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명품 그리스도인

새벽예배 2023.02.20 | 사무엘상 15장 10-23절 | 이선기 목사




사무엘상 15장 10-23절


10. 여호와의 말씀이 사무엘에게 임하니라 이르시되

11. 내가 사울을 왕으로 세운 것을 후회하노니 그가 돌이켜서 나를 따르지 아니하며 내 명령을 행하지 아니하였음이니라 하신지라 사무엘이 근심하여 온 밤을 여호와께 부르짖으니라

12. 사무엘이 사울을 만나려고 아침에 일찍이 일어났더니 어떤 사람이 사무엘에게 말하여 이르되 사울이 갈멜에 이르러 자기를 위하여 기념비를 세우고 발길을 돌려 길갈로 내려갔다 하는지라

13. 사무엘이 사울에게 이른즉 사울이 그에게 이르되 원하건대 당신은 여호와께 복을 받으소서 내가 여호와의 명령을 행하였나이다 하니

14. 사무엘이 이르되 그러면 내 귀에 들려오는 이 양의 소리와 내게 들리는 소의 소리는 어찌 됨이니이까 하니라

15. 사울이 이르되 그것은 무리가 아말렉 사람에게서 끌어 온 것인데 백성이 당신의 하나님 여호와께 제사하려 하여 양들과 소들 중에서 가장 좋은 것을 남김이요 그 외의 것은 우리가 진멸하였나이다 하는지라

16. 사무엘이 사울에게 이르되 가만히 계시옵소서 간 밤에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신 것을 왕에게 말하리이다 하니 그가 이르되 말씀하소서

17. 사무엘이 이르되 왕이 스스로 작게 여길 그 때에 이스라엘 지파의 머리가 되지 아니하셨나이까 여호와께서 왕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 왕을 삼으시고

18. 또 여호와께서 왕을 길로 보내시며 이르시기를 가서 죄인 아말렉 사람을 진멸하되 다 없어지기까지 치라 하셨거늘

19. 어찌하여 왕이 여호와의 목소리를 청종하지 아니하고 탈취하기에만 급하여 여호와께서 악하게 여기시는 일을 행하였나이까

20. 사울이 사무엘에게 이르되 나는 실로 여호와의 목소리를 청종하여 여호와께서 보내신 길로 가서 아말렉 왕 아각을 끌어 왔고 아말렉 사람들을 진멸하였으나

21. 다만 백성이 그 마땅히 멸할 것 중에서 가장 좋은 것으로 길갈에서 당신의 하나님 여호와께 제사하려고 양과 소를 끌어 왔나이다 하는지라

22. 사무엘이 이르되 여호와께서 번제와 다른 제사를 그의 목소리를 청종하는 것을 좋아하심 같이 좋아하시겠나이까 순종이 제사보다 낫고 듣는 것이 숫양의 기름보다 나으니

23. 이는 거역하는 것은 점치는 죄와 같고 완고한 것은 사신 우상에게 절하는 죄와 같음이라 왕이 여호와의 말씀을 버렸으므로 여호와께서도 왕을 버려 왕이 되지 못하게 하셨나이다 하니



새벽 묵상


비가 오는 날 우산이 없을 때 꼭 생각나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여성들이 좋아하는 명품 빽, 명품 가방이 진짜인지 아닌지 알아보려면 비가오는 날 우산이 없을 때 확인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진짜 명품 빽을 가진 사람은 빽을 가슴에 비 안 맞도록 끌어안고 뛰어가는데 가짜 빽을 든 사람은 머리를 빽으로 가리고 뛰어간다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가슴에 품고 뛸 만한 명품 빽을 많이 가지고 계십니까?

김장환 목사님의 칼럼집에 보면 명품에 대하여 잘 표현한 글이 있습니다. 뛰어난 품질의 물건을 뜻하는 “명품”은 “이름 명(名)”에 “물건 품(品)”자를 사용합니다. 물건 품은 입을 뜻하는 품 자는 “입 구(口)”자 3개로 이루어져 있는데 각각 뜻이 있습니다.

