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속회별 주관 새벽예배

새벽예배 2022.12.24 | 마태복음 1장 18-25절 | 구진모 목사




마태복음 1장 18-25절


18. 예수 그리스도의 나심은 이러하니라 그의 어머니 마리아가 요셉과 약혼하고 동거하기 전에 성령으로 잉태된 것이 나타났더니

19. 그의 남편 요셉은 의로운 사람이라 그를 드러내지 아니하고 가만히 끊고자 하여

20. 이 일을 생각할 때에 주의 사자가 현몽하여 이르되 다윗의 자손 요셉아 네 아내 마리아 데려오기를 무서워하지 말라 그에게 잉태된 자는 성령으로 된 것이라

21. 아들을 낳으리니 이름을 예수라 하라 이는 그가 자기 백성을 그들의 죄에서 구원할 자이심이라 하니라

22. 이 모든 일이 된 것은 주께서 선지자로 하신 말씀을 이루려 하심이니 이르시되

23. 보라 처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요 그의 이름은 임마누엘이라 하리라 하셨으니 이를 번역한즉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다 함이라

24. 요셉이 잠에서 깨어 일어나 주의 사자의 분부대로 행하여 그의 아내를 데려왔으나

25. 아들을 낳기까지 동침하지 아니하더니 낳으매 이름을 예수라 하니라




새벽 묵상


메리 크리스마스! 기쁜 성탄절입니다.  할렐루야!



기쁜 성탄절에 하나님께는 영광, 여러분들의 가정과 일터와 우리 교회와 이 나라 위에 평화가 넘치기를 바랍니다.  



임마누엘이란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신다’라는 뜻의 히브리어입니다. 



하나님이 인간의 몸을 입고 성육신 하시어 우리와 함께 하시기 위해서 오신 겁니다.  그럼 주님께서 오신 목적이 뭡니까? 



첫째는 어제도 말씀 드렸지만 오늘 본문21절에도 보면, “아들을 낳으리니 이름을 예수라 하라 이는 그가 자기 백성을 저희 죄에서 구원할 자이심이라 하니라”고 했습니다.



지극히 거룩하신 하나님이 하늘 보좌를 버리시고 사람의 몸을 입고 비천한 이땅에 오신 것은 죄로 말미암아 영원히 죽을 수밖에 없는 죄인인 인간을 구속하시기 위해서 오셨던 겁니다.


 


어느 젊은 두 남녀가 12월 25일 오전 8시에 ** 커피숍에서 만나기로 약속을 했습니다. 그런데, 두 사람이 서로 만나고자 하는 목적이 달랐습니다. 남자는 여자에게 결혼하자고 할 셈이었고, 여자는 남자에게 이제 그만  만나자고 하면서 이별을 선언할 참이었습니다.



그러니, 12월 25일 오전 8시 ** 커피숍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나겠습니까? 참으로 가슴 아픈 일이 일어날 겁니다.  만나려고 하는 목적이 서로 다르니, 얼마나 어색하고 괴로운 장면이 연출되겠습니까? 



물론, 두 사람은 서로 좋아했습니다. 그래서, 자주 만나서 데이트도 하고 식사도 했습니다. 남자는, 여자의 용모가 아름답기 때문에, 그녀를 좋아했습니다. 한편, 여자가 남자를 좋아한 것은, 그가 안정된 직장을 갖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만 남자가 어떤 이유에서인지는 모르지만 직장에서 쫓겨났습니다. 여자가 애당초 남자의 인간성이나 그 성품이 마음에 들어서 가까이했더라면, 이런 경우 아무런 영향을 받지 않았을 겁니다. 그런데, 여자는 남자의 내적인 면보다 외적 조건을 따져서 사귄 까닭에, 상황이 바뀌자 입장이 달라진 겁니다. 



성탄을 맞이하는 우리의 마음도 그렇습니다. 멋있는 파티, 값비싼 선물만을 생각한다면, 예수님께서 우리의 죄를 사해 주시려 이땅에 오신 목적과는 다른 겁니다. 



성탄은 죄 가운데 있는 우리 인생들을 구해내기 위하여 하나님께서 우리가운데 임마누엘 하신 복된 날입니다. 성탄은 우리를 불행하게 하고 영원한 죽음에 빠뜨리는, '죄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오신 구원의 날임을 분명히 믿고 감사하시기 바랍니다.  



둘째로 하나님이 우리가운데 오신 목적은 본문 23절에 “보라 처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요 그 이름은 임마누엘이라 하리라 하셨으니 이를 번역한즉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다 함이라”



야곱이 부모를 떠나 홀홀 단신으로 이역만리 삼촌 라반 집을 찾아 도망 갈 때, 도망 가다가 빈들에서 돌베개 하고 잠을 자게 되었습니다. 하늘을 지붕 삼고, 차디찬 돌덩어리를 베개삼아 잠을 자게 되었습니다. 이름 모를 짐승들의 무서운 소리를 들으며 잠을 못이루고 뒤척입니다. 



