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속회별 주관 특별 새벽예배

새벽예배 2023.04.29 | 사무엘하 12장 1-15절 | 구진모 목사




사무엘하 12장 1-15절


  1. 여호와께서 나단을 다윗에게 보내시니 그가 다윗에게 가서 그에게 이르되 한 성읍에 두 사람이 있는데 한 사람은 부하고 한 사람은 가난하니

  2. 그 부한 사람은 양과 소가 심히 많으나

  3. 가난한 사람은 아무것도 없고 자기가 사서 기르는 작은 암양 새끼 한 마리뿐이라 그 암양 새끼는 그와 그의 자식과 함께 자라며 그가 먹는 것을 먹으며 그의 잔으로 마시며 그의 품에 누우므로 그에게는 딸처럼 되었거늘

  4. 어떤 행인이 그 부자에게 오매 부자가 자기에게 온 행인을 위하여 자기의 양과 소를 아껴 잡지 아니하고 가난한 사람의 양 새끼를 빼앗아다가 자기에게 온 사람을 위하여 잡았나이다 하니

  5. 다윗이 그 사람으로 말미암아 노하여 나단에게 이르되 여호와의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노니 이 일을 행한 그 사람은 마땅히 죽을 자라

  6. 그가 불쌍히 여기지 아니하고 이런 일을 행하였으니 그 양 새끼를 네 배나 갚아 주어야 하리라 한지라

  7. 나단이 다윗에게 이르되 당신이 그 사람이라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이르시기를 내가 너를 이스라엘 왕으로 기름 붓기 위하여 너를 사울의 손에서 구원하고

  8. 네 주인의 집을 네게 주고 네 주인의 아내들을 네 품에 두고 이스라엘과 유다 족속을 네게 맡겼느니라 만일 그것이 부족하였을 것 같으면 내가 네게 이것 저것을 더 주었으리라

  9. 그러한데 어찌하여 네가 여호와의 말씀을 업신여기고 나 보기에 악을 행하였느냐 네가 칼로 헷 사람 우리아를 치되 암몬 자손의 칼로 죽이고 그의 아내를 빼앗아 네 아내로 삼았도다

  10. 이제 네가 나를 업신여기고 헷 사람 우리아의 아내를 빼앗아 네 아내로 삼았은즉 칼이 네 집에서 영원토록 떠나지 아니하리라 하셨고

  11. 여호와께서 또 이와 같이 이르시기를 보라 내가 너와 네 집에 재앙을 일으키고 내가 네 눈앞에서 네 아내를 빼앗아 네 이웃들에게 주리니 그 사람들이 네 아내들과 더불어 백주에 동침하리라

  12. 너는 은밀히 행하였으나 나는 온 이스라엘 앞에서 백주에 이 일을 행하리라 하셨나이다 하니

  13. 다윗이 나단에게 이르되 내가 여호와께 죄를 범하였노라 하매 나단이 다윗에게 말하되 여호와께서도 당신의 죄를 사하셨나니 당신이 죽지 아니하려니와

  14. 이 일로 말미암아 여호와의 원수가 크게 비방할 거리를 얻게 하였으니 당신이 낳은 아이가 반드시 죽으리이다 하고

  15. 나단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니라 우리아의 아내가 다윗에게 낳은 아이를 여호와께서 치시매 심히 앓는지라



새벽 묵상


23년4월29일(토)새벽기도



사무엘하 12:1-15



다윗의 계획대로 우리아는 전쟁에서 영문도 모르고 죽었습니다. 그러자 다윗은 우리아의 장례식이 끝나자 마자 기다렸다는듯이 밧세바를 궁으로 데려왔습니다. 그리고 아내로 삼았습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모든 것이 성공한 것 같았습니다. 죄도 은폐되었고, 취하고 싶었던 여인도 얻었습니다. 꿩도 먹고 알도 먹은 격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모든 것을 보고 계셨습니다. 사람의 눈은 속일 수 있지만 하나님의 눈은 속일 수 없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다윗의 이런 행위를 악하게 보셨습니다.



