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말씀이 우리 속에 계속 거하도록

새벽예배 2023.11.08 | 잠언 13장 13-25절 | 이선기 목사




잠언 13장 13-25절


말씀을 멸시하는 자는 자기에게 패망을 이루고 계명을 두려워하는 자는 상을 받느니라

지혜 있는 자의 교훈은 생명의 샘이니 사망의 그물에서 벗어나게 하느니라

선한 지혜는 은혜를 베푸나 사악한 자의 길은 험하니라

무릇 슬기로운 자는 지식으로 행하거니와 미련한 자는 자기의 미련한 것을 나타내느니라

악한 사자는 재앙에 빠져도 충성된 사신은 양약이 되느니라

훈계를 저버리는 자에게는 궁핍과 수욕이 이르거니와 경계를 받는 자는 존영을 받느니라

소원을 성취하면 마음에 달아도 미련한 자는 악에서 떠나기를 싫어하느니라

지혜로운 자와 동행하면 지혜를 얻고 미련한 자와 사귀면 해를 받느니라

재앙은 죄인을 따르고 선한 보응은 의인에게 이르느니라

선인은 그 산업을 자자 손손에게 끼쳐도 죄인의 재물은 의인을 위하여 쌓이느니라

가난한 자는 밭을 경작함으로 양식이 많아지거니와 불의로 말미암아 가산을 탕진하는 자가 있느니라

매를 아끼는 자는 그의 자식을 미워함이라 자식을 사랑하는 자는 근실히 징계하느니라

의인은 포식하여도 악인의 배는 주리느니라



새벽 묵상

무디와 함께 복음주의 운동에 앞장섰던 르우벤 아쳐 토리 목사님이 쓰신 글 중에서 말씀과 기도에 대한 글이 있습니다. 여러분께 읽어드립니다. 하나님께 구하는 것을 모두 받으려면, 그리스도의 말씀이 우리 속에 거해야 한다. 무슨 신비한 명상이나 황홀경을 체험함으로써 그리스도 안에 거하기를 배우는 것이 아니다. 그리스도 안에 거하기를 배우는 방법은 바로 기록된 말씀을 받아 섭취하고 성령께서 그 말씀을 우리 마음속에 심어주셔서 살아 역사하시도록 만드는 데 있는 것이다. 하나님의 말씀은 그저 지식적으로 공부하는 것만으로는 안 된다. 그 말씀에 대한 묵상이 있어야 한다. 하나님을 끊임없이 바라보며 성령께서 그 말씀을 우리 마음속에 살아 있게 만드시도록 구하면서, 하나님의 말씀이 우리 마음속에 계속해서 맴돌도록 해야 하는 것이다.

이렇게 그리스도의 말씀이 우리 속에 계속 거하도록 하면, 그 말씀들이 우리를 자극하여 기도하게 만든다. 그 말씀들의 틀 속에서 우리의 기도가 형성되어 나오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우리의 기도는 반드시 하나님의 뜻과 동일선상에 있게 되고, 결국 하나님의 응답을 받게 된다. 하나님의 말씀을 공부하는 일을 소홀히 하고서는 기도의 응답은 거의 불가능한 것이다. 가장 위대한 기도의 사람 중 한 사람인 조지 뮬러는 기도할 때 언제나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묵상하는 것부터 시작했다. 그리고 나서 기도가 자연스럽게 마음속에서 우러나기 시작할 때에 비로소 기도를 시작했다고 한다. 이렇게 할 때에 하나님 자신이 기도를 일으키시고, 또한 자신이 불러일으키신 그 기도를 하나님께서 친히 응답하시는 것이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말씀을 계속해서 깊이 묵상하고 계십니까? 열심히 말씀을 공부하면서 우리 속에 계속 거하도록 하고 계십니까? 꼭 그렇게 하시길 바랍니다. 그렇게 하시면서 자연스럽게 기도로 이어지시기를 바랍니다. 그래서 기도에 응답하시는 지금도 살아서 역사하시는 하나님을 분명하게 체험하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어제 새벽부터 잠언 13장을 묵상하면서 잠언 13장은 지혜로운 자의 특징 온전하고 바른 지혜를 즐겨 듣는 것이 중요하다. 아비의 교훈 즉 하나님의 말씀을 귀담아 예민하게 귀 기울여 들으라. 말씀에 내 자신을 비추어 보면서 진짜 성숙한 사람이 되라 입술을 지키고, 거짓과 악을 미워하라 하시는 메시지를 함께 나누었습니다. 기억나시죠? 오늘은 그에 이어 다시 하나님의 말씀을 주의 깊게 듣는 것과 함께, 또한 하나님의 말씀이 계속 우리 속에 거하시도록 하라는 교훈을 전하고 있습니다. 말씀을 깊이 묵상하면서 말씀이 끊임없이 우리 삶 전체를 주관하시도록 하는 방법, 그 방법을 오늘 말씀에서 발견하시길 바랍니다.

