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솨다이, 아브라함, 할례

새벽예배 2022.08.30 | 창세기 17장 1-14절 | 이선기 목사




창세기 17장 1-14절


  1. 아브람이 구십구 세 때에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나타나서 그에게 이르시되 나는 전능한 하나님이라 너는 내 앞에서 행하여 완전하라

  2. 내가 내 언약을 나와 너 사이에 두어 너를 크게 번성하게 하리라 하시니

  3. 아브람이 엎드렸더니 하나님이 또 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4. 보라 내 언약이 너와 함께 있으니 너는 여러 민족의 아버지가 될지라

  5. 이제 후로는 네 이름을 아브람이라 하지 아니하고 아브라함이라 하리니 이는 내가 너를 여러 민족의 아버지가 되게 함이니라

  6. 내가 너로 심히 번성하게 하리니 내가 네게서 민족들이 나게 하며 왕들이 네게로부터 나오리라

  7. 내가 내 언약을 나와 너 및 네 대대 후손 사이에 세워서 영원한 언약을 삼고 너와 네 후손의 하나님이 되리라

  8. 내가 너와 네 후손에게 네가 거류하는 이 땅 곧 가나안 온 땅을 주어 영원한 기업이 되게 하고 나는 그들의 하나님이 되리라

  9. 하나님이 또 아브라함에게 이르시되 그런즉 너는 내 언약을 지키고 네 후손도 대대로 지키라

  10. 너희 중 남자는 다 할례를 받으라 이것이 나와 너희와 너희 후손 사이에 지킬 내 언약이니라

  11. 너희는 포피를 베어라 이것이 나와 너희 사이의 언약의 표징이니라

  12. 너희의 대대로 모든 남자는 집에서 난 자나 또는 너희 자손이 아니라 이방 사람에게서 돈으로 산 자를 막론하고 난 지 팔 일 만에 할례를 받을 것이라

  13. 너희 집에서 난 자든지 너희 돈으로 산 자든지 할례를 받아야 하리니 이에 내 언약이 너희 살에 있어 영원한 언약이 되려니와

  14. 할례를 받지 아니한 남자 곧 그 포피를 베지 아니한 자는 백성 중에서 끊어지리니 그가 내 언약을 배반하였음이니라



새벽 묵상


여러분 하나님의 이름을 몇 개나 알고 계십니까? 학자들은 성경에서 약 30개 정도의 하나님의 이름을 밝혀내고 있습니다. 그 30가지 중에서 “여호와”로 시작되는 이름은 몇 개일까요? 11개 정도 됩니다. 잘 아는 것만 짚어보면 “하나님은 스스로 계신 분이십니다”는 뜻의 그냥 “여호와”, 이제 뒤에 22장에 나오겠지만 모리아산에서 이삭을 바치라고 하실 때 숫양을 대신 준비하신 하나님에서 나온 이름 “하나님이 준비하신다”라는 뜻의 이름 여호와 이레, 아말렉과 싸울 때 아론과 훌이 모세의 손을 받쳐들고 싸워 이겼을 때 생긴 이름 여호와 닛시, “하나님은 나의 깃발이시다. 승리케 하시는 분이시다”라는 뜻이죠, 기드온이 하나님의 천사를 만날 때 죽는 줄 알았는데 하나님은 평강의 하나님이시다. 죽지 않게 하신다. 뭘까요? “여호와 샬롬”, 하나님은 나의 치료자가 되신다. 뭐죠? 여호와 랍파. 하나님은 나의 목자이십니다. 즉 “여호와 로이”. 그럼 30개 중에서 여호와로 시작되는 이름 말고 “엘”로 시작하는 하나님의 이름은 몇 개나 될까요? 6개 정도가 되는데 이건 다 살펴봐도 좋습니다. 우선 하나님은 창조주 이십니다 라는 뜻의 이름은 “엘 로힘”(Elohim)입니다. 하나님은 나를 살피시는 분입니다 라는 뜻의 이름 “엘 로이”, 하나님은 영원하신 분입니다 라는 뜻의 “엘 올람”, 하나님은 모든 것 다해 사랑하시는 분입니다 라는 뜻의 “엘 칸나”, 하나님은 가장 높으신 분이십니다 라는 뜻 “엘 엘리온”, 마지막으로 하나님은 전능하신 분입니다 라는 뜻의 이름 오늘 본문 1절에 나와 있죠? “나는 전능한 하나님이라” 뭘까요? “엘 솨다이”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이렇게 하나님의 이름이 많다는 것은 무슨 뜻일까요? 하나님이 그렇게 다양한 분이시라는 것입니다. 정말 생각지도 않는 방법으로 다양하게 역사하시고 움직이시고 내 삶에 개입하시며 세상 모든 사람들의 삶에 맞게 각각 개입하셔서 역사하시는 분이심을 기억하시고 다양하게 역사하시는 하나님을 내가 할 수 있는 한 최대로 마음껏 높이시고 자랑하시고 선포하시고 의지하시길 바랍니다.