사실 믿을 수 없는 현실입니다. 조금 전에 야곱은 그렇게 바라고 바라던 장자의 축복을 받았던 겁니다. 하나님이 할아버지에게 약속하셨던 복! 아버지에게 물려주신 기업! 자기가 태어나기도 전에 주시기로 했던 복중의 복! 그 복을 받기 위해 비록 아버지 이삭을 속였지만, 아무튼 그 장자의 복을 드디어 받았던 겁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오히려 그 복을 받고 보니, 평온했던 삶이 변하여 고생이 되고, 형제가 변하여 원수가 되고, 안전했던 집을 떠나 도망자가 되었던 겁니다. 지금 야곱은 인생 처음이자 최악의 시련을 당하고 있습니다. 



야곱을 생각하면 어쩌면 이민자들의 삶과 얼마나 비슷한지 모릅니다. 우리도 그렇습니다. 이억만리 가족과 친척, 친구들을 멀리 한 채,  낯선 이 땅에서의 삶이 얼마나 외롭습니까? 



그런데 야곱의 이야기는 여기에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축복기도까지 받았는데 이게 뭐냐?는 생각이 들 때쯤 야곱의 그 어둡고 무거운 상황은 갑자기 바뀌기 시작합니다.



창세기 28:12절을 보십시오. “꿈에 본즉 사닥다리가 땅 위에 서 있는데 그 꼭대기가 하늘에 닿았고 또 본즉 하나님의 사자들이 그 위에서 오르락내리락 하고” 환상을 본 겁니다. 



이 환상이 무슨 의미입니까?  창세기 28:13절부터 설명이 나옵니다. 13절 “또 본즉 여호와께서 그 위에 서서 이르시되 나는 여호와니 너의 조부 아브라함의 하나님이요 이삭의 하나님이라 네가 누워 있는 땅을 내가 너와 네 자손에게 주리라” 14절에 “네 자손이 땅의 티끌 같이 되어 네가 서쪽과 동쪽과 북쪽과 남쪽으로 퍼져나갈지며 땅의 모든 족속이 너와 네 자손으로 말미암아 복을 받으리라” 15절에 “내가 너와 함께 있어 네가 어디로 가든지 너를 지키며 너를 이끌어 이 땅으로 돌아오게 할지라 내가 네게 허락한 것을 다 이루기까지 너를 떠나지 아니하리라 하신지라”



사닥다리가 땅위에서 부터 꼭대기가 하늘에 닿았다는 것은 단절되었던 것이 다시 소통하게 되었다는 겁니다. 야곱이 기도할 때 천사들이 야곱의 소원을 하나님께 올려가고, 또 천사들은  하나님의 응답을 야곱에게 가져 온다는 약속입니다. 



이번 성탄절에 우리의 답답했던 마음들이 시원하게 뚤어져서 하나님과 다시 뜻이 통하는 소통의 은혜가 있기를 축원드립니다. 



우리의 기도와 신음과 한숨을 천사들이 하나님께 올려 가고, 또 천사들이 하나님의 응답과 말씀을 우리에게 가져 오는 교통되는 역사가 있기를 바랍니다. 



전쟁의 승패는 서로 통하는 겁니다. 통하지 않으면 절대로 전쟁에서 승리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전쟁이 나면 제일 먼저 하는 것이 전파를 교란 시켜서 통하지 못하게 하는 겁니다. 



얼마전에 우리나라의 카톡회사에서 불이 나서 얼마동안 카톡이 불통이 되었던 때가 있었습니다. 나라전체의 기능이 흔들렸습니다. 



그러나 여러분 이제 우리의 통신은 끄덕 없습니다. 천사들이  직접 들고 오르락내리락하니까, 불에 탈 염려도, 바람에 날릴 염려도 ,폭탄에 부서질 염려도 없습니다.



야곱이 자다가 갑자기 깨달은 것이 바로 이겁니다. 



야곱과 같은 인생의 외로움을 겪는 여러분들에게 하나님은 2022년 오늘 임마누엘로 성탄 하셨습니다. 임마누엘의 위로와 축복이 있기를 바랍니다. 



이번 성탄절에는 여러분의 삶 어느 현장에서든지, 함께 하시는 임마누엘 하나님을 만나시기를 바랍니다. 그래서 닫혀졌던 소망의 문이, 치료의 문이 열리고, 형통의 문이 열리고, 구원의 문이 열리고,  하늘의 문이 열리는 축복이 임하기를 바랍니다. 



걱정하고 근심하고 불안해하던 모든 것들이라 할지라도 ‘임마누엘’ 하나님이 함께  하신다는 사실을 깨닫기만 하면 놀라운 일이 일어나는 것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