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3.05.12 | 사무엘하 17장 1-14절 | 구진모 목사




사무엘하 17장 1-14절


아히도벨이 또 압살롬에게 이르되 이제 내가 사람 만 이천 명을 택하게 하소서 오늘 밤에 내가 일어나서 다윗의 뒤를 추적하여

그가 곤하고 힘이 빠졌을 때에 기습하여 그를 무섭게 하면 그와 함께 있는 모든 백성이 도망하리니 내가 다윗 왕만 쳐죽이고

모든 백성이 당신께 돌아오게 하리니 모든 사람이 돌아오기는 왕이 찾는 이 사람에게 달렸음이라 그리하면 모든 백성이 평안하리이다 하니

압살롬과 이스라엘 장로들이 다 그 말을 옳게 여기더라

압살롬이 이르되 아렉 사람 후새도 부르라 우리가 이제 그의 말도 듣자 하니라

후새가 압살롬에게 이르매 압살롬이 그에게 말하여 이르되 아히도벨이 이러이러하게 말하니 우리가 그 말대로 행하랴 그렇지 아니하거든 너는 말하라 하니

후새가 압살롬에게 이르되 이번에는 아히도벨이 베푼 계략이 좋지 아니하니이다 하고

또 후새가 말하되 왕도 아시거니와 왕의 아버지와 그의 추종자들은 용사라 그들은 들에 있는 곰이 새끼를 빼앗긴 것 같이 격분하였고 왕의 부친은 전쟁에 익숙한 사람인즉 백성과 함께 자지 아니하고

지금 그가 어느 굴에나 어느 곳에 숨어 있으리니 혹 무리 중에 몇이 먼저 엎드러지면 그 소문을 듣는 자가 말하기를 압살롬을 따르는 자 가운데에서 패함을 당하였다 할지라

비록 그가 사자 같은 마음을 가진 용사의 아들일지라도 낙심하리니 이는 이스라엘 무리가 왕의 아버지는 영웅이요 그의 추종자들도 용사인 줄 앎이니이다

나는 이렇게 계략을 세웠나이다 온 이스라엘을 단부터 브엘세바까지 바닷가의 많은 모래 같이 당신께로 모으고 친히 전장에 나가시고

우리가 그 만날 만한 곳에서 그를 기습하기를 이슬이 땅에 내림 같이 우리가 그의 위에 덮여 그와 그 함께 있는 모든 사람을 하나도 남겨 두지 아니할 것이요

또 만일 그가 어느 성에 들었으면 온 이스라엘이 밧줄을 가져다가 그 성을 강으로 끌어들여서 그 곳에 작은 돌 하나도 보이지 아니하게 할 것이니이다 하매

압살롬과 온 이스라엘 사람들이 이르되 아렉 사람 후새의 계략은 아히도벨의 계략보다 낫다 하니 이는 여호와께서 압살롬에게 화를 내리려 하사 아히도벨의 좋은 계략을 물리치라고 명령하셨음이더라



새벽 묵상


다윗에게 반역한 압살롬의 계획은 하나 하나 잘 성취되어 가고 있었습니다. 뒤 늦게 압살롬의 반역을 눈치 챈 다윗은 벗은 발로 급하게 도망을 가게 되었고, 어제 묵상한 본문에서는 아히도벨의 제안으로 백주에 이스라엘 백성들이 다 보는 가운데 아버지 다윗의 후궁들과 동침하는 감히 생각도 할 수 없는 수치스런일까지 보이면서 백성들의 마음을 자신에게 돌리려고 했습니다.   



이제 남은 것은 다윗 왕을 죽이는 것밖에 없었으므로 압살롬은 회의를 열어 다윗을 살해 할 계획을 세웠습니다. 



오늘 본문 1-2절을 보면 “아히도벨이 또 압살롬에게 이르되 이제 내가 사람 만 이천 명을 택하게 하소서 오늘 밤에 내가 일어나서 다윗의 뒤를 추적하여 / 그가 곤하고 힘이 빠졌을 때에 기습하여 그를 무섭게 하면 그와 함께 있는 모든 백성이 도망하리니 내가 다윗왕만 쳐 죽이겠다”고 제안을 합니다. 



압살롬도 이스라엘 장로들도 다 그 말을 옳게 여겼습니다. 그런데 압살롬이 그래도 아렉 사람 후세의 말도 들어보자고 했습니다. 그래서 후세를 불러서 들어보니, 후새는 오늘 본문 6-7절에 “후새가 압살롬에게 이르매 압살롬이 그에게 말하여 이르되 아히도벨이 이러이러하게 말하니 우리가 그 말대로 행하랴 그렇지 아니하거든 너는 말하라 하니 / 후새가 압살롬에게 이르되 이번에는 아히도벨이 베푼 계략이 좋지 아니하니이다”고 말을 합니다. 



