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속회별 주관 새벽예배

새벽예배 2023.07.08 | 사도행전 8장 26-40절 | 구진모 목사




사도행전 8장 26-40절


주의 사자가 빌립에게 말하여 이르되 일어나서 남쪽으로 향하여 예루살렘에서 가사로 내려가는 길까지 가라 하니 그 길은 광야라

일어나 가서 보니 에디오피아 사람 곧 에디오피아 여왕 간다게의 모든 국고를 맡은 관리인 내시가 예배하러 예루살렘에 왔다가

돌아가는데 수레를 타고 선지자 이사야의 글을 읽더라

성령이 빌립더러 이르시되 이 수레로 가까이 나아가라 하시거늘

빌립이 달려가서 선지자 이사야의 글 읽는 것을 듣고 말하되 읽는 것을 깨닫느냐

대답하되 지도해 주는 사람이 없으니 어찌 깨달을 수 있느냐 하고 빌립을 청하여 수레에 올라 같이 앉으라 하니라

읽는 성경 구절은 이것이니 일렀으되 그가 도살자에게로 가는 양과 같이 끌려갔고 털 깎는 자 앞에 있는 어린 양이 조용함과 같이 그의 입을 열지 아니하였도다

그가 굴욕을 당했을 때 공정한 재판도 받지 못하였으니 누가 그의 세대를 말하리요 그의 생명이 땅에서 빼앗김이로다 하였거늘

그 내시가 빌립에게 말하되 청컨대 내가 묻노니 선지자가 이 말한 것이 누구를 가리킴이냐 자기를 가리킴이냐 타인을 가리킴이냐

빌립이 입을 열어 이 글에서 시작하여 예수를 가르쳐 복음을 전하니

길 가다가 물 있는 곳에 이르러 그 내시가 말하되 보라 물이 있으니 내가 세례를 받음에 무슨 거리낌이 있느냐

(없음)

이에 명하여 수레를 멈추고 빌립과 내시가 둘 다 물에 내려가 빌립이 세례를 베풀고

둘이 물에서 올라올새 주의 영이 빌립을 이끌어간지라 내시는 기쁘게 길을 가므로 그를 다시 보지 못하니라

빌립은 아소도에 나타나 여러 성을 지나 다니며 복음을 전하고 가이사랴에 이르니라



새벽 묵상


“오직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는 예수님의 말씀이 오순절 성령 강림 이후에 온 세상으로 불길처럼 번져 갔습니다. 그 복음의 불길이 이제는 빌립을 통해서 아프리카 에디오피아까지 번져 나갔습니다.


오늘 본문의 내용이 그 내용입니다. 에디오피아 사람 내시는 당시 에디오피아의 여왕 간다게의 모든 국고를 맡은 사람이었습니다. 즉, 왕실의 보물 또는 국가의 모든 재산을 관리하는 재무장관과 같은 사람이었습니다. 이 에디오피아 내시는 비록 이방인이었지만 유대인의 명절인 유월절에 예배 드리기 위해서 예루살렘까지 와서 예배를 드렸다는 것을 보면 그는 신실한 신자였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 본문을 중심으로 이 에디오피아 내시의 신앙을 살펴 보면서 참된 신앙이 무엇인지를 같이 생각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첫째로 이 내시의 신앙은 예배 중심의 신앙이었습니다.


본문 27절을 보십시오. “일어나 가서 보니 에디오피아 사람 곧 에디오피아 여왕 간다게의 모든 국고를 맡은 관리인 내시가 예배하러 예루살렘에 왔다”고 했습니다. 신명기 23:1절에 보면 “고환이 상한 자나 음경이 잘린 자는 여호와의 총회에 들어오지 못하리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이 내시는 성회에 참가할 자격이 안되는 사람이었습니다. 또 이방인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에디오피아에서 예루살렘까지 찾아와 예배를 드렸습니다.


에디오피아에서 예루살렘까지는 1,500㎞ 이상이나 되는 먼 거리입니다. 이렇게 먼 거리도 개의치 않고 예배하기 위해 예루살렘을 찾아왔다는 것은 독실한 신자였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한 나라의 국고를 맡은 큰 권세를 가진 자였습니다. 한가한 사람이 아니었습니다. 아무리 독실한 신자지만 이 바쁜 와중에 꼭 예루살렘까지 가야만 하느냐는 유혹도 있었을 겁니다. 그것도 하루 이틀도 아니고 한 달 이상 자리를 비워야 하는 상황입니다. 그런데도 이 내시는 예루살렘으로 가서 예배를 드렸다고 했습니다.


이런 내시의 모습은 우리에게 얼마나 예배를 소중히 여겨야 하는지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렇게 내시가 예배를 소중하게 여길 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 때문이었습니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말씀을 사모하는 마음이 없이는 그렇게 할 수가 없습니다.


우리도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예배를 사모해야 합니다. 예배에 실패한 사람은 모든 것에서도 실패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므로 세상 어느 것보다도 하나님께 예배를 드리는 것이 이 세상에서 가장 귀한 것임을 깨닫는 여러분들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두번째로 내시의 신앙은 말씀을 가까이 하는 신앙입니다.


