에서든지 이적과 기사를 행하시는 이로서 다니엘을 구원하여 사자의 입에서 벗어나게 하셨음이라.” 이게 다윗왕이나 솔로몬왕의 입에서 나온 고백이 아닙니다. 바사 왕 놀라운 하나님의 역사하심을 직접 본 페르시아의 왕 다리오의 고백입니다. 하나님은 살아계신 분이요 영원히 변하지 않으시는 구원의 하나님이시라는 표현. 누구에게든지 영광 받으시기에 합당하신 분 바로 하나님이십니다. 제가 한국에서 군입대 했을 때 훈련소에 있을 때였습니다. 그토록 가고 싶었던 교회를 주일에 딱 한번 가는데 그 주에 하필 천주교나 불교에 종교행사가 취소되었던 때입니다. 내무 실에 남아 있을 사람, 아니면 교회에 갈 사람 선택하게 했더니 남아 있으면 괴롭힘 당할 것이 싫어서인지 어쨌든 한명도 빠짐없이 저희 기수 273명이 전부 다 교회로 갔습니다. 어두운 밤에 캄캄한 밤에 찬양하는데 불교로 가려고 했던 훈련병들이 찬양인지도 모르고 손목에 염주 달고 얼마나 박수를 힘 있게 치고 실로암 후렴 부분을 부르는데 “오 주여 당신께 감사하리라 실로암 내게 주심을..나이제 영원한 이꿈 속에서 깨이지 않게 하소서” 오 주여를 얼마나 크게 부르든지..야! 하나님은 저 불교 훈련병의 입술을 통해서도 영광받으시는구나! 부른대로 되게 하옵소서. 지금도 생생히 기억이 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저와 여러분이 가는 곳마다 이렇게 믿지 않는 자의 입을 통해서라도 하나님이 영광 받으시는 신기하고 놀라운 역사가 일어나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드립니다.


3. 마지막으로 하나님은 모든 피조물의 의지를 주관하신다는 사실입니다. 7절 보십쇼. “그러므로 새 수레를 하나 만들고 멍에를 메어 보지 아니한 젖 나는 소 두 마리를 끌어다가 소에 수레를 메우고 그 송아지들은 떼어 집으로 돌려보내고” 여러분 그냥 암소가 아니었습니다. 젖 나는 암소, 젖을 빨던 송아지들을 집에 두고 가야 하는 이 암소의 속이 어떠했을까요? 본성적으로 이 젖나는 암소는 길길이 뛰며 송아지에게로 가는 것이 당연한 상황이었습니다. 사람도 젖 먹는 아이를 두고 도망가는 엄마 있습니까? 사람의 본능상 그건 거의 불가능합니다. 하나님이 우릴 그렇게 만드셨습니다. 그런데 이런 본성까지도 초월하여 12절에 울면서 좌우로 치우치지 않고 새끼한테 가지 않고 똑바로 벧세메스로 갔던 젖나는 암소, 하나님의 강력한 의지가 개입된 초자연적인 현상이라고 밖에는 표현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은 이렇게 하찮은 미물조차도 그 의지를 주장하셔서 하나님의 목적을 이루어 가신다는 놀라운 사실입니다.

그런데 모든 것 중에 가장 놀라운 사실은 바로 하나님께서 하나밖에 없는 독생자를 우리에게 주시고 그를 십자가에서 죽게 하셨다는 사실이죠. 모든 의지까지 주관하시는 하나님의 가장 강력한 초본성적인 모습 아닐까요? 하나님은 자신의 의지까지 초월하시는 모든 것 위에 가장 뛰어나신 분이심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그 위대하신 분이 바로 저와 여러분의 아버지이십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이 놀라우신 분이 저와 여러분을 오늘도 지키시고 주관해 가신다는 사실 믿으시고 그 분 찬양하시면서 복된 하루를 사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