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2.07.20 | 고린도후서 7장 8-16절 | 구진모 목사



고린도후서 7장 8-16절


8. 그러므로 내가 편지로 너희를 근심하게 한 것을 후회하였으나 지금은 후회하지 아니함은 그 편지가 너희로 잠시만 근심하게 한 줄을 앎이라

9. 내가 지금 기뻐함은 너희로 근심하게 한 까닭이 아니요 도리어 너희가 근심함으로 회개함에 이른 까닭이라 너희가 하나님의 뜻대로 근심하게 된 것은 우리에게서 아무 해도 받지 않게 하려 함이라

10. 하나님의 뜻대로 하는 근심은 후회할 것이 없는 구원에 이르게 하는 회개를 이루는 것이요 세상 근심은 사망을 이루는 것이니라

11. 보라 하나님의 뜻대로 하게 된 이 근심이 너희로 얼마나 간절하게 하며 얼마나 변증하게 하며 얼마나 분하게 하며 얼마나 두렵게 하며 얼마나 사모하게 하며 얼마나 열심 있게 하며 얼마나 벌하게 하였는가 너희가 그 일에 대하여 일체 너희 자신의 깨끗함을 나타내었느니라

12. 그런즉 내가 너희에게 쓴 것은 그 불의를 행한 자를 위한 것도 아니요 그 불의를 당한 자를 위한 것도 아니요 오직 우리를 위한 너희의 간절함이 하나님 앞에서 너희에게 나타나게 하려 함이로라

13. 이로 말미암아 우리가 위로를 받았고 우리가 받은 위로 위에 디도의 기쁨으로 우리가 더욱 많이 기뻐함은 그의 마음이 너희 무리로 말미암아 안심함을 얻었음이라

14. 내가 그에게 너희를 위하여 자랑한 것이 있더라도 부끄럽지 아니하니 우리가 너희에게 이른 말이 다 참된 것 같이 디도 앞에서 우리가 자랑한 것도 참되게 되었도다

15. 그가 너희 모든 사람들이 두려움과 떪으로 자기를 영접하여 순종한 것을 생각하고 너희를 향하여 그의 심정이 더욱 깊었으니

16. 내가 범사에 너희를 신뢰하게 된 것을 기뻐하노라



새벽 묵상


우리 인간은 누구나 연약하기 때문에 실수를 하게 되고, 후회도 많이 합니다. 아무리 최선을 다 한다고 해도 여전히 미흡한 부분이 있고, 아쉬운 점이 있는 겁니다. 그렇다고 막살은 것도 아닌데 만족하지 못하고 마음이 아플 때가 많이 있습니다. 



어떤 목사님이 돌아가실 때 “예수님 나를 용서해 주세요! 내죄를 용서하여 주세요!"하는 말을 수도 없이 하셨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평생을 주님을 위해 살아오신 목사님이 무슨 죄가 그렇게 있겠습니까! 그러나 이렇게 후회하는 인생이 많이 있습니다. 



가만히 후회되는 것을 생각해 보면 가장 먼저 하나님의 말씀에 불순종 한 것이 후회가 될 때가 많이 있습니다. 


 


에덴 동산에서 아담과 하와가 사단의 유혹을 받아 하나님의 말씀에 불순종 했습니다. 그때 하와는 잉태하는 고통이 왔고, 아담은 일생동안 땀흘려야 먹고 살아야 했습니다. 그리고 에덴동산에서 쫓겨났습니다. 불행해 졌다는 말입니다. 그리고 땅도 저주를 받아 엉겅퀴를 냈습니다. 



그러나 노아는 120년 후에 물로 세상을 심판하리라는 하나님의 말씀대로 방주를 짓는일에 순종 했습니다. 그리고 홍수에서 구원을 받았고, 당대의 의인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반대로 노아가 하나님의 심판을 온백성에게 전파했을 때, 믿지 못했던 사람들은 결국 홍수에 다 멸망하고 말았습니다.


 


롯의 아내는 하나님의 경고에 순종하지 않다가 소금 기둥이 되었습니다. 



오늘 이런 사건들을 보면,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지 않다가 후회하는 인생들이 되었다는 큰 교훈적인 말씀이 되었습니다. 



지금도 교회의 설교자들을 통해서 하나님의 말씀은 열심히 선포되고 있습니다. 그 말씀에 순종하는 사람들은 구원을 얻고 후회하지 않는 삶을 살 겁니다. 그러나 불순종하는 사람들은 후회하는 인생이 될것이고, 슬피울며 이를 갊이 있을 겁니다.(마22:13)


 


둘째로 후회되는 것을 보면 직분을 감당하지 못한 것이 후회될 때가 많이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부르실 때, 어떤 목적을 가지고 부르셨습니다. 그래서 각자에게 달란트를 맡기셨습니다. 그러므로 그 직분을 바로 인식해서 직분에 합당한 생활을 살 때 후회가 없습니다. 



