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3.09.14 | 히브리서 8장 1-13절 | 구진모 목사




히브리서 8장 1-13절


지금 우리가 하는 말의 요점은 이러한 대제사장이 우리에게 있다는 것이라 그는 하늘에서 지극히 크신 이의 보좌 우편에 앉으셨으니

성소와 참 장막에서 섬기는 이시라 이 장막은 주께서 세우신 것이요 사람이 세운 것이 아니니라

대제사장마다 예물과 제사 드림을 위하여 세운 자니 그러므로 그도 무엇인가 드릴 것이 있어야 할지니라

예수께서 만일 땅에 계셨더라면 제사장이 되지 아니하셨을 것이니 이는 율법을 따라 예물을 드리는 제사장이 있음이라

그들이 섬기는 것은 하늘에 있는 것의 모형과 그림자라 모세가 장막을 지으려 할 때에 지시하심을 얻음과 같으니 이르시되 삼가 모든 것을 산에서 네게 보이던 본을 따라 지으라 하셨느니라

그러나 이제 그는 더 아름다운 직분을 얻으셨으니 그는 더 좋은 약속으로 세우신 더 좋은 언약의 중보자시라

저 첫 언약이 무흠하였더라면 둘째 것을 요구할 일이 없었으려니와

그들의 잘못을 지적하여 말씀하시되 주께서 이르시되 볼지어다 날이 이르리니 내가 이스라엘 집과 유다 집과 더불어 새 언약을 맺으리라

또 주께서 이르시기를 이 언약은 내가 그들의 열조의 손을 잡고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내던 날에 그들과 맺은 언약과 같지 아니하도다 그들은 내 언약 안에 머물러 있지 아니하므로 내가 그들을 돌보지 아니하였노라

또 주께서 이르시되 그 날 후에 내가 이스라엘 집과 맺을 언약은 이것이니 내 법을 그들의 생각에 두고 그들의 마음에 이것을 기록하리라 나는 그들에게 하나님이 되고 그들은 내게 백성이 되리라

또 각각 자기 나라 사람과 각각 자기 형제를 가르쳐 이르기를 주를 알라 하지 아니할 것은 그들이 작은 자로부터 큰 자까지 다 나를 앎이라

내가 그들의 불의를 긍휼히 여기고 그들의 죄를 다시 기억하지 아니하리라 하셨느니라

새 언약이라 말씀하셨으매 첫 것은 낡아지게 하신 것이니 낡아지고 쇠하는 것은 없어져 가는 것이니라



새벽 묵상


성경은 구약과 신약으로 나눕니다. 구약은 그리스도께서 오시기 전의 언약이고, 신약은 그리스도께서 오신 후의 언약입니다. 



히브리서 기자는 그것을 옛 언약과 새 언약, 본문 7절에는 “저 첫 언약이 무흠 하였더라면 둘 때 것을 요구할 일이 없었으려니와” 같이 첫째 언약과 둘째 언약으로 표현하면서, 유대교에서 기독교로 개종했던 사람들이 환난과 박해를 견디지 못하고 다시 유대교로 돌아가려는 것을 보고, 두 언약을 비교하며 설명을 해 주고 있는 겁니다. 



1. 첫 언약



본문 8:5절에 “그들이 섬기는 것은 하늘에 있는 것의 모형과 그림자라”했습니다. 그러니까 첫언약은 그리스도께서 오시기까지 한시적인 언약이라는 겁니다. .



그러면서 히브리서 기자는 이 첫 언약의 불완전함을 알려줍니다. 



(1)제사장: 3절을 보면 “대제사장마다 예물과 제사드림을 위하여 세운자니 그러므로 그도 무엇인가 드릴 것이 있어야 할지니라” 했습니다. 구약의 제사장은 백성의 중보자로 율법을 좇아 예물 드리는 자들이지, 그들도 죄인이기에 백성의 죄를 속하기 전에 먼저 자기의 죄를 속하는 제사를 드려야 했다는 겁니다. 



(2)예법: 율법에는 여러 가지의 예법이 있습니다. 먹고 마시는 것, 씻는 것 등 여러 가지 까다로운 육체의 예법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런 예법이 그들을 새롭게 하지는 못했습니다. 



예레미야 2:22절에 보면 “네가 잿물로 스스로 씻으며 네가 많은 비누를 쓸지라도 네 죄악이 내 앞에 그대로 있으리니” 손과 몸을 물로 씻을지라도 그들의 마음은 여전히 죄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는 말씀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율법대로 발이 갈라지고, 새김질을 하는 짐승만 먹고, 비늘과 지느러미가 있는 물고기만 먹었을지라도 그들은 구별된 삶을 살지 못했고, 세속에 떠밀려 더러운 생활을 계속했습니다..



그들이 회개의 표시로 옷을 찢기는 했지만 진정으로 애통하며 마음을 찢지는 않았다고 했습니다.



(3)성소: 첫 언약의 시대에도 하나님의 성소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히브리서 9:24절에 보면 “그리스도께서는 참것의 그림자인 손으로 만든 성소에 들어가지 아니하시고”라고 하신 말씀처럼 첫 언약의 성소는 참것의 그림자인 손으로 만든 것이었습니다. 



