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하나님과의 서원기도를 이루라

새벽예배 2023.01.23 | 사무엘상 1장 19-28 절 | 이선기 목사




사무엘상 1장 19-28 절


19. 그들이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여호와 앞에 경배하고 돌아가 라마의 자기 집에 이르니라 엘가나가 그의 아내 한나와 동침하매 여호와께서 그를 생각하신지라

20. 한나가 임신하고 때가 이르매 아들을 낳아 사무엘이라 이름하였으니 이는 내가 여호와께 그를 구하였다 함이더라

21. 그 사람 엘가나와 그의 온 집이 여호와께 매년제와 서원제를 드리러 올라갈 때에

22. 오직 한나는 올라가지 아니하고 그의 남편에게 이르되 아이를 젖 떼거든 내가 그를 데리고 가서 여호와 앞에 뵙게 하고 거기에 영원히 있게 하리이다 하니

23. 그의 남편 엘가나가 그에게 이르되 그대의 소견에 좋은 대로 하여 그를 젖 떼기까지 기다리라 오직 여호와께서 그의 말씀대로 이루시기를 원하노라 하니라 이에 그 여자가 그의 아들을 양육하며 그가 젖 떼기까지 기다리다가

24. 젖을 뗀 후에 그를 데리고 올라갈새 수소 세 마리와 밀가루 한 에바와 포도주 한 가죽부대를 가지고 실로 여호와의 집에 나아갔는데 아이가 어리더라

25. 그들이 수소를 잡고 아이를 데리고 엘리에게 가서

26. 한나가 이르되 내 주여 당신의 사심으로 맹세하나이다 나는 여기서 내 주 당신 곁에 서서 여호와께 기도하던 여자라

27. 이 아이를 위하여 내가 기도하였더니 내가 구하여 기도한 바를 여호와께서 내게 허락하신지라

28. 그러므로 나도 그를 여호와께 드리되 그의 평생을 여호와께 드리나이다 하고 그가 거기서 여호와께 경배하니라


새벽 묵상

여러 기도 중에서 서원기도는 하나님과 우리와의 약속과 관련된 기도입니다. 약속이란 것은 한쪽만 지키는 것이 아니라 양쪽 다 지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과 서원기도를 한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이루어 주셔야 하고 우리도 또한 하나님께 무엇인가를 행하여 드리는 것을 뜻합니다. 나를 위해 무엇을 해 주시기를 바라며 기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나도 그 기도를 이루기 위해서 해야 할 것이 있음을 깨닫고 기도를 이루는 그리스도인들이 되시길 바랍니다.

사실 감리교회의 신앙은 이 서원기도와 깊은 관련이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감리교회의 특징인 선재적 은총, 즉 하나님이 먼저 우리에게 은총을 베풀어 주시고, 너무 너무 그 은총에 감사해서 나도 그리스도인답게 성화의 삶, 즉 예수 그리스도를 닮는 삶을 살아가므로 완전한 구원을 이루는 것, 이게 바로 Evangelical Synergism 복음적 신인협조설, 복음적 신인협동설입니다. 인간이 죄인인데 하나님 앞에서 벌레만도 못한 존재인데 하면서 나는 아무 것도 못해요 하지 마시고 (이것은 회개할 때에만 필요한 태도입니다), 먼저 베푸신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면서 그에 맞추어 나도 최선을 다해서 구원을 이루어 가는 자랑스러운 그리스도인 행동하는 행함이 있는 그리스도인들이 되시길 바랍니다.

