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3.06.16 | 예레미야애가 5장 1-14절 | 구진모 목사




예레미야애가 5장 1-14절


여호와여 우리가 당한 것을 기억하시고 우리가 받은 치욕을 살펴보옵소서

우리의 기업이 외인들에게, 우리의 집들도 이방인들에게 돌아갔나이다

우리는 아버지 없는 고아들이오며 우리의 어머니는 과부들 같으니

우리가 은을 주고 물을 마시며 값을 주고 나무들을 가져오며

우리를 뒤쫓는 자들이 우리의 목을 눌렀사오니 우리가 기진하여 쉴 수 없나이다

우리가 애굽 사람과 앗수르 사람과 악수하고 양식을 얻어 배불리고자 하였나이다

우리의 조상들은 범죄하고 없어졌으며 우리는 그들의 죄악을 담당하였나이다

종들이 우리를 지배함이여 그들의 손에서 건져낼 자가 없나이다

광야에는 칼이 있으므로 죽기를 무릅써야 양식을 얻사오니

굶주림의 열기로 말미암아 우리의 피부가 아궁이처럼 검으니이다

대적들이 시온에서 부녀들을, 유다 각 성읍에서 처녀들을 욕보였나이다

지도자들은 그들의 손에 매달리고 장로들의 얼굴도 존경을 받지 못하나이다

청년들이 맷돌을 지며 아이들이 나무를 지다가 엎드러지오며

노인들은 다시 성문에 앉지 못하며 청년들은 다시 노래하지 못하나이다



새벽 묵상


오늘 5장은 나라를 잃고, 성전을 잃은 슬픔을 안고 탄식하며 기도하는 내용입니다. 어떻게 보면 절망적인 내용처럼 보이지만 다시 새로운 시대를 갈망하는 소망이 담긴 기도입니다. 



본문은 애가서의 결론 부분으로 소망없는 유다 백성들을 향한 회복과 구원을 간절히 소망하는 내용입니다. 



예레미야 선지자는 내일 묵상할 말씀인데, 애가5:16절에 보면 “우리의 머리에서는 면류관이 떨어졌사오니 오호라 우리의 범죄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즉, 바벨론의 포로가 된 것은 전적으로 우리의 죄악 때문임을 밝히고 있습니다.



자신들의 범죄함으로 인한 하나님의 심판은 오늘 본문을 보아도 얼마나 끔찍한 심판이었는지를 충분히 깨달을 수 있습니다. 2절에 기업도 빼앗기고, 집들도 이방인들에게 빼앗기고, 3절에는 고아처럼 과부처럼 불쌍한 처지가 되었고, 11절에는 여인들이 수치를 당하고, 14절에는 노래도 끊어졌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분위기가 다릅니다. 느낌이 다릅니다. 왜 그렇습니까?



기도로 시작했고 기도의 형식을 취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같은 내용이라도 푸념이나 하고, 타령만 하면 하소연입니다. 듣는데 짜증이 납니다. 그러나 같은 내용이라도 기도가 되면 보기 좋습니다. 



어느 신앙잡지에 실린 이야기입니다. 어느 교회에서 아파트 단지를 찾아다니며 전도하는데 이럴 때 제일 문제가 되는 것은 경비원들입니다. 경비원들이 못 들어가게 합니다. 그런데 그 교회의 속장님 가운데는 음료수나 과자나 간단한 선물을 가방에 넣어 가지고 다니면서 심방할 때나 속회 보러 갈 때 경비원 아저씨에게 살짝 드리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런데 어느 아파트에 유난히 심하게 구는 경비원 아저씨가 있었습니다. 그 아저씨가 경비실에 있을 때는 들어갈 엄두를 낼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그 아저씨는 늘 찌푸린 얼굴을 하고 한숨을 쉬고 입만 열면 불평이었습니다. 전도를 하는 권사님이 “저 아저씨부터 전도해야겠다”하고서 접근했습니다. 가까


워져서 자기 사정을 털어놓는데 너무 딱했습니다. 군에서 장교로 전역해서 퇴직금 받은 것 가지고 무얼 하다가 실패하고, 부인은 집을 나가버리고, 자녀들도 잘못되고, 이 권사님은 


경비원에게 예수님이 어떤 분인지 열심히 설명했습니다.



