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3.05.11 | 사무엘하 16장 15-23절 | 구진모 목사




사무엘하 16장 15-23절


압살롬과 모든 이스라엘 백성들이 예루살렘에 이르고 아히도벨도 그와 함께 이른지라

다윗의 친구 아렉 사람 후새가 압살롬에게 나갈 때에 그에게 말하기를 왕이여 만세, 왕이여 만세 하니

압살롬이 후새에게 이르되 이것이 네가 친구를 후대하는 것이냐 네가 어찌하여 네 친구와 함께 가지 아니하였느냐 하니

후새가 압살롬에게 이르되 그렇지 아니하니이다 내가 여호와와 이 백성 모든 이스라엘의 택한 자에게 속하여 그와 함께 있을 것이니이다

또 내가 이제 누구를 섬기리이까 그의 아들이 아니니이까 내가 전에 왕의 아버지를 섬긴 것 같이 왕을 섬기리이다 하니라

압살롬이 아히도벨에게 이르되 너는 어떻게 행할 계략을 우리에게 가르치라 하니

아히도벨이 압살롬에게 이르되 왕의 아버지가 남겨 두어 왕궁을 지키게 한 후궁들과 더불어 동침하소서 그리하면 왕께서 왕의 아버지가 미워하는 바 됨을 온 이스라엘이 들으리니 왕과 함께 있는 모든 사람의 힘이 더욱 강하여지리이다 하니라

이에 사람들이 압살롬을 위하여 옥상에 장막을 치니 압살롬이 온 이스라엘 무리의 눈앞에서 그 아버지의 후궁들과 더불어 동침하니라

그 때에 아히도벨이 베푸는 계략은 사람이 하나님께 물어서 받은 말씀과 같은 것이라 아히도벨의 모든 계략은 다윗에게나 압살롬에게나 그와 같이 여겨졌더라



새벽 묵상


삼하13장을 보면 다윗의 아들인 암논이 자기의 이복누인 다말을 성폭행하고 버린 일이 있었습니다. 이 때 다말의 친 오빠였던 압살롬이 이 이야기를 듣고는 2년뒤에 이 암논을 자기 잔치에 초대해서는 죽여버렸습니다. 가만히 보면 압살롬은 무서운 사람입니다. 왜냐하면 보통 사람 같았으면 자기 친 동생을 그렇게 했으면 물,불을 안가리고 일단은 싸움부터 벌였을 겁니다.  그러나 암논이 자기보다 강하다는 것을 아니까 아무 표시도하지 않고 2년을 참고 있다가  암논이 방심한 틈을 타서 죽여 버렸습니다. 그리고 나서 압살롬은 그술이란 곳으로 도망가서 삼년을 숨어 살았습니다. 



삼하14장을 보면 다윗이 압살롬 때문에 너무 괴로워하고, 압살롬을 보고싶어 하니까 다윗의 심복이던 요압이 지혜를 내어서 드고아 여인에게 거짓으로 연기를 시켜서 압살롬을 예루살렘으로 데리고 왔습니다. 다윗은 압살롬을 용서하고 받아들였지만 2년동안 얼굴을 보지 않았습니다.



삼하15장을 보면 압살롬은 이런 다윗의 용서를 배신하고 아버지에 대해서까지 반역을 일으킵니다. 그런데 압살롬이 반역을 일으키는 일도 그냥 홧김에 일으킨 것이 아닙니다. 아주 치밀하고 계획적으로 준비했다가 기회를 타서 반역을 일으켰습니다.



압살롬은 예루살렘에 돌아온 뒤에 아무도 모르게 병거와 말들을 준비하고 오십명 정도의 군사를 뽑았습니다. 그리고는 누군가가 어떤 재판거리를 가지고 다윗왕을 찾아오게 되면 성문에서 기다렸다가 다윗에게 가지 말고 내게로 오면 그 재판을 아주 공의롭게 해 주겠다며 사람들을 자기에게로 불러들였습니다.



