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2.12.15 | 전도서 4장 1-16절 | 구진모 목사




전도서 4장 1-16절


  1. 내가 다시 해 아래에서 행하는 모든 학대를 살펴 보았도다 보라 학대 받는 자들의 눈물이로다 그들에게 위로자가 없도다 그들을 학대하는 자들의 손에는 권세가 있으나 그들에게는 위로자가 없도다

  2. 그러므로 나는 아직 살아 있는 산 자들보다 죽은 지 오랜 죽은 자들을 더 복되다 하였으며

  3. 이 둘보다도 아직 출생하지 아니하여 해 아래에서 행하는 악한 일을 보지 못한 자가 더 복되다 하였노라

  4. 내가 또 본즉 사람이 모든 수고와 모든 재주로 말미암아 이웃에게 시기를 받으니 이것도 헛되어 바람을 잡는 것이로다

  5. 우매자는 팔짱을 끼고 있으면서 자기의 몸만 축내는도다

  6. 두 손에 가득하고 수고하며 바람을 잡는 것보다 한 손에만 가득하고 평온함이 더 나으니라

  7. 내가 또 다시 해 아래에서 헛된 것을 보았도다

  8. 어떤 사람은 아들도 없고 형제도 없이 홀로 있으나 그의 모든 수고에는 끝이 없도다 또 비록 그의 눈은 부요를 족하게 여기지 아니하면서 이르기를 내가 누구를 위하여는 이같이 수고하고 나를 위하여는 행복을 누리지 못하게 하는가 하여도 이것도 헛되어 불행한 노고로다

  9. 두 사람이 한 사람보다 나음은 그들이 수고함으로 좋은 상을 얻을 것임이라

  10. 혹시 그들이 넘어지면 하나가 그 동무를 붙들어 일으키려니와 홀로 있어 넘어지고 붙들어 일으킬 자가 없는 자에게는 화가 있으리라

  11. 또 두 사람이 함께 누우면 따뜻하거니와 한 사람이면 어찌 따뜻하랴

  12. 한 사람이면 패하겠거니와 두 사람이면 맞설 수 있나니 세 겹 줄은 쉽게 끊어지지 아니하느니라

  13. 가난하여도 지혜로운 젊은이가 늙고 둔하여 경고를 더 받을 줄 모르는 왕보다 나으니

  14. 그는 자기의 나라에서 가난하게 태어났을지라도 감옥에서 나와 왕이 되었음이니라

  15. 내가 본즉 해 아래에서 다니는 인생들이 왕의 다음 자리에 있다가 왕을 대신하여 일어난 젊은이와 함께 있고

  16. 그의 치리를 받는 모든 백성들이 무수하였을지라도 후에 오는 자들은 그를 기뻐하지 아니하리니 이것도 헛되어 바람을 잡는 것이로다



새벽 묵상


오늘 전도서 4장에서 솔로몬은 행복하지 않은 네 종류의 사람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오늘 말씀을 보면서 “지금까지 내가 이래서 마음에 평안이 없었구나, 내가 이래서 예수를 믿는다고 하면서도 행복하게 살지 못했구나” 잘못된 것을 깨닫고, 고쳐 살기를 바랍니다. 



1. 학대받는 인생입니다. 



첫째로 행복하지 못한 인생은 본문 1절을 보면 “해 아래에서 행하는 모든 학대를 살펴보았도다 보라 학대받는 자들의 눈물이로다 그들에게 위로자가 없도다 그들을 학대하는 자들의 손에는 권세가 있으나 그들에게는 위로자가 없도다”고 했습니다. 



예나 지금이나 해 아래 인생이 있는 곳에는 학대가 있기 마련입니다. 가진 사람은 못 가진 사람을 착취합니다. 배운 사람은 못 배운 사람을 무시합니다. 힘있는 사람은 힘없는 사람을 억누릅니다. 이처럼 어디에나 다 학대가 있기 마련입니다.



그러면서 2절에서 이렇게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나는 아직 살아 있는 산 자들보다 죽은 지 오랜 죽은 자들을 더 복되다 하였으며” 무슨 말씀입니까? 위로 받지 못하고 사는 것보다는 차라리 죽는 것이 더 낫지 않느냐는 겁니다. 거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서 솔로몬은 3절에서 심지어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이 둘보다도 아직 출생하지 아니하여 해 아래에서 행하는 악한 일을 보지 못한 자가 더 복되다 하였노라” 



차라리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이 세상에서 자행되는 악은 아예 보지도 않았을 것이니까 그것이 더 낫지 않았겠느냐는 말씀입니다.



그런데 학대받는 사람의 가장 큰 문제점이 무엇입니까? 학대받는 자가 눈물을 흘리는데, 문제는 학대받는 사람에게 위로해주는 사람이 없다는 겁니다. 눈물을 닦아줄 위로자가 없다는 겁니다.  



2. 경쟁심에 사로잡힌 인생



두번째 행복하지 못한 인생은?  본문 4절을 보면 “내가 또 본즉 사람이 모든 수고와 모든 재주로 말미암아 이웃에게 시기를 받으니 이것도 헛되어 바람을 잡는 것이로다” 



이 사람들이 가진 특징이 두 가지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첫째는 수고를 아끼지 않는 사람입니다. 부지런한 사람입니다. 아주 열심히 일합니다.


얼마나 좋습니까? 또 두번째 특징이 있습니다. “모든 재주로 말미암아” 재주가 좋습니다. 그래서 무슨 일을 하든지 간에 절대로 실패하는 일이 없습니다. 항상 성공합니다. 여기까지는 참 좋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 사람이 열심히 수고해서 성공한 동기가 무엇이냐는 것입니다.


