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회별 주관 새벽예배

새벽예배 2022.06.25 | 시편 22편 1-21절 | 구진모 목사



시편 22편 1-21절


  1. 내 하나님이여 내 하나님이여 어찌 나를 버리셨나이까 어찌 나를 멀리 하여 돕지 아니하시오며 내 신음 소리를 듣지 아니하시나이까

  2. 내 하나님이여 내가 낮에도 부르짖고 밤에도 잠잠하지 아니하오나 응답하지 아니하시나이다

  3. 이스라엘의 찬송 중에 계시는 주여 주는 거룩하시니이다

  4. 우리 조상들이 주께 의뢰하고 의뢰하였으므로 그들을 건지셨나이다

  5. 그들이 주께 부르짖어 구원을 얻고 주께 의뢰하여 수치를 당하지 아니하였나이다

  6. 나는 벌레요 사람이 아니라 사람의 비방 거리요 백성의 조롱 거리니이다

  7. 나를 보는 자는 다 나를 비웃으며 입술을 비쭉거리고 머리를 흔들며 말하되

  8. 그가 여호와께 의탁하니 구원하실 걸, 그를 기뻐하시니 건지실 걸 하나이다

  9. 오직 주께서 나를 모태에서 나오게 하시고 내 어머니의 젖을 먹을 때에 의지하게 하셨나이다

  10. 내가 날 때부터 주께 맡긴 바 되었고 모태에서 나올 때부터 주는 나의 하나님이 되셨나이다

  11. 나를 멀리 하지 마옵소서 환난이 가까우나 도울 자 없나이다

  12. 많은 황소가 나를 에워싸며 바산의 힘센 소들이 나를 둘러쌌으며

  13. 내게 그 입을 벌림이 찢으며 부르짖는 사자 같으니이다

  14.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15.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16. 개들이 나를 에워쌌으며 악한 무리가 나를 둘러 내 수족을 찔렀나이다

  17. 내가 내 모든 뼈를 셀 수 있나이다 그들이 나를 주목하여 보고

  18. 내 겉옷을 나누며 속옷을 제비 뽑나이다

  19. 여호와여 멀리 하지 마옵소서 나의 힘이시여 속히 나를 도우소서

  20. 내 생명을 칼에서 건지시며 내 유일한 것을 개의 세력에서 구하소서

  21. 나를 사자의 입에서 구하소서 주께서 내게 응답하시고 들소의 뿔에서 구원하셨나이다



새벽 묵상


시편 22편은 두 문단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첫번째 문단은 오늘 우리가 같이 봉독한 21절까지 입니다. 21절까지 다윗은 자신의 고통을 하나님께 아뢰고 있습니다. 그것도 대충 아뢰는 것이 아니라 자기의 아픔을 적나라하게 고백하고 있습니다. 



본문 1-2절에 고백합니다. “내 하나님이여 내 하나님이여 어찌 나를 버리셨나이까? 어찌 나를


멀리하여 돕지 아니하시오며 내 신음하는 소리를 듣지 아니하시나이까? / 내 하나님이여


내가 낮에도 부르짖고 밤에도 잠잠하지 아니하오나 응답하지 아니하시나이다”고 합니다. 



다윗이 느낀 가장 큰 아픔은 하나님께서 자기를 버리셨다는 정신적 아픔입니다. 그리고


이 정신적 아픔이 육체적 아픔으로 연결되는데, 본문 14절을 보면,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고” 그랬습니다. 그리고 15절에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면서 자신의 모습을 토로합니다. 



심지어 자신을 본문 6절을 보면 “나는 벌레요 사람이 아니라 사람의 비방거리요 백성의 조롱거리니이다”고 했습니다.  



지금 현대교인들을 보면, 거의 모두가 슬픔의 노래를 싫어합니다. 반면 승리의 노래만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교회에서 부르는 찬송을 보면, 회개, 용서 같은 내용보다는 감사와 찬양의 노래만 부릅니다. 



어느 교인이 목사님께 와서 상담을 하는데, “저는 주님께 가장 좋은 것을 바치고 싶습니다.


그러나 저의 마음에 가득찬 것은 분노와 미움뿐입니다”고 했다는 겁니다. 



여러분도 이 분의 말에 동감 할 줄 압니다.  우리들의 마음에 가장 많이 흐르는 것이 분노와 슬픔, 원한과 아픔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하나님과 만날 수 있는 길은, 이것을 가지고 주님께 나오는 겁니다. 그럴 때 자비하신 하나님께서 기뻐 받아 주시는 겁니다. 오늘 다윗처럼 하나님을 향한 분노와 원망까지도 기쁘게 받으시는 겁니다. 