압살롬은 이렇게 자기에게 찾아오는 사람들에게 아주 친절하고 따뜻하게 대해주었는데 약 4년 정도를 이렇게 행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백성들의 마음이 전부 다 압살롬에게로 기울어져 버렸습니다.



그래서 이제 압살롬도 때가 되었다 싶었는지 다윗을 찾아가서 말하기를 “내가 몇 년 전에 하나님께 서원을 한 것이 있어서 헤브론으로 가서 그 서원을 지킬 수 있도록 허락해 달라”하면서 부탁을 했습니다. 다윗은 아무 의심없이 압살롬의 요청을 허락해 주었습니다. 그래서 압살롬은 자기가 데리고 있던 군사들을 이끌고 헤브론으로 가면서 200명의 관료들을 초청해서 함께 갔습니다. 이 200명의 관료들은 무슨 일인지도 모르고 그냥 따라 간 겁니다. 그리고 또 압살롬은 이스라엘의 모든 지파들에게 사람을 보내서 조금 있다가 어떤 나팔 소리를 듣게 되거든 너희들은 다 “압살롬이 헤브론에서 왕이 되었다” 그렇게 외치라고 시켰습니다.



그리고 또 다윗의 모사로 있던 아히도벨을 초청해 왔습니다. 그러다 보니 이 반역의 규모가 갈수록 커지는 겁니다. 그리고 이렇게 규모가 커지게 되니까 사람들은 점점 더 대세는 기울었다면서 나중에는 예루살렘의 민심이 압살롬에게로 넘어가 버렸습니다.



다윗은 사태가 이렇게 커지고 나서야 모든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모든 것을 알고 난 뒤에는 더 이상 어떻게 손을 써 볼 틈도 없었습니다. 다윗은 신복들과 함께 예루살렘을 빠져나와서 감람산으로 도망을 가는데, 그 도망하던 모습을 보면 머리를 가리고 맨발로 울면서 갔다고 했습니다. 얼마나 비참한 상황입니까? 수 많은 고난 끝에 왕이 되었지만 자신의 실수와 죄들 때문에 다른 사람도 아닌 자기 아들에게, 그것도 자기가 그렇게 아끼고 그리워하던 바로 그 압살롬에게 반역을 당해 맨발로 울며 쫓겨 갔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너무나 비참한  일입니다.



다윗이 신복들과 함께 도망을 가다가 바후림이라는 곳 까지 오게 되었는데 이곳에서 시므이라는 사람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이 사람은 사울과 같은 지파인 베냐민 지파에 속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러니 이 사람은 사울을 대신해서 왕이 된 다윗에 대해서 적개심을 가지고 있던 사람이었습니다.



그런 중에 다윗이 피난을 간다는 소리를 듣고는 피난가는 다윗의 모습을 보려고 일부러 찾아왔습니다. 그리고 다윗과 다윗왕의 모든 신복들을 향하여 돌을 던졌습니다. 그리고  “피를 흘린 자여 사악한 자여 가거라 가거라, 여호와께서 나라를 네 아들 압살롬의 손에 붙이셨도다”면서 다윗을 저주했습니다. 



시므이가 이렇게 다윗을 향해서 돌을 던지고 저주를 퍼부어니까 옆에서 보고 있던 아비새라는 장수가 다윗에게 이야기 합니다.  “이 죽은 개가 어찌 내 주 왕을 저주 하리이까 청컨대 나로 건너가서 저의 머리를 베게 하소서" 그랬습니다. 얼마나 화가 났으면 시므이를 보고 죽은 개라고 했습니다.



다윗의 신복이 이 정도 화가 났으면 다윗은 어떠했겠습니까? 그런데 다윗의 모습을 보니 참 놀라운 점이 있습니다. 화가 나서 시므이를 당장에 죽이겠다고 나서는 아비새를 말리면서 하는 말이  “내 아들도 나를 죽이려고 하는데 저 사람이 저러는 것 당연하다” 그러면서 지금 시므이가 자기를 저주하는 일은 하나님께서 시키셨다고 했습니다. 물론 어떻게 하나님께서 시므이에게 지시하셨겠습니까? 그러나 하나님께서 저런 시므이를 통해서 다윗의 죄를 돌아보게 하셨다는 뜻입니다. 