첫 번째 입은 “물건을 만든 사람의 입”입니다. 물건이 좋다면 먼저 만든 사람이 자부심을 갖고 물건을 입으로 칭찬할 것입니다. 두 번째 입은 “물건을 사용해 본 사람의 입”입니다. 물건을 만든 사람이 좋다고 해도 쓰는 사람이 별로라고 하면 그건 정말로 좋은 물건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사용해 본 사람이 물건을 입으로 칭찬한다는 것입니다. 세 번째 입은 “물건을 소개해 준 사람의 입”입니다. 물건이 좋은지 나쁜지 사용해 본 사람은 반드시 남에게 입으로 전달하게 되어 있습니다. 다른 사람에게 입으로 칭찬하며 소개한다는 것입니다. 이 세 가지 입이 똑같이 좋은 것이라고 입이 모아질 때에야 비로소 “명품”이 된다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저와 여러분은 한 사람도 빠짐없이 하나님의 명작품, 명품임을 기억하면서 자부심을 가지시기 바랍니다. 하나님이 하나님의 형상으로 잘 만드셨는데 나를 만나는 사람마다 좋다고 칭찬할 만한 사람 되시길 바랍니다. 내가 얼마나 좋은 사람인지, 존경받는 하나님의 사람인지 다른 사람에게 소개할 만한 가치가 있는 사람 되시길 바랍니다. 하나님의 최고의 작품 명품들이 되시길 바랍니다.

오늘 본문에 나오는 이스라엘 초대왕 사울은 누구보다도 명품 그리스도인 되기에 너무 좋은 조건을 가진 사람이었습니다. 훤칠한 키에 얼굴도 잘 생긴데다가 처음 왕이 될 때에 행구 사이에 숨을 정도로 겸손함까지 갖춘 최고의 왕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좋은 조건들을 다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안타깝게도 가장 추한 왕으로 인생을 마무리하게 됩니다. 오늘 본문에 보시면 아말렉과의 전투에서 생명이 있는 것들은 다 죽이라 하신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지 않고 두 번째 불순종함으로 인해 결국 하나님께 버림을 받게 됩니다. 오늘 본문 마지막 23절 보십쇼.“이는 거역하는 것은 점치는 죄와 같고 완고한 것은 사신 우상에게 절하는 죄와 같음이라 왕이 여호와의 말씀을 버렸으므로 여호와께서도 왕을 버려 왕이 되지 못하게 하셨나이다 하니”

그럼 이렇게 사울왕을 불순종하여 버림받은 왕으로 만든 그 근본 원인은 무엇인가? 그 원인을 찾으시면서 교훈을 얻고 거울로 삼는 저와 여러분이 되시길 바랍니다.


