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죄가 있는곳에 거짓말도 있다

새벽예배 2023.05.03 | 사무엘하 13장 30-39절 | 이선기 목사




사무엘하 13장 30-39절


30. 그들이 길에 있을 때에 압살롬이 왕의 모든 아들들을 죽이고 하나도 남기지 아니하였다는 소문이 다윗에게 이르매

31. 왕이 곧 일어나서 자기의 옷을 찢고 땅에 드러눕고 그의 신하들도 다 옷을 찢고 모셔 선지라

32. 다윗의 형 시므아의 아들 요나답이 아뢰어 이르되 내 주여 젊은 왕자들이 다 죽임을 당한 줄로 생각하지 마옵소서 오직 암논만 죽었으리이다 그가 압살롬의 누이 다말을 욕되게 한 날부터 압살롬이 결심한 것이니이다

33. 그러하온즉 내 주 왕이여 왕자들이 다 죽은 줄로 생각하여 상심하지 마옵소서 오직 암논만 죽었으리이다 하니라

34. 이에 압살롬은 도망하니라 파수하는 청년이 눈을 들어 보니 보아라 뒷산 언덕길로 여러 사람이 오는도다

35. 요나답이 왕께 아뢰되 보소서 왕자들이 오나이다 당신의 종이 말한 대로 되었나이다 하고

36. 말을 마치자 왕자들이 이르러 소리를 높여 통곡하니 왕과 그의 모든 신하들도 심히 통곡하니라

37. 압살롬은 도망하여 그술 왕 암미훌의 아들 달매에게로 갔고 다윗은 날마다 그의 아들로 말미암아 슬퍼하니라

38. 압살롬이 도망하여 그술로 가서 거기에 산 지 삼 년이라

39. 다윗 왕의 마음이 압살롬을 향하여 간절하니 암논은 이미 죽었으므로 왕이 위로를 받았음이더라



새벽 묵상

강문호 목사님 설교 예화 중에 이런 말도 안 되는 이런 이야기가 있습니다. 한 가족이 자동차를 몰고 가다가 교통경찰관에게 걸렸습니다. “과속입니다” 운전하던 남편은 겁이 많아 자기도 모르게 핑계 댄다는 말이 “술을 한 잔 했더니 정신이 없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교통경찰관은 “음주운전죄를 추가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랬더니 조수석에 타고 있던 아내가 자기도 몰래 “저희 남편이 무면허라서 맨 정신에는 겁이 나서 운전을 못하거든요 딱 한잔만 했는데 안 되나요?” 그랬더니 경찰관은 “무면허 운전죄를 추가합니다” 했습니다. 그랬더니 뒤에 앉아 있던 장모님이 또 자기도 모르게 말했습니다. “그것 봐라. 자동차를 훔쳐 타더니 내말대로 오래 못 가지 않니” 이 말을 들은 경찰관이 말했습니다. “자동차를 훔친 죄로 체포합니다”하고 그 자리에서 수갑을 채워 붙잡아 갔다는 이야기입니다. 여러분 이런 어리석은 가족이 어디 있겠습니까? 지어낸 이야기인 것 같지만 우리에게 주는 교훈이 있는데 죄가 있는 곳에 꼭 거짓말이 같이 있다는 사실입니다.