오늘 우리가 읽은 창세기 17장 1-14절까지에는 엘 솨다이의 하나님, 즉 아브람을 통해 하나님의 전능하심을 드러내시는 하나님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또한 그 하나님의 전능하심을 믿는 자가 어떤 마음을 가지고 당당하게 살아가야 할지를 교훈하고 있습니다. 모든 것이 가능하신 분 전능하신 엘 솨다이의 하나님이 아브람에게 무엇을 원하셨는지 살펴보시고 과연 저와 여러분의 삶에는 무엇을 원하시는지 발견하시고 실천하는 귀한 시간되시길 바랍니다.


1. 첫 번째로 전능하신 하나님은 아브람에게 100% 믿고 완전하라 하셨습니다. 1절 보십쇼. “아브람이 구십구 세 때에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나타나서 그에게 이르시되” 여러분 지금 아브람이 몇 세가 되었다구요? 예 구십구 세가 되었습니다. 여러분 여기서 구십구 세가 참 중요합니다. 구십구 세가 되었다는 것은 아브람에게 기다리던 아들을 주겠다고 약속한지 24년이 되었다는 뜻입니다. 어제 아들 주신다는 약속 10년이 지나도 힘이 빠져 잔머리를 굴려서 몸종 하갈을 통해 아들을 주시려나보다 하고 엉뚱하게 행동했었는데 10년이 아니라 무려 24년이란 세월이 흘렀다면 사실 거의 100% 포기했어야 할 나이가 바로 구십구 세입니다. 그 누구도 사래가 임신할 수 있다고 어떤 한 사람도 상상할 수도 없는 바로 그 때, 희망이 일도 없을 때, 그 때가 바로 하나님이 일하실 절호의 시기였다는 사실입니다. 드디어 약속한 대로 아들을 주겠다고 하시는 하나님, 다시 1절 중간 보십쇼. “나는 전능한 하나님이라 너는 내 앞에서 행하여 완전하라.” 2절 “내가 내 언약을 나와 너 사이에 두어 너를 크게 번성하게 하리라 하시니” 아브람은 정말 깜짝 놀랐을 것입니다. 이제 너무 오랜 세월이 지나 다 잊을 때가 되었고 다 포기할 때가 되었는데. 잊은 줄 알았더니 나는 거의 잊고 포기했는데 하나님은 아직도 그 약속을 진행 중이셨으며 이제야 즉 24년이 지나서야 드디어 그 약속을 이루겠다고 구체적으로 말씀하시는 하나님. 사랑하는 성도여러분 이런 하나님을 우리가 뭐라고 표현할 수 있겠습니까? 신묘막측하신 하나님 아닙니까? 스릴을 즐겨도 너무 즐기시는 하나님. 대 반전을 일으키기를 좋아하시는 하나님 아닙니까?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이런 극 반전의 하나님이 바로 저와 여러분의 하나님이심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삼손이 마지막 죽을 때 어땠습니까? 두 눈 뽑힌 삼손을 비웃는 이들 앞에서 마지막으로 하나님께 기도하죠. 하나님 이번 한번만 나로 강하게 하사 원수를 단번에 갚게 하옵소서. 신기하게도 하나님은 다 잃어버린 힘을 다시 삼손에게 주셨고 마지막 삼손이 죽을 때에 죽인 자가 살았을 때에 죽인 자보다 많게 하시는 대 반전의 하나님이셨습니다. 엘리야가 바알 아세라 선지자와 850대 1로 갈멜산에서 싸울 때도 여러분 얼마나 극 반전의 기적을 일으키셨는지 엘리야가 제단에 불을 내려달라고 기도하기 전에 제단에 물을 붓는 장면이 나옵니다. 열왕기상 18장 33절 이후에 보면 통 넷에 물을 채워다가 제단에 붓게 합니다. 한번만 부으면 혹시 모를까봐 세 번이나 완전히 붓고 또 붓고 또 붓게 됩니다. 뒤에 열왕기상 18장 28절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이에 여호와의 불이 내려서 번제물과 나무와 돌과 흙을 태우고 또 도랑의 물을 핥은지라” 완전히 번제단을 전부 싹 태우고 부은 물의 잔재 한 방울까지 불로 싹 핥아 말라버리시는 하나님, 여러분 하나님은 이렇게 아주 극한 상황의 반전을 일으키시는 하나님이심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사람의 생각으로 안된다. 불가능하다. 말도 안된다 하는 것을 되게 하시는 하나님, 극반전의 하나님이신 것을 기억하시고 기대하시기 바랍니다.


