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2.06.24 | 에스더 9장 29절 - 10장 3절 | 구진모 목사



에스더 9장 29절 - 10장 3절


에스더 9장


29. 아비하일의 딸 왕후 에스더와 유다인 모르드개가 전권으로 글을 쓰고 부림에 대한 이 둘째 편지를 굳게 지키게 하되

30. 화평하고 진실한 말로 편지를 써서 아하수에로의 나라 백이십칠 지방에 있는 유다 모든 사람에게 보내어

31. 정한 기간에 이 부림일을 지키게 하였으니 이는 유다인 모르드개와 왕후 에스더가 명령한 바와 유다인이 금식하며 부르짖은 것으로 말미암아 자기와 자기 자손을 위하여 정한 바가 있음이더라

32. 에스더의 명령이 이 부림에 대한 일을 견고하게 하였고 그 일이 책에 기록되었더라


에스더 10장


1. 아하수에로 왕이 그의 본토와 바다 섬들로 하여금 조공을 바치게 하였더라

2. 왕의 능력 있는 모든 행적과 모르드개를 높여 존귀하게 한 사적이 메대와 바사 왕들의 일기에 기록되지 아니하였느냐

3. 유다인 모르드개가 아하수에로 왕의 다음이 되고 유다인 중에 크게 존경받고 그의 허다한 형제에게 사랑을 받고 그의 백성의 이익을 도모하며 그의 모든 종족을 안위하였더라



새벽 묵상


에스더서에 보면 세가지 잔치가 나옵니다. 첫 잔치는 아하수에로 왕이 베푼 잔치입니다. 180일동안 잔치를 했고, 또 이어서 한주간 더 잔치를 했습니다. 이 잔치는 자신의 위엄과 국력을 과시하는 잔치였습니다. 일종의 자만심과 허영심의 잔치였습니다. 그런데 이 잔치에서 우리가 볼 수 있는 것은 ‘와스디’라는 왕비가 폐위되고, 무명의 에스더가 왕비로 발탁되는 큰 사건이 있었습니다.  



두번째 잔치는 에스더가 베푼 잔치입니다. 아주 치밀하게 계획된 의도적인 잔치였습니다. 민족을 위하여 3일간 금식 한 후 죽으면 죽으리라는 각오를 가지고 왕 앞에 섰고, 왕에게 청원하여 몇 차례의 잔치를 준비한 겁니다. 이 잔치는 자신의 출세나, 또한 자기 과시가 아닌 민족의 생존을 위한 아주 중요한 잔치였습니다. 이 잔치에서 유다인들을 모두 죽이려 했던 교만한 하만이 떨어지고, 문지기로 있던 모르드개가 하만의 자리에 대신 앉게되는 일이 있었습니다. 



이 잔치 사건이 우리에게 주는 교훈이 무엇입니까?  남을 해하고자 하는 악한 자의 음모는 하나님이 살아 계시는 한 항상 무너질 수밖에 없고. 오히려 자기가 판 구덩이에 자기가 빠지고 만다는 것을 배우게 됩니다.



세번째 잔치는 유다민족의 부림절 잔치입니다. 이 잔치는 기쁨과 감격의 잔치였습니다. 민족이 말살될 수 있었던 일촉즉발의 위기에서 하나님께서 반전시켜 주신 것을 감사하여 벌인 잔치입니다. 



이 잔치가 우리에게 주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하나님을 향한 간절한 기도가 결코 헛되지 않다는 것을 배우게 됩니다. 그러므로 우리들도 어떤 어려움을 당한다 할지라도 낙심하지 말고 하나님께 매달려 기도하는 것이 사는 길임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모르드개와 에스더는 이 부림절을 매년 후손들이 지키라고 명령합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 택하신 백성을, 하나님을 사랑하고, 하나님을 높이는 자를 눈동자같이 아끼시고 지키신다는 사실을 이 절기를 지키면서 깨달으라는 겁니다. 그리고 하나님 앞에서 절대로 교만하지 말고 겸손하라는 겁니다. 