1. 첫 번째로 말씀을 멸시하지 말라 저버리지 말라 하는 메시지에 귀를 기울이시기 바랍니다. 13절 보십쇼. “말씀을 멸시하는 자는 자기에게 패망을 이루고 계명을 두려워하는 자는 상을 받느니라” 18절도 보십쇼. “훈계를 저버리는 자에게는 궁핍과 수욕이 이르거니와 경계를 받는 자는 존영을 받느니라” 멸시하지 말라는 것이나 저버리지 말라는 것은 즉 말씀이 내 삶에 첫 번째가 되게 하라. 말씀을 우선시하라는 뜻입니다. 사울왕은 말씀을 저버리고 말았습니다. 한 번이 아니라 두 번이나 저버렸습니다. 눈앞에 쳐들어온 블레셋 군대 앞에서 너무 마음이 조급해졌습니다. 사무엘이 와서 제사를 드리고 하나님의 뜻을 먼저 묻고 전쟁을 해야 하는데 사무엘이 조금 늦어지니까 예배고 뭐고 내가 인도하면 되지 하고 예배를 대충 때우고 일단 전쟁에 돌입합니다. 순서가 잘못 되었습니다. 당장 눈앞에 처한 두려운 환경 때문에 하나님을 무시해 버립니다. 이것 뿐 만이 아니었습니다. 아말렉과 전쟁하게 될 때에 하나님께서 다시 한 번 기회를 주십니다. 생명이 있는 것은 다 죽이라. 사람이던지 가축이던지 완전히 멸하라. 사울왕은 아말렉과 전쟁을 하면서 또 다시 눈에 보이는 것 때문에 하나님의 뜻을 저버리고 맙니다. 좋은 양과 소를 살려오면서 아각 왕까지 살려가지고 오면서 말은 그럴싸하게 합니다. 말씀대로 다 죽였고 하나님께 제사하려고 좋은 제물 아주 조금만 살려가지고 왔습니다. 결국 하나님을 우선하는 일을 저버린 사울왕은 하나님의 버림을 받고 말았습니다.

여러분 하나님이 내 삶에 첫째인지 점검하시기 바랍니다. 말씀을 저버리지 말라. 훈계를 저버리지 말라. 하시는 말씀대로 과연 내 삶에 하나님이 몇 번째인지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예배를 체크해 보시면 됩니다. 요즘 온라인으로 유투브에서 언제든지 설교를 들을 수 있음에 따라 다른 일 다 하고 자기 전에 잠깐 온라인으로 예배하자 하고 누워서 유투브 영상 설교 틀고 들으시는 분이 있습니다. 그래도 예배 안 드리는 분보다는 낫지만 중요한 것은 우선순위의 문제입니다. 시간이 나면 하고 안 되면 할 수 없고 이건 온전한 예배자의 모습은 아닙니다. 내 삶의 과연 하나님이 몇 번째인지, 첫 번째가 맞는지 진지하게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윌로우크릭 교회 빌 하이벨스 목사님이 쓰신 책 중에 이런 제목의 책이 있습니다. “너무 바빠서 기도합니다.” 너무 바빠서 기도할 시간이 없습니다가 아니라 너무 바쁘기 때문에 가장 먼저 기도하지 않고는 하루를 살아갈 수가 없습니다. 이게 바로 참 그리스도인의 고백, 하나님을 우선하는 참 그리스도인의 모습 아니겠습니까? 다른 것 다 하고 시간 남으면 예배하는 자가 아니라 첫 번째가 하나님께 예배인, 말씀을 저버리지 않는 자, 훈계를 저버리지 않는 지혜로운 저와 여러분이 되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드립니다.

2. 두 번째로 말씀은 생명의 샘이라는 사실, 모든 것들을 살게 하는 삶의 근원임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14절 보십쇼. “지혜 있는 자의 교훈은 생명의 샘이니 사망의 그물에서 벗어나게 하느니라” 여기서 생명의 샘은 히브리어로 “머코우 하임”이라고 발음하는데 생명을 공급하는 샘, 모든 생명의 근원이란 뜻입니다. 사람에게 가장 중요한 생사를 결정하는 것이 바로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뜻입니다. 생명의 샘을 마시면 살게 되고 마시지 않으면 죽게 된다. 그러니까 하나님의 말씀을 붙들면 살게 되고 말씀이 없으면 영원히 죽을 수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말씀이 육신이 되어 이 땅에 오셔서 모든 인류를 위해 대신 십자가에서 죽으신 예수 그리스도로 인해 우리의 영혼이 죽을 운명에서 살 운명으로 바뀌었습니다. 할렐루야! 영원히 사는 영생의 존재, 부활의 존재가 되었음을 감사하시기 바랍니다. 자다가 깨서도 감사하시기 바랍니다.

