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밤에 하나님이

새벽예배 2022.09.07 | 창세기 20장 1-18절 | 이선기 목사




창세기 20장 1-18절


  1. 아브라함이 거기서 네게브 땅으로 옮겨가 가데스와 술 사이 그랄에 거류하며

  2. 그의 아내 사라를 자기 누이라 하였으므로 그랄 왕 아비멜렉이 사람을 보내어 사라를 데려갔더니

  3. 그 밤에 하나님이 아비멜렉에게 현몽하시고 그에게 이르시되 네가 데려간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가 죽으리니 그는 남편이 있는 여자임이라

  4. 아비멜렉이 그 여인을 가까이 하지 아니하였으므로 그가 대답하되 주여 주께서 의로운 백성도 멸하시나이까

  5. 그가 나에게 이는 내 누이라고 하지 아니하였나이까 그 여인도 그는 내 오라비라 하였사오니 나는 온전한 마음과 깨끗한 손으로 이렇게 하였나이다

  6. 하나님이 꿈에 또 그에게 이르시되 네가 온전한 마음으로 이렇게 한 줄을 나도 알았으므로 너를 막아 내게 범죄하지 아니하게 하였나니 여인에게 가까이 하지 못하게 함이 이 때문이니라

  7. 이제 그 사람의 아내를 돌려보내라 그는 선지자라 그가 너를 위하여 기도하리니 네가 살려니와 네가 돌려보내지 아니하면 너와 네게 속한 자가 다 반드시 죽을 줄 알지니라

  8. 아비멜렉이 그 날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모든 종들을 불러 그 모든 일을 말하여 들려 주니 그들이 심히 두려워하였더라

  9. 아비멜렉이 아브라함을 불러서 그에게 이르되 네가 어찌하여 우리에게 이렇게 하느냐 내가 무슨 죄를 네게 범하였기에 네가 나와 내 나라가 큰 죄에 빠질 뻔하게 하였느냐 네가 합당하지 아니한 일을 내게 행하였도다 하고

  10. 아비멜렉이 또 아브라함에게 이르되 네가 무슨 뜻으로 이렇게 하였느냐

  11. 아브라함이 이르되 이 곳에서는 하나님을 두려워함이 없으니 내 아내로 말미암아 사람들이 나를 죽일까 생각하였음이요

  12. 또 그는 정말로 나의 이복 누이로서 내 아내가 되었음이니라

  13. 하나님이 나를 내 아버지의 집을 떠나 두루 다니게 하실 때에 내가 아내에게 말하기를 이 후로 우리의 가는 곳마다 그대는 나를 그대의 오라비라 하라 이것이 그대가 내게 베풀 은혜라 하였었노라

  14. 아비멜렉이 양과 소와 종들을 이끌어 아브라함에게 주고 그의 아내 사라도 그에게 돌려보내고

  15. 아브라함에게 이르되 내 땅이 네 앞에 있으니 네가 보기에 좋은 대로 거주하라 하고

  16. 사라에게 이르되 내가 은 천 개를 네 오라비에게 주어서 그것으로 너와 함께 한 여러 사람 앞에서 네 수치를 가리게 하였노니 네 일이 다 해결되었느니라

  17. 아브라함이 하나님께 기도하매 하나님이 아비멜렉과 그의 아내와 여종을 치료하사 출산하게 하셨으니

  18. 여호와께서 이왕에 아브라함의 아내 사라의 일로 아비멜렉의 집의 모든 태를 닫으셨음이더라



새벽 묵상


더운 날씨인데도 교회를 누구보다 사랑하시고 주님의 일을 내 일보다 더 중요시 여기시며 헌신하시는 분들, 목사보다 더 목사님 같으신 성도님들을 볼 때면 감동도 되지만 참 부끄럽기도 합니다. 옛날 시골 교회에 가면 이런 일들 다 목사님들이 하셨는데 무슨 월급을 받으시는 것도 아닌데,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매일 새벽 자발적으로 가장 먼저 나와서 일찍 교회 문을 여시는 분, 앞에 보이는 파워포인트 화면을 만드시는 분, 낮에도 반주하기 어려운데 새벽에 반주하시는 분, 교회 곳곳을 보수하시고 돌보시는 분, 그저 주님께서 아시면 그것으로 족합니다. 사람들이 잘 알아주지 않아도 내 것을 기꺼이 다 희생하여 헌신하시는 분들을 보면 참 마음이 뭉클해집니다. 여러분 이런 목사보다 더 목사님 같으신 분들을 위해 기도해 주시고 격려해 주시고 응원해 주시기 바랍니다.

