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주시는 이슬같은 은혜

새벽예배 2021.11.24 | 욥기 30장 16-31절 | 구진모 담임목사





욥기 30장


16절. 이제는 내 생명이 내 속에서 녹으니 환난 날이 나를 사로잡음이라

17절. 밤이 되면 내 뼈가 쑤시니 나의 아픔이 쉬지 아니하는구나

18절. 그가 큰 능력으로 나의 옷을 떨쳐 버리시며 나의 옷깃처럼 나를 휘어잡으시는구나

19절. 하나님이 나를 진흙 가운데 던지셨고 나를 티끌과 재 같게 하셨구나

20절. 내가 주께 부르짖으나 주께서 대답하지 아니하시오며 내가 섰사오나 주께서 나를 돌아보지 아니하시나이다

21절. 주께서 돌이켜 내게 잔혹하게 하시고 힘 있는 손으로 나를 대적하시나이다

22절. 나를 바람 위에 들어 불려가게 하시며 무서운 힘으로 나를 던져 버리시나이다

23절. 내가 아나이다 주께서 나를 죽게 하사 모든 생물을 위하여 정한 집으로 돌려보내시리이다

24절. 그러나 사람이 넘어질 때에 어찌 손을 펴지 아니하며 재앙을 당할 때에 어찌 도움을 부르짖지 아니하리이까

25절. 고생의 날을 보내는 자를 위하여 내가 울지 아니하였는가 빈궁한 자를 위하여 내 마음에 근심하지 아니하였는가

26절. 내가 복을 바랐더니 화가 왔고 광명을 기다렸더니 흑암이 왔구나

27절. 내 마음이 들끓어 고요함이 없구나 환난 날이 내게 임하였구나

28절. 나는 햇볕에 쬐지 않고도 검어진 피부를 가지고 걸으며 회중 가운데 서서 도움을 부르짖고 있느니라

29절. 나는 이리의 형제요 타조의 벗이로구나

30절. 나를 덮고 있는 피부는 검어졌고 내 뼈는 열기로 말미암아 탔구나

31절. 내 수금은 통곡이 되었고 내 피리는 애곡이 되었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