1. 첫 번째 원인은 사울왕이 하나님의 기준보다 내 기준을 더 앞에 두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보다 내가 더 앞섰기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 12절을 보십쇼. 중간에 “사울이 갈멜에 이르러 자기를 위하여 기념비를 세우고 발길을 돌려 길갈로 내려갔다 하는지라” 아말렉과의 전쟁에서 하나님의 명령을 따라 생명 있는 것은 다 멸해야 할 것에 집중하지 않고, 어려운 전쟁에서 이겼다고 그 맹렬한 군대 아말렉을 쳐부수었다고 좋아서 신이 난 사울왕, 사울왕은 이 모든 승리가 바로“내가 왕이기 때문에”승리했다고 하면서 “자기를 위한 기념비” 사울왕을 위한 기념비를 세웁니다. 이 자기를 위한 기념비를 히브리어로 “맛찌브 로 야드”라고 하는데 야드는 손, 힘, 능력이란 뜻이 있습니다. 그리니까 즉 내 손으로 내 힘으로 승리했다는 의미입니다. 사이비 이단 교주들이 꼭 자기 손을 들고서 사람들을 현혹하는 모습을 떠올려 보십쇼. 내가 하나님이다. 얼마나 교만한 모습입니까? 또한 12절 중간 “발길을 돌려”라는 표현을 보십쇼. 바로 길갈로 가지 않고 중간에 갈멜에 일부러 들러서 자기 이름을 높이기 위한 기념비를 거기에 세우고 그 다음에 길갈로 내려가게 됩니다. 13절도 보십쇼. 사무엘을 만나 하는 말이 맨 마지막 문장 “내가 여호와의 명령을 행하였나이다 하니”하나님이 승리하게 하셨습니다가 아니라 내가 여호와의 명령을 행하였나이다. 하는 행동 하는 말 전부 다 철저하게 나 중심의 사람이었던 사울 왕, 14절에 사무엘이 이 양의 소리, 이 소의 소리는 뭡니까? 즉 왜 살려왔습니까 물으니 15절 보십쇼. 중간에 변명하는 말이 “당신의 하나님 여호와께 제사하려 하여” 나의 하나님이라고 표현하지 않고 사무엘! “당신의 하나님 여호와께 제사하려 하여 남겨왔습니다.” 참 교만한 사울왕의 모습, 내 속에 내가 너무 많아서 하나님이 계실 곳이 없는 철저히 내가복음의 사람이 된 사울왕의 모습을 보게 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신앙생활을 내가 원하는 대로 하고자 한다면 그것은 너무 기복적이요, 일반 종교랑 다를 바가 없게 됩니다. 사람이 만든 신, 사람이 만든 일반 종교들은 내가 원하는 바가 있어서 내가 원하는 형상 만들어 놓고 내가 원하는 소원을 비는 것입니다. 기독교의 복음은 내가 먼저가 아닙니다. 나를 지으신 분, 나보다 먼저, 모든 인간들보다 먼저 존재하고 계셨고 우리를 지으신 분 하나님이 원하시는 대로 순종하면서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며 사는 것, 이사야 43장 21절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하여 지었나니 나의 찬송을 부르게 하려 함이니라. 내가 원하는 대로가 아니라 지으심 받은 대로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사는 것, 갈라디아서 2장 20절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 내가 산 것 아니요 오직 내 안에 예수께서 사신 것이라. 나는 철저히 죽고 내 안에 주께서 살게 하시는 것 이게 참 복음이요 그게 참 신앙입니다. 그래서 바울은 나는 날마다 죽노라 하고 고백했습니다. 오늘 이 새벽에 나는 죽고, 내 고집, 내 욕심, 내 자존심은 다 죽고 내 안에 주님께서만 사시도록 하는 참 그리스도인의 모습으로 살아가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드립니다.


2. 두 번째로 사울왕은 죄의 뿌리를 남겨두었기 때문에 하나님께 버림받고 말았습니다. 다시 15절 보십쇼. 중간 보십쇼. “당신의 하나님 여호와께 제사하려 하여 양들과 소들 중에서 가장 좋은 것을 남김이요 그 외의 것은 우리가 진멸하였나이다 하는지라” 하나님은 분명히 남김 없이 생명이 있는 것은 하나도 남김없이 다 멸하라 하셨는데 조금은 괜찮겠지 하고 남겨오는 것이 문제였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은 완전하신 분이시기에 우리에게도 100% 완전을 원하십니다. 거룩하신 분이시기에 우리에게도 100% 정결하기를 원하십니다. 그렇게 지혜로운 왕 솔로몬의 결정적인 문제점. 끝까지 최고의 이스라엘 왕이 되지 못했던 결정적인 원인은 바로 죄의 여지를 남겨놓은 데 있었습니다. 이방 여인을 아내로 맞이하면서 아주 천천히 이방 여인들의 우상숭배를 조금씩 허용하다가 남겨두다가 결국 나중에는 그들의 산당까지 지어줄 정도로 문제를 일으킨 솔로몬 왕 끝이 좋지 않았습니다. 에스라 10장에 보면 사람들의 이름이 많이 나옵니다. 이스라엘 백성 중에서 이방 여인과 결혼한 사람들의 명단입니다. 제사장 에스라는 이들을 철저히 색출하여 이방아내와 그 아이들까지 남김없이 다 내어쫓으라 명합니다. 좀 너무한 처사다 싶을 정도입니다. 이렇게까지 철저해야 했던 이유는 아무리 적어도 이방인, 남아 있는 죄의 뿌리가 얼마나 위험한지 알았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큰 솥에 맛있는 죽을 끓였어도 콧물 떨어지면 버려야 합니다. 우리 한국 기독교 전통 중에 술을 철저히 금하고 담배를 금했던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었습니다. 첫 선교사들이 한국에 들어오셨을 때에 말술을 먹는 조선 사람들을 보면서 그리고 꼭 술을 마심으로부터 시작하여 온갖 폭력과 죄악들이 일어나는 모습을 보고 이 민족은 특별히 술을 아예 금하는 것이 좋겠다. 결정했던 것, 술이 모든 죄의 뿌리가 됨을 미리 내다보았기 때문입니다. 야고보서 1장 4절 인내를 온전히 이루라 이는 너희로 온전하고 구비하여 조금도 부족함이 없게 하려 함이라. 수요일부터 저녁부터 시작되는 사순절 기간에 하나님 앞에 죄의 여지가 되는 것들을 과감히 끊고 남김없이 제하고, 온전한 그리스도인, 거룩하신 하나님의 모습을 닮는 성화의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는 저와 여러분이 되시길 바랍니다.