여러분 오늘 본문 1절과 2절을 보면 믿음의 조상 믿음의 대표 아브라함의 창피하고 부끄러운 모습이 드러나 보입니다. 아브라함보다 더 헌신하는 분들이 많아서 감동받아 부끄러운 것이 아니라, 아브라함이 아주 평범한 사람보다도 못해서 부끄럽습니다. 1절과 2절 읽어보십시오. “아브라함이 거기서 네게브 땅으로 옮겨 가 가데스와 술 사이 그랄에 거류하며 그의 아내 사라를 자기 누이라 하였으므로 그랄 왕 아비멜렉이 사람을 보내어 사라를 데려갔더니” 여러분 뭐가 기억나십니까? 예 창세기 12장 애굽에 내려갈 때에 사래를 자기 누이라고 하라고 하면서 자신의 생명을 부지하고자 했던 아브람의 모습을 우리는 이미 보았습니다. 그 때 분명히 여호와께서 이 일로 바로왕과 그 집에 큰 재앙을 내리시고 아브람이 분명히 내가 겁쟁이였구나 많이 잘못했구나 느꼈을 것이 분명합니다. 아마도 내가 다시는 또 아내를 지키지 못하고 또 이러면 내가 사래 당신 아들이다. 내 손에 장을 지진다. 그랬을 수도 있습니다. 오늘 창세기 20장은 심지어 아브람이 아브라함으로 열국의 아버지로 이름까지 바뀐 상황 누구보다도 온 나라의 열국의 아버지 믿음의 아버지로서의 권위가 세워져야 할 상황이었습니다. 믿음의 대표가 아닌 일반인도 두 번이나 비겁한 겁쟁이가 되지는 않았을 텐데 아브라함은 또 다시 자기의 아내를 누이라고 합니다. 이쯤 되면 사라가 아브라함 버리고 내 이런 남자를 뭘 믿고 사나 하고 뛰쳐 나가버려도 되는 상황입니다.

제가 이렇게 두 번째 또 겁쟁이가 된 아브라함의 모습을 보면서 장로님께 장로님 내일 설교 제목은 “창피합니다 창피합니다”로 해 주십시오. 하고 알려드렸습니다. 두 번이나 비겁한 남자가 된 아브라함의 모습이 부끄럽기 짝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1절과 2절 두 절만 보고 창피합니다 창피합니다 라고 하려고 했던 생각이 3절부터 18절까지 한 절 한 절 묵상해 가는 가운데 확 바뀌게 되었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이렇게 두 번이나 실수하는 약하디 약한 아브라함을 향한 하나님의 사랑이 훨씬 더 크게 너무 크게 다가왔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설교제목을 다시 알려 드렸습니다. “그 밤에 하나님이”로 바꿨습니다.

여러분 “그 밤에 하나님이”라는 표현 히브리어로 엘로힘 할라얄라 라고 하는데 이 표현이 보통 표현이 아닙니다. 두 번씩이나 못난 짓을 한 아브라함을 하나님이 얼마나 엄청나게 사랑하셨는지 알 수 있는 첫 단어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얼마나 아브라함을 사랑하셔서 사라가 그랄 왕 엘리멜렉의 첩이 되는 길을 막으셨는지를 살펴보시면서 깨달음을 얻으시기 바랍니다.

1. 첫 번째로 하나님은 너무 급하셔서 잘못된 일 저지르기 바로 직전에 아비멜렉에게 욕부터 하셨다는 사실입니다.

