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3.02.09 | 사무엘상 10장 1-16절 | 구진모 목사




사무엘상 10장 1-16절


  1. 이에 사무엘이 기름병을 가져다가 사울의 머리에 붓고 입맞추며 이르되 여호와께서 네게 기름을 부으사 그의 기업의 지도자로 삼지 아니하셨느냐

  2. 네가 오늘 나를 떠나가다가 베냐민 경계 셀사에 있는 라헬의 묘실 곁에서 두 사람을 만나리니 그들이 네게 이르기를 네가 찾으러 갔던 암나귀들을 찾은지라 네 아버지가 암나귀들의 염려는 놓았으나 너희로 말미암아 걱정하여 이르되 내 아들을 위하여 어찌하리요 하더라 할 것이요

  3. 네가 거기서 더 나아가서 다볼 상수리나무에 이르면 거기서 하나님을 뵈오려고 벧엘로 올라가는 세 사람을 만나리니 한 사람은 염소 새끼 셋을 이끌었고 한 사람은 떡 세 덩이를 가졌고 한 사람은 포도주 한 가죽부대를 가진 자라

  4. 그들이 네게 문안하고 떡 두 덩이를 주겠고 너는 그의 손에서 받으리라

  5. 그 후에 네가 하나님의 산에 이르리니 그 곳에는 블레셋 사람들의 영문이 있느니라 네가 그리로 가서 그 성읍으로 들어갈 때에 선지자의 무리가 산당에서부터 비파와 소고와 저와 수금을 앞세우고 예언하며 내려오는 것을 만날 것이요

  6. 네게는 여호와의 영이 크게 임하리니 너도 그들과 함께 예언을 하고 변하여 새 사람이 되리라

  7. 이 징조가 네게 임하거든 너는 기회를 따라 행하라 하나님이 너와 함께 하시느니라

  8. 너는 나보다 앞서 길갈로 내려가라 내가 네게로 내려가서 번제와 화목제를 드리리니 내가 네게 가서 네가 행할 것을 가르칠 때까지 칠 일 동안 기다리라

  9. 그가 사무엘에게서 떠나려고 몸을 돌이킬 때에 하나님이 새 마음을 주셨고 그 날 그 징조도 다 응하니라

  10. 그들이 산에 이를 때에 선지자의 무리가 그를 영접하고 하나님의 영이 사울에게 크게 임하므로 그가 그들 중에서 예언을 하니

  11. 전에 사울을 알던 모든 사람들이 사울이 선지자들과 함께 예언함을 보고 서로 이르되 기스의 아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느냐 사울도 선지자들 중에 있느냐 하고

  12. 그 곳의 어떤 사람은 말하여 이르되 그들의 아버지가 누구냐 한지라 그러므로 속담이 되어 이르되 사울도 선지자들 중에 있느냐 하더라

  13. 사울이 예언하기를 마치고 산당으로 가니라

  14. 사울의 숙부가 사울과 그의 사환에게 이르되 너희가 어디로 갔더냐 사울이 이르되 암나귀들을 찾다가 찾지 못하므로 사무엘에게 갔었나이다 하니

  15. 사울의 숙부가 이르되 청하노니 사무엘이 너희에게 이른 말을 내게 말하라 하니라

  16. 사울이 그의 숙부에게 말하되 그가 암나귀들을 찾았다고 우리에게 분명히 말하더이다 하고 사무엘이 말하던 나라의 일은 말하지 아니하니라



새벽 묵상


어제도 묵상한 말씀이지만, 이스라엘 백성들이 그렇게 기대를 걸고 있는 왕 을 세울 때 하나님께서 열두 지파 중에 가장 작은 베냐민 지파의 사울을 택하셔서, 사무엘을 통해서 기름을 붓게 하셨습니다. 



이때 사울도 두려웠습니다. 그래서 삼상9:21절에도 보면 “나는 이스라엘 지파의 가장 작은 지파 베냐민 사람이고, 나의 가족은 베냐민 지파 모든 가족 중에 미약하다”고 했습니다. 그뿐 아니라 나중에 삼상 10:27절을 보면 사울을 이스라엘 백성들이 다 지지한 것이 아닙니다. 27절에 보면 “어떤 불량배는 이르되 이 사람이 어떻게 우리를 구원하겠느냐 하고 멸시하며 예물을 바치지 아니하였다”고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 백성들 가운데 사울보다 더 나은 사람을 찾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한 사무엘은 사울에게 기름을 부어 왕으로 선택하게 됩니다. 



오늘 본문 1절이 그 말씀입니다. “이에 사무엘이 기름병을 가져다가 사울의 머리에 붓고 입 맞추며 이르되 여호와께서 네게 기름을 부으사 그의 기업의 지도자로 삼지 아니하셨느냐”



그런데 사무엘이 사울에게 단순히 기름만 부어 이스라엘의 지도자로 삼은 것이 아니라 놀라운 약속까지 해 주었습니다. 



