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본향을 향해서

새벽예배 2021.11.03 | 욥기 17:06-16 | 이선기 목사




욥기 17장


6절. 하나님이 나를 백성의 속담거리가 되게 하시니 그들이 내 얼굴에 침을 뱉는구나

7절. 내 눈은 근심 때문에 어두워지고 나의 온 지체는 그림자 같구나

8절. 정직한 자는 이로 말미암아 놀라고 죄 없는 자는 경건하지 못한 자 때문에 분을 내나니

9절. 그러므로 의인은 그 길을 꾸준히 가고 손이 깨끗한 자는 점점 힘을 얻느니라

10절. 너희는 모두 다시 올지니라 내가 너희 중에서 지혜자를 찾을 수 없느니라

11절. 나의 날이 지나갔고 내 계획, 내 마음의 소원이 다 끊어졌구나

12절. 그들은 밤으로 낮을 삼고 빛 앞에서 어둠이 가깝다 하는구나

13절. 내가 스올이 내 집이 되기를 희망하여 내 침상을 흑암에 펴놓으매

14절. 무덤에게 너는 내 아버지라, 구더기에게 너는 내 어머니, 내 자매라 할지라도

15절. 나의 희망이 어디 있으며 나의 희망을 누가 보겠느냐

16절. 우리가 흙 속에서 쉴 때에는 희망이 스올의 문으로 내려갈 뿐이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