3. 마지막으로 사울왕의 가장 결정적인 문제는 바로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을 제대로 몰랐기 때문입니다. 22절 보십시오. “사무엘이 이르되 여호와께서 번제와 다른 제사를 그의 목소리를 청종하는 것을 좋아하심같이 좋아하시겠나이까 순종이 제사보다 낫고 듣는 것이 숫양의 기름보다 나으니”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은 다름 아닌 듣는 것이었습니다. 목소리를 청종하는 것, 듣는 것 그게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이었습니다. 눈에 보이는 양이나 소, 눈에 보이는 귀하다고 하는 그 어떤 것들은 다 잠깐 있다가 사라질 것들, 잠깐 쓰다가 두고 갈 것들이요.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은 내 목소리에 집중하라. 모든 관심을 내게 둘 수 없느냐? 세상의 소리에, 세상에 보이는 그 어떤 것보다 네 눈을 네 귀를 네 모든 관심을 내게 두면 안 되겠니? 이게 바로 하나님의 마음이었습니다. 23절 다시 보십쇼. 사울왕을 버리신 이유를 다시 강조하며 정확하게 지적하고 있습니다. 중간에 보십쇼. “왕이 여호와의 말씀을 버렸으므로 여호와께서도 왕을 버려 왕이 되지 못하게 하셨나이다 하니”

저와 여러분들이 다른 무엇보다 다시 하나님의 음성 듣는 데 집중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도 새벽에 일어나 하루를 시작하기 전에 하나님의 음성에 귀 기울이는 여러분을 하나님이 축복하시리라 믿습니다. 세상이 아무리 흉흉해도 여기 저기 눈에 보이는 많은 것들이 우리의 관심을 다른 데로 돌리려고 유혹해도, 오직 한 분 하나님의 음성 듣는 데 집중하는 참 그리스도인, 예수님께서도 오직 하나님의 음성에 귀 기울이셨기에 순종하고 끝까지 십자가를 지시고 다 이루었다. 아버지여 내 영혼을 아버지께 부탁합니다. 하셨던 것처럼 우리의 모든 관심을 오직 하나님의 음성 듣는데 그리고 그 뜻에 순종하는 데 집중하시길 바랍니다. 나만 보아라. 내 말에만 귀를 기울이라. 흔들리지 말아라. 명품 그리스도인은 바로 하나님의 음성에 철저히 귀를 기울이고 그 음성에 순종하는 사람입니다. 주 음성 외에는 더 기쁨 없도다 날 사랑하신 주 늘 계시옵소서. 주의 음성을 내가 들으니 사랑한단 말일세 믿는 맘으로 주께 가오니 나를 영접하소서. 오늘도 우리 기도하시면서 우리 각자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음성에 귀를 기울이시고 참 기쁨을 누리시고 순종하는 명품 그리스도인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드립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