“이웃에게 시기를 받으니”



우리말 성경은 번역이 조금 잘못되어 있습니다. 내가 열심히 일해서 성공한 결과로 이웃 사람들의 시기를 받는 것으로 번역되었는데, 그것은 문맥에 적합하지 못한 번역입니다. 내가 열심히 일해서 성공했는데 다른 사람이 시기한다면 그것은 시기하는 사람의 잘못이지 내 잘못은 아닙니다. 



원문의 뜻은 그렇지 않습니다. 다른 사람이 나보다 잘되면 안된다는 겁니다. 이웃이 잘되는 꼴이 보기 싫습니다. 그래서 이웃을 짓밟기 위해서 무리하게 경쟁하는 겁니다. 그러니 그 동기가 옳지 못합니다.  그렇게 해서 성공한들 결과가 무엇입니까?  그러니 헛 될 수밖에 없는 겁니다.



“그런즉 너희가 먹든지 마시든지 무엇을 하든지 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하라” 믿는 자들에게는 “내가 이 일을 하면 하나님이 기뻐하실까? 하나님이 영광을 받으실까?”라는 마음이 늘 우리 마음에 자리잡고 있어야 하는 겁니다. 



3. 남과 어울릴 줄 모르는 인생



세번째 행복하지 못한 인생은? 본문 7절 말씀을 보십시오. “내가 또다시 해 아래에서 헛된 것을 보았도다” 고 하면서, 8절에 “어떤 사람은 아들도 없고 형제도 없이 홀로 있으나 그의 모든 수고에는 끝이 없도다 또 비록 그의 눈은 부요를 족하게 여기지 아니하면서” 라고 했습니다. 



가족이 없습니다. 그렇다고 친구도 없습니다. 철저하게 혼자입니다. 그저 혼자서만 수고를 계속합니다. 다른 사람을 불러서 같이 협력해서 일하면 얼마나 좋습니까? 그런데 그렇게 하지 않습니다. 그 이유가 나옵니다. “그의 눈은 부요를 족하게 여기지 아니하면서”  벌어놓은 부를 자기 혼자 다 독차지해도 양이 차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같이 일해 나누기를 싫어 합니다.  한 마디로 뼈빠지게 고생해봤자 누구를 위한 수고냐는 겁니다. 



그러면서 솔로몬은 9절 이하에서 협력의 중요성을 말씀해주고 있습니다. “두 사람이 한 사람보다 나음은 그들이 수고함으로 좋은 상을 얻을 것임이라” 한 사람이 독자적으로 일하는 것보다 두 사람이 같이 일하면 더 좋은 결과가 온다는 겁니다.  



또 12절에는 “한 사람이면 패하겠거니와 두 사람이면 맞설 수 있나니 세 겹 줄은 쉽게 끊어지지 아니하느니라” 삼겹 줄은 쉽게 끊어지지 않습니다. 뭉치면 사는 겁니다.



4. 세상 권력에 집착하는 사람


마지막 네번째 불행한 인생은? 13절을 보면 “가난하여도 지혜로운 젊은이가 늙고 둔하여 경고를 더 받을 줄 모르는 왕보다 나으니” 


두 사람이 등장합니다. 하나는 “가난하여도 지혜로운 젊은이” 또 하나는 “늙고 둔하여 경고를 더 받을 줄 모르는 왕”이 나옵니다. 나이가 많고, 왕인데 다른 사람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는 왕보다, 가난하지만 지혜로운 젊은이가 더 낫다는 겁니다.


결국은 두 사람의 위치가 바뀌었습니다. 그 말씀이 14절입니다. “그는 자기의 나라에서 가난하게 태어났을지라도 감옥에서 나와 왕이 되었음이니라” 



 보통 말하기를 사람이 나이가 들면 고집이 세지고, 다른 사람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는다는 겁니다. 분명히 자기가 틀렸는데도 옳은 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않습니다. 나이가 들면 이런 점을 조심해야 하고, 다른 사람의 말에 귀를 기울일 줄 알아야 합니다. 


왜 불행하게 살았습니까? 


첫째로, 세상 사람들에게는 위로자가 없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자녀인 우리는 다릅

니다. 우리에게 어려운 일이 있다 할지라도 주님께서 우리와 함께 하시면서 우리의 무

거운 짐을 대신 져 주시고, 우리의 눈에서 흐르는 눈물을 닦아주십니다.



둘째로, 세상 사람들은 시기심에 사로잡혀서 살아갑니다. 그러나 우리는 다릅니다. 우

리는 무슨 일을 하든지 하나님의 영광을 생각하면서 하나님을 기쁘시게 해드리려는 마

음으로 살아갑니다. 그리할 때 하나님이 주시는, 세상 사람들이 알지 못하는 평강이 우

리 마음속에 있게 됩니다.



세번째로, 세상 사람들은 물질 제일주의로 살아갑니다. 그러나 우리는 다릅니다. 우리

는 하나님 제일주의로 살아갑니다. 물질이 소중합니다. 그러나 그것보다도 이웃이 더 소

중합니다.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는 주님의 말씀을 생각하면서 늘 계명을 지키기 위해서 애를 씁니다.



네번째로, 세상 사람들은 덧없는 일시적인 것에 집착하면서 살아갑니다. 권력에 집착

하고, 인기에 집착하고, 명예에 집착하면서 살아갑니다. 그러나 우리는 다릅니다. 우리는


영원토록 변함없으신 예수 그리스도를 소망으로 삼고, 그분을 삶의 목적으로 삼고 살아

가는 사람들입니다.



오늘 이 시간 하나님께서 여러분 모두에게 심령의 기쁨을 허락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그래서 이제 남은 여러분의 여생이 주님 안에서 더욱더 행복하게 되시기를 예수님의 이름으로축원합니다.






Σχόλια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