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주님 귀하신 주님, 감사 또 감사드립니다

새벽예배 2023.09.13 | 히브리서 7장 23-28절 | 이선기 목사




히브리서 7장 23-28절


제사장 된 그들의 수효가 많은 것은 죽음으로 말미암아 항상 있지 못함이로되

예수는 영원히 계시므로 그 제사장 직분도 갈리지 아니하느니라

그러므로 자기를 힘입어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들을 온전히 구원하실 수 있으니 이는 그가 항상 살아 계셔서 그들을 위하여 간구하심이라

이러한 대제사장은 우리에게 합당하니 거룩하고 악이 없고 더러움이 없고 죄인에게서 떠나 계시고 하늘보다 높이 되신 이라

그는 저 대제사장들이 먼저 자기 죄를 위하고 다음에 백성의 죄를 위하여 날마다 제사 드리는 것과 같이 할 필요가 없으니 이는 그가 단번에 자기를 드려 이루셨음이라

율법은 약점을 가진 사람들을 제사장으로 세웠거니와 율법 후에 하신 맹세의 말씀은 영원히 온전하게 되신 아들을 세우셨느니라



새벽 묵상


어떤 목사님이 죽어서 심판대 앞에서 심문을 받는 꿈을 꾸었습니다. 심판자가 물었습니다. “그대는 항상 선했는가?” 목사님은 고개를 들지 못한 채 대답했습니다. "아닙니다" 심판자가 다시 물었습니다. " 그러면 그대는 항상 의로웠는가?" 목사님은 한숨을 내쉬며 대답했습다. "아닙니다." 심판자는 다시 물었습니다. "그대는 항상 깨끗했는가?" 목사님은 힘없는 목소리로 대답했습니다. "아닙니다." 목사님은 불안했습니다. 자신의 모습이 너무나 초라했습니다. 곧 큰 형벌이 내릴 것이라고 생각하며 고개를 푹 숙이고 있었습니다. 그 때 밝은 빛이 환하게 비추며 주 예수 그리스도의 얼굴이 보였습니다. 예수님은 불안에 떨고 있는 목사님을 껴안아 주시고 보좌를 향하여 바라보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버지, 이 사람은 항상 선하지 못하고 항상 의롭지 못했고 항상 깨끗하지 못했으나 세상에서 저의 편에 서 있었습니다. 이제 지금 여기에서는 제가 이 사람의 편에 서겠습니다." 목사님은 주님의 말씀에 감격하여 눈물 흘리며 고백하셨습니다. “주님 귀하신 주님, 감사 또 감사드립니다”

우리가 아무리 이 땅에서 부자로 살고, 학력이 높고, 권력을 가지고 있고 명예가 있어도, 사람들에게 엄청난 인기를 누리고 있어도 어느 날 갑자기 호흡이 다하게 되면 결국 하나님 앞에 서게 될 텐데, 그 때를 준비하면서 사는 지혜로운 삶을 사시길 바랍니다. 참 다행이고 감사한 것은 마지막 심판대에서 우리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의 중보자가 되셔서 우리를 위해 대변해 주신다는 사실입니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나의 구세주로 삼고 날 위해 십자가 지고 대신 죽어주심, 구원해 주심을 믿는 자녀들에게, 하늘을 두루마리 삼고 바다를 먹물 삼아도 다 기록할 수 없는 그 크신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고 빚진 자의 마음을 품고 살아가는 주의 자녀들에게는 따뜻한 은혜의 손길을 거두지 아니하신다는 사실입니다.

히브리서 기자의 마음이 바로 이 마음이었습니다. 지금 유대인들 레위지파를 통해서만 제사장직이 계승된다고 믿고 율법을 굳게 고집하며 지키는 이들을 향하여 이제 교체되었다. 멜기세덱의 반차를 따르는 유다지파이신 참 제사장 예수 그리스도께서 제사장이 되시는데, 레위 계통의 제사 직분은 불완전한 것이고 오직 불멸의 생명의 능력을 따라 되신 제사장 예수 그리스도만이 완전하시다. 하나님이 맹세하시고 세우신 특별한 제사장이시다. 이게 바로 어제 본문의 내용이었습니다.

오늘은 어제에 이어 대제사장 예수 그리스도는 항상 영원히 계신 유일한 분이시다. 중보자가 되시며 가장 존귀하신 흠이 없으신 하늘나라의 대제사장이시다. 하고 또 다른 특별한 대제사장 우리 주님의 특징을 강조하며 표현하고 있습니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 귀한 주님 예수 그리스도. 오늘도 새벽 말씀을 묵상하는 가운데 여러 가지 근심 걱정, 염려가 다 사라지고, 세상의 모든 것들 내려놓고 오직 주님, 예수 그리스도,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에게 참 안식을 주시는 주님을 사모하는 마음으로 주님께 한 걸음 더 가까이 나아가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드립니다.