본문 28절을 보십시오. “돌아가는데 수레를 타고 선지자 이사야의 글을 읽더라”고 했습니다. 사람이 피곤하고 지치면 모든 것이 귀찮아집니다. 그러나 이 내시는 먼 여행을 하면서도 마차 위에서 성경을 읽고 있었습니다. 예배를 마치고 돌아가면서도 하나님의 말씀을 읽었다는 겁니다.


마차가 소파처럼 편안한 곳이 아닙니다. 덜컹거리며 흔들리는 마차 위에서 성경을 읽고 있었습니다. 우리는 어떻게 성경을 읽습니까? 시간이 나는 한가할 때, 조용할 때 성경을 보려고 합니다. 그런데 이 내시는 얼마나 말씀을 사모했는지 덜컹거리는 마차위에서 성경을 읽었습니다.


그가 보던 성경 말씀은 이사야 53장이었습니다. 오늘 본문 32절을 보면 “읽는 성경 구절은 이것이니 일렀으되 그가 도살자에로 가는 양과 같이 끌려갔고 털 깍는 자 앞에 있는 어린양의 조용함과 같이 그의 입을 열지 아니하였도다”라고 기록해 준 것을 보면, 이사야 53장을 읽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아무리 읽어도 그 말씀이 무엇인지를 알지 못했습니다. 그런데도 계속 읽었다는 사실입니다.


우리도 마찬가지입니다. 성경을 다 깨닫기 때문에 읽는 것이 아닙니다. 이해가 되지 않아도 읽어야 합니다. 깨닫지 못해도 읽어야 합니다. 이렇게 말씀을 가까이 하고, 읽다 보면 어느 날 성령께서 깨닫게 해주시는 겁니다.


에디오피아 내시의 이러한 열심을 하나님은 아시고, 빌립 집사를 보내어 말씀을 가르치도록 역사하셨습니다. 본문 29절을 보면 “성령이 빌립더러 이르시되 이 수레로 가까이 나아가라” 하셨습니다. 30절에 “빌립이 달려가서 선지자 이사야의 글 읽는 것을 듣고 말하되 읽는 것을 깨닫느냐” 물었습니다. 그러나 31절에 내시가 “지도해 주는 사람이 없으니 어찌 깨달을 수 있느냐” 말했고, 빌립을 청하여 수레에 올라 같이 앉도록 했습니다.


본문 34절에 보면 “그 내시가 빌립에게 말하되 청건대 내가 묻노니 선지자가 이 말한 것이 누구를 가리킴이냐”고 묻습니다. 얼마나 은혜로운 모습인지 모릅니다. 큰 권세 있는 사람이 평범한 사람 빌립에게 말씀 배우기를 부끄러워하지 않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이 당시 빌립의 모습은 아마도 오랫동안 전도여행을 다녔기 때문에 분명히 초라한 모습이었을 겁니다. 그런데도 내시는 빌립을 청하여 말씀을 배우려하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여기에서 우리는 그의 신앙의 겸손함과 얼마나 말씀을 간절하게 사모하고 있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이렇게 영적인 일을 사모하는 내시를 위해 하나님은 일하시기 시작했고, 결국 빌립을 보내셔서 복음을 깨닫게 하셨습니다.


말씀을 사모할 때 그 말씀을 깨닫게 되고, 은혜도 받게 됨을 볼 수 있습니다. 말씀의 인도를 받는 성도는 언제, 어떤 시대에서도 축복의 사람으로 세워 주십니다. 이런 축복이 여러분에게도 있기를 축원합니다.


세 번째로 내시의 신앙은 예수를 영접한 신앙입니다.


본문 36절을 보십시오. “길 가다가 물 있는 곳에 이르러 그 내시가 말하되 보라 물이 있으니 내가 세례를 받음에 무슨 거리낌이 있느냐”고 하면서, 38절에 “이에 명하여 수레를 멈추고 빌립과 내시가 둘 다 물에 내려가 빌립이 세례를 베풀었다”고 했습니다. 구약 신앙에 머물렀던 내시가 빌립의 성경 해석에 은혜를 받고, 예수 그리스도를 주로 고백하고, 세례를 받고, 그리스도인이 되었다는 겁니다.


여러분! 비록 언약에서 제외된 이방인이었고, 이스라엘 성회에 참석할 수 없었던 그가, 예배 생활에 충실했고, 말씀을 사모하는 열심이 남달랐기에 그는 성령의 역사로 빌립을 통해 예수님을 영접하게 되었습니다.


지금 여러분의 예배 생활은 어떻습니까? 하나님께 예배를 드리는 일에 있어서 시간을 다 드려 보았습니까? 여러분은 하나님의 말씀을 얼마나 사랑하고 있습니까? 교회를 수 십년 다녔어도 성경을 한 번도 완독하지 못했다면 회개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여러분의 인생을 바꾸어 놓을 수 있는 능력이 있습니다. 여러분을 새사람으로 변화시키고, 여러분을 영생의 길로 인도하는 힘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가까이 하십시오. 말씀을 사모하십시오. 이 시간 말씀 안에서 오늘도 우리에게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음성을 들을 수 있기를 축원드립니다.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