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2.12.22 | 전도서 8장 9-17절 | 구진모 목사




전도서 8장 9-17절


9. 내가 이 모든 것들을 보고 해 아래에서 행하는 모든 일을 마음에 두고 살핀즉 사람이 사람을 주장하여 해롭게 하는 때가 있도다

10. 그런 후에 내가 본즉 악인들은 장사지낸 바 되어 거룩한 곳을 떠나 그들이 그렇게 행한 성읍 안에서 잊어버린 바 되었으니 이것도 헛되도다

11. 악한 일에 관한 징벌이 속히 실행되지 아니하므로 인생들이 악을 행하는 데에 마음이 담대하도다

12. 죄인은 백 번이나 악을 행하고도 장수하거니와 또한 내가 아노니 하나님을 경외하여 그를 경외하는 자들은 잘 될 것이요

13. 악인은 잘 되지 못하며 장수하지 못하고 그 날이 그림자와 같으리니 이는 하나님을 경외하지 아니함이니라

14. 세상에서 행해지는 헛된 일이 있나니 곧 악인들의 행위에 따라 벌을 받는 의인들도 있고 의인들의 행위에 따라 상을 받는 악인들도 있다는 것이라 내가 이르노니 이것도 헛되도다

15. 이에 내가 희락을 찬양하노니 이는 사람이 먹고 마시고 즐거워하는 것보다 더 나은 것이 해 아래에는 없음이라 하나님이 사람을 해 아래에서 살게 하신 날 동안 수고하는 일 중에 그러한 일이 그와 함께 있을 것이니라

16. 내가 마음을 다하여 지혜를 알고자 하며 세상에서 행해지는 일을 보았는데 밤낮으로 자지 못하는 자도 있도다

17. 또 내가 하나님의 모든 행사를 살펴 보니 해 아래에서 행해지는 일을 사람이 능히 알아낼 수 없도다 사람이 아무리 애써 알아보려고 할지라도 능히 알지 못하나니 비록 지혜자가 아노라 할지라도 능히 알아내지 못하리로다



새벽 묵상


살면서 세상의 모순된 현실을 볼 때가 많이 있습니다. 이럴때 어떻게 처신해야 할지를 본문에서 잘 말해 주고 있습니다.  



솔로몬이 해 아래 세상을 보니까 이런 모순을 본 겁니다. 본문 11절을 보십시오. “악한 일에 관한 징벌이 속히 실행되지 아니하므로 인생들이 악을 행하는 데에 마음이 담대하도다”고 했습니다. 악한 일을 해도 벌받는 일이 속히 일어나지 않으니까 사람들이 겁 없이 악을 행하더라는 겁니다. 



또 12절 말씀을 보십시오. “죄인은 백 번이나 악을 행하고도 장수하거니와” 계속해서 악을 행하는데도 죽지 않고, 벌받지 않고 오히려 형통하다는 겁니다. 그러니 얼마나 모순된 일입니까?



솔로몬이 지금까지 알아온 지혜가 무엇입니까? 우리가 전통적으로 알고 있는 지식이 무엇입니까? 하나님을 경외하고 의로운 자는 잘 되어야 한다는 겁니다.



13절을 보십시오. “악인은 잘되지 못하며 장수하지 못하고 그날이 그림자와 같으리니 이는 하나님을 경외하지 아니함이니라”  악한 사람이 잘 안되는 것이 우리가 알고 있는 지식입니


다.



그런데 현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14절을 보시겠습니다. “세상에서 행해지는 헛된 일이 있나니 곧 악인들의 행위에 따라 벌을 받는 의인들도 있고 의인들의 행위에 따라 상을 받는 악인들도 있다는 것이라 내가 이르노니 이것도 헛되도다”는 겁니다. 



오히려 의인이 고난을 당하고, 악인이 형통합니다. 이런 모순된 현실을 보면서 여러분은 어떤 결론을 내리시겠습니까? 11절의 말씀처럼 악한 일에 관한 징벌이 속히 실행되지 않는다고 해서 담대하게 악을 행하는 인생을 살아가시겠습니까? 



왜 이 땅에 심판이 속히 임하지 않습니까? 그것은 하나님께서 인생들로 하여금 멸망치 않고 다 회개하는 자리에 이르는 것을 원하시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이 지금도 오래 참고 계신 겁니다. 



솔로몬의 결론이 무엇입니까? 15절을 보시기 바랍니다. “이에 내가 희락을 찬양하노니 이는 사람이 먹고 마시고 즐거워하는 것보다 더 나은 것이 해 아래에는 없음이라” 했습니다. 즉, 기쁘게 살라는 겁니다. 즐겁게 살라는 겁니다.  무엇을 먹든지, 무엇을 마시든지, 즐거운 마음으로 하시기를 바랍니다.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인 줄 알고 기뻐하고 감사하세요. 곤고한 일을 당하셨습니까? 그 가운데도 반드시 하나님의 선하신 뜻이 있음을 생각하시고, 마음의 평강을 빼앗기지 마십시오. 



사도 바울은 감옥 속에서도 기뻐했습니다. 사도 바울이 주님 안에서 기뻐했던 것처럼 기뻐하는 삶을 살아가시기 바랍니다.