이 경비원 아저씨에게 약간의 변화가 왔습니다. 한숨을 쉬는 버릇은 여전한데 한숨 뒤에 "주여-" 소리가 붙기 시작했습니다.  전에는 한숨 쉬는 것을 볼 때 보는 사람도 짜증이 났는데 “주여-”하니까 짜증이 나지 않더랍니다. 오늘 예레미야 5장처럼 된 겁니다. 



오늘 본문에서 제일 중요한 절은 1절입니다. “여호와여 우리가 당한 것을 기억하시고 우리가 받은 치욕을 살펴보옵소서” 라고 했습니다. 그렇습니다. 하나님께서 기억하시고 하나님께서 살펴보시면 됩니다. 



미국에서도 뭘 하나 하려면 서류가 많이 있습니다. 그런데 일단 관계 기관에 서류가 접수만 되면 안심이 됩니다. 왜냐하면, 그 다음에는 어떻게 해서든지 처리를 하게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당한 것을 기억하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겪은 일들을 살피십니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려 고통을 받을 때 하나님께서는 보고 계셨습니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려 고통을 받을 때 밑에서 보고 있는 여인들이 괴로워했고 예수님도 괴로워했지만 제일 괴로워한 것은 하나님이었을 겁니다. 



다시 한 번 말씀 드립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당한 것을 기억하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겪은 일들을 살피십니다. 그러면 된 겁니다. 사랑하는 자녀들의 사정을 외면하지 않으실 겁니다. 오늘도 그 하나님의 사랑을 믿으며 사는 하루가 되기 바랍니다.



오늘 말씀 가운데서 우리에게 깊은 도전을 주는 것은 7절의 말씀입니다. 이 말씀은 우리에게 “나는 어떤 조상이 되어야겠는가?” 라는 질문을 던집니다. “우리의 조상들은 범죄하고 없어졌으며 우리는 그들의 죄악을 담당하였나이다”고 했습니다. 



예레미야는 우리가 조상들의 죄악을 담당하였다고 했습니다. 이스라엘의 조상들은 불순종, 불신앙, 죄악의 유산을 후손들에게 물려주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떤 유산을 자녀들에게, 후손들에게 물려주어야겠습니까?



우리는 신앙을 유산으로 물려주는 조상이 되어야 합니다. 오늘 우리 가운데 부모님의 신앙을 유산으로 물려 받았다면 제일 좋은 것을 물려 받은 것으로 믿고 감사하시기 바랍니다. 제일 행복한 사람입니다.  이렇게 소중한 신앙의 유산을 받은 사람은 받은 것에서 더 이자를 붙여서 더 풍성한 신앙의 유산을 여러분의 자녀들에게 물려주기 바랍니다. 



상담학에 보면 ‘가계도’라는 것이 있습니다. 영어로는 제노그램(Genogram)이라고 부릅니다.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가, 그 사람이 왜 이런 상태에 있는가, 그 사람이 왜 이런 심리적인 질환을 앓고 있는가, 이것을 정확하게 알기 위해서, 그 사람의 집안을 보는 겁니다. 부모는 어떤 사람이었는가? 직업은 무엇이었나? 집안에 알콜 중독 같은 질환을 앓은 사람은 없나? 범죄자는 없나? 이것을 도표로 그립니다.  3대쯤 그리면 그 사람이 지금 왜 이렇게 되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우리 나라 기독교 상담학자 가운데 이 학문을 전공한 분이 있는데, 그 분 이야기가 이 분야를 연구하다보니까 믿음을 가진 부모의 후손들이 얼마나 큰 축복을 받았는지 놀랄 때가 많이 있었다는 겁니다. 



예레미야는 “우리의 조상들은 범죄하고 없어졌으며 우리는 그들의 죄악을 담당하였나이다" 라고 말했습니다.



이 말을 바꾸어서 우리는 우리의 후손들로부터 “우리의 조상들은 하나님께 순종하고 하나님을 잘 믿었으며 우리가 그 축복을 이와 같이 받고있다”라는 이런 소리를 듣는 믿음의 부모들이 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