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3.12.05 | 골로세서 2장 16-23절 | 구진모 목사




골로세서 2장 16-23절


그러므로 먹고 마시는 것과 절기나 초하루나 안식일을 이유로 누구든지 너희를 비판하지 못하게 하라

이것들은 장래 일의 그림자이나 몸은 그리스도의 것이니라

아무도 꾸며낸 겸손과 천사 숭배를 이유로 너희를 정죄하지 못하게 하라 그가 그 본 것에 의지하여 그 육신의 생각을 따라 헛되이 과장하고

머리를 붙들지 아니하는지라 온 몸이 머리로 말미암아 마디와 힘줄로 공급함을 받고 연합하여 하나님이 자라게 하시므로 자라느니라

너희가 세상의 초등학문에서 그리스도와 함께 죽었거든 어찌하여 세상에 사는 것과 같이 규례에 순종하느냐

(곧 붙잡지도 말고 맛보지도 말고 만지지도 말라 하는 것이니

이 모든 것은 한때 쓰이고는 없어지리라) 사람의 명령과 가르침을 따르느냐

이런 것들은 자의적 숭배와 겸손과 몸을 괴롭게 하는 데는 지혜 있는 모양이나 오직 육체 따르는 것을 금하는 데는 조금도 유익이 없느니라



새벽 묵상


오늘 말씀은 골로새 교회에 들어와 있는 거짓 교사들에 의해서 잘못된 가르침에 현혹되어 있는 골로새 교회 성도들에게 권면하는 말씀입니다.


대게 율법주의자들의 주장을 보면 예수만으로는 충분하지 않고, 율법도 같이 지켜야 한다는 겁니다. 그래서 요즘에도 이단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예수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주장하면서, 예수를 믿는 믿음외에 더 높은 신앙의 경지를 말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즉, 믿음이 아닌, 행위를 더 강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래서 자신이 개인적으로 체험한 신비한 현상을 말하면서 남들보다 자신이 신앙적으로 우위에 있다고 자랑을 합니다.


그래서 오늘 본문은 바울이 골로새 교인들에게 거짓교사들의 세가지 크게 잘못된 가르침을 지적하고 조심할 것을 가르치고 있는 겁니다.


첫째는 율법주의에 대한 겁니다.


본문 16절을 보면 “그러므로 먹고 마시는 것과 절기나 초하루나 안식일 이유로 누구든지 너희를 비판하지 못하게 하라”고 했습니다.


과거 유대인었다가 그리스도인이 된 사람들이, 이방인었다가 그리스도인이 된 성도들을 볼 때 그리스도의 십자가 은혜로만으로는 충분하지 못하다고 생각했던 겁니다. 유대인 그리스도인들이 볼 때, 이방인 그리스도들은 질서가 없어 보이기도 하고, 난잡해 보이기도 하고, 함께 있기엔 수준이 맞지 않는다고 생각했던 겁니다. 무언가 더 해야 한다고 생각했던 겁니다. 그래서 예법과 절기등을 통해 이방인 그리스도인들을 교화시키려고 했던 겁니다.


그러나 사도바울은 단호하게 말합니다. “누구든지 비판하지 못하게 하라.” 이 말은 자신의 익숙함을 무기로 그리스도 안에 한 형제 되고 자매된 이들을 판단하지 말라는 겁니다.


구약의 율법은 하나님에 대해 가르쳐주는 말씀입니다. 그런데 예수님 자체가 이 땅에 오신 하나님이시요 말씀의 완성자라고 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이를 믿는 그리스도인들은 구약의 절기와 여러 가지 예법, 안식일은 모두 궁극적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가리키는 말씀입니다. 그러므로 예수 그리스도를 잘 믿는 것이 구약의 말씀을 온전히 지키는 겁니다.


그래서 오늘 본문 17절에 뭐라고 했습니까? “이것들은 장래 일의 그림자이나 몸은 그리스도의 것이니라”고 했습니다. 그러니까 구약에서 말씀하는 모든 절기나 예법은 모두 “장래 일의 그림자”라는 겁니다. 즉 장래일,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비추어주는 그림자이고, 그 몸은 예수 그리스도임을 강조하는 겁니다.


둘째는 천사숭배 사상입니다.


오늘 본문 18절을 보면 “아무도 꾸며 낸 겸손과 천사 숭배를 이유로 너희를 정지하지 못하게 하라”고 했습니다. 천사 숭배 사상을 말합니다. 이것은 신비주의와도 관계가 있습니다. 환상을 과장하여 말하고 믿었습니다. 이들은 하늘의 별들을 숭배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천사를 숭배했고, 천사를 통해 신비적 지식을 얻으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바울은 이런 천사를 숭배하는 이단사상을 비판했습니다. 여러분, 모든 그리스도인의 머리는 오직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를 위해 죽으셨고, 우리를 위해 사셨으며, 그로 인해 우리가 구원을 얻었고, 우리의 주인이 되셨습니다. 이것이 참된 신비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지식 외에 무언가 새로운 것에서 신비를 깨닫고자 하는 것은 우상숭배와 같은 겁니다.


셋째는 고행주의 금욕주의입니다.


오늘 본문 20-21절을 보면 “너희가 세상의 초등 학문에서 그리도와 함께 죽었거든 어찌하여 세상에 사는 것과 같이 규례에 순종하느냐 / 곧 붙잡지도 말고 맛보지도 말고 만지지도 말라 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고행주의, 금욕주의를 말하는 겁니다. 이런 행위들은 구원이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노력에 의해 얻어지는 것이라 생각하는 잘못된 신앙입니다.


당시 초대교회 교인들 가운데 유대주의자들과 헬라 철학의 영향을 받아서 금욕과 고행주의의 사상에 넘어간 사람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무엇인가를 금지하고, 절제하고, 참고 견디는 것, 그 자체로 신앙적으로 깊은 만족감과 성취감을 얻었습니다. 그러다보니까 때로는 자신의 이런 금욕과 고행과 같은 노력을 통해서도 구원을 얻을 수 있다고 착각하게 했던 겁니다.


그러나 바울은 오늘 본문 23절에서 “이런 것들은 자의적 숭배와 겸손과 몸을 괴롭게 하는 데는 지혜 있는 모양이나 오직 육체 따르는 것을 금하는 데는 조금도 유익이 없느니라”고 했습니다.


즉, 바울은 이런 종교적 행위들이 실제로는 육체의 욕망을 제거하는 데, 죄를 용서받고, 구원받는 일에는 아무런 힘이 없음을 지적해 주면서,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은혜를 바라보고, 그것을 믿고 따를 때 참된 구원과 성화가 이루어 진다는 겁니다.


오늘 말씀에 바울은 골로새 교회의 세 가지 종류의 왜곡된 종교적 태도를 지적해 주었습니다. 율법에 얽매이는 율법주의, 신비적 지식을 추구하는 신비주의, 금욕을 통해 구원을 얻으려는 금욕주의입니다.


이러한 종교생활은 모습만 바꾸어 우리 신앙 안에도 깊숙이 들어와 있습니다. 그러므로 더욱 예수 그리스도만을 바라보는 성도들 되시기를 바랍니다. 이 시간 하루를 시작하기 전에 다시 한 번 우리의 신앙을 점검하고, 예수님께 집중하는 하루되기를 축원드립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