본문 6절을 보십시오. “네게는 여호와의 영이 크게 임하리니 너도 그들과 함께 예언을 하고 변하여 새사람이 되리라”고 했습니다.



여기서 사울에게 하나님의 영이 임하였다고 하는 것은 이제부터 하나님이 사울과 함께 하신다는 말입니다. 그리고 그 증거가 정말 사울에게 나타났습니다.



본문 9절에 보면, “그가 사무엘에게서 떠나려고 몸을 돌이킬 때에 하나님이 새 마음을 주셨고 그날 그 징조도 다 응하니라”고 했고, 본문 10절을 보면 “그들이 산에 이를 때에 선지자의 무리가 그를 영접하고 하나님의 영이 사울에게 크게 임하므로 그가 그들 중에서 예언을 했다”고 했습니다. 



사울에게 하나님이 신이 크게 임하였을 때, 사울도 다른 선지자들처럼 예언을 하는 사람이 되었다는 겁니다. 



본문 11절에도 보면, “전에 사울을 알던 모든 사람들이 사울이 선지자들과 함께 예언함을 보고 서로 이르되 기스의 아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느냐 사울도 선지자들 중에 있느냐”고 합니다. 



지금 이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것이 무엇입니까?  아마도 핵무기일겁니다. 그런데 정작 핵무기보다 무서운 것은 그런 것을 사용할 수 있는 사람의 마음일겁니다. 사람의 마음에 따라서 그 무서운 무기가 선용될 수도 있고, 악용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마음이 중요합니다. 



이런 말이 있습니다. “마음이 바뀌면 행동이 바뀌고, 행동이 바뀌면 습관이 바뀌고, 습관이 바뀌면 인격이 바뀌고, 인격이 바뀌면 운명이 바뀐다”는 말이 있습니다. 즉 어떤 마음을 가지냐에 따라서 결국 우리의 운명이 바뀔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구동성으로 마음이 통하지 않는다고들 말을 합니다. 예전에는 부부싸움이 ‘칼로 물 베기’라고 했지만 지금은 다릅니다. 아예 끝장이 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사람들의 마음이 멀리 떠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본심은 안 그런데”라는 말을 많이 합니다.  



오늘 본문 6절 끝 부분에 보면 사울이 “변하여 새사람이 되리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9절에 보면, 사울에게 “하나님이 새 마음을 주셨다” 고 했습니다. 그럼 새 사람의 기준, 새 마음의 기준을 어디에 두어야 합니까? 



빌립보서 2:5절을 보면 “너희 안에 이 마음을 품으라 곧 그리스도 예수의 마음이니”라고 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마음을 품는 것이 새 마음음의 기준입니다.  그러면 주님의 마음은 어떤 마음입니까? 빌립보서 2:6-7에 보면, “그는 근본 하나님의 본체시나 하나님과 동등됨을 취할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시고 / 오히려 자기를 비워 종의 형체를 가지사 사람들과 같이 되셨다”고 했습니다.  이런 마음이 어떤 마음입니까?  모든 것을 다 수용하는 마음입니다.



‘다미엔’ 신부가 나병환자들이 사는 몰로카이섬에서 복음을 전할 때, 벽에 부딪히자, 스스로 나환자가 되어 복음을 전했다고 합니다. 잘난 체 할 겨를이 없습니다. 같아질 뿐 아니라, 더 낮아지지 않고서는 복음을 전할 수 없었던 겁니다. 



 어떤 청년이 하룻밤 철야기도를 하고 나서 무디 목사님을 찾아와서 ”목사님 제 얼굴에 광채가 나지 않습니까? 지난밤에 철야기도를 했거든요” 라고 말하니까, 무디 목사님이 답하기를 “모세는 40일을 금식하고서 빛나는 자신의 얼굴을 수건으로 가렸는데, 자네는 겨우 하룻밤 철야한 것 가지고 으스대려고 하냐?”라고 책망했다고 합니다.



그렇습니다. 우리가 주님처럼 ‘나’됨을 포기하고 ‘상대’와 같이 될 때, 마음이 통할 수 있고, 복음을 전할 수 있는 겁니다. 그것이 바로 예수님의 마음을 품는 겁니다. 


다시 한 번 본문 6절을 보겠습니다. “네게는 여호와의 영이 크게 임하리니 너도 그들과 함께 예언을 하고 변하여 새사람이 되리라” 



여호와의 영은 “생명을 새롭게 창조하는 힘”이 있음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비록 죄로 하나님과의 교제가 파괴되었지만, 여호와의 영이 우리의 속 사람을 새롭게 하면 소망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낙심하지 않으면 겉사람은 후패하나 우리의 속은 날로 새롭게 될 줄 믿습니다.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