여러분 지금 하나님이 급해야 합니까? 아브라함이 급해야 합니까? 아브라함이 급해야 합니다. 지금 사라가 블레셋 그랄 왕 아비멜렉의 첩이 되는 그 밤입니다. 그런데 아브라함은 이미 포기한 상태고 자기만 살면 됐고 하나님이 더 급하셨습니다. 3절 다시 자세히 보십쇼. “그 밤에 하나님이 아비멜렉에게 현몽하시고 그에게 이르시되 네가 데려간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가 죽으리니 그는 남편이 있는 여자임이라” 여러분 이 3절 끝 문장 표현이 좀 이상하지 않습니까? 안 이상하십니까? 원래 말이 좀 자연스럽게 되려면 앞 뒤 문장이 바뀌어야 합니다. 원래 이렇게 되어야 합니다. “네가 데려간 이 여인은 남편이 있는 여자이니 그 여인 때문에 네가 죽으리라” 이게 더 자연스러운 문장입니다. 그런데 얼마나 급하신지 죽는다 소리를 먼저 말씀하셨습니다. “네가 데려간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가 죽으리니 그는 남편이 있는 여자임이라” 더 리얼하게 여러분이 표현해 보십쇼. 새벽부터 격한 표현 써서 죄송합니다. 이런 표현이겠죠? 아비멜렉 너 죽여버린다 그 여인 남편 있는 유부녀다. 이렇게 격하게 욕부터 하시니까 4절 아비멜렉이 그 여인을 가까이하지 아니하였으므로 그리고 주님 왜 의로운 백성 멸하십니까? 하고 하소연합니다. 의로운 백성을 멸하냐고 호소연 하는 것 보니까 아마도 아비멜렉만 죽이는 게 아니라 아비멜렉의 백성 그랄 백성들을 완전히 다 죽이다고 하신 것 같습니다.

여러분 지금 만약에 이 그랄 왕 아비멜렉이 사라를 아내로 받아들였으면 1년 후에 있을 아들은 누구 아들이 되겠습니까? 아브라함이 아니라 아비멜렉의 아들이 되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하나님의 약속도 완전히 뒤엉켜 버리게 되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뒤에 아브라함이 아들 이삭 바칠 때도 급하게 아브라함아 아브라함아 말리시는데 오늘 본문 역시 너무 급한 상황이라 욕부터 하셨다는 사실..

여러분 하나님이 아비멜렉에게 이렇게 욕부터 하실 정도로 약속을 분명히 지키시는 분이요. 자격 안 되는 아브라함인데도 열국의 아버지로 믿음의 대표로 삼아 주신 것 전적인 하나님의 은혜임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다윗은 원래 키도 작고 얼굴도 태양에 그슬려 빨갛고 할 줄 아는 것이라곤 양치는 것밖에 없는 목동이었습니다. 사무엘이 이새의 아들들 중에서 사울왕 다음으로 기름 부을 자를 찾으러 왔어도 아버지 이새가 도저히 자격미달로 들에서 양을 치게 했던 막내 촌뜨기 목동이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그 외모와 신장을 보는 것이 아니라 그 중심을 보셔서 자격이 안 되는 다윗을 기름부어 세우게 하십니다.

바울은 자격이 안 되는 죄인 중에 괴수인 자신을 선택하신 주님께 감사하며 순교의 순간까지 힘차게 뛰어갔습니다.

여러분 저는 이 미국에 이렇게 와 있는 것, 자녀가 대학에 들어간 것을 생각하면 참 신기하고 감사한 마음뿐입니다. 13년 전에 미국에 아는 사람이 한 사람도 없는 저희 가족을 유학도 아니고 아주 특이한 방법으로 처음 보는 목사님을 만나게 되어 저기 조지아에 있는 도시로 가서 살게 하시고 5년 살게 하시더니 미국 동쪽에서 훈련이 다 되었다 생각하시고 이제는 서쪽 끝으로 가라 하시고 2300마일을 운전해서 새로운 도시 한국사람 많은 대도시에 와서 정착하게 하시고 또 자녀가 미국에 대학까지 들어가게 하신 것 얼마나 감사한지...지금까지 지내온 것 주의 크신 은혜라 한이 없는 주의 사랑 어찌 이루 말하랴

고린도전서 15장 10절 “그러나 내가 나 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로 된 것이니 내게 주신 그의 은혜가 헛되지 아니하여”

하나님의 은혜로 지금까지 지내오게 하신 은혜에 감사하시고 무엇보다도 가장 큰 은혜, 자격 안 되는 저와 여러분을 구원해 주신 것에 대해 감사 또 감사드리는 저와 여러분 되시길 바랍니다.


