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3.12.22 | 잠언 28장 15-28절 | 구진모 목사




잠언 28장 1-14절


가난한 백성을 압제하는 악한 관원은 부르짖는 사자와 주린 곰 같으니라

무지한 치리자는 포학을 크게 행하거니와 탐욕을 미워하는 자는 장수하리라

사람의 피를 흘린 자는 함정으로 달려갈 것이니 그를 막지 말지니라

성실하게 행하는 자는 구원을 받을 것이나 굽은 길로 행하는 자는 곧 넘어지리라

자기의 토지를 경작하는 자는 먹을 것이 많으려니와 방탕을 따르는 자는 궁핍함이 많으리라

충성된 자는 복이 많아도 속히 부하고자 하는 자는 형벌을 면하지 못하리라

사람의 낯을 보아 주는 것이 좋지 못하고 한 조각 떡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범법하는 것도 그러하니라

악한 눈이 있는 자는 재물을 얻기에만 급하고 빈궁이 자기에게로 임할 줄은 알지 못하느니라

사람을 경책하는 자는 혀로 아첨하는 자보다 나중에 더욱 사랑을 받느니라

부모의 물건을 도둑질하고서도 죄가 아니라 하는 자는 멸망 받게 하는 자의 동류니라

욕심이 많은 자는 다툼을 일으키나 여호와를 의지하는 자는 풍족하게 되느니라

자기의 마음을 믿는 자는 미련한 자요 지혜롭게 행하는 자는 구원을 얻을 자니라

가난한 자를 구제하는 자는 궁핍하지 아니하려니와 못 본 체하는 자에게는 저주가 크리라

악인이 일어나면 사람이 숨고 그가 멸망하면 의인이 많아지느니라



새벽 묵상


오늘 본문 말씀 23절을 보면 “사람을 경책하는 자는 혀로 아첨하는 자보다 나중에 더욱 사랑을 받느니라”고 했습니다. “나중에 더욱 사랑 받는다”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발전하고, 나중에 더욱 사랑받는 자가 복된 사람입니다.

그러면 나중에 더욱 사랑 받는 사람이 되려면 어떻게 살아야 하겠습니까?

오늘 본문 18절을 보면 “성실하게 행하는 자는 구원을 받을 것이나 굽은 길로 행하는 자는 곧 넘어지리라”고 했습니다. 이 말씀을 보면 “성실하게 행하는 자”와 반대로 “굽은 길로 행하는 자”를 비교해 주고 있습니다. “굽은 길로 행하는 자”는 마음이 비뚤어진 것을 말합니다. 그러니까 마음이 비뚤어지면 넘어지지만 성실한 사람은 하나님께서 보호해주신다는 말씀입니다.

본문 19절 말씀을 보십시오. “자기의 토지를 경작하는 자는 먹을 것이 많으려니와 방탕을 따르는 자는 궁핍함이 많으리라”고 했습니다. 이 말씀에서도 “방탕을 따르는 자”가 어떤 사람들입니까? 보통 우리 생각에는 술 먹고, 노름 하고, 음행을 저지르는 것을 의미할 것이라 생각하는데, 원어의 뜻을 보면 “환상을 좇는자”라는 뜻이 있습니다.

환상을 좇는 사람은 어떤 사람입니까? 수고와 땀은 흘리지 않고 얻으려는 사람을 말하는 겁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주신 꿈과 비젼이 있는 사람은 그 꿈을 이루려고 수고와 땀을 흘립니다.

즉 꿈을 마음에 품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서 성실하게 땀을 흘리고, 성실하게 살면 나중에 더욱 사랑을 받는 자가 된다는 겁니다. 그러므로 지금 현재 자신의 모습을 보고, 누가 뭐래도 자존심 상하고 마음에 상처를 받을 필요가 없습니다. 성실하게 열심히 살면 미래는 하나님께서 책임져 주시는 겁니다.