인간이 지은 최초의 죄를 기억해 볼 때 뱀이 하와를 유혹할 때 했던 말을 보십쇼. 창세기 3장 3절입니다. “동산 중앙에 있는 나무의 열매는 하나님의 말씀에 너희는 먹지도 말고 만지지도 말라 너희가 죽을까 하노라 하셨느니라” 뱀은 하나님의 말씀을 살짝 왜곡했다는 사실입니다. “먹지 말라 정녕 죽으리라” 하신 말씀을 “먹지도 말고 만지지도 말라 죽을까 하노라”하고 변조시켰다는 것, 그 다음 창세기 3장 4절에는 이 변조된 문장을 아예 강하게 확정지어서 거짓말을 합니다. “뱀이 여자에게 이르되 너희가 결코 죽지 아니하리라” 여러분 뱀의 말대로 되었습니까? 하나님의 말씀대로 되었습니까? 역시 하나님의 말씀대로 되었습니다. 뱀의 말은 거짓말이었습니다. 인간은 선악과를 먹으므로 죽게 되었습니다. 정말 죽는 존재가 되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거짓말의 위험성을 알고 예민해야 합니다. 마틴 루터는 거짓말에 대해서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한 가지의 거짓말을 참말처럼 하기 위해서는 항상 일곱 가지의 거짓말을 필요로 한다.” 일본 속담에는 이런 표현도 있습니다. “한 마리의 개가 거짓으로 짖으니 만 마리의 개들이 사실인 듯 짖어댄다.” 죄가 있는 곳에 커플처럼 꼭 같이 오는 거짓말들에 예민하여 더 죄가 발전되지 않도록 죄와 싸워 이기는 저와 여러분이 되시길 바랍니다.

오늘 본문은 사무엘하 13장 제일 마지막 부분으로 어제에 이어 또 암논과 다말, 그리고 압살롬의 비극, 간음죄와 살인죄의 비극이 마무리 되고 있는 부분입니다. 안타까운 것은 방금 말씀드렸듯이 죄가 가득한 이 현장에 거짓말이 팽배하고 숨겨진 거짓의 마음, 진심의 회개가 아닌 슬픔과 아픔만이 남았다 하는 사실입니다. 그 거짓된 말과 마음들을 살펴보시면서 저와 여러분의 말과 마음을 체크하시고 교훈을 얻는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1. 첫 번째로 과장과 확대된 소문, 거짓된 말들로 가득한 소문을 발견하게 됩니다. 30절 보십쇼. “그들이 길에 있을 때에 압살롬이 왕의 모든 아들들을 죽이고 하나도 남기지 아니하였다는 소문이 다윗에게 이르매”

어제 우리는 암논이 거짓 꾀병을 부리며 다말을 오게 하였다가 다말을 겁탈하고 금방 마음이 바뀌어 이 물건을 내버리라 하며 다말을 내쫓았던 모습을 보았습니다. 2년 동안 참고 기회를 엿보았던 압살롬은 친동생을 범한 암논을 철저히 계획하여 살인하게 됩니다. 문제는 다윗은 너무 바빠서 압살롬이 청한 양털깎는 곳에 가지 못하고 암논과 그 형제들이 다 압살롬의 처소에 참석했다는 것입니다. 정확히는 암논만 복수로 살해당하게 되었는데 소문은 어떻게 났는가? 압살롬이 다윗의 아들들을 다 죽였다고 소문이 났습니다. “하나도 남기지 아니하였다는 소문이”라는 표현에서 우리는 사람들의 입에서 오르락내리락 하는 소문이 얼마나 지나치게 극단에 이르는 거짓말이 될 수 있는지를 확인하게 됩니다. 하나만 죽은 건데 하나도 남지 않았다로 왜곡된 거짓 소문, 남김 없이 아들들이 다 죽었다는 이 소문에 다윗이 얼마나 충격을 받았겠습니까? 31절 보십쇼. “왕이 곧 일어나서 자기의 옷을 찢고 땅에 드러눕고 그의 신하들도 다 옷을 찢고 모셔 선지라” 모든 왕자들이 다 죽어버렸다는 소문, 지나친 소문일 뿐인데 이 얼마나 엄청난 해프닝입니까?

안타까운 것은 칭찬 받아 마땅한 훈훈해 지는 소문은 참 퍼져나가기 어렵고 이렇게 죄로 인해 생겨난 충격적인 소문들은 아주 잘 퍼져나간다는 사실입니다. 많은 연애인들이 인터넷에 올라있는 악성댓글 때문에 어느 순간 여기 저기 무서운 속도로 퍼져나가는 것을 보고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것을 가끔 보게 됩니다. 사람들에게 공개되어 있는 이들이 이렇게 인간의 악한 본성, 지나친 소문의 희생양이 되고 있다는 사실.