거의 일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습니다. 그러나 다윗은 자신의 죄악을 깨닫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하나님은 시간을 주어 그가 회개하기를 기다리셨습니다. 그러나 아무런 기미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선지자 나단을 그에게 보내셨습니다. 스스로 깨닫지 못하니 다른 사람으로 하여금 지적하기로 하셨습니다. 그렇게 해서라도 그로 하여금 죄를 깨닫게 하여 회개케 하기 위함이었습니다.



만일 하나님이 나단을 보내어 그의 죄를 지적하지 않았다면 그는 자신의 죄를 영영 깨닫지 못했을 겁니다. 그러면 그는 회개할 수 없었을 것이고, 그는 죄 가운데 있었을 겁니다. 그렇게 되면 그는 하나님으로부터 멀어지게 되었을 것이고, 결국은 하나님께 버림 받게 되었을 겁니다.  



그러나 다윗을 사랑하시는 하나님께서는 그로 하여금 다시 하나님의 은혜를 회복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만들어 주셨습니다. 그의 죄를 지적하고 그로 하여금 회개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신 겁니다. 


 


이런 것을 보면 사실 우리가 회개하고, 죄를 용서 받을 수 있는 것은 하나님의 은혜의 결과라는 겁니다. 



나단 선지자는 다윗의 면전에서 그의 죄를 통렬하게 지적하며 책망하였습니다. 그리고 죄에 대한 하나님의 징계를 선포하였습니다. 이렇게 왕에게 담대하게 죄를 지적하는 나단의 용기가 대단합니다. 



이 장면이 본문 사무엘하 12:8-9절까지 입니다. “네 주인의 집을 네게 주고 네 주인의 아내들을 네 품에 두고 이스라엘과 유다 족속을 네게 맡겼느니라 만일 그것이 부족하였을 것 같으면 내가 네게 이것저것을 더 주었으리라 / 그러한데 어찌하여 네가 여호와의 말씀을 업신여기고 나 보기에 악을 행하였느냐 네가 칼로 헷 사람 우리아를 치되 암몬 자손의 칼로 죽이고 그의 아내를 빼앗아 네 아내로 삼았도다”



이런 나단의 지적과 책망 앞에 다윗이 어떻게 반응하였습니까? 그는 자신의 죄를 지적하며 책망하는 나단에게 분노하지 않았습니다. 또 그런 말을 하는 나단을 옥에 가두라고 말하지도 않았습니다. 오늘 본문 13절에 보면 “내가 여호와께 죄를 범하였노라”고 했습니다. 


오늘 본문에 보면 다윗이 죄를 인정하는 표현을 간단하게 기록해 주고 있지만, 나중에 다윗이 지은 시편 51을 보면 다윗이 하나님 앞에서 얼마나 진심으로 회개했는가를 알 수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시편 51:9-11을 보면 “주의 얼굴을 내 죄에서 돌이키시고 내 모든 죄악을 지워 주소서 / 하나님이여 내 속에 정한 마음을 창조하시고 내 안에 정직한 영을 새롭게 하소서 / 나를 주 앞에서 쫒아내지 마시며 주의 성령을 내게서 거두지 마소서”



이것이 다윗의 위대한 점입니다. 이것이 다윗의 훌륭한 용기입니다. 이것이 다윗이 하나님의 마음에 들게 한 겁니다. 이것이 다윗으로 하여금 하나님의 은혜를 다시 회복하게 한 겁니다. 죄가 드러났는데도 안 했다고 애써 부인하거나 변명하지 않고 솔직하게 시인하는 것, 이것이 다윗의 위대한 점이요, 용기입니다.



이 세상에서 누구라도 자기의 잘못이나 죄를 지적 받고서 겸손하게 받아들인 사람들이 얼마나 있습니까? 많지 않습니다. 이런 용기는 누구나 갖고 있는 용기가 아닙니다. 이것은 하나님 앞에서 자신이 누구인지를 아는 겸손한 사람만이 가질 수 있는 용기입니다.



