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3.04.28 | 사무엘하 11장 14-27절 | 구진모 목사




사무엘하 11장 14-27절


14. 아침이 되매 다윗이 편지를 써서 우리아의 손에 들려 요압에게 보내니

15. 그 편지에 써서 이르기를 너희가 우리아를 맹렬한 싸움에 앞세워 두고 너희는 뒤로 물러가서 그로 맞아 죽게 하라 하였더라

16. 요압이 그 성을 살펴 용사들이 있는 것을 아는 그 곳에 우리아를 두니

17. 그 성 사람들이 나와서 요압과 더불어 싸울 때에 다윗의 부하 중 몇 사람이 엎드러지고 헷 사람 우리아도 죽으니라

18. 요압이 사람을 보내 그 전쟁의 모든 일을 다윗에게 보고할새

19. 그 전령에게 명령하여 이르되 전쟁의 모든 일을 네가 왕께 보고하기를 마친 후에

20. 혹시 왕이 노하여 네게 말씀하기를 너희가 어찌하여 성에 그처럼 가까이 가서 싸웠느냐 그들이 성 위에서 쏠 줄을 알지 못하였느냐

21. 여룹베셋의 아들 아비멜렉을 쳐죽인 자가 누구냐 여인 하나가 성에서 맷돌 위짝을 그 위에 던지매 그가 데벳스에서 죽지 아니하였느냐 어찌하여 성에 가까이 갔더냐 하시거든 네가 말하기를 왕의 종 헷 사람 우리아도 죽었나이다 하라

22. 전령이 가서 다윗에게 이르러 요압이 그를 보낸 모든 일을 다윗에게 아뢰어

23. 이르되 그 사람들이 우리보다 우세하여 우리를 향하여 들로 나오므로 우리가 그들을 쳐서 성문 어귀까지 미쳤더니

24. 활 쏘는 자들이 성 위에서 왕의 부하들을 향하여 쏘매 왕의 부하 중 몇 사람이 죽고 왕의 종 헷 사람 우리아도 죽었나이다 하니

25. 다윗이 전령에게 이르되 너는 요압에게 이같이 말하기를 이 일로 걱정하지 말라 칼은 이 사람이나 저 사람이나 삼키느니라 그 성을 향하여 더욱 힘써 싸워 함락시키라 하여 너는 그를 담대하게 하라 하니라

26. 우리아의 아내는 그 남편 우리아가 죽었음을 듣고 그의 남편을 위하여 소리내어 우니라

27. 그 장례를 마치매 다윗이 사람을 보내 그를 왕궁으로 데려오니 그가 그의 아내가 되어 그에게 아들을 낳으니라 다윗이 행한 그 일이 여호와 보시기에 악하였더라



새벽 묵상


오늘 본문을 보면 단순히 다윗이 좀 실수를 했다고 해서  덮어 버리려고 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다윗의 치부를 낱낱이 드러내고 있습니다. 어디 숨을 곳이 없을 정도로 다윗의 죄악이 밝혀지고 있습니다



사실 다윗은 이러한 범죄 정도는 한 번쯤 용서받을만큼 의롭게 살아온 사람입니다. 그의 인생에 있어서 하나님께 대해서는 절대적인 신뢰를 보여 준 사람이었습니다. 



이 밧세바 사건만 빼 놓으면, 정말 하나님께 마음이 합할 정도로 경건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수치스런 밧세바 사건 때문에 성경 두장에 걸쳐서, 많은 지면을 할애하면서까지 기록한 이유가 무엇일까요? 



성경은 이에 대하여 뭐라고 말씀하고 있습니까? 오늘 본문 27절에 “다윗이 행한 그 일이 여호와 보시기에 악하였더라”고 했습니다. 



그럼 다윗이 무엇을 행한 것이 악한 것이었습니까?



첫째는 다음 장 삼하12:4절에 보면, 나단 선지자가 다윗에게 이런 말을 해 줍니다. “어떤 행인이 그 부자에게 오매 부자가 자기에게 온 행인을 위하여 자기의 양과 소를 아껴 잡지 아니하고 가난한 사람의 양 새끼를 빼앗아다가 자기에게 온 사람을 위하여 잡았나이다”고 했습니다. 



그러니까 이 말의 의미는 다윗이 빼앗은 밧세바는 우리아에게 있어서 가장 큰 기쁨이었던 한 마리뿐인 양과 같았던 아내였다는 겁니다. 삼하12:3절에 보면 “그 암양 새끼는 그와 그의 자식과 함께 자라며 그가 먹는 것을 먹으며 그의 잔으로 마시며 그의 품에 누우므로 그에게는 딸처럼 되었다”고 했습니다. 



야고보서 1:15절을 보면 “욕심이 잉태한즉 죄를 낳는다”고 했는데 그  말씀 그대로입니다



다윗은 그렇게 하지 않아도 행복할만큼 하나님이 능히 기쁨을 누리도록 모든 환경을 주셨지만, 욕망에 패배하고 말았습니다



물론 하나님께서는 간음을 금하셨고, 그것을 악한 것으로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이 밧세바 사건에게 다윗에게 묻고 계시는 것을 가만히 살펴 보면 간음죄 보다도, 그가 하나 뿐인 아내로 즐거워 하였던 우리아를 생각하지 않을 정도로 악했던 마음을 지적하고 있는 겁니다.  



사실 다윗의 시대에는 왕으로서 행한 이런 일은 결코 악한 일의 범주에 들어가지 않는 일이었습니다. 오히려 왕이 여러 처첩을 가지는 것이 자랑인 그런 시대였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간음한 죄보다 신하의 하나뿐인 아내를 탐한 것을 보시고 다윗이 악하였다고 말씀해 주시는 겁니다. 