등산해보셨지요? 땀을 뻘뻘 흘리면서 울퉁불퉁한 길을 올라갑니다. 쉽지 않습니다. 허리도 아프고, 다리도 아픕니다. 그러나 마음은 즐겁습니다. 이따금씩 배낭에 준비해 간 간식을 꺼내 먹습니다. 얼마나 즐겁습니까? 물통에 준비해 간 물 몇 모금을 마셔보세요. 땀 흘린 후에 얼마나 시원합니까?



오늘 본문에서 솔로몬의 의도가 무엇입니까? 인생의 참된 희락은 외적인 것, 환경에 따라서 좌우되는 것이 아니라는 말씀입니다. 인생의 참된 희락은 우리 마음에 달려 있습니다. 우리가 무엇을 먹든지, 마시든지, 무슨 일을 하든지 하나님의 은혜다 생각을 하고 즐겁게 살라는 겁니다. 



솔로몬이 17절에서 세 번이나 강조한 것이 무엇입니까? “사람이 능히 알아낼 수 없도다”,  “사람이 아무리 애써 알아보려고 할지라도 능히 알지 못하나니” “비록 지혜자가 아노라 할지라도 능히 알아내지 못하리로다” 사람은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을 깨달을 수 없다는 겁니다. 



과학이 발달했습니다마는 지극히 작은 것도 다 헤아리지를 못 하는 겁니다. 별에 대해서 얼마나 압니까? 달에 대해서 얼마나 압니까? 인간이 그렇게 알려고 노력을 했고, 과학이 이 만큼 누부시게 발전을 해 왔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인간의 발이 닿은 별은 달밖에 없습니다. 이 말은 우주에 비해서는 눈꼽만큼 안다는 겁니다. 



솔로몬은 인간이 그만큼 무지하다는 겁니다. 인간은 한계가 있습니다. 인간은 스스로의 힘으로는 인생의 어려운 문제를 해결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절대자 하나님을 의지해야 합니다. 말씀대로 살아야 합니다. 



이제 말씀을 맺겠습니다. 의인이 고난을 당하는 것에 대해 이상하게 생각하지 마십시오. 영원을 생각할 때 이 세상의 잠시 잠깐인 것은 얼마든지 포기할 수 있습니다. 주님을 위해서 잃어버린


것이 많으면 많을수록 얻는 것이 더 많은 것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우리 자신의 무지함과 우리 인생의 한계를 생각하면서 하나님을 더욱더 의지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더욱더 사랑하고,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대로 살아가시기를 바랍니다. 그래서  여러분의 얼굴이 지혜자의 얼굴처럼 환하게 빛이 나고, 언제나 웃는 얼굴, 좋은 얼굴, 덕스러운 얼굴, 화평한 얼굴, 온유한 얼굴, 은혜 충만한 얼굴이 다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우리는 우리의 생명을 한 시간도 연장할 수는 없지만, 우리들이 틀림 없이 알 수 있는 것은 때가 있다는 겁니다. 구원도 받을 때가 있습니다. 은혜를 받을 때가 있습니다. 회개도 때가 있습니다. 이 기한이 지나면 하나님의 심판이 있습니다.



요즘은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하려는 아이들이 없답니다. 대통령하면 그 좋은 시절도 다 때가  있고, 그 이후에는 청문회에 나가야하는 우리 나라 대통령을 부러워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기도할 때 때와 심판을 분변하는 지혜를 달라고 기도해야 하겠습니다.



우리는 무지하고 연약하고 유한한 인생입니다. 그러므로 무엇인가 있는 줄 알고, 무엇인가 하는 줄 알고, 그래서 하나님을 찾지도 않고, 교만해지면, 무지한 사람이 되는 겁니다. 





손해보고, 왕따당하고, 남에게 뒤쳐진다고 생각했던길, 그길은 좁은 길이지만, 사실은 구원의 길이요 성공하는 길입니다. 세상 사람들이 지름길이라고 아우성을 치고, 피튀기는 경쟁을 하는 곳은 대부분 그곳은 넓은 길이요, 지옥으로 치닫는 미끄럼틀입니다. 



세상따라 흔들리고, 세상사람따라 유혹받지 맙시다. 하나님 말씀에 굳게 서 있으면 세상에서 꼴찌하는 것 같았는데, 세상이 뒤집어지면서 가장 보배로운 사람으로 드러납니다. 십자가의 길이 바로 그렇습니다. 십자가의 길은 다른 사람들이 볼 때 도저히 이해되지 않는 바보의 길입니다. 사람들이 저주받았다고 손가락질 하고, 못난이라고 매도하는 길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안에서 그 길이 생명의 길임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사도바울은 빌 4:13에서, “내게 능력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고 했습니다. 성령의 능력으로 말씀안에 굳게 서서, 무엇이든지 언제든지 의롭고 정직하게 살아갑시다. 눈앞의 이익에 따라 움직이지 말고, 모든 생기를 주장하시고, 인생의 죽는 날도 주장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에 굳게 서서, 의롭고 정직한 삶을 살아갑시다.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