성경에서 대표적인 서원기도의 사람 하면 누가 있을까요? 예 첫 번째로 야곱이 있습니다. 창세기 28장 20-22절에 야곱이 벧엘에서 서원기도 드린 내용이 있습니다. 나를 평안히 아버지 집으로 돌아오게 하시면 하나님께서 나의 하나님이 되실 것이고 하나님께서 내게 주신 것에서 반드시 십분의 일을 드리겠습니다. 어떻게 되었습니까? 문제는 하나님은 평안히 돌아오게 하셨는데 야곱 자신이 바로 돌아오지 않고 중간에 딴 길로 새어 버렸습니다. 돈 때문이었습니다. 창세기 34장에 보면 돌아오다가 세겜이란 곳으로 새어 딸 디나가 강간을 당하고 그 땅 남자들을 할례 받게 하고 다 살해하면서 야곱 스스로 하나님과의 서원기도 약속을 깨어버리려고 했습니다. 하나님은 문제가 없었습니다. 야곱의 행동이 문제였습니다. 두 번째로 사사기 11장에 나오는 입다가 또한 서원기도의 사람이었습니다. 하나님 암몬과 싸워 이기게 하옵소서. 암몬과 전쟁하고 돌아올 때에 첫 번째 만난 사람을 하나님께 바치겠습니다. 누구를 처음 만납니까? 하나밖에 없는 자기의 딸을 만납니다. 서원한 대로 딸을 하나님께 드리게 됩니다. 학자들의 의견으로 처녀로 하나님께 헌신하게 했다는 것이다. 아니다. 실제로 번제로 인간을 바친 것이다. 의견이 나눠지지만, 사실은 문제가 처음 기도를 시작할 때 있었습니다. 처음 만난 사람을 바치겠다는 것은 암몬족속의 신 몰렉에게 아이를 바치는 풍습과 관련이 있습니다. 하나님께 드리는 바른 기도의 모습이 아니었습니다.

뭐니 뭐니 해도 가장 좋은 서원 기도의 모델은 바로 오늘 본문 한나의 서원기도입니다. 오늘 읽지 않았지만 어제 본문 1장 11절에 보시면 한나는 이렇게 기도합니다. “만군의 여호와여 만일 주의 여종의 고통을 돌보시고 나를 기억하사 주의 여종을 잊지 아니하시고 주의 여종에게 아들을 주시면 내가 그의 평생에 그를 여호와께 드리고 삭도를 그의 머리에 대지 아니하겠나이다.” 이렇게 기도하고 기도한 그대로 하나님이 그 기도를 이루어 주셨을 때 한나도 그에 맞추어 정말 그 어렵게 얻은 아들 사무엘을 하나님께, 하나님의 전에서 일하도록 드린 내용이 바로 오늘 본문의 내용입니다. 한나는 야곱과 같이 자기 스스로 서원을 어기고 딴 길로 새거나, 입다처럼 처음부터 엉뚱하게 서원하지 않았습니다. 바르게 건강하게 서원기도의 대표적인 모델의 모습으로 기도했다는 사실입니다. 또한 그 서원기도를 정확하게 행함으로 완성시켰다는 사실입니다. 저와 여러분도 하나님과의 서원기도를 이루어내는 건강한 기도의 사람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드립니다.

제 어머님도 서원기도를 하셨습니다. 제 어머님은 옛날 부흥회 참석하시면서 먼저 태몽을 꾸시고 그날 저녁 부흥회 집회할 때 서원기도를 하셨답니다. 먼저 태몽으로 돼지 3마리가 가슴에 들어와 안기는 꿈을 꾸셨답니다. 좀 날씬한 동물을 끌어안으셨어야 하는데 하필 돼지 3마리라서 제가 몸이 이렇습니다. 저녁 부흥회 참석하여 은혜 받게 되셨는데 너무나 뜨겁게 말씀 전하시는 강사 목사님을 보시고 하나님 나도 저런 아들 하나 주시면 그의 평생을 주의 전에 드리겠습니다. 하고 서원기도 하셨답니다. 하나님은 그의 그날 밤의 기도를 33년이 지나서 이루어 주셨습니다.

저도 사실 결혼 전에 하나님께 서원기도를 드렸습니다. 하나님 수녀 같은 아내 아니면 원더우먼 같은 아내를 주십시오. 말이 없고 온유한 법 없이도 살 것 같은 수녀 같은 아내, 아니면 너무 씩씩해서 소심하고 마음이 여린 저를 잘 지켜줄 것 같은 원더우먼 같은 아내 주십시오. 제가 그 아내와 함께 평생을 주님께 섬기겠습니다. 결혼하기 바로 직전에 수녀인 듯 했는데 결혼하고 살아보니 원더우먼이었습니다. 어쨌든 하나님은 제 기도를 들어주셨습니다.