오늘 본문을 조금 더 구체적으로 살피면서 히브리서 가자의 마음을 느끼고 교훈을 얻을 수 있는데

1. 첫째로 히브리서 기자는 예수 그리스도를 유일하신 분이시고 영원히 계신 분이시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23절 보십쇼. “제사장 된 그들의 수효가 많은 것은” 여기서 “제사장 된 그들”은 누구입니까 레위 계통으로 태어나면서부터 제사장 된 이들입니다. “이들의 수효가 많은 것은”이라고 했는데 여러분 왜 수효가 많았을까요? 레위지파에서 난 제사장들은 유한한 인간이기 때문에 죽음의 한계 때문에 항상 새로운 대제사장을 필요로 했다는 것입니다. 유대 출신 역사학자 요세푸스에 의하면 최초의 대제사장인 아론으로부터 예루살렘 성전 파괴 즉 AD 70년까지 이스라엘의 대제사장은 모두 83명이었다고 증언합니다. 그런 반면 유대 전승에 의하면 제 1 성전기간 그러니까 BC 970년부터 586년까지에는 총 18명, 제 2성전 즉 스룹바벨의 제 2성전 건축시기부터 헤롯 대왕의 제 3성전 건축 이전까지는 300명이었다고 합니다. 죽는 이들이 많았기에 그 숫자가 일정하지 못했다는 사실입니다. 여러분 얼마나 한계 있고 유한한 모습입니까? 24절 보십쇼. 이 대제사장의 불완전한 죽음의 한계를 이기지 못하는 모습과 너무 대조적인 표현이 나옵니다. “예수는 영원히 계시므로 그 제사장 직분도 갈리지 아니하느니라” 즉 예수는, 한 분 뿐이지만 오직 예수는 죽음까지 초월하신 분이시기에 변함이 없는, 다른 사람으로 갈릴 염려도 없는 완전하신 분이시다.

여러분 열왕기하 5장에 보면 나아만 장군이 나병에 걸렸다가 요단강에서 7번 씻고 나은 이야기가 나옵니다. 너무나 은혜스러운 이야기 아닙니까? 그런데 그 다음 아주 지나치기 쉬운 이야기가 하나 끝트머리에 등장합니다. 병에서 나은 나아만이 놀라운 하나님의 능력을 체험했음에도 불구하고 엘리사에게 이스라엘의 흙을 좀 달라고 요구했다는 사실입니다. 무슨 뜻입니까? 아무리 살아계신 하나님으로 인하여 하나님의 능력과 신비로움을 경험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의 흙에 무슨 신비한 능력이 있는 것 같다고 생각했다는 것입니다. 그 놀라운 눈에 보이지 않는 하나님의 능력을 경험했음에도 당장 눈에 보이는 흙에 집착했다는 사실입니다. 여러분 저와 여러분도 당장 눈에 보이는 흙덩어리에 너무 집착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야고보서 4장 14절 “내일 일을 너희가 알지 못하는 도다. 너희 생명이 무엇이냐 너희는 잠깐 보이다가 없어지는 안개니라” 영원한 분 예수 그리스도를 놓치고 당장 눈에 보이는 것을 붙드는 죽을 것들 없어질 것들 붙드는 어리석은 자 되지 않도록 깨어 있으시길 바랍니다.

2. 두 번째로 히브리서 기자는 예수 그리스도를 우리를 위해 중보하시는 분이시라고 표현했습니다. 25절 보십쇼. “그러므로 자기를 힘입어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들을 온전히 구원하실 수 있으니 이는 그가 항상 살아 계셔서 그들을 위하여 간구하심이라” 처음에 목사님 꿈에서 들은 대로 주님은 주의 자녀들을 기억하시고 그가 내 편이었습니다. 하고 우리를 대변해 주시는 분, 우리를 위해서 중보하시고 변호해 주시는 분이라는 사실입니다. 항상 살아계셔서 저와 여러분의 탄식과 눈물의 기도를 들으시고 그 모든 사실을 하나님께 아뢰는 대제사장으로서의 중보 사역을 감당하시는 우리 예수님.