지금까지 10장에 걸쳐서 에스더서를 공부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 에스더서를 공부하면서 제 마음속에 뚜렷하게 기억되고 남는 두 말씀이 있습니다. 하나는 4:14에 “네가 왕후의 자리를 얻은 것이 이때를 위함이라”는 말씀과, 또 하나는 4:16절에 에스더의 결단인 “죽으면 죽으리라”는 말씀입니다. 



하만이 아하수에로 왕의 조서를 받아서 그걸 전부 각 도에 보냈습니다. 이제 아달월 13일이면 유다인은 모두 죽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살아났습니다. 어떻게 살아났습니까? 



에스더가 자신이 왕후에 오르게 된 것이 이 때를 위해 하나님께서 오르게 하신 것을 깨닫는 순간, 마음에 죽으면 죽으리라고 결단한 것이 이스라엘 민족을 살릴 수 있었던 겁니다. 



여기서 에스더가 말한 죽으면 죽으리라 라는 말이 무슨 의미가 있는 겁니까? 전적인 하나님께 대한 신뢰에서 나온 결단입니다. 



이 “죽으면 죽으리이다” 라는 말은 주님께서 겟세마네 동산에서 기도하실 때에 하신 말씀처럼 내가 원하는 쪽으로 가든,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가든 하나님의 뜻대로 하라는 겁니다. 



여러분, 하나님은 모든 만물을 창조하신 분입니다. 하나님께는 불가능이 없습니다. 하나님은 죽은자를 살리셨습니다. 말씀으로 삼년 가물었던 땅에 비를 내리셨습니다. 그리고 약속은 반드시 지키시는 분입니다. 



굶주림으로 고통 당하는 사람이 있으면, 배부르게 하십니다. 짜장면을 사준다는 말이 아닙니다. 우리 영혼의 굶주림을 충족시킨다는 겁니다. 몸이 병들면 친히 안수하사 병을 고쳐주십니다. 우리가 천대를 당할 때, 친히 우리를 그 자리에서 이끌어 내어 높은 자리에 앉게 하시는 겁니다. 



여러분! 이만하면 하나님께 모든 것을 맡길 수 있지 않겠습니까? 그래도 기도해보고 결정하시렵니까? 기도 해 볼 필요가 없습니다. 맡기면 결코 부끄러움을 당하지 않습니다. 낭패를 당하지 않습니다. 순종하고 맡기기만 하면 됩니다.



에스더는 이런 하나님을 발견한 겁니다. 그래서 죽을까봐 두려워하던 마음이 변해서 담대하게 나갈 수 있었던 겁니다. 그리고 “죽으면 죽으리이다” 결단 할 수 있었던 겁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에스더서를 기록해 주셨습니다. 에스더서는 이스라엘 백성들에게는 그들의 역사를 알게 하는 겁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이스라엘의 역사를 알려주시기 위해서 기록한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은 에스더서를 통해서 고통에서 벗어나 평안을 누리기 위해서는 오직 하나님만을 의지해야 한다는 것을 알려주려 하신 겁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삶이 슬픔이 변하여 기쁨이 되고, 애통이 변하여 길한 날이 되기를 간절히 원하십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합니까? 어떻게 해야 할까요?



에스더처럼 우리도 “죽으면 죽으리이다”라는 자세로 하나님을 신뢰하십시오. 그리고 어떤 고통 속에 있어도 낙심하지 마십시오.  그러면 하나님께서 고통속에서 기쁨을 맛보게 하시고, 슬픔 가운데서도 하나님께 찬송하게 하실 겁니다. 



이제는 전적으로 하나님을 신뢰함으로 하나님께서 주시는 놀랍고도 큰 은혜를 여러분의 남은 삶동안 누리며 살기를 축원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