삼하12:7-8을 보면 “내가 너를 이스라엘 왕으로 기름 붓기 위하여 너를 사울의 손에서 구원하고 / 네 주인의 집을 네게 주고 네 주인의 아내들을 네 품에 두고 이스라엘과 유다 족속을 네게 맡겼느니라 만일 그것이 부족하였을 것 같으면 내가 네게 이것저것을 더 주었으리라”고 했습니다. 



이처럼 하나님은 저항할 수 없는 위치에 놓인 사람들을 멸시하는 태도를 결코 용납하지  않으신다는 겁니다. 자신의 행동으로 그 연약한 사람들과 그들의 가정이 어떠한 결과를 미치게 될까를 고려하지 않는 사람, 항상 강자의 입장에 서서, 약자를 짓밟는 사람을 하나님은 악인이라 부르신다는 겁니다. 



이런 일을 하는 사람을 하나님께서는 삼하12:10절에 보면 “네가 나를 업신여겼다”고 했습니다. 



비니지니스에 있어서, 자신이 독식하고 있음에도 만족하지 않고, 벼 이삭을 주워서 먹고 사는 사람들의 것까지 취하는 사람을 하나님은 악인이라 부르십니다. 나의 자비만을 기대하는 사람의 기대를 고려치 않고, 외면하는 사람을 하나님은 악인이라 부르십니다.



다윗이 행했던 죄악의 두 번째는 은밀히 행하고자 했다는 점이었습니다



밧세바 사건의 본질은 다윗이 우연히 죄를 범했다는 것에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죄를 하나님 앞에서 교묘하게 감추려 했다는 겁니다.  즉, 하나님을 기만하려고 했다는 겁니다. 



밧세바가 잉태한 아이가 우리아의 것으로 감추기 위해서 우리아를 전쟁터에서 불러 냅니다. 그리고 자신의 의도를 감추기 위해 전쟁터에 있는 요압과 군사의 안부를 묻습니다. 그리고 은근히 우리아를 그의 아내가 있는 집으로 보냅니다



이때 우리아가 뭐라고 말합니까? 어제 본 말씀인데, 삼하11:12절에 “우리아가 다윗에게 아뢰되언약궤와 이스라엘과 유다가 야영중에 있고 내 주 요압과 내 왕의 부하들이 바깥 들에 진 치고 있거늘 내가 어찌 내 집으로 가서 먹고 마시고 내 처와 같이 자리이까”라고 말합니다. 



이 우리아의 고백을 보면 이전에 삼하7:2절에서 다윗의 고백과 얼마나 같은지 모릅니다. “나는 백향목 궁에 살거늘 하나님의 궤는 휘장 가운데에 있도다” 



이렇게 하나님께 대하여 동일한 믿음을 가지고 있었던 부하 장수를 죽이는 일에 전혀 머뭇거리지 않는 잔인함을 볼 수 있습니다. 



본문 25절을 보면 다윗은 우리아의 죽음 소식을 듣고도 결코 괴로와 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칼은 이 사랆이나 저 사람이나 삼키느니라”고 말 했습니다. 


그 뿐만 아니라 본문 27절을 보면 “죽은 우리아의 장례를 마치매 다윗이 사람을 보내 그를 왕궁으로 데려왔다”고 했습니다. 어떻게 장례를 치르자 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데리고 올 수 있습니까? 



바로 이런 다윗의 행위가 하나님을 경멸했다는 겁니다. 그래서 사무엘하 12:10절에 그랬습니다. “이제 네가 나를 업신여기고 햇 사람 우리아의 아내를 빼앗아 네 아내로 삼았은즉 칼이 네 집에서 영원토록 떠나지 아니하리라” 



여러분, 하나님은 죄를 결코 가볍게 여기시지 않습니다. 비록 하나님께서 그토록 사랑하셨던 다윗이라 할지라도 죄에 대해서는 그 책임을 반드시 물으셨습니다. 



이후의 다윗의 삶은 그 이전의 삶에 비해 고통스러운 삶의 연속이었습니다



사울로부터의 핍박은 다윗에게 외적인 고통을 가져다 주었지만, 그래도 그때는 하나님 안에서 위로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밧세바 사건 이후의 다윗의 고통은 내적인 것이었습니다. 무엇보다도 칼이 다윗 집안에서 떠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은 그것을 통하여 죄악의 결과가 얼마나 무서운 것인가를 다윗에게 분명히 하셔서 다윗으로 하여금 다시는 범죄치 않게 하셨습니다. 



여러분, 우리의 심령이 병들지 않는 방법은 하나님의 말씀으로 심령이 채워져야 합니다. 우리도 배고파 보세요. 짜증내고 불만이 가득합니다. 우리의 영혼도 병들면 자꾸 세상길로 빠지는 겁니다. 결국 많은 죄를 짓고 불행해 지는 겁니다. 



이제 다윗 같은 사람도 넘어진 것을 교훈으로, 이제는 내 능력이 아닌, 하나님의 능력을 의지하여 사시기를 바랍니다. 내 생각이 아닌, 하나님의 뜻을 따라 사시기를 바랍니다. 이제는 내 욕심대로 살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것을 따라 사시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지금 우리에게 시간과 재물과 누릴 수 있는 것들을 주셨을 때, 그것의 소중함을 깨닫고, 감사하며, 더욱 영적으로 깨어 있어 죄 짓지 않기를 바랍니다.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