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2.07.07 | 고린도후서 1장 1-11절 | 구진모 목사



고린도후서 1장 1-11절


  1. 하나님의 뜻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 예수의 사도 된 바울과 형제 디모데는 고린도에 있는 하나님의 교회와 또 온 아가야에 있는 모든 성도에게

  2. 하나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은혜와 평강이 있기를 원하노라

  3. 찬송하리로다 그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하나님이시요 자비의 아버지시요 모든 위로의 하나님이시며

  4. 우리의 모든 환난 중에서 우리를 위로하사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께 받는 위로로써 모든 환난 중에 있는 자들을 능히 위로하게 하시는 이시로다

  5. 그리스도의 고난이 우리에게 넘친 것 같이 우리가 받는 위로도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넘치는도다

  6. 우리가 환난 당하는 것도 너희가 위로와 구원을 받게 하려는 것이요 우리가 위로를 받는 것도 너희가 위로를 받게 하려는 것이니 이 위로가 너희 속에 역사하여 우리가 받는 것 같은 고난을 너희도 견디게 하느니라

  7. 너희를 위한 우리의 소망이 견고함은 너희가 고난에 참여하는 자가 된 것 같이 위로에도 그러할 줄을 앎이라

  8. 형제들아 우리가 아시아에서 당한 환난을 너희가 모르기를 원하지 아니하노니 힘에 겹도록 심한 고난을 당하여 살 소망까지 끊어지고

  9. 우리는 우리 자신이 사형 선고를 받은 줄 알았으니 이는 우리로 자기를 의지하지 말고 오직 죽은 자를 다시 살리시는 하나님만 의지하게 하심이라

  10. 그가 이같이 큰 사망에서 우리를 건지셨고 또 건지실 것이며 이 후에도 건지시기를 그에게 바라노라

  11. 너희도 우리를 위하여 간구함으로 도우라 이는 우리가 많은 사람의 기도로 얻은 은사로 말미암아 많은 사람이 우리를 위하여 감사하게 하려 함이라



새벽 묵상


이민와서 우리 한인들이 겪는 고통들이 많이 있습니다. 특별히 많은 환상을 가지고 왔는데, 그 꿈들이 깨어지고, 특별히 가정들이 흔들리는 아픔들을 겪는 가정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이민온 것을 후회하고 힘들어 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이민 생활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왜 이렇게 인생이 괴로운가”라고 탄식을 합니다. 



어떤 가요가사를 보면 태어난 것을 탄식하는 노래도 있습니다. “바람이 휘몰던 어느날 밤, 그 어느날 밤에, 떨어진 꽃잎처럼 나는 태어났다네내 눈에 보이던 아름다운 세상 잊을 수가 없어. 가엾은 어머니 왜 날 낳으셨나요?



우리 믿는 사람들도 하나님이 살아 계시다면 믿음으로 사는 자는 잘되고 악인은 망해야 하는 것 아닙니까?라고 탄식할 때가 있습니다. 그런데  세상만사가 꼭 그렇게 되지는 않습니다. 예수 잘 믿는 성도가 불행한 일을 만나고, 눈물을 흘리는 일이 생기기도 합니다.  그래서 예레미야 선지는 묻습니다. “악한 자의 길이 형통하며 반역한 자가 다 평안함은 무슨 까닭이니이까“ 이렇게 이 세상에는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참 많이 일어납니다.  



여기에 대해 시편 37:1-2절에 뭐라고 했습니까?  “악을 행하는 자들 때문에 불평하지 말며 불의를 행하는 자들을 시기하지 말지어다” 2절에 “그들은 풀과 같이 속히 베임을 당할 것이며 푸른 채소 같이 쇠잔할 것임이로다”고 했습니다. 무슨 말입니까? 악인의 번영은 결코 오래가지 못한다는 겁니다. 



우리는 내일 일을 모릅니다. 한 시간 후의 일도 몰라요. 내일의 준비가 아무리 치밀하다고 해도 장래일은 알지 못합니다. 그러나 변할수 없는 사실은 궁극적으로 우리는 이긴다는 사실입니다. 결국 낙심하지 아니하면 때가 이르매 선한 열매를 거두게 됨을 우리가 눈으로 보게 될 줄로 믿으시기를 바랍니다. 



믿음이란 생각을 바꾸는 것에서부터 시작합니다. 사람의 앞날이 믿음의 생각에 따라 달라집니다. 믿음이 병들면 병든 삶을 살게 되고, 믿음이 건강하면 건강한 삶을 살게 됩니다. 믿음이란 사람의 생각, 사람의 시각을 하나님의 생각, 하나님의 시각으로 바꾸는 겁니다. 이렇게 생각이 바뀌고 시각이 바뀌면 생활이 바뀌어지고 실패가 성공으로 바꾸어지는 역사를 보게 되는 겁니다. 이런 체험들이 여러분의 생활속에 넘치시기를 축원합니다.



오늘 본문도 자세히 살펴보면 ‘환란’ ‘고난’이란 단어가 많이 나옵니다. 같은 말 같지만, 환란은 예상치 못한 고통을 말하는 것이고, 고난은 예상된 고통을 말하는 겁니다. 이렇게 우리의 인생에는 예상된 고난을 만나기도 하지만, 어떤 때는 전혀 이외의 고통을 만나서 인생이 휘청거리기도 하는 겁니다. 



그럼 믿는 자나 믿지 않는 자가 똑같이 이런 고난과 환란을 겪어야 한다면 우리 믿는 자들이 다른 것이 있다면 무엇이 일까요? 