2. 두 번째로 하나님은 아브라함을 선지자다 하시면서 더 확고히 죽인다고 명하셨다는 사실입니다. 하나님은 그 밤에 급히 아비멜렉에게 나타나셔서 죽는다고 하셨을 뿐 아니라 6절에 보니까 꿈 속에 나타나 또 말씀하십니다. 7절 “이제 그 사람의 아내를 돌려보내라” 구체적으로 말씀하시면서 아브라함에 대하여 선지자라고 하십니다. 다시 7절 한번 더 보십쇼. “이제 그 사람의 아내를 돌려보내라 그는 선지자라” 여러분 여기서 선지자는 “나비”라는 히브리어로. 우리는 선지자 하면 주로 앞날을 예언하는 사람으로 오해하기 쉬운데 한문으로 “미리 예”자가 아니라 “맡길 예”자입니다. 그러니까 하나님의 말씀들 대언하는 사람, 대신 말하는 사람이 바로 선지자입니다. 내가 아브라함을 내 대신 말하는 하나님의 권위로 하나님의 말씀을 대언하는 자로 세우신다. 그 표현입니다. 그리고 아브라함이 기도하면 아비멜렉이 살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그랄에 모든 백성들을 죽인다고 하십니다. 그것도 반드시 죽인다고 하십니다. 7절 다시 보십쇼. “이제 그 사람의 아내를 돌려보내라 그는 선지자라 그가 너를 위하여 기도하리니 네가 살려니와 네가 돌려보내지 아니하면 너와 네게 속한 자가 다 반드시 죽을 줄 알지니라” 저는 이 표현을 보니까 그게 생각나더라구요. 사랑하는 연인이 사이에 문제가 생기니까 뭐라고 합니까? 너무 사랑해서 그런지 이렇게 표현합니다. “너 부셔버릴 거야” 얼마나 사랑하면 이런 표현까지 쓰겠습니까? 바로 그겁니다. 하나님이 이 두 번씩이나 자기 아내 떳떳하게 아내라고 밝히지 못하는 아브라함 뭐가 좋으시다고 이렇게 선지자라고 하지 않나? 아브라함 건들리면 부셔버린다고 반드시 죽을 줄 알지니라 라고 하셨을까요?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저와 여러분도 하나님께서 하나님 전하라고 세우신 선지자이심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목사님이 선지자가 아닙니다. 미래를 예언하는 사람이 선지자가 아닙니다. 오늘 하나님을 전하는 자가 되면 그 사람이 선지자입니다. “너희는 가서 모든 족족으로 제자를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고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라 내가 세상 끝날까지 너희와 항상 함께 있으리라” 오늘부터라도 선지자로 쓰임 받으시기 바랍니다. 평생 쓰임 받는 선지자 되시길 바랍니다.


3. 마지막으로 하나님 말씀대로 정말 아브라함이 아비멜렉을 위해 기도하게 되었고 놀라운 치유의 하나님을 체험하게 되었다는 사실입니다. 17절 보십쇼. “아브라함이 하나님께 기도하매 하나님이 아비멜렉과 그의 아내와 여종을 치료하사 출산하게 하셨으니” 그러니까 이 사라의 일 때문에 18절 아비멜렉의 집의 모든 태를 닫으셨다가 치료하신 하나님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께 기도할 때에 하나님께서 정말 치료하시사 태의 문까지 여시는 분이심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제가 한국에서 20년 전에 정말 태의 문을 여시는 하나님을 정말 보게 될 때에 얼마나 놀랐는지 모릅니다. 구아무개 집사님이신데 제가 그 때 맡은 중등부 교사이셨습니다. 시험관, 인공 수정 다 하시다가 안됐는데 정말 40일 호렙산 기도하시다가 자연 임신하신 것을 보았습니다. 얼마나 놀랬던지...제가 너무 놀라는 것을 보고 집사님이 더 놀라시더라구요.

이 바보 같은 겁쟁이 아브라함을 얼마나 사랑하셨으면 이렇게까지 사랑하셨을까요?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저와 여러분을 얼마나 사랑하셨으면 하나밖에 없는 독생자를 저 십자가 위에서 죽도록 내어주셨겠습니까? 얼마나 사랑하셨으면. 얼마나 사랑하셨으면..... 기도하시겠습니다.