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3.01.26 | 사무엘상 2장 22-36절 | 구진모 목사




사무엘상 2장 22-36절


22. 엘리가 매우 늙었더니 그의 아들들이 온 이스라엘에게 행한 모든 일과 회막 문에서 수종 드는 여인들과 동침하였음을 듣고

23.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이런 일을 하느냐 내가 너희의 악행을 이 모든 백성에게서 듣노라

24. 내 아들들아 그리하지 말라 내게 들리는 소문이 좋지 아니하니라 너희가 여호와의 백성으로 범죄하게 하는도다

25. 사람이 사람에게 범죄하면 하나님이 심판하시려니와 만일 사람이 여호와께 범죄하면 누가 그를 위하여 간구하겠느냐 하되 그들이 자기 아버지의 말을 듣지 아니하였으니 이는 여호와께서 그들을 죽이기로 뜻하셨음이더라

26. 아이 사무엘이 점점 자라매 여호와와 사람들에게 은총을 더욱 받더라

27. 하나님의 사람이 엘리에게 와서 그에게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에 너희 조상의 집이 애굽에서 바로의 집에 속하였을 때에 내가 그들에게 나타나지 아니하였느냐

28. 이스라엘 모든 지파 중에서 내가 그를 택하여 내 제사장으로 삼아 그가 내 제단에 올라 분향하며 내 앞에서 에봇을 입게 하지 아니하였느냐 이스라엘 자손이 드리는 모든 화제를 내가 네 조상의 집에 주지 아니하였느냐

29. 너희는 어찌하여 내가 내 처소에서 명령한 내 제물과 예물을 밟으며 네 아들들을 나보다 더 중히 여겨 내 백성 이스라엘이 드리는 가장 좋은 것으로 너희들을 살지게 하느냐

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31. 보라 내가 네 팔과 네 조상의 집 팔을 끊어 네 집에 노인이 하나도 없게 하는 날이 이를지라

32. 이스라엘에게 모든 복을 내리는 중에 너는 내 처소의 환난을 볼 것이요 네 집에 영원토록 노인이 없을 것이며

33. 내 제단에서 내가 끊어 버리지 아니할 네 사람이 네 눈을 쇠잔하게 하고 네 마음을 슬프게 할 것이요 네 집에서 출산되는 모든 자가 젊어서 죽으리라

34. 네 두 아들 홉니와 비느하스가 한 날에 죽으리니 그 둘이 당할 그 일이 네게 표징이 되리라

35. 내가 나를 위하여 충실한 제사장을 일으키리니 그 사람은 내 마음, 내 뜻대로 행할 것이라 내가 그를 위하여 견고한 집을 세우리니 그가 나의 기름 부음을 받은 자 앞에서 영구히 행하리라

36. 그리고 네 집에 남은 사람이 각기 와서 은 한 조각과 떡 한 덩이를 위하여 그에게 엎드려 이르되 청하노니 내게 제사장의 직분 하나를 맡겨 내게 떡 조각을 먹게 하소서 하리라 하셨다 하니라


새벽 묵상


사무엘상 1-4장까지는 제사장 엘리 가정과 한나 가정의 이야기를 기록해 주고 있습니다. 



먼저 한나의 가정을 보면, 첫째로 하나님께서 한나에게 임신을 허락지 않으셨습니다.  



1:6절에 보면 “여호와께서 그에게 임신하지 못하게 하시므로 그의 적수인 브닌나가 그를 심히 격분하게 하여 괴롭게 하더라”고 했습니다.  한나는 이 억울하고 분한 사정을 남편으로부터 해결하려고 하지 않고, 브닌나의 머리채를 끌고 해결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여호와께서 임신하지 못하게 한 것을 누구에게 하소연하겠습니까? 1:8절에 보면 “그의 남편 엘가나가 그에게 이르되 하나여 어찌하여 울며 어찌하여 먹지 아니하며 어찌하여 그대의 마음이 슬프냐 내가 그대에게 열 아들보다 낫지 아니하냐”며 남편이 위로를 합니다. 그러나 한나는 남편의 사랑과 위로에 위안을 받지 못했습니다. 