그러면서 본문 11-12절에 “나는 이렇게 계략을 세웠나이다 온 이스라엘을 단부터 브엘세바까지 바닷가의 많은 모래 같이 당신께로 모으고 친히 전장에 나가시고 / 우리가 그 만날 만한 곳에서 그를 기습하기를 이슬이 땅에 내림 같이 우리가 그의 위에 덮여 그와 그 함께있는 모든 사람을 하나도 남겨두지 아니할 것이라”는 계획을 말해 줍니다. 



그러자 오늘 본문 14절에 “압살롬과 온 이스라엘 사람들이 이르되 아렉 사람 후새의 계략은 아히도벨의 계략보다 낫다 하니 이는 여호와께서 압살롬에게 화를 내리려 하사 아히도벨의 좋은 계략을 물리치라고 명령하였다”고 했습니다. 



결국 아히도벨이 다윗이 곤하고 약할 때 쳐 죽이는 계획을 세웠고, 모든 사람이 다 이 계획은 훌륭한 계획이라 했지만, 결국 그 계획에는 하나님의 뜻이 아니었기에 채택이 되지 않고, 후새의 계획이 채택이 되었습니다. 



어떤 때는 사탄의 계획이 보암직도 하고, 먹음직도 하게 훌륭하게 보일 수도 있지만, 결국 하나님의 뜻이 아닌 계획은 아무리 좋게 보여도 하나님께서 이렇게 백지화 시키시는 겁니다.  


 


결국 후새의 계략은 사실 다윗을 다시 일으키시려는 하나님의 계획이셨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하나님은 다윗을 사랑하셔서 위기때마다 돕는 손길들을 보내 주셨습니다. 내일 묵상할 말씀이지만 마하나임에서는 소비, 마길, 바르실래등이 양식을 주어서 굶주리고 피곤에 지친 다윗과 그 일행의 원기를 회복하게 하셨습니다. 이렇게 돕는 손길들을 하나님께서 다윗의 곁에 두시고 그들로 하여금 각자의 현장에서 다윗을 돕게 하셨습니다.



하나님은 모략에 탁월한 아히도벨을 부끄럽게 하고 압살롬에게 화를 내리기 위해 후새를 들어 능력 있게 사용하신 겁니다. 이렇게 하나님은 당신의 의로운 계획과 뜻을 성취하시기 위해 이 세상의 약한 자들을 들어 쓰시는 겁니다. 



고린도전서 1: 27-28절에서 “그러나 하나님께서 세상의 미련한 것들을 택하사 지혜 있는 자들을 부끄럽게 하려 하시고 세상의 약한 것들을 택하사 강한 것들을 부끄럽게 하려 하시며 / 하나님께서 세상의 천한 것들과 멸시 받는 것들과 없는 것들을 택하사 있는 것들을 폐하려 하신다”고 했습니다. 



이러한 하나님께서는 오늘도 동일하게 역사하시고 계십니다. 우리들이 이 세상 사람들 보다 더 잘나고 뛰어난 것이 있습니까?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천국 백성으로, 제사장으로, 거룩한 성도로 불러주셨을 뿐만 아니라 / 목회자, 장로, 권사, 집사 등으로 세우시고 주의 일을 하게 함으로써 이 세상 사람들의 죄를 부끄럽게 하셨습니다.



이렇게 우리 하나님은 세상에서 약한 자를 살피십니다. 그리고 사람은 계획하지만, 하나님은 그 뜻을 성취 해 가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내가 무슨 위대한 일을 하였다 할지라도 자랑할 것이 전혀 없다는 겁니다.



사람은 본능적으로 스스로가 지혜롭다고 착각을 합니다. 자신의 생각이 가장 옳고, 가장 잘 안다고 생각을 합니다. 물론 자신감을 갖고 사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러나 너무 지나치게 자신을 의지하는 것은 어리석은 모습입니다. 사람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 만큼 지혜롭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압살롬은 반역을 위해서 계획을 차근차근 준비한 나름대로 똑똑하고 처세술이 능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아히도벨 역시 탁월한 전략가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 앞에서는 처세술이나 뛰어난 계략이 아무런 쓸모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사람의 지혜보다 크신 분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지혜의 근본이신 하나님을 경외하고 하나님앞에 항상 겸손하게 엎드리기 바랍니다. 그리고 무슨 일을 만나든지 예수님만 의지하고 기도로 도움을 구하시기 바랍니다. 



오늘 이 아침에도 기도하실 때 나의 부족함과 약함을 고백할 때 하나님의 은혜와 긍휼함이 임하게 될 줄 믿습니다.  



혹시 지금 자신의 무능함을 비관하고 계신 분들 계십니까? 하나님께서는 이렇게 위로가 필요한 사람들을 향한 무한한 계획을 가지고 계십니다. 믿으시기 바랍니다. 하나님께서는 부족하고 약한자에게 능력을 주셔서 강한 자들을 부끄럽게 하신다는 확신을 가지고, 그것을 믿고, 용기있게, 자신 있게 살아가시기를 바랍니다.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