6.25 전쟁 때의 일입니다. 미국의 트루먼 대통령이 한국전쟁 참전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유엔안전보장이사회를 소집했습니다. 당시 소련은 거부권을 행사하려고 했고 그렇게 되면 유엔은 공식적으로 한국에 군대를 파견할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긴장한 분위기 가운데 회의 날이 다가왔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회의 당일에 소련 대표가 늦게 도착하는 바람에 아주 쉽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한국전쟁에 참전하는 것을 만장일치로 가결하였다고 합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소련대표가 타고 가던 승용차가 갑자기 고장을 일으켜 회의 시간에 늦어 모든 결정이 난 뒤에야 도착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후에 밝혀진 바에 의하면 이것은 철저히 중보기도의 힘이었다고 합니다. 당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투표함을 만든 사람이 투표함을 완성하고는 안쪽에 이런 기도문을 쓰고 서명했던 것입니다.

“하나님 중보기도하오니 이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이루어지는 모든 결정이 하나님의 뜻에 합당하게 결정이 되어 인류 역사에 하나님의 올바른 뜻이 이루어지게 하옵소서.” 1997년에 투표함이 낡아서 바꾸기 전까지 아무도 이런 것이 안쪽에 쓰여 있는지 몰랐다는 사실입니다. 한 사람의 중보기도를 들으시는 하나님의 놀라운 역사, 이렇게 사람 하나의 중보기도를 들으시고 세계 전쟁의 길을 막으시는 하나님이신데 하물며 어찌 하나님과 한분이시오. 독생자이신 대제사장 예수 그리스도의 기도를 듣지 않으시겠습니까?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를 위해 중보하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생각하며 감사하고 찬양하고 또 감사하고 찬양하며 주의 일을 감당하시기 바랍니다.

3. 마지막으로 히브리서 기자는 완전하신 대제사장 예수 그리스도는 흠이 없으신 완전하신 분이시라고 표현합니다. 26절 보시기 전에 뒤에 27절을 먼저 보십쇼. “그는 저 대제사장들이 먼저 자기 죄를 위하고 다음에 백성의 죄를 위하여 날마다 제사 드리는 것과 같이 할 필요가 없으니 이는 그가 단번에 자기를 드려 이루셨음이라” 구약 시대 레위 지파의 혈통을 따라 난 대제사장들은 대속죄일에 이스라엘 백성들의 죄를 대속하기 이전에 레위기 9장 7절에 보면 먼저 자신과 자기 가족들을 위한 속죄 제사를 드려야 했습니다. 아무리 대제사장들이라도 똑같이 죄많고 허물 많은 유한한 인간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영원한 대제사장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는 죄 없으신 흠이 없으신 하늘나라의 대제사장이셨기에 단번에, 즉 단 한번으로 모든 죄를 속하셨다는 사실입니다.

얼마나 죄 없으시고 흠이 없으시고 완전하신지 히브리서 기자는 26절에서 5가지로 주님의 완전하심을 표현합니다. 이제 26절 보십시오. “이러한 대제사장은 우리에게 합당하니 거룩하고 악이 없고 더러움이 없고 죄인에게서 떠나 계시고 하늘보다 높이 되신 이라” 첫 번째가 거룩하고 히브리어로 카도쉬인데 여기 헬라어로는 호시오스, 두 번째는 악이 없고 즉 아카코스, 세 번째는 더러움이 없고 아미안토스, 네 번째는 죄인에게서 떠나 케코리스메노스 아포 하말톨론, 마지막 다섯 번째는 하늘보다 더 높이 되신 이라. 힙셀로테로스톤 우라논. 여러분 얼마나 우리 주님이 완전하시고 깨끗하신 분이심을 강조해서 표현하고 싶었으면 이렇게 5가지나 다른 단어를 써서 우리 주님의 완전하심을 표현했겠습니까? 그냥 깨끗하신 분이 아니라. “거룩하고 악이 없고 더러움이 없고 죄인에게서 떠나 계시고 하늘보다 높이 되신 이” 저희 둘째 딸이 셀폰을 새로 샀을 때 그 화면 앞에 protector를 붙이려고 30분간 닦고 또 닦고 먼지 하나 없도록 스티커로 먼지 제거하고 알콜로 닦고 또 천으로 닦고 기포 생기지 않도록 두꺼운 종이로 밀어내고 하면서 결국 30분이 지나서 아주 흠 하나 없이 그걸 붙여내더라구요. 제가 뒤에서 그랬습니다. 둘째 딸 지금 뭐하는 거냐? 참 한심하기 그지없구나. 여러분 아무리 인간이 무엇인가를 깨끗이 한다고 해도 닦고 또 닦는다고 해도 인간은 완전히 깨끗해지기 어려운 죄인입니다. 그런데 이런 죄인의 죄를 씻기 위해서 그토록 깨끗하신 무흠하신 대제사장 예수 그리스도께서 대신 죽으셨다니 얼마나 황송한 일입니까? 귀하신 주님, 감사 또 감사드립니다. 고백하시고 완전하신 주님을 닮아가는 저와 여러분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드립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