우리 실생활에서 작건 크건 이렇게 서원기도를 이루시고 나도 이루어가는 것을 경험하시면서 더욱 더 성숙한 그리스도인들 다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드립니다.

구체적으로 오늘 본문을 살펴보면서 얻을 교훈은 첫 번째로 1. 정말 기도한 대로 그대로 행하는 한나의 모습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22절 보십쇼. “오직 한나는 올라가지 아니하고 그의 남편에게 이르되 아이를 젖 떼거든 내가 그를 데리고 가서 여호와 앞에 뵙게 하고 거기에 영원히 있게 하리이다 하니” 23절도 보십쇼. “그의 남편 엘가나가 그에게 이르되 그대의 소견에 좋은 대로 하여 그를 젖떼기까지 기다리라 오직 여호와께서 그의 말씀대로 이루시기를 원하노라 하니라” 결국 젖을 뗀 후에 즉 이제 엄마로서 기본적으로 꼭 해야 할 일을 다 한 후에 28절 “그러므로 나도 그를 여호와께 드리되 그의 평생을 여호와께 드리나이다 하고 그가 거기서 여호와께 경배하니라”

여러분 이게 지금 쉬운 일입니까? 그냥 젖 먹이지 않은 채로 아이랑 헤어지는 것도 어려운데 2-3살까지 키우다가 아이와 떨어지는 일은 정말 어려운 일입니다. 아마 성전에 가는 길에 마음이 바뀔 수도 있습니다. 내가 지금 뭐하는 짓인가? 이 아들을 두고 내가 어찌 집에 돌아갈 수 있겠는가? 그런데 한나는 단호했습니다. 하나님께 쩨쩨하지 않았습니다. 흔들리거나 마음 약해지지 않았습니다. 저 같으면 하나님 둘째 아들을 갖게 하시면 그 때 드리겠습니다. 하고 deal을 했을텐데 한나는 계산적이거나 잔머리 굴리지 않았습니다.

창세기 18장에 보면 아브라함이 하나님과 deal 하는 모습이 나옵니다. 하나님 이 소돔성에 의인 50명만 있으면 멸하시지 않으시겠습니까? 그래 그렇게 하겠다. 하나님 조금만 깎아주십시오. 50명중에 5명이 부족하면 어떠하시겠습니까? 오케이. 하나님 40명은 안될까요? 하나님 30명은요 하나님 20명은 하나님 마지막 정말 마지막으로 10명이면 안되겠습니까? 여러분 이게 우리 인간입니다. 인간은 자꾸 말을 바꾸고 약속을 변경하고 잔머리를 굴리고 합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변함이 없으신 분이시고 신실하신 분이라는 사실입니다.

하나님과의 약속, 서원기도 대로 그대로 약속을 실천한 한나에게 하나님은 사무엘 다음에 5명의 자녀를 더 낳게 하셨다는 사실 내일 모레 수요일 새벽 본문인데요. 2장 21절을 보십쇼.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할렐루야. 여러분 놀라운 일 아닙니까? 한나가 잔머리 굴리지 않고 쩨쩨하지 않으니까 하나님도 더 풍성한 은혜를 내려주십니다. 아이 하나 낳기도 어려웠던 한나에게 넘치도록 세 아들 두 딸을 사무엘 후에 주셨던 하나님, 여러분 이게 바로 하나님이십니다. 흔들어 부어 넘치도록 후하게 주시는 하나님. 중간에 흔들리지 마시고 하나님과의 약속을 정확히 지키시는 신실한 한나와 같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드립니다.

