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속회별 주관 새벽예배

새벽예배 2023.07.29 | 사도행전 16장 1-10절 | 구진모 목사




사도행전 16장 1-10절


바울이 더베와 루스드라에도 이르매 거기 디모데라 하는 제자가 있으니 그 어머니는 믿는 유대 여자요 아버지는 헬라인이라

디모데는 루스드라와 이고니온에 있는 형제들에게 칭찬 받는 자니

바울이 그를 데리고 떠나고자 할새 그 지역에 있는 유대인으로 말미암아 그를 데려다가 할례를 행하니 이는 그 사람들이 그의 아버지는 헬라인인 줄 다 앎이러라

여러 성으로 다녀 갈 때에 예루살렘에 있는 사도와 장로들이 작정한 규례를 그들에게 주어 지키게 하니

이에 여러 교회가 믿음이 더 굳건해지고 수가 날마다 늘어가니라

성령이 아시아에서 말씀을 전하지 못하게 하시거늘 그들이 브루기아와 갈라디아 땅으로 다녀가

무시아 앞에 이르러 비두니아로 가고자 애쓰되 예수의 영이 허락하지 아니하시는지라

무시아를 지나 드로아로 내려갔는데

밤에 환상이 바울에게 보이니 마게도냐 사람 하나가 서서 그에게 청하여 이르되 마게도냐로 건너와서 우리를 도우라 하거늘

바울이 그 환상을 보았을 때 우리가 곧 마게도냐로 떠나기를 힘쓰니 이는 하나님이 저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라고 우리를 부르신 줄로 인정함이러라



새벽 묵상


사도행전 13장과 14장에 보면 사도바울이 1차 전도여행을 한 내용이 나오는데, 그 지역을 보면 안디옥에서 가까운 소아시아 지역에서 했습니다.


그리고 어제 묵상한 사도행전 15장에 와서 2차전도여행을 떠나면서 바울과 바나바가 마가를 데리고 가느냐 마느냐를 두고 심히 다투었고, 그러자 바나바는 마가를 데리고 떠났고, 바울은 실라를 데리고 떠났습니다. 2차 전도여행은 제1차 때 세운 교회들을 다시 찾아보는 것으로 시작을 했습니다. 1차 전도여행 때는 반대하는 사람들도 많았고, 돌에 맞아 거의 죽을뻔 하기도 했었습니다.


그런데 제2차 전도여행때는 그런 어려움이 거의 없었습니다. 오늘 본문 5절을 보면, “이에 여러 교회가 믿음이 더 굳건해지고 수가 날마다 늘어 가니라”고 했습니다.


교회의 성도들마다 믿음이 잘 자라고 있었고, 그래서 성도들의 수가 더 많아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바울은 아주 힘이 났습니다. 그래서 중앙아시아 쪽으로 더 멀리 가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그쪽으로 가려고 하니까 자꾸만 어려운 일들이 생겨서 갈 수가 없었습니다. 본문 6절 말씀을 보면, “성령이 아시아에서 말씀을 전하지 못하게 하시거늘 그들이 브루기아와 갈라디아 땅으로 다녀가” 그랬습니다.


성령께서 아시아에서 말씀을 전하지 못하게 막으셨습니다. 사실 그 때만 해도 바울은 성령께서 막으신다는 것을 몰랐습니다. 그러니 그런 일을 당했을 때 얼마나 힘이 들었겠습니까?


마치 우리가 마음먹고 기쁘게 하나님의 일을 하려고 하는데 자꾸만 어려운 일이 생기는 것과 같은 겁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일을 하려고 할 때 어려운 일을 만나게 되는 이유가 몇가지 있는데, 첫째는 마귀가 주는 시험과 어려움이 있습니다. 마귀가 주는 시험과 어려움은 그것이 어떤 것이라고 하더라도 인내하고 뛰어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합니다. 어려움이 닥친다고 주저 앉으면 안됩니다.


그리고 둘째로 하나님의 일을 하려고 하지만 자기 자신 속에 더러운 것이 있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그 하나님의 일을 허락하지 않으실 때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여리고 성은 크고 견고한 성이지만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무너뜨릴 수 있었습니다. 그 다음에는 ‘아이’라는 성이 있었습니다. 그 성은 여리고 성에 비하면 정말 '아이'와 같은 작은 성이었습니다. 그래서 모두 다 가서 수고할 필요가 있겠느냐고 했던 성이었습니다. 그런데 이스라엘은 이 아이성 전투에서 대패를 하고 말았습니다. 여호수아는 너무나도 큰 충격을 받아서 하나님께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겠느냐고 항변을 했습니다.


그때 하나님께서 여호수아에게 말씀하시기를 “이스라엘이 범죄했기 때문이라”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그 죄의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내가 다시는 너희와 함께 있지 않겠다”고 하시면서 여호수아 7:13절에 “백성들을 성결케 하라”고 하셨습니다.


이렇게 우리가 하나님의 일을 하려고 하더라도 내 속에 하나님 보시기에 더러운 것이 있으면 내가 아무리 하나님의 도구로 쓰임을 받기를 원하고, 헌신을 하려고 해도, 나를 사용하지 않으시는 겁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일을 하려고 애를 쓰는데도 불구하고 그 일이 진척이 되지 않고 자꾸 막히는 겁니다.