에서는 하나님께서 장자의 직분을 주셨습니다.그러나 에서는 그것을 소중히 여길줄 몰랐습니다. 그래서 팥죽 한그릇에 팔아 먹었습니다. 결국 영원히 하나님의 축복을 상실하고 말았습니다.  에서가 그 후 얼마나 후회하였는지 모릅니다. 뒤 늦게 후회 했지만 이미 소용없는 일이 되었습니다. 


삼손은 이스라엘의 가장 유능한 사사였습니다.그러나 여인에게 눈이 어두워 자기의 직분을 망각하고, 망령되이 행하다가 두 눈이 빠지고, 양손과 발에는 쇠사슬에 묶인채로, 연자 맷돌을 돌릴 때, 얼마나 후회의 눈물을 흘렸겠습니까!



우리는 늘 하나님께서 주신 귀한 직분을 기억해야 합니다. 그리고 그 직분에 합당한 삶을 살아야 합니다. 그럴 때 후회하지 않는 삶을 살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가만히 보면 믿음 없이 살았던 것을 후회할 때가 많이 있습니다. 


 


우리에게 최고의 축복은 믿음을 갖게 된 겁니다. 이 믿음 때문에 지금까지 평안하게 살았고, 이 믿음 때문에 그래도 이만큼 살 수 있었던 겁니다. 



광야에서의 이스라엘 백성들을 보십시요! 그들은 도무지 하나님을 믿으려고 하지도 않고, 신뢰하고, 의지하지도 아니 하였습니다. 그러나 여호수아와 갈렙만은 달랐습니다. 여호수아와 갈렙은 하나님의 말씀을 붙들고,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않고, 요동하지 않고, 믿었습니다. 그래서 결국은 가나안 땅에 들어가는 축복을 얻었습니다. 그러나 다른 사람들은 가나안을 눈앞에 두고도 들어가지 못하고 광야에서 다 죽고 말았습니다.



여러분 누구든지 하나님을 믿는 자는 멸망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누구든지 주를 믿으면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으리로다 요한복음 3장16절)  



여러분, 후회없는 삶을 원한다면 하나님의 말씀을 신뢰하는 믿음이 변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리고 신뢰하는 믿음으로 순종해야 합니다. 



사랑하는 부모를 여인 사람들의 한결 같은 고백은 “그동안도 하느라고 했지만 불효한 것 밖에는 생각나는 것이 없습니다” 라는 겁니다. 그렇습니다. 부모가 돌아가시면 잘못해 드린 것, 불순종하고 마음 아프게 해 드린것만 생각이 납니다. 이제 올 한해도 반년을 보내면서 지나온 반년을 뒤돌아 보면, 우리의 기분도 그렇습니다. 



 그러나 사실은 이 후회 할 수 있는 이 자체가 이미 소망이 있는 사람입니다. 이것이 축복입니다. 이런 사람은 소망이 있습니다. 비록 탕자처럼 살았다고 할지라도 그래도 소망이 있습니다. 왜냐하면 후회하는 인생을 살은 것을 안다면, 다시 시작하면 되기 때문입니다. 



어쩌면 하나님께서는 일년을 열 두달로 구분해 놓으신 것도, 이렇게 달 마다, 다시 시작할 수 있는 마음과 기회를 주시기 위해서 입니다. 



요나가 니느웨로 가라고 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에 불순종하여 다시스로 도망가다가 물고기 뱃속에 들어 가는 죽음의 위기를 만났을 때, 그는 스올의 뱃속에서 철저희 회개하였습니다. 불순종했지만 사랑의 하나님께서 다시 기회를 주셨습니다. 요나서 3:1-3절에 “여호와의 말씀이 두 번째로 요나에게 임하니라 / 일어나 저 큰 성읍 니느웨로 가서 내가 네게 명한 바를 그들에게 선포하라 하신지라 / 요나가 여호와의 말씀대로 일어 나서 니느웨로 가니라”라고 하셨습니다.



요나는 다시 주시는 기회를 붙잡았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일을 이루는 종이 되었습니다. 



어쩌면 한 달 한 달이 바뀌는 것이, 아니 하루 하루가 바뀌어 새로운 아침을 주신 것이, 요나에게 주셨던 두 번째 부르심 일 수 있습니다. 세상 만사는 언제나 기회가 있게 마련입니다. 지금까지 후회하는 인생을 사셨다고 하면, 그 후회스러운 일들에 대해서 철저하게 반성하고, 다시금 새롭게 시작하여 성공적인 삶을 사시는 여러분 되시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