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1.11.11 | 욥기 22장 1 - 20절 | 구진모 담임목사




욥기 22장


1절. 데만 사람 엘리바스가 대답하여 이르되

2절. 사람이 어찌 하나님께 유익하게 하겠느냐 지혜로운 자도 자기에게 유익할 따름이니라

3절. 네가 의로운들 전능자에게 무슨 기쁨이 있겠으며 네 행위가 온전한들 그에게 무슨 이익이 되겠느냐

4절. 하나님이 너를 책망하시며 너를 심문하심이 너의 경건함 때문이냐

5절. 네 악이 크지 아니하냐 네 죄악이 끝이 없느니라

6절. 까닭 없이 형제를 볼모로 잡으며 헐벗은 자의 의복을 벗기며

7절. 목마른 자에게 물을 마시게 하지 아니하며 주린 자에게 음식을 주지 아니하였구나

8절. 권세 있는 자는 토지를 얻고 존귀한 자는 거기에서 사는구나

9절. 너는 과부를 빈손으로 돌려보내며 고아의 팔을 꺾는구나

10절. 그러므로 올무들이 너를 둘러 있고 두려움이 갑자기 너를 엄습하며

11절. 어둠이 너로 하여금 보지 못하게 하고 홍수가 너를 덮느니라

12절. 하나님은 높은 하늘에 계시지 아니하냐 보라 우두머리 별이 얼마나 높은가

13절. 그러나 네 말은 하나님이 무엇을 아시며 흑암 중에서 어찌 심판하실 수 있으랴

14절. 빽빽한 구름이 그를 가린즉 그가 보지 못하시고 둥근 하늘을 거니실 뿐이라 하는구나

15절. 네가 악인이 밟던 옛적 길을 지키려느냐

16절. 그들은 때가 이르기 전에 끊겨 버렸고 그들의 터는 강물로 말미암아 함몰되었느니라

17절. 그들이 하나님께 말하기를 우리를 떠나소서 하며 또 말하기를 전능자가 우리를 위하여 무엇을 하실 수 있으랴 하였으나

18절. 하나님이 좋은 것으로 그들의 집에 채우셨느니라 악인의 계획은 나에게서 머니라

19절. 의인은 보고 기뻐하고 죄 없는 자는 그들을 비웃기를

20절. 우리의 원수가 망하였고 그들의 남은 것을 불이 삼켰느니라 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