그것은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환란이나 고난을 당할 때 주님께서 우리 곁에 함께 하신다는 믿음입니다. 힘든 때일수록 나 혼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믿는 믿음이 다릅니다.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라는 세 청년이 바벨론의 포로로 끌려 가게 되고, 그곳에서 믿음의 절개를 지키다가 풀무불 속에 던지움을 받습니다. 그런데 그 불속에 그들만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함께하셨다는 겁니다. 여호수아 1:9절에도 보면 “두려워하지 말며 놀라지 말라 네가 어디로 가든지 네 하나님 여호와가 너와 함께 하느니라” 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오늘 본문 7절에도 보면 “너희를 위한 우리의 소망이 견고함은 너희가 고난에 참여하는 자가 된 것같이 위로에도 그러할 줄을 앎이라”고 했습니다. 우리가 받는 환란의 깊이 만큼 하나님의 넉넉한 위로가 우리에게 주어질 것이라는 말씀입니다. 



인생이 순풍에 돛단 배처럼 잘 나갈 때는 아무래도 자신의 실력과, 계획과, 자신의 능력과 가진 것을 믿게 됩니다. 그러다가 환란을 경험하고 고통을 겪으면서 비로소 인생은 진실해 집니다. 자기가 부서지기 시작합니다. 교만의 우상이 무너짐을 체험하게 됩니다. 



9절을 보십시오. “우리는 우리 자신이 사형 선고를 받은 줄 알았으니 이는 우리로 자기를 의지하지 말고 오직 죽은 자를 다시 살리시는 하나님만 의지하게 하심이라”고 했습니다. 내 힘으로 감당할 수 없는 심한 고난을 받아 살 소망까지 끊어졌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이 때 발견한 진리가 “이는 우리로 자기를 의지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만 의지하게 하심이라”는 겁니다. 



지금까지 하나님을 믿지 않았던 것은 아닙니다. 하나님과 내 자신, 둘 다 붙들고 있었던 겁니다.  그런데 절망적인 고통의 순간에 ‘나’ 라는 우상이 깨어지고, 오직 하나님만 의지하고 붙드는 놀라운 체험이 시작되는 겁니다. 



주님은 우리의 한계를 아십니다. 우리가 어디까지 감당할 수 있는지를 아십니다. 주님이 손을 대셔야 할 때를 아십니다. 주님이 꼭 도우셔야 할 때를 아십니다. 



때때로 우리 삶이 감당할 수 없는 고통속에 있다고 느껴 질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나 혼자 있지 않고,  주님이 이미 아시고, 곁에 함께 계셔서, 나를, 내 생명을, 내 일터를, 나의 앞날을, 붙들고 계심을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미국의 한 제재소 직원이 어느 날 출근해 보니 아무런 설명도 없는 해고 통지서가 책상위에 놓여져 있었습니다. 몇 달 동안 방황하며 가진 돈을 다 써 버립니다. 그리고는 아내에게 고백합니다. “나는 자살하고 싶소. 모든 노력을 다 해 보았지만 아무 것도 되는 일이 없소. 이제 나는 끝이요.” 이때 아내는 말하기를 “여보, 당신은 아직 한가지 시도해 보지 않은 일이 있어요. 이 문제와 이 상황에 대하여 진지하게 기도해 보신 적이 없잖아요?” 이상하게 이 말이 그에게 감동으로 다가오기 시작합니다. “맞아 나는 기도해 본적이 없지” 그래서 아내와 함께 기도를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기도하는 동안에 직장과 상사를 향해 가지고 있던 복수와 미움의 감정이 다 사라져 버립니다. 그리고는 새로운 아이디어가 솟아나기 시작합니다. 자기 집을 담보로 조그마한 건축업을 시작하게 됩니다. 5년만에 제발로 설 수 있는 자기기업을 갖게 되면서, 그는 기도하는 중에 새로운 소원을 발견하게 됩니다. “하나님 제가 건축을 하면서 여기 저기 여행을 하다보니 좋은 호텔은 너무 비싸고 작은 호텔은 너무 분위기가 안좋아서 깨끗하면서도 적절한 가격에 쉼을 제공할 수 있는 호텔을 짓고 싶습니다.” 그는 호텔을 하나 둘 짓기 시작했고, 이것이 세계적인 체인이 됩니다. ‘홀리데이 인 호텔’의 창업자 케몬스 윌슨(K.Wilson)의 이야기입니다.



살다 보면 절박한 문제를 만나기도 합니다. 온갖 종류의 시험, 가정적인 아픔, 직장과 일터에서의 시련을 만날 때 나, 혼자 있지 않음을 기억하시기를 바랍니다.



낙심되는 환경에서라도 믿음의 눈을 열어 주님 예비하신 축복의 길을 발견하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우리 중에 혹시 환난을 당하는 자가 있습니까? 그렇다면 본문 11절의 말씀처럼 기도로 그들을 도와주어야 합니다. “너희도 우리를 위하여 간구함으로 도우라”고 했습니다. 환난 당하는 자들에게 우리가 사랑을 베풀 수 있는 것은 기도로 돕는 겁니다.



버린 자식에게는 징계와 고난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고난은 하나님의 자녀라는 증거요, 제자의 표입니다.  또 주님은 내가 시험 당할 때에 피할 길을 주시고, 감당할 수 있는 힘을 주시며, 나와 동행하시면서 친히 문제를 해결하시는 것을 믿으시고, 절대로 환난 중에 낙심치 마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