이런 어려움을 당할 때는 참고 극복하려고 한다고 해결되는 것이 아닙니다. 이것은 회개해야 되는 겁니다. 하나님은 선하시고 사랑이 한 없이 많으신 분이시지만, 불의를 보고는 그냥 대충 넘어 가시는 그런 분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세 번째는 마귀가 방해하는 것도 아니고, 나에게 죄가 있어서도 아니지만, 하나님의 다른 특별한 계획하심이 있기 때문에 내가 지금 하려고 하는 일이 계속 막힐 때가 있습니다.


우리는 이것을 잘 분별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영적으로 늘 깨어 있어야 하고, 영적 분별력을 달라고 늘 기도해야 합니다.


오늘 본문에서 사도바울이 당한 어려움은 바로 세 번째 이유 때문이었습니다. 그럴 때는 빨리 자기의 계획과 자기의 생각을 접고 하나님의 뜻을 찾아 그 하나님의 뜻을 따르면 됩니다.


본문 6절을 보면 “성령이 아시아에서 말씀을 전하지 못하게 하시거늘 브루기아와 갈라디아 땅으로 다녀가” 그 다음 7절 말씀을 보겠습니다. “무시아 앞에 이르러 비두니아로 가고자 애쓰되 예수의 영이 허락하지 아니하시는지라”고 했습니다. 8절에는 “무시아를 지나 드로아로 내려갔는데” 9절 말씀을 보겠습니다. “밤에 환상이 바울에게 보이니 마게도냐 사람 하나가 서서 그에게 청하여 이르되 마게도냐로 건너와서 우리를 도우라 하거늘”


지금 바울은 왜 자꾸 일이 꼬일까하고 고민을 하고 있는데 밤에 환상을 보았습니다. 그 환상의 내용이 마게도냐 사람 하나가 마게도냐로 건너와서 도와 달라는 것이었습니다.


우리는 여기서 아주 중요한 교훈을 또 하나 배우게 됩니다. 성령님께서는 이렇게 우리가 전혀 생각하지도 못한 일을 계획하고 계실 때가 많다는 겁니다. 저는 목회를 하면서 하나님께서 저를 통해 일 하시기를 원하실 때는 제 마음에 강력한 소원 주시는 것을 여러번 경험했습니다. 바울이 본 환상도 하나님의 계시의 한 방법입니다.


10절 말씀을 보겠습니다. “바울이 그 환상을 보았을 때 우리가 곧 마게도냐로 떠나기를 힘쓰니 이는 하나님이 저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라고 우리를 부르신 줄로 인정함이러라” 환상을 보자 바울은 곧 마게도냐로 떠나기를 힘썼습니다.


아까 말씀드렸던 것처럼 아시아에서의 전도가 굉장한 성과가 있었고 재미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유럽으로 간다는 것은 생각도 안한 일이었습니다.


그런데 사도바울은 하나님의 뜻을 깨닫자 즉시 순종했습니다. 자기 생각을 다 접었습니다. 여건을 생각하지 않았고, 체면도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사실 마게도냐는 바다를 건너가야 하는 새로운 미지의 세계였습니다. 이 미지의 세계에 대한 두려움도 있었을 겁니다. 그러나 사도바울은 전혀 생각도 안해 보았던 일이었지만 하나님의 뜻을 알자, 곧 바로 순종했습니다.


잘 살고 있던 아브라함에게 하나님께서 오셔서 “너는 너의 본토 친척 아비집을 떠나 내가 네게 지시할 땅으로 가라”고 하셨습니다. 얼마나 힘이 들었겠습니까? 그러나 순종했기 때문에 아브라함이 오늘날 우리에게 믿음의 조상으로 전해진 아브라함이 될 수 있었습니다.


사도행전 8장에 보면 빌립이 사마리아에 가서 복음을 전했을 때 기적들이 일어났고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을 영접했습니다. 그래서 아주 신이 나서 복음을 전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주의 사자가 빌립에게 와서 남쪽으로 내려가라고 했습니다. 주의 사자가 지시한 그 남쪽은 사람들이 거하지 않는 광야지역이었습니다.


빌립은 잘 이해가 되지를 않았을 겁니다. 그러나 빌립은 순종해서 갔습니다. 갔더니 그곳에 에디오피아 여왕의 국고를 맡은 내시가 하나님께 예배하러 왔다가, 돌아가면서 성경을 읽고 있었습니다. 덜컹거리는 길에서 병거를 타고 가면서 성경을 읽고 있었다고 했으니 얼마나 말씀을 사모하는 사람이었겠습니까? 그 사람이 구약성경 이사야서 53장을 읽고 있었는데 무슨 말인지 알 수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빌립이 오더니 그것이 바로 예수님에 대해 말씀하신 것이라고 설명을 해주었습니다. 그러자 내시는 크게 은혜를 받고는 물 있는 곳에 이르자 세례 받기를 원했습니다. 하나님은 이렇게 우리가 생각도 못하는 일을 하라고 하실 때가 있습니다.


그러니까 우리는 성령님께서 감동을 주실 때 그것을 깨달을 수 있도록 늘 영적으로 깨어 있어야 하고, 또 깨달으면, 감동이 되면 즉시 순종해야 하는 겁니다. 아브라함도 빌립도 바울도 즉시 순종했습니다. 그렇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렇게 즉시 순종하는 사람들과 함께 일하시는 것을 믿으시고, 늘 하나님의 말씀으로 인도를 받아 사는 성숙한 신앙인들 되시기를 축원드립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