저와 여러분이 가는 곳마다 이렇게 인간의 본성대로, 세상의 흐름대로 생기는 거짓 소문들이 저와 여러분 때문에 사라지는 역사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악성 소문은 줄어들고 선한 소문들은 더 퍼지게 되는 선한 도구들이 되시길 바랍니다. 예수님께서 마태복음 7장 3절에 “어찌하여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고 네 눈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 하셨는데 다른 사람 험담하고, 끌어내리고, 어떻게 해서든지 흠을 잡으려고 하는 것은 정치인들이 하는 일이고 우리가 할 일은 내 속에 있는 들보, 나의 부족함을 깨닫고, 다른 사람의 장점을 찾아주고 칭찬해 주며 끌어안아 주는 일, 나보다 남을 낫게 여기는 저와 여러분들이 되시길 바랍니다.

2. 두 번째로 요나답의 겉으로는 그럴싸하게 충성스런 말을 하지만 속에는 간사한 거짓된 마음을 깨달으시고 거울삼으시길 바랍니다. 암논에게 꾀병 부려라 아버지가 올 것이다. 다말을 불러달라고 해라 그리고 덮쳐라. 이렇게 악한 일에 빠삭한 간신배 역할, 범죄의 교사 역할을 했던 요나답, 오늘 본문에 하는 말을 들어보면 정말 화가 납니다. 지금 모든 왕자들이 압살롬에 의해서 다 살해당한 줄로 알고 옷을 찢으며 드러눕기도 했던 다윗왕에게 와서 왕자들이 다 죽은 게 아니라 암논만 죽었습니다. 하고 보고합니다. 32절 보십쇼. “다윗의 형 시므아의 아들 요나답이 아뢰어 이르되 내 주여 젊은 왕자들이 다 죽임을 당한 줄로 생각하지 마옵소서 오직 암논만 죽었으리이다 그가 압살롬의 누이 다말을 욕되게 한 날부터 압살롬이 결심한 것이니이다.” 여러분 화나지 않습니까? 지금 암논이 압살롬의 누이 다말을 욕되게 했던 그 근친상간죄를 저지르게 했던 범죄의 교사가 바로 이 요나답이었습니다. 요나답이 가르쳐 준대로 그대로 꾀병부리고 다 행동한 것이 암논이었는데, 자기가 알려준 것은 싹 빼고 다윗왕이 좋아하는 말만, 듣기 좋아할 만한 말만 슬쩍 전하고 있습니다. 사실을 확인한 것도 아니고 오직 암논만 죽었으리이다. 여러분 이 오직 암논만 죽었으리이다. 요 표현만 봐도 뭔가 냄새가 나지 않습니까? 암논만 죽었을 거라고 어떻게 요나답이 알고 있을까? 더 자세히 물었어야 합니다. 자기가 저지른 악은 싹 감추고 다 암논탓입니다. 하고 보고하고 있는 요나답. 거짓된 말을 하는 것도 문제이지만 자기가 한 일은 감추는 거짓된 그 시커먼 속마음이 더 문제라는 사실.

다니엘을 죽이려고 했던 간신들 이야기를 기억해 보십시오. 이스라엘 민족 출신이 왕의 총애를 받고 있는 것에 대한 시기 질투심으로 다니엘을 고발할 근거를 찾다가 다리오 왕에게 이런 말씀을 올립니다. “왕이여 이제부터 삼십일 동안에 누구든지 왕 이외에 어떤 신에게나 사람에게 무엇을 구하면 사자굴에 넣는다고 하셔서 왕의 위대하심과 권위를 보여주소서. 겉으로는 왕을 가장 높이고 있는 것 같지만 실제 속마음은 다니엘을 해하기 위한 시커먼 마음이었습니다. 하나님은 이들의 거짓된 마음, 간신의 마음을 보시고 사자굴 속에서 다니엘을 털끝하나 상하지 않도록 지키셨을 뿐만이 아니라 이 간신들을 모조리 사자굴 속에 들어가게 하십니다.