이진우 목사님이 코키리에 대한 예화를 말씀하신 적이 있습니다. 코끼리는 우둔해 보이지만 생명을 보존하기 위한 지혜는 정말 경이로울 정도입니다. 코끼리는 더울 때 귀로 부채질을 하거나 목욕을 하여 더위를 이겨냅니다. 또는 침을 잔뜩 괴었다가 코로 들이마신 후, 몸에 뿌리는 식으로 더위를 피합니다. 물론 이 방법은 근처에 개울이나 연못이 없을 때 쓰는 비상수단입니다. 햇볕을 피해 나무 그늘을 찾아서 몇 시간이고 꼼짝 않고 서 있을 때도 있습니다. 코끼리의 지혜는 음식 섭취에서도 나타납니다. 코끼리가 먹는 음식은 생명과 직결됩니다. 코끼리는 이빨을 튼튼하게 하기 위해서 대나무를 즐겨 먹습니다. 코끼리는 단단하고 질긴 통 대나무를 으깬 다음, 코로 말아 올려 먹기도 하고, 그냥 입으로 ‘우지직’ 씹어 먹기도 하면서 부족하기 쉬운 영양소를 섭취한다고 합니다. 또한 아프리카의 건조한 초원 지대의 코끼리는 죽은 동물의 뼈를 먹음으로써 부족한 칼슘을 보충합니다. 그들은 보통 하루에 300kg 정도의 먹이를 먹는데 그러면서도 자신의 몸에 꼭 필요한 영양분을 찾아 섭취한다고 합니다. 참 지혜롭지 않습니까?

코끼리를 묵상하며 그리스도인의 영적 건강관리를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건강한 영혼을 유지하기 위해 무엇을 하고 있는가? 그냥 육적인 건강만 신경 쓰고 있는 사람은 그리스도인이라 할 수 없습니다. 영적으로도 무슨 음식을 섭취하는가가 또한 중요합니다.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음 받은 인간은 하나님의 말씀을 섭취해야 건강하다는 것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어리석은 이는 편식에 길들여져 버립니다. 어린아이가 밥상에서 편식을 하듯 혹시 말씀에 대한 편식을 하는 우리들은 아닙니까? 귀에 거슬리는 설교에는 방음막을 치고 좀 까다롭거나 부담스러운 말씀은 그냥 건너뜁니다. 깨달아야 합니다. 코끼리는 달콤한 야자열매만 찾아다니지 않습니다. 코끼리는 칼슘을 보충하기 위해 억센 대나무를 씹기도 하고, 죽은 동물의 뼈를 먹기도 합니다. 저와 여러분도 때로는 먹기 힘든 말씀도 먹으면서 영적으로 부족한 부분을 보충하며 건강하고 강력한 말씀 중심의 그리스도인 되시길 생명의 샘 붙들고 살아있는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드립니다.

3. 마지막으로 말씀과 동행하라 하는 메시지에 집중하시기 바랍니다. 20절 보십쇼. “지혜로운 자와 동행하면 지혜를 얻고 미련한 자와 사귀면 해를 받느니라” 가장 지혜로운 자가 누구입니까? 하나님보다 지혜로운 존재가 어디에 있습니까? 가장 지혜로우신 하나님과 동행하라. 이 동행은 히브리어로 “하우록 하우렉”이라고 누구와 함께 걷는 사람이란 뜻입니다. 옆에서 늘 친밀하게 같이 걸어가는 관계 그게 동행입니다. 예전에 어머니들이 자녀 키울 때 친구가 집에 놀러오면 물어보죠? 아들아! 저 친구는 반에서 몇 등하니? 응 49등! 49등? 맞아 나보다 잘해. 그러면 엄마가 뭐라고 합니까? 자랑이다. 49등이나 50등이나. 저 아이랑 놀지마라 하셨죠. 공부 잘 하는 친구가 놀러오면 아들아 저 아이랑만 놀아라. 잘 어울려라. 왜 그러셨죠? 어울리면 비슷해진다는 생각 때문이었습니다. 동행한다는 것은 서로 어울리고 함께 하고 서로 즐거워하고 함께 우는 친밀함을 의미합니다. 하나님과 동행하라. 하나님과 친밀해지라. 하나님과 가까워지면 지혜를 얻게 되고 하나님을 멀리하면 해를 받게 된다는 교훈입니다. 21절 하나님을 가까이 하면 선한 보응이 오는데 멀리하면 재앙이 온다. 22절 하나님을 가까이 하면 그 산업을 자자손손에게 끼친다. 즉 하나님과 동행하면 나만 복된 인생이 되는 것이 아니라 자자손손 복된 인생이 된다. 23절 양식도 많아지고 25절 “의인은 포식하여도 악인의 배는 주리느니라” 즉 물질적으로도 풍성한 복을 받게 된다는 사실 믿으시기 바랍니다. 지금 내 삶에서 내가 어디에 가장 시간을 많이 쓰시는지를 살펴보면 내가 과연 하나님과 동행하는 그리스도인인지 어느 정도 알 수 있습니다. 하루 종일 핸드폰, 유투브와 동행하고 있는 분 있습니까? 차라리 유투버가 되시길 바랍니다. 하루 종일 먹는 음식과 동행하고 있는 분 있습니까? 비만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하루 종일 하나님의 말씀을 가까이 하시고 하나님과 동행하는 살아있는 그리스도인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 드립니다.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