2. 두 번째로 한나는 가장 귀한 것을 드렸다는 사실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24절 보십쇼. “젖을 뗀 후에 그를 데리고 올라갈새 수소 세 마리와 밀가루 한 에바와 포도주 한 가죽 부대를 가지고 실로 여호와의 집에 나아갔는데 아이가 어리더라”

젖을 뗀 후에, 젖을 뗀다라는 표현이 22절부터 24절까지 네 번이나 나오는데 이 젖을 뗀다는 것이 엄마가 기본적으로 꼭 해야 할 것을 했다는 의미도 되지만 젖을 뗀 후는 바로 아이가 가장 예쁠 때를 의미합니다. 제 딸을 기억해 보니까 정말 이 말이 맞더라고요. 아이가 드디어 엄마 젖을 떼고 스스로 눈을 동그랗게 뜨고 정말 가장 귀할 때 가장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시기 그 때 그렇게 예뻤던 애들이 지금은 방에 들어가 방문을 잠그면 얼마나 서운하지 어쨌든... 24절 뒤에 수소 세 마리, 밀가루 한 에바, 포도주 한 가죽 부대는 무엇인가? 수소 세 마리가 중요한 의미가 있는데 학자들은 이렇게 해석합니다. 한 마리는 아이를 주께 바쳐 평생 성전에서 봉사케 하는 의식과 관계된 특별 번제용이며, 또 하나는 엘가나의 가족이 매년 드리던 매년제의 제물이고 나머지 한 마리는 서원을 이행할 수 있도록 인도해 주신 하나님의 은혜를 더욱 감사하기 위한 감사의 제물이다. 즉 하나님께 특별히 드립니다. 늘 드립니다. 더욱 더 감사하며 드립니다. 이것보다 더 큰 감사의 표현이 없을 정도로 최고의 감사의 마음으로 특별 감사, 항상 감사, 더 더욱 감사의 의미로 드렸다는 사실입니다.

손양원 목사님의 9가지 감사 중에서 세 번째 감사가 있습니다. 하나님 삼남삼녀 중에서 가장 귀여운 첫째와 둘째를 하나님 앞에 바치게 하시니 감사드립니다.

저는요 이렇게 새벽에 기도하는 분들 특별히 이렇게 월요일 새벽에 하나님 앞에 나와 기도하시는 분들은 정말 하나님 앞에 귀한 것을 드리는 분들이라고 칭찬해 드리고 격려해 드리고 싶습니다. 일주일 중에서 가장 더 자고 싶은 시간 그런데도 가장 귀한 시간이기에 하나님 앞에 드리지 않고는 견딜 수 없는 그 귀한 마음. 하나님께서 기쁘게 받으실 줄 믿습니다.

하나님은 하나밖에 없는 아들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가장 귀한 아들을 우리에게 주셨다는 사실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귀한 것을 드리는 한나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드립니다.

3. 마지막으로 한나는 빚진 자의 마음으로 아들을 드렸다는 것을 또한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27절 보십쇼. “이 아이를 위하여 내가 기도하였더니 내가 구하여 기도한 바를 여호와께서 내게 허락하신지라” 내가, 내가, 내게 라고 “나”라는 1인칭이 많이 3번이나 나온 것은 하나님께서 바로 나에게 이 은혜를 주셨음을 강조하는 표현입니다. 이렇게 바로 나에게 너무 큰 은혜를 주셨기에 28절 “그러므로 나도” 이 “그러므로 나도”가 히브리어로 “워감 아노키”라고 발음하는데 “앞에 것이 있었기에 당연히 나도” “반드시 나도” 내가 사람이라면 당연히 그런 뜻입니다. 그러니까 이미 하나님이 바로 내게 베푸신 은혜가 너무 커서 나도 당연히 이렇게 드리는 것이 당연하다는 사실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여러분 우리가 하나님 앞에 뭔가를 드린다고 드리는 것이 아무리 크다고 해도 독생자를 우리를 위해 내어주시고 대신 십자가에 달려 죽게 하신 은혜를 어떻게 갚을 수 있겠습니까? 저와 여러분은 목숨을 빚진 자들임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내가 하나님을 위해 무엇인가를 하는 것은 당연히 반드시 해야 할 일입니다. 가만히 있지 마시기를 바랍니다. 한나처럼 행하는 서원기도를 이루는 그리스도인 되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드립니다.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