잠언 4장 23절에 “무릇 지킬만한 것보다 더욱 네 마음을 지키라 생명의 근원이 이에서 남이니라.” 하셨습니다. 결국에는 마음에 있는 것이 겉으로 나오게 밝혀지게 되어 있습니다. 내 마음에 무엇이 있는지 점검하시고 시기 질투 미움 증오의 마음이 있다면 다 떨쳐버리시고 긍휼히 여기는 마음, 용서의 마음, 사랑의 마음으로 우리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으로 바뀌는 저와 여러분이 되시길 바랍니다.

3. 마지막으로 통곡이 아니라 회개가 일어나야 했다는 사실입니다. 어쨌든 요나답의 말과 같이 암논 빼고 모든 왕자들은 무사히 다윗에게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35절 보십쇼. “요나답이 왕께 아뢰되 보소서 왕자들이 오나이다. 당신의 종이 말한 대로 되었나이다 하고” 자 이렇게 왕자들이 무사히 돌아오게 되었으면 다윗은 하나님께 감사했어야 합니다. 그런데 36절 보십쇼. 하나님께 다른 아들들이 무사히 돌아온 것에 대한 감사가 아니라 그냥 통곡을 하고 있습니다. 36절 “말을 마치자 왕자들이 이르되 소리를 높여 통곡하니 왕과 그의 모든 신하들도 심히 통곡하니라” 사실 여기에서 다른 신하들은 모르겠고 다윗 왕은 뜨끔하면서 하나님 앞에 통회 자복, 즉 진심으로 회개하는 역사가 일어났어야 합니다. 무엇을 회개해야 합니까? 얼마 전 자신이 밧세바를 범하고 그 남편을 전쟁터에서 일부러 죽게 한 그 사건을 떠올리며 그 죄 때문에 내가 내 자식들에게서 그 죗값을 그대로 받는 것입니다. 다 나 때문입니다. 이래야 다윗이 다윗다운 것이었습니다. 하나님과 지금 관계가 소원해 있기 때문인지 진심어린 회개의 모습이 보이지 않고 단지 통곡만 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여러분 통곡과 통회하며 회개하는 일은 다릅니다. 통곡은 그냥 괴로워하는 것이구요. 회개는 마음을 돌이키고 “개” 고칠 “개” 즉 행동이 바뀌어야 진정한 회개입니다. 통곡은 거짓 회개, 아직 회개라고 할 수 없구요. 통회자복이 되어야 합니다. 거짓 회개가 아니라 진심어린 회개를 원하시는 하나님, 하나님은 다윗에게 다윗이 이렇게 아들들 암논과 압살롬으로 인하여 괴로운 일을 겪으며 다윗이 자신이 저지른 죄가 얼마나 심각한 것이었는지 다시 분명히 깨달으며 다윗이 다시 하나님과의 관계가 뜨거워지기를 원하셨던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이 저와 여러분에게 원하시는 것도 바로 이것입니다. 저와 여러분이 순간순간 죄를 깨닫고 회개하며, 다시 하나님과 긴밀한 관계가 되는 것, 혹시라도 식어진 관계라면 다시 뜨겁게 가까워지는 것, 야고보서 4장 8절에 “하나님을 가까이 하라 그리하면 너희를 가까이 하시리라” 하셨습니다. 우리의 모든 거짓된 마음과 말들이 다 사라지고 하나님과 다시 가까워지는 저와 여러분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드립니다.

비록 살인을 저지른 아들이지만 38절 삼년의 세월이 흐르면서 다윗은 도망간 압살롬을 그리워합니다. 39절 “다윗왕의 마음이 압살롬을 향하여 간절하니” 이 얼마나 애틋한 마음입니까? 하나님도 우리들이 압살롬처럼 죄지은 죄인들이지만 우리들을 그리워하시는 마음은 간절하시다는 사실. 애틋한 하나님의 마음, 저와 여러분을 그리워하고 다시 가까워지기를 누구보다도 원하시는 하나님이심을 깨달으시고 하나님께 가까이 나아오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 드립니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