2. 두 번째로 하나님은 아브람의 이름을 바꾸어 “아브라함”이라고 부르게 하셨습니다. 5절 보십쇼. “이제 후로는 네 이름을 아브람이라 하지 아니하고 아브라함이라 하리니 이는 내가 너를 여러 민족의 아버지가 되게 함이니라” 여러분 아브람의 뜻은 고귀한 아버지이구요. 아브라함은 많은 무리, 즉 열국(모든 민족들)의 아버지란 뜻입니다. 고귀한 아버지와 열국의 아버지는 차원이 다릅니다. 하나님은 아브람이 혹시 제대로 깨닫지 못할까봐 반복적으로 표현하십니다. 4절 보십쇼. “보라 내 언약이 너와 함께 있으니 너는 여러 민족의 아버지가 될지라” 6절은 이 4절을 더 자세하고 세밀하게 표현합니다. “내가 너로 심히 번성하게 하리니 내가 네게서 민족들이 나게 하며 왕들이 네게로부터 나오리라”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7절은 한 걸음 더 나아가 미래에게까지 아브라함이 모든 민족의 아버지가 될 것을 예언하십니다. 7절 “내가 내 언약을 나와 너 및 네 대대 후손 사이에 세워서 영원한 언약을 삼고 너와 네 후손의 하나님이 되리라”

그냥 너는 고귀한 아버지가 아니라 온 민족의 아버지가 되리라 하신 것만으로도 참 뿌듯한데 6절에 심히 번성하게 하고 민족이 너에게서 나오고 왕들이 나오게 된다. 7절 영원한 언약을 삼는다. 아브라함은 이 놀라운 하나님의 말씀에 뿌듯하고 감격하여 사명감이 회복되어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을 것입니다.

저는요 16년 전에 한국에서 2006년에 목사 안수 받을 때 그 뿌듯한 마음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너희가 나를 택한 것이 아니요 내가(하나님이) 너희를 택하여 세웠나니 이는 너희로 가서 과실을 맺게 하고” 이 말씀이 전해질 때에 사람이 택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택하셔서 나를 세우셨구나 하는 마음에...정말 가슴이 터질 것 같은 사명감으로 붙타오르더라구요.

여러분 하나님께서 아브람의 이름을 아브라함으로 바꾸라 하신 이유가 무엇이었겠습니까? 이제 넌 한 가정의 아버지가 아니다. 내가 세워 모든 나라의 아버지로 세우노니 열국의 아버지로서의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지라 바로 그 뜻이었습니다.