또 오늘 본문 20절을 보십시오. “충성된 자는 복이 많아도 속히 부하고자 하는 자는 형벌을 면하지 못하리라”고 했습니다. 여기서도 “충성된 자”란 삶이 바른 사람을 뜻합니다. 다시 말하면 투기와 편법으로 돈을 버는 것이 아니라, 바르게, 옳은 방법으로 돈을 버는 사람을 말하는 겁니다. 그러니까 “속히 부하고자 하는 사람”들, 즉, 뇌물을 좋아하고 사기와 편법으로 돈을 벌려고 하는 사람은 결국 형벌을 면치 못하고 더 비참하게 된다는 말씀입니다.

우리 주위에도 보면 정직하지 않게, 편법으로 돈을 버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 사람들이 처음에는 더 잘사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우리 주위에서도 보면, 그런 사람은 어느 때에, 순식간에 병이 들거나, 가정생활이 행복하지 않게 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나중에 돈은 있어도 결코 행복하지 않습니다. 결국 얻은 것은 돈 뿐이고, 잃는 것이 더 많이 있습니다.

본문 22절에도 그런 말씀을 주고 있습니다. “악한 눈이 있는 자는 재물을 얻기에만 급하고 빈궁이 자기에게로 임할 줄은 알지 못하느니라” 이 말씀도 재물에 눈이 멀면 영안이 닫혀서 판단력을 잃어버리고, 자기 앞에 불행이 오는 것도 모르게 된다는 말씀입니다.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잘못된 일을 하면서도 좋은 것을 기대합니다. 거짓말을 하면서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쾌락을 즐기면서 잘 살려고 합니다. 또한 바르게 살지 않으면서 좋은 평가를 기대하고, 자기중심적으로 살면서 좋은 인간관계를 기대하고, 회개할 줄 모르면서 용서를 기대합니다.

이제는 이렇게 좋은 결과만 기대하지 말고 과정에도 성실해야 합니다. 과정을 성실하게 따르다 보면 반드시 열매는 주어지게 되어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오늘 본문 25절을 보십시오. “욕심이 많은 자는 다툼을 일으키나 여호와를 의지하는 자는 풍족하게 되느니라”고 했습니다. 왜 사람이 탐욕스런 마음을 가집니까? 하나님 없이 자기 힘을 믿고 살려고 하기 때문입니다.

26절을 보면 “자기의 마음을 믿는 자는 미련한 자요 …”라고 했습니다. 자기를 믿는 것은 미련한 생각입니다.

그렇습니다. 점점 사랑받는 자가 되려면 자기 욕심을 버리고, 때로는 자기 자존심도 철저히 깨뜨릴 수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오직 하나님을 의지해야 합니다.

탕자의 비유를 보면, 작은 아들이 자신의 몫을 챙겨서 집을 나갔습니다. 자기 것을 받는 것이 당연한 줄 알았습니다. 결국 탕자는 받은 것을 다 낭비하고 비참한 상황에서 뭐라고 고백합니까? “아버지 집에는 양식도 풍족하고, 품꾼도 얼마나 많이 있는가, 그런데 나는 여기서 굶어 죽게 생겼구나, 이제 아버지집에 가서 나의 죄를 고백하고, 이제는 더 이상 아버지의 아들이라 생각하지 마시고, 품꾼으로 생각하시고, 받아 달라고 해야겠다” 생각을 하고, 아버지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결국 탕자는 처음에는 “내가 아버지 유산을 마땅히 받아도 된다!”고 생각했다가, 모든 것을 다 잃고 비참하게 되면서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비로소 탕자는 아버지에 대해 요구하는 마음에서 감사하는 겸손한 마음으로 변한 겁니다. 우리도 탕자처럼 비참한 일을 당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기 전에 우리의 심령에도 이런 변화가 있어야 하겠습니다.

하나님께 왜 복을 주시지 않느냐고 불평하지 마십시오. 하나님께서 어떻게 하시더라도 “나는 감사하겠다”는 감사하는 심령을 갖게 되기를 바랍니다.

바로 그것이 하나님을 의지하는 것이고, 바로 그때 아버지가 탕자를 버선발로 나와서 맞아주신 것처럼, 하나님께서도 우리를 그렇게 맞아주실겁니다. 기도하기는은혜받고 나중에 더 사랑받고, 더 잘되는 복된 성도들이 다 되시기를 축원드립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