한나는 하나님의 성전에 나와서 하나님께 애통하며 통곡하며 기도했습니다. 삼상 1:11에 “만군의 여호와여 만일 주의 여종의 고통을 돌보시고 나를 기억하사 주의 여종을 잊지 아니하시고 주의 여종에게 아들을 주시면 내가 그의 평생에 그를 여호와께 드리고 삭도를 그의 머리에 대지 아니하겠나이다”고 기도했습니다.



드디어 하나님께서는 한나의 기도를 들으시고 아들을 주셨습니다. 그 아들이 사무엘입니다. 사무엘이란 하나님이 내 기도를 들으셨다는 뜻입니다.


 


 그런데 한나는 사무엘이 젖뗄 때까지 집에서 함께 했습니다. 



삼상 1:22절을 보면 한나는 남편 엘가나에게 “오직 한나는 올라가지 아니하고 그의 남편에게 이르되 아이를 젖 떼거든 내가 그를 데리고 가서 여호와 앞에 뵙게 하고 거기에 영원히 있게 하리이다”고 했습니다.  



이 말은 한나는 사무엘을 젖떼기 전까지는 성전에도 데리고 가지 아니하고 집에서 함께 있었다는 겁니다. 왜냐하면 어린아이에게 엄마가 가장 필요한 때가 젖뗄 때까지 입니다. 그래서 젖뗄 때까지는 엄마와 어린아이가 같이 있어야 합니다. 이 교육이 유대인 엄마의 육아교육 방법입니다. 모세에게 있어서도 궁궐의 교육 40년보다 엄마 품에서 4살까지의 교육이 모세의 120년간의 생애를 좌우했던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사무엘의 생애도 4살까지가 엄마의 교육이 그렇게 중요했고, 나머지 생애는 하나님께 맡겨 버렸습니다.



삼상 1:27-28절에 “이 아이를 위하여 내가 기도하였더니 내가 구하여 기도한 바를 여호와께서 내게 허락하신지라 / 그러므로 나도 그를 여호와께 드리되 그의 평생을 여호와께 드리나이다 하고 그가 거기서 여호와께 경배하니라” 



우리가 기도할 때 서원하며 기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서 나에게 건강을 주시면 이 건강 가지고 이렇게 살겠습니다. 나에게 돈을 주시면 이렇게 주님을 위해서 쓰겠습니다. 나에 직장을 주시면 그 직장을 통해 이렇게 살겠습니다. 이렇게 서원하시고 기도했을 때, 응답이 되면 그 서원을 갚아야 합니다. 



한나는 하나님께 서원한 약속을 지켰습니다. 그 사랑하는 아들을 하나님께 바쳤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한나가 사무엘을 하나님께 바쳤더니 하나님께서는 그 후에 아들 셋과 딸 둘을 더 주셨다고 했습니다. 사무엘을 하나님께 바치고 더 달라고 하지 않았지만 하나님께서 이렇게 풍성하게 주시고 그 가정을 축복하신 겁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사무엘을 사사로 제사장으로 선지자로 높혀 주셔서 사용하셨습니다. 하나님께 바쳤더니 하나님께서 키워주시고, 하나님께서 한나의 가정에 만 배나 복을 주시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여러분, 아무리 억울하고 분하고 속이 상해도 사람에게서 해결받고 위로 받을려고 하지 마시고, 하나님 앞에 엎드려 해결 받으시기 바랍니다.  



두번째로 제사장 엘리의 가정을 보십시오. 