다윗의 위대함이 여기 있는 겁니다. 다윗은 하나님께 솔직했습니다. 자신의 분노와 미움까지도 하나님께 고백을 했습니다. 그 결과가 오늘 시편 22편의 후반절인 22절부터 나오는 겁니다. 



23절에 “그를 찬송할지어다 야곱의 모든 자손이여 그에게 영광을 돌리지어다 너희 이스라엘 모든 자손이여 그를 경외할지어다”고 하면서, 24절에 “그는 곤고한 자의 곤고를 멸시하거나 싫어하지 아니하시며 그의 얼굴을 그에게서 숨기지 아니하시고 그가 울부짖을 때에 들으셨도다”고 했습니다. 



다윗은 자신의 원망 섞인 노래가 하나님께 들려진 것을 고백합니다. 그리고 다윗은 하나님


은 곤고한 자의 곤고를 멸시하거나 싫어하지 않으신다고 고백합니다. 



다윗은 삶의 위기 가운데서 원망 가득한 노래를 하나님께 불렀습니다. 자기 안에 있는


아픔 하나하나를 꼬집으면서 하나님께 분노를 터뜨렸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그런 다윗을  사랑하셨습니다. 다윗의 분노를 받으시고 그 분노의 자리에 찬양할 수 있는 은혜로 가득 채워 주셨습니다. 



그렇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상처난 삶을 치유하시기 원합니다. 우리의 상처난 삶에 자신의 은혜로 가득 채우시기를 원하십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하나님께 나올 때에 먼저 우리의 아픔과 분노까지도 하나님께 드려야 합니다. 



마음의 분노와 슬픔이 하나님께 드려질 때 하나님은 그것을 아름다운 찬송시로 바꾸어 주시는 겁니다. 



 독일의 세계적인 신학자 가운데 ‘몰트만’이란 신학자가 있습니다. 몰트만은 젊어서 독일 나찌군인으로 2차 세계 대전에 참여하였습니다. 어느날 함부르크에 주둔하고 있을 때 영국 공군에게 심한 폭격을 맞게 되었습니다. 그때 처음으로 몰트만은 하나님께 기도했습니다. 아니 소리질렀습니다. “하나님, 당신은 어디에 계십니까?” 몰트만은 깊은 고민에 빠집니다. 그러던 중 영국으로 포로가 되어 끌려갑니다. 어느날 군목이 건네주는 성경을 손에 들게되었습니다. 그리고 생전 처음으로 성경을 읽어 내려 갔습니다. 그런데 별로 큰 의미없이 성경을 읽어 내려 가던 중 시편을 읽게 되었고, 특히 시편의 슬픔의 시를 읽으면서 그는 말씀 앞에 사로 잡히게 되었습니다. 이 슬픔의 시들은 바로 몰트만의 마음의 시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시들은 몰트만으로 하여금 하나님을 향하게 했습니다.



그러던 중 예수님의 십자가의 사건을 알게 되었을 때 몰트만은 자신을 이해하는 분을 발견한 겁니다. 십자가 위에서 원망과 분노를 외치시는 그리스도의 모습 안에서 큰 위로를 받고는 감옥 안에서 새로운 용기를 얻습니다. 몰트만을 사로 잡은 말씀은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라 는 외침이었습니다. 이 외침을 이어받아 몰트만은 그 유명한 ‘희망의 신학’이라는 불멸의 저서를 남기게 된 겁니다. 



여러분, 하나님을 향하여 분노와 슬픔을 터뜨린만큼 우리의 축복의 그릇은 커져가는 겁니다. 커져간 그 그릇에 하나님은 감사와 찬송시로 가득 채워주시는 겁니다.



여러분 안에 해결되지 않은 분노가 있습니까? 자신의 문제로, 가족의 문제로, 이웃간의 문제로 생긴 분노가 있습니까? 하나님은 그 분노를 받으시길 원하십니다. 어떠한 분노도 받으시길 원하십니다.



우리가 우리 안에 숨겨진 분노를 가족에게, 이웃에게 터뜨리면 이 분노는 파괴적인 힘을 갖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우리의 분노를 하나님께 터뜨린다면 하나님은 그 분노를 자신이 다 감당하시고 우리를 치료해 주십니다. 이제는 마음의 분노를 잘 사용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