여러분 저와 여러분의 사명이 지금 무엇입니까? 사명감의 사이즈를 넓히시기 바랍니다. 그냥 내 가정이나 잘 돌보자. 내 가정의 좋은 엄마, 좋은 아내로 머무는 것도 좋지만 내 가정의 가장으로 좋은 아빠로 만족하는 것도 좋지만 한걸음 더 나아가기를 원하시는 하나님의 마음을 잘 헤아려 보시기 바랍니다. 아브람이 아브라함 되기를 원하셨던 것처럼 저와 여러분도 더 크고 더 성숙하게 더 넓게 쓰임받기를 원하신다는 사실. 너는 이왕이면 네가 출석하는 모든 교회의 어머니가 되어라. 네가 출석하는 모든 교회의 아버지가 되라. 모든 신앙의 어머니의 롤 모델이 되라. 모든 신앙의 아버지의 롤 모델이 되라. 이게 하나님의 마음입니다. 우리는 자꾸만 신앙의 사이즈를 줄여가고 혼자 축소시키는데 하나님은 우리들이 더욱 더 크게 성장하고 더 넓게 더 널리 쓰임받길 원한다는 사실을 깨달으시기 바랍니다. 성장해야 합니다. 성숙해야 합니다. 고린도전서 13장 11절에 “내가 어렸을 때에는 말하는 것이 어린 아이와 같고 깨닫는 것이 어린 아이와 같고 생각하는 것이 어린 아이와 같다가 장성한 사람이 되어서는 어린 아이의 일을 버렸노라” 하셨는데 이제부터라도 장성한 사람, 성숙한 그리스도인으로 쓰임 받으시길 바랍니다. 교회를 통해서 무엇인가를 혜택 받으려는 미숙한 아이의 모습을 좀 벗으시고 이제는 내가 우리 교회를 위해 쓰임받기를 원합니다. 내가 교회의 아브라함이 되시길 바랍니다. 베드로전서 2장 9절에 “오직 너희는 택하신 족속이요 왕 같은 제사장들이요 거룩한 나라요 그의 소유된 백성이니 이는 너희를 어두운데서 불러내어 그의 기이한 빛에 들어가게 하신 자의 아름다운 덕을 선전하게 하려 하심이라” 미숙한 어린아이의 모습을 벗어버리고 택하신 족속,, 왕같는 제사장의 사명을 감당하시길 바랍니다.


3. 마지막으로 할례, 즉 나를 특별히 선택하신 하나님께 감사하며 자부심을 가지시기 바랍니다. 9절부터 14절까지는 아브라함으로 이름이 바뀐 아브람에게 이제 하나님께서 실제 일을 행하라 하시고 명령하신 첫 번째 명령입니다. 10절 보십쇼. “너희 중 남자는 다 할례를 받으라 이것이 나와 너희와 너희 후손 사이에 지킬 내 언약이니라” 여러분 할례가 무엇입니까? 할례는 히브리어로 “물로트” 라고 하는데 자르다, 베다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지금으로 말하면 남자들의 포경수술이라고 하죠. 12절에 보니까 모든 남자는 난 지 팔일 만에 이 할례를 받게 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이 할례는 단순히 위생상의 이유가 아니었습니다. 장로교 창시자 칼빈은 할례에서 생식기는 생명을 상징하니 그 포피를 베는 것은 죄로 타락한 육신적인 옛 사람을 떨쳐버린다는 순결 의식이라고 했습니다. 또한 새 생명을 얻어 살아가는 생명의 정화의식이라고 했습니다. 이 할례가 오늘날의 무엇이 되었습니까? 예 세례의식, 이 세례의식의 원조가 바로 할례입니다. 옛 사람을 벗어버리고 새 생명을 얻는 것, 거듭남의 증거, 이제는 내 죄가 죽고 즉 내가 죽고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것, 그래서 내가 주인이 아니라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주인 되셔서 주를 기쁘시게 하기 위해 사는 것, 여러분 여호수아 5장 2절 이후에 보면 하나님께서 길갈에서 모든 남자들에게 할례를 행하라는 명령을 하십니다. 지금 당장 여리고 거대한 여리고성이 눈앞에 있는데 갑자기 할례를 행하라 하시는 하나님. 무슨 의미였겠습니까? 네 힘으로 전쟁하지 마라 이건 너희의 전쟁이 아니다. 너희 육체의 전쟁이면 할례를 행해서는 안 된다. 너희의 전쟁이 아니기에 여호와께서 싸우시기에 너희는 가만히 서서 여호와의 일하심을 보라. 그저 내가 싸우려는 마음을 내려놓고 할례, 즉 주인이 명하신대로 살겠다고 결단하고 그렇게 살아가는 삶. 이게 바로 할례를 행하라고 명하신 하나님의 뜻에 부응하는 삶입니다.

여러분 지금도 순간순간 마음의 할례를 행하는 자가 되시기 바랍니다. 자꾸만 내 생각 내 욕심, 내 고집 내 혈기가 들어날 때마다 나는 자격이 안 되지만 선택받은 사람입니다. 내가 아니라 주인 되시는 주님이 기뻐하실 영적 싸움을 싸우겠습니다. 결단하시고 주님 따라가는 저와 여러분이 되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