엘리 제사장에게 홈니와 비느하스라는 두 아들이 있는데 이 두 아들이 불량자라고 기록해 주고 있습니다.  어떻게 불량했느냐 하면 고기 삶을 때에 제사장의 사환이 손에 세살 갈고리를 가지고 와서 그것으로 걸려 나오는 것은 자기 것으로 취하였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그 아들들이 회막문에서 수종드는 여인과 동침을 했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오늘 본문 29절을 보면 “너희는 어찌하여 내가 내 처소에서 명령한 내 제물과 예물을 밟으며 네 아들들을 나보다 더 중히 여겨 내 백성 이스라엘이 드리는 가장 좋은 것으로 너희들을 살지게 하느냐”고 했고, 30절에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 하리라”고 했습니다.



한나와는 달리 엘리 제사장은 자신의 아들들은  사무엘과는 달리 하나님보다 더 중히 여기고 제물을 가지고 자기 아들을 살찌게 했던 겁니다.



엘리 제사장의 잘못이 뭡니까? 자녀들을 잘 못 가르친 겁니다.



엘리 제사장의 아들들이 하나님 앞에 드리는 제물을 준비하고 있을 때 그것을 옆에서 훔쳐먹었습니다. 그러나 엘리 제사장은 이것이 나쁜 줄 알면서도 말리지 않았습니다.  결국은 그 자식들이 불량한 자식들이 되고, 그들의 죄가 여호와앞에 심히 크므로 하나님께서 그들을 죽이기로 뜻하였다(25절)고 했습니다. 



제사드리는 일을 소중히 여기는 그것을 못 가르쳤습니다. 한마디로 경건을 가르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엘리 제사장은 하나님 앞에 큰 범죄자가 된 겁니다. 



본문 30절을 보면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고 했습니다. 



자기 자녀들을 존중히 여기기 전에 하나님을 먼저 존중히 여기면, 하나님께서 내 자녀들을 존중히 여겨서, 세상에서 영예롭게 해 주시겠다는 겁니다. 그러나 반대로 하나님을 경멸히 여기면서 자식들을 아무리 훌륭하게 키울려고 해도 하나님께서 경멸히 여기겠다는 겁니다.  



하나님의 심판의 기준이 여기에 있는 겁니다. 엘리가 하나님의 제사장인데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일을 존중히 여기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자식을 너무 귀하게 여겼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하므로 그 대를 끊어놨습니다.



하나님께서 어떤 징계를 내리셨습니까? 본문 31-33절을 보면 “네 눈을 쇠잔하게 하고, 네 마음을 슬프게 하고 네 집에서 출산되는 모든 자가 젊어서 죽으리라고 했습니다.  



무서운 이야기입니다. 또 35절을 보면 “내가 나를 위하여 충실한 제사장을 일으키리니” 제사장 직분을 빼앗길 것이라는 겁니다. 또 36절을 보면 “네 집에 남은 사람이 각기 와서 은 한 조각과 떡 한 덩이를 위하여 그에게 엎드린다”고 했습니다. 자손들이 구걸하게 된다는 겁니다. 



오늘 우리는 두 가문을 보았습니다. 한 가문은 자기들에게 주워진 축복의 기회를 남용하여 도리어 화를 받게 된 엘리 제사장의 가문과 또 하나는 한나처럼 제사장 가문이 아님에도 헌신하여 축복의 기회를 만들어 더 풍성한 복을 받게 된 한나의 가정입니다.



엘리나 한나나 두 가문이 다 하나님의 은혜를 받은 사람들이지만 1) 한 가문은 하나님을 위해 헌신하여 더 많은 것을 받았지만, 2) 한 가문은 축복의 기회를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대신 자기를 위해 사용함으 로 다 빼앗기게 되었습니다.



이 시간 두 가정을 생각해 보면서 우리 자신들을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1) 나는 하나님을 섬긴다고 하면서 정말 하나님의 뜻에 맞는 방법으로 섬기고 있는가?  2) 나는 하나님 보다 자식이나 가족을 더 귀중히 여기지 않는가? 3) 나는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직분을 축복의 기회라고 믿고 헌신하고 있는가? 생각해 보면서, 우리가 다 만인 제사장으로서 우리와 우리 자녀들이 하나님이 주신 교회나 직분이 하나님께 드리는 헌신의 기회가 되게 기도하시기 바랍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