다윗의 이러한 태도는 사울왕과 좋은 비교가 됩니다. 사울 왕도 하나님 앞에서 범죄를 했습니다.  제사장만이 드릴 수 있는 제사를 자기가 드렸습니다. 그래서 선지자 사무엘이 그의 죄를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사울은 회개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변명을 늘어 놓으면서 자신의 행동을 합리화 했습니다. 그러나 다윗은 달랐습니다. 그는 나단이 자신의 죄를 지적했을 때 자신이 죄인임을 자백했습니다. 그리고 즉시 회개 했습니다. 이것이 다윗과 사울이 갈라지는 분기점이었습니다.



어떻게 보면 다윗보다는 사울의 죄가 덜하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작은 죄를 지은 사울은 버림을 받았지만 큰 죄를 지은 다윗은 하나님의 은혜를 입었습니다. 다윗이 사울보다 더 중한 죄를 지고도 다시 하나님의 은혜를 입을 수 있었던 것은 그가 회개 했기 때문입니다. 



이것을 보면 누구나 죄는 지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은혜를 받느냐 안 받느냐는 그 사람이 회개를 하느냐 안 하느냐에 따라 결정이 된다는 것을 꼭 기억 하시기 바랍니다.



하나님께서는 모든 사람에게 이렇게 은혜의 길을 마련해 놓으셨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이런 하나님의 은혜를 외면합니다. 그리고 자신의 잘못이나 죄를 지적하면 잘 받아드리지 않습니다. 오히려 화를 내며 싫어합니다. 그 말을 해주는 사람을 미워합니다. 그래서 어떤 경우에는 큰 원수가 되기도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이 핑계, 저 핑계를 대며 변명합니다. 자신의 행동을 합리화하려고 합니다. 보십시오. 아담은 선악과를 따먹은 핑계를 하와에게 돌렸습니다. 그리고 하와는 뱀에게 돌렸습니다. 



자신의 실수와 허물과 죄를 용기있게 인정하면 그 다음에는 은혜를 받을 수 있는 길이 있는데 사람들은 그만 이 고개를 넘지 못합니다.



그렇습니다. 고집 부리며 회개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하나님의 엄중한 심판만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흉악한 죄를 지었다 해도 죄를 인정하고 회개를 하면 구원을 받습니다. 


이것이 십자가의 복음입니다.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그래서 예수님 오른 편에 있었던 강도도 죽기 전에 회개하고 구원을 받았습니다.



여러분은 자신이 죄인이라는 것을 얼마나 인정하십니까? 나는 다윗과 같은 간음이나 살인하는 죄는 짓지 않았기 때문에 그리 큰 죄인이 아니라고 생각하십니까? 내가 죄를 지었다면 그저 좀 거짓말 한 것이나 욕을 한 것 정도인데 그것 가지고 죄인이라고 하면 좀 과한 말이 아니냐고 느껴집니까?



그러나 그렇지 않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여인을 보고 음욕을 품는 자마다 마음에 간음한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또 형제를 미워하는 자마다 마음으로 살인을 한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죄의 정도에 있어서는 차이가 있을지언정 우리는 다 죄인입니다. 하나님이 보시기에는 작은 죄를 지었던 큰 죄를 지었던 일단 죄를 지으면 하나님 앞에서 다 죄인임을 알기 바랍니다.  



여러분! 그리스도인의 경건은 죄에 대하여 얼마나 민감하게 반응하느냐에 따릅니다. 그리스도인의 능력은 죄를 얼마나 철저하게 회개하느냐에 달려있습니다. 그러므로 죄를 미워하고 회개할 때 그리스도인의 힘과 능력이 나오게 됩니다.



여러분! 죄는 누구든지 지을 수 있지만 누구든지 회개하는 것은 아닙니다. 죄를 회개할 수 있는 사람은 자신이 죄인이라는 것을 인정하는 용기를 가진 사람입니다. 이런 용기를 가지시기를 바랍니다. 세상적인 헛된 용기는 버리시고 이런 용기를 가지십시오. 이 용기를 가진 사람을 하나님은 사랑하시고, 은혜를 베푸십니다. 



이런 은혜가 오늘 새벽기도회에 참여하신 여러분 모두에게 임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드립니다.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