성소에는 분향단과 등대와 상이 있고 상 위에는 진설병이 놓여져 있었습니다. 그리고 휘장 안쪽을 지성소로 구별해 두었고, 거기에 언약궤를 두었습니다. 언약궤 안에는 모세의 돌판과 만나를 담은 항아리, 아론의 싹난 지팡이가 들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지성소에는 히브리서 9:7절에 보면 “대제사장이 홀로 일 년에 한 번 들어가되 자기와 백성의 허물을 위하여 드리는 피 없이는 아니하나니” 대제사장이 일년에 한차례 대속죄일에 홀로 들어가 피를 뿌리며 자기와 백성의 죄를 속하는 의식을 행하였습니다. 



이렇게 지성소에 아무나 들어 갈 수 없고, 언제나 들어갈 수 없다는 것은, 하나님과 화평을 누리지 못한 상태임을 보여주는 겁니다. 



(4)예물: 옛 언약에 드려지는 예물은 소와 양과 염소 등의 제물이었습니다. 히브리서 9:22절에 보면 “피흘림이 없은즉 사함이 없느니라” 해서 짐승의 피를 바쳤습니다.  그러나 히브리서 10:4을 보면 “이는 황소와 염소의 피가 능히 죄를 없이 하지 못함이라”고 말씀한 것 처럼, 짐승의 피로는 능히 죄를 없이하지 못하므로 반복하여 늘 같은 제사를 드려야 했습니다. 



이렇게 첫 언약 앞에서는 모두가 불완전 했습니다. 



2. 둘째 언약



이렇게 첫 언약으로 인류가 구원을 이룰 수 없었기 때문에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 세상에 오셨습니다. 그래서 인류는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과 새 언약을 맺게 된 겁니다. 



본문 6절을 보십시오. “그러나 이제 그는 더 아름다운 직분을 얻으셨으니 그는 더 좋은 약속으로 세우신 더 좋은 언약의 중보자시라”고 했습니다. 



(1)대제사장 되심: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아들로서 우리를 구원하려 이 땅에 오셨습니다. 그런데 그 예수님은 히브리서 7:26절에 “이러한 대제사장은 우리에게 합당하니 거룩하고 악이 없고 더러움이 없고 죄인에게서 떠나 계시고 하늘보다 높이 되신 이라”고 했습니다. 



(2)영원한 제물 되심: 그리스도는 자신의 몸을 우리를 위해 드리셨습니다. 제사장들은 제물을 반복해서 드렸지만 예수 그리스도는 단번에 자신을 제물로 드려 영원한 속죄를 이루셨습니다.



히브리서 9:12절의 말씀입니다. “염소와 송아지의 피로 하지 아니하고 오직 자기의 피로 영원한 속죄를 이루사 단번에 성소에 들어가셨느니라” 



(3)하늘 성소에 들어가심: 로마서 8:34절 말씀처럼 “누가 정죄 하리요 죽으실 뿐 아니라 다시 살아나신 이는 그리스도 예수시니 그는 하나님 우편에 계신자요 우리를 위하여 간구하시는 자시니라”  예수 그리스도는 십자가에서 달려 죽으셨다가 장사한지 사흘만에 다시 살아나셨습니다. 그리고 하늘에 오르사 하나님 우편에 앉으셨고, 지금도 우리를 위해서 간구하고 계십니다. 



그러므로 새 언약에 참여한 우리는 옛 언약의 육체의 예법에 매일 필요가 없습니다. 그래서 바울은 골로새서 2:16-17절에 보면, “그러므로 먹고 마시는 것과 절기나 초하루나 안식일을 이유로 누구든지 너희를 비판하지 못하게 하라 / 이것들은 장래 일의 그림자이나 몸은 그리스도의 것이니라”고 했습니다. 



우리는 더 좋은 언약에 참여한 자들입니다. 옛 언약의 육체의 예법에서 해방된 자들입니다.  그러나 그 자유를 방종의 기회로 삼아 그리스도의 피를 멸시하면 엄중한 심판을 받을 겁니다. 



히브리서 9:28절에 그랬습니다. “이와 같이 그리스도도 많은 사람의 죄를 담당하시려고 단번에 드리신 바 되셨고 구원에 이르게 하기 위하여 죄와 상관없이 자기를 바라는 자들에게 두번째 나타나시리라” 



이처럼 주께서 죄와 상관없이 자기를 바라는 자들에게 두 번째 나타나시는 날에 우리 모두 다같이 주를 맞을 수 있도록 거룩한 삶에 힘쓰시기를 바랍니다. 



구약시대에 높이 들려진 놋뱀은 쳐다보아도 좋고 안 쳐다보아도 괜찮은 것이 아니라 쳐다보지 않으면 죽는 것이었습니다. 마찬가지로 예수 십자가도 바라보아도 좋고 안 보아도 되는 문제가 아닙니다. 예수 십자가를 바라보고 마음에 받아들이지 않으면 영원한 생명을 얻지 못하는 겁니다. 



새 언약, 즉 “더 좋은 언약”(6절)은 인류가 하나님과 맺어도 좋고 안 맺어도 되는 문제가 아닙니다. 그리스도의 피는 온 인류를 대신하여 하나님과 맺은 언약이기 때문에 예수를 믿느냐 믿지 않느냐 하는 것은 “새 언약”의 은총 아래 사느냐 그 은총을 거절하느냐 하는, 삶과 죽음이 달려 있는 문제입니다. 



그러므로 이제는 로마서 8:2절 말씀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와 사망의 법에서 너를 해방하였음이라” 처럼, 예수를 믿으므로 생명의 성령의 법이 여러분을 죄와 사망에서 해방하여 여러분은 하나님의 백성이 되고, 하나님은 여러분의 하나님이 되는 영광과 축복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