'죄'라는 것이 참 무서운 겁니다. 사람들은 이 죄라는 것을 우습게 생각하지만 결국에는 인생의 발목을 붙잡는 것이 바로 이 죄 입니다. 다윗도 이런 고난의 시간이 찾아오니까 그 죄가 생각난 겁니다. 자신의 죄 때문에 이런 일들이 일어났다는 것에 대해서 얼마나 마음이 아팠겠습니까? 



다윗은 지금 자신에게 돌을 던지고 저주하는 시므이를 죽일 수 있는 힘이 있었지만, 다윗은 자기에게 남아있는 그 힘을 그런 일에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하나님께서 갚아 주시리라”고 했습니다.  즉, 하나님께서 갚아주실 때 까지 기다리라는 겁니다. 



그렇다고 “주여 내 원수를 갚아주십시오” 그렇게 기도하라는 것이 아니라 “말씀을 따라 참으니 나를 돌아 봐 주세요”라고 기도하라는 겁니다. 여러분, 원수가 어떻게 되든 내가 잘 되면 되는 것 아닙니까? 



시편 23:5을 보십시오. “주께서 내 원수의 목전에서 내게 상을 차려주시고 기름으로 내 머리에 부으셨으니 내 잔이 넘치나이다”고 했습니다. 원수들이 죽 둘러서서 보고 있는데서 하나님께서 나보고 너는 이리로 와서 나와 함께 식탁에 앉아 식사를 하자고 부르신다는 겁니다. 



오늘 본문은 또 한가지 다윗 가정의 비극적인 모습을 보게 됩니다.  



압살롬이 아히도벨이라고 하는 악한 사람을 가까이했고, 그의 간교한 술책에 귀 기울였던 결과입니다.



본문 21절에 보면 “아히도벨이 압살롬에게 이르되 왕의 아버지가 남겨두어 왕궁을 지키게 한 후궁들과 더불어 동침하소서 그리하면 왕께서 왕의 아버지가 미워하는 바 됨을 온 이스라엘이 들으리니 왕과 함께 있는 모든 사람의 힘이 더욱 강하여지리이다”고 했습니다.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반역에 성공했다고 해서 아버지의 후궁들과 더불어 백주에 이스라엘 무리의 눈앞에서 동침한다는 것이 말이 되지 않는 일입니다.  이렇게 수치의 극에 달한 행동을 서슴치 않는 이 같은 모습은 결코 압살롬 본인에게서나, 혹은 아히도벨에게서 생겨났다고 보기가 어렵습니다. 따지고 보면 모두가 다 옛날에 다윗이 뿌린 음행의 열매인 겁니다. 



욥기 4:8을 보면 “내가 보건대 악을 밭 갈고 독을 뿌리는 자는 그대로 거두나니” 그랬습니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하나님의 이같은 원리를 받아 들이려고 하지 않습니다.



사람이 아무리 똑똑해도 그것이 만일 인간 중심이 된다면, 그 속에 선한 양심이 없으면 그것은 하나님께 쓰임 받지를 못하고 결국 사람을 파괴하는 일에 악용되고 버림받게 될 겁니다. 



오늘 본문은 정말 생각하기조차 싫은 광경이지마는 이런 내용을 한 번 살펴보았습니다. 그러나 의인은 그 어떤 사실 속에서도 교훈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잠언 21:11에 보면, “거만한 자가 벌을 받으면 어리석은 자도 지혜를 얻겠고 지혜로운 자가 교훈을 받으면 지식이 더하리라”고 했습니다. 이 같은 부끄러운 말씀까지도 우리를 지혜의 길로 이끌어 줌으로서, 우리의 삶이 보다 신실하고, 보다 영적으로 윤택한 삶으로 한 